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벤쿠버
18.06.15
조회 수 3342
추천 수 11
댓글 10








군대 제대 후에 다시 직장을 잡았다(한국에서). 

근데 정말 앞이 깜깜하더라. 

내가일하는 환경부터 해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

여기서 일해서 할고 싶은 거 하고 살 수가 없겠더라

한 마디로 인생을 즐기면서 살 수가 없을 것 처럼 보였다.

몇 개월 일 한 후에 아무 생각 없이 캐나다행 비행기표를샀다. 더 이상 버티기가 어려웠었지.. 여튼 무작정 한 달 전에 비행기표 사고 대충 모은돈 500들고 나왔다. 

와서 여행하고 돌아다니는데 음식점(내 직업 요리사)이 엄청나게 많은 거다. 거의 절반의 음식점(한인 혹은 아시아계))이 구인 중이였고.. 그 중 몇 곳은 비자 지원도 해준다길래 여행하다 말고 레쥬메 돌렸다. 현지 사정이 얼마나 안좋은지 구인이 정말 안되긴 하나보다.. 절반 이상의 곳에서 연락이 와서 그 중 하나 면접 보고 비자 신청에 들어갔다. 한 2개월 지나니까 2년 짜리 비자가 나오대.. 국경에 가서 비자 상태 바꾸고 바로 일 시작 했다. 대학교 때 영어공부한 실력으로 대충ielts를 쳤다(일을 노예 처럼 해서 공부할 시간도 없었음ㅇㅇ) 비자 받고 1년 후에 경력 점수 (한국+캐나다) 채우고 미리 쳐논 영어점수 가지고 영주권 신청했다. 신청 하고 4개월 있다가 영주권 승인 나서 한국 다녀오면서 랜딩했다. 나는 사실 아무 생각이 없었다. 첨음부터 여행을 하려고 왔었기 때문에 일 할 생각도 없었고 영주권은 더더욱 생각이 없었다. 주변 사람들을 보면 나처럼 영주권 쉽게게 받은 경우를 본 적이 없다. 정확히 1년 3개월 만에 승인을 받았으니. 

살기 너무 좋다. 영주권 받고 캐네디언 업체로 옮겨서 같은 직종에 일하고 있는데 일단 시급은 더 높고 일은 더 적게 한다. 일주일에 40시간 많아야 45시간인데 40시간 이상 일하면 1.5배 페이 받는다. 국경일에 일하면 두 배. 여튼 페이는 정말 좋고 팁도 쏠쏠하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은 사실 복불복이라 뭐라 말을 못하겠지만 지금 내 동료들은 정말 좋다. 업장 복지도 이것저것 좋다. 캐나다 자체 복지도 좋다(의료 서비스가 느린편이긴 함). 이번 세금신고 기간에 한화로 200정도 리펀 받았다(한국에서도 이정도로 주나?)... 누가 캐나다 이민 절대 오지말라고 했나. 아무런 걱정 없이 너무 만족하며 살고 있다. 

 

처음이라 어떻게 쓸 지 몰라서 대충 썼는데 반말이여도 이해해 주시고 질문 환영합니다. 

 






  • 푸른야수
    18.06.17
    정말 축하한다 글 대충써도 다 이해했어
  • 벤쿠버
    18.06.17
    ㄱㅅㄱㅅ 원하는 거 이루길
  • 벤쿠버
    18.06.20
    왜 마이너스 5냐 근데 ㅋㅋㅋㅋㅋ 부럽나보네 ㅋㅋㅋㅋ 부러워 해라 영원히 못온다 느그 헤이터들은 .. 
  • 저도 요리가 전공이고 제대 후에 캐나다로 갈려고 합니다 그런데 제가 호주에 워킹홀리데이를 다녀왔는데 캐나다가 요리로는 그렇게 호주에 비해 좋은 대우를 받는지는 모르겠더라구요 현지에 계셔서 상황을 잘아실거 같은데 여쭈어봐도 될까요?
  • 요리는 학원다녔나요??
  • 저는 주정부이민이나 워홀로 영주권 따려고 생각중인데
    따기 힘든가요?
  • 너무 부럽다...영업직이라 기술도 없는데 ㅠㅠ
  • enwi491
    18.12.26
    축하드립니다저는미국으로탈조선계획중인데님글보고용기가나네요ㅎㅎ
  • Lacrimosa
    19.03.17
    축하드려요!
    저는 작년에 벤쿠버가서 영어공부 6개월 하고 돌아와서...
    1년 남은 한국대학 복학했습니다.. 어떻게 되든 거기 남아서 접시라도 닦았어야했나 싶은데.
    각설하고. 정말 축하드립니다!!ㅎㅎ
  • hellgoon
    19.03.21
    헬조선 가입하고 처음 보는 글인데 부럽고 신기하다
    혹시 저는 2년이상 거류하고 기술자격증 있어야 된다고 들었는데
    케나다 어느 지역에서 영주권 얻으셨나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113 4 2015.05.28
202 탈조선을 앞둔 고등학생입니다. 너무 기쁩니다. 16 update bluephoenix 2794 9 2017.04.26
탈조선 후기 (캐나다) 10 new 벤쿠버 3342 11 2018.06.15
200 [펌] 미국 비숙련직 취업이민 5 update 씹센비 11982 9 2016.06.12
199 캐나다 영주권 받은 기념 탈조선기 써봄 19 update 오백국 9586 10 2017.05.27
198 캐나다 기술이민 부족 직업군 6 update 씹센비 23154 6 2015.09.05
197 캐나다로 탈조선 후기 4 new 헬조선에서살아남기2 2952 6 2018.06.29
196 유럽 탈조선중인 후기 4 new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2274 7 2018.07.05
195 한국인은 탈조선해도 특유의 열등감을 버리기 힘들다 11 update hellrider 4364 12 2016.05.08
194 탈죠센 완료 소감 31 update 탈헬죠완 12372 21 2017.10.01
193 탈조선 하는 이유가 돈뿐은 아닐텐데 7 update 오백국 4343 17 2017.09.13
192 간략한 이공계 탈조선 후기 (썰포함) 8 update 코끼리씨 7497 7 2017.07.01
191 아이를 독일로 보내는 방안을 생각중이다. 16 update 베스트프렌드 4441 8 2017.08.10
190 캐나다 밴쿠버 3년차, IT 회사 6개월차 생활하며 느낀점 15 update 카알 15456 18 2017.07.27
189 실패 인생만 경험한 93년생입니다 조언듣고싶어요 15 update 찐보 6190 8 2017.07.23
188 이민의 중요성 7 네애 4597 14 2017.11.14
187 일본유학-취업-이민 상담 고3 (2) 2 비추천누름 1991 10 2017.11.14
186 탈조선이 목표가 아니라 탈조선 후의 삶의 질도 존나 중요함. 34 후회하지말기 7345 17 2017.10.05
185 제발 일본 싫으면 오지 마세요 17 update 은행나무 7357 24 2017.10.07
184 얘들아 3일뒤 탈조선한다. 35 update bluephoenix 7920 23 2017.07.23
183 프랑스, 캐나다, 독일 난민신청 후기 (+병역거부자 분들에게 조언) 136 update 시바프랑스 25019 25 2017.08.13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