헬조선


찐보
17.07.23
조회 수 913
추천 수 6
댓글 4








한국에서 일본으로 건너와서 공부하고있는 학생입니다. 얼마전 일본어능력시험 치고 결과기다리며 내년 전문학교 입학을 위해 준비중인 학생입니다.

 

하지만 지금 일본생활이 또 다른 지옥입니다 

 

일본에 와서 정말 많은 일본인들을 만났습니다. 교류회부터해서 쉐어하우스, 호스텔, 친구소개, 학교 내에서 등등등 정말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느끼는건데,, 정말이지 일본인들은 인간이기보다는 여우에 가깝거더군요

 

다른사람들을  경계하는 눈부터해서 머릿속에는 음침한 생각에 싸이코기질이 상당하더군요. 

 

그리고 제가 가장 무섭다고 느낀건 어떤 행동이나 말이 혹여나 옳은 말이거나 아주 지극히 정상적이고 정당한 것이요도 눈에 띄는 행동이나 말은 절대 금물이라는걸 느껴요.

이건 심각한거 같아요 모든 사람들이 똑같은 행동과 말을 해야하고 또한 거기에 따라야하고 그렇지 않으면 어느샌가 무리안에서 배제되고 따돌림당하고

저는 아직 전문학교에 입학도 하지않았고 이지매 당한적도 없지만, 여러사람 만나면서 그런 분위기를 몸소 느끼고있어요.

결국 일본인들은 편협적이고 생각하는것도 매우 좁고 편견을 가지고 사람을 차별하고 무시하고 한계를 느껴요. 

 

이것이 저의 지금 고민입니다. 사람답게 살고싶어요 ㅎㅎ 최소한 사람답게 살며 행복하게 살고싶어요.

그리고 여러 경험도 해가며 성장해가고싶은데 지금 일본에 머물면서 엄청 폐쇠적이고 경계하고 두려움에 지내고있습니다. 

 

일본을 벗어나서 새로운 환경이 필요한거같아요. 이미 마음이 떠나서 여기선 의욕도없어요. 

가고싶은곳은 캐나다 빅토리아나 몬트리올쪽을 지금 진지하게 고려중인데

 

하나만 묻고싶어요 캐나다가면 행복해질까요? 

 

온순하고 순수한 사람들과 행복하게 지내고싶어요. 마음이 너무 힘들고 외롭고 순진하고 순박한 그런 사람들이 너무 그리워요.

 

캐나다에서 생활해보신분이나 생활하고계신분 냉정히 조언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캐나다사람들은 어떤사람들인가요?  너무 알고싶어요

 






  • 공감하고 또 공감합니다

    드디어 개념글이 나왔군요

    괜찮으시면 제가 조언을 드리고 싶습니다

    제 생각을 아주 그대로 잘 표현 했습니다
  • kuro
    17.07.25

    어째 같은 일본생활에 이렇게 차이가 날까요?

    제가 아는 일본인 친구들은 다 허물없이 지냅니다.
    그리고 주변에 알고있는 일본인들도 사생활침해 안합니다(한국에선 동네 미장원에서 제 집안일을 알더군요 ㅡ.ㅡ;)
     
    머 개인주의일수도 있지만 다른사람에 관해 일정선 이상 침해 안하는것이라 생각하면 생활하기 편하더군요.
    물론 감정(또는 또라이기질)을 가진 사람은 일본에서 딱 1명 만났습니다(물론 그친구는 다른친구들도 다 무시때림)
     
    그리고 일본대화에는 돌려말하기가 있습니다. 즉 상대방이 무언가 제한이나 부탁을하면 그것을 노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먼가 두리뭉실하게 승낙하는양 들리지만, 그건 일본문화의 특징이라 파악하는 방법뿐입니다. 아마 그것때문에 잘못 인식하신것 같네요.
     
    도대체 무엇때문에 그리 소극적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남 눈치보지않고 편하게 살수 있는곳이 일본이라 생각합니다(직장은 별개..)
     
    정 답답하시다면 툭 터놓구 그런 마음을 들게 한 일본인과 단도직입적으로 대화해보시는걸 추천합니다.
  • April
    17.11.27

    미국에서 만난 일본인 친구들 보면 순해보이는 애들은 순하고 약간 여우같은 애들은 좀 그렇긴 하더라고요.. 근데 님 말처럼 너무 그렇게 행동하진않던데요 ㅠ 잘 맞는사람  만나시길 바래요.

  • 카카오톡 applefiler12aus 혹시 괜찮으시면 카톡 꼭 부탁드려요~!
    그냥 소소하게 얘기나 할 분 구해요 저랑 상황이 비슷해서요 전 94년생입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3 updatefile 헬조선 29554 4 2015.05.28
190 캐나다 밴쿠버 3년차, IT 회사 6개월차 생활하며 느낀점 13 new 카알 1862 10 2017.07.27
실패 인생만 경험한 93년생입니다 조언듣고싶어요 4 new 찐보 913 6 2017.07.23
188 이민의 중요성 5 new 네애 1032 10 2017.11.14
187 일본유학-취업-이민 상담 고3 (2) 2 new 비추천누름 345 8 2017.11.14
186 탈조선이 목표가 아니라 탈조선 후의 삶의 질도 존나 중요함. 32 new 후회하지말기 1707 12 2017.10.05
185 제발 일본 싫으면 오지 마세요 15 new 은행나무 2350 19 2017.10.07
184 얘들아 3일뒤 탈조선한다. 32 new bluephoenix 3934 17 2017.07.23
183 프랑스, 캐나다, 독일 난민신청 후기 (+병역거부자 분들에게 조언) 110 new 시바프랑스 14074 22 2017.08.13
182 남미 15년 이민 당신이 조심해야되는 사람들 15 new JONYBRAVOPARAGUAY 4268 22 2017.06.11
181 옥스퍼드 대학교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88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4256 21 2017.07.04
180 캐나다 난민 신청 현황 25 new 난민 5564 16 2017.05.26
179 [매우 심각] 개인적으로 탈조선 꿈꾸고있는 37세 아재입니다 심각한 마음으로 질문드립니다 19 new 죽창의날카로움 4521 20 2017.05.23
178 젊고 패기있는 형들, 캐나다 주정부이민 추천합니다. 19 update 내목표는탈조선 11470 14 2016.04.02
177 석사이상의 탈조선 방법 - 특히 고등학생에게 드리는 글 16 update 녹두장군 12074 17 2016.05.08
176 탈조선 희망국가 (2015년 기준) 10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4122 16 2017.03.05
175 탈조선 꿀팁 - 해군 가세요 5 new SeanConnery91 3636 15 2017.04.03
174 탈조선 직전 몇달간 겪었던 일들 14 new 미국사람입니다 4733 22 2016.11.05
173 이제는 탈조선에 대해 부모님한테 설득하는 것은 포기해야 하는건가요... 42 update 꼰대헬선생 4150 17 2015.10.28
172 영국으로 탈조선 후 바뀐것 30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11193 21 2016.11.27
171 내가 이민을 결심한 이유 15 new 바니버즈 4398 21 2016.12.10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