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벤쿠버
18.06.15
조회 수 3510
추천 수 11
댓글 10








군대 제대 후에 다시 직장을 잡았다(한국에서). 

근데 정말 앞이 깜깜하더라. 

내가일하는 환경부터 해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

여기서 일해서 할고 싶은 거 하고 살 수가 없겠더라

한 마디로 인생을 즐기면서 살 수가 없을 것 처럼 보였다.

몇 개월 일 한 후에 아무 생각 없이 캐나다행 비행기표를샀다. 더 이상 버티기가 어려웠었지.. 여튼 무작정 한 달 전에 비행기표 사고 대충 모은돈 500들고 나왔다. 

와서 여행하고 돌아다니는데 음식점(내 직업 요리사)이 엄청나게 많은 거다. 거의 절반의 음식점(한인 혹은 아시아계))이 구인 중이였고.. 그 중 몇 곳은 비자 지원도 해준다길래 여행하다 말고 레쥬메 돌렸다. 현지 사정이 얼마나 안좋은지 구인이 정말 안되긴 하나보다.. 절반 이상의 곳에서 연락이 와서 그 중 하나 면접 보고 비자 신청에 들어갔다. 한 2개월 지나니까 2년 짜리 비자가 나오대.. 국경에 가서 비자 상태 바꾸고 바로 일 시작 했다. 대학교 때 영어공부한 실력으로 대충ielts를 쳤다(일을 노예 처럼 해서 공부할 시간도 없었음ㅇㅇ) 비자 받고 1년 후에 경력 점수 (한국+캐나다) 채우고 미리 쳐논 영어점수 가지고 영주권 신청했다. 신청 하고 4개월 있다가 영주권 승인 나서 한국 다녀오면서 랜딩했다. 나는 사실 아무 생각이 없었다. 첨음부터 여행을 하려고 왔었기 때문에 일 할 생각도 없었고 영주권은 더더욱 생각이 없었다. 주변 사람들을 보면 나처럼 영주권 쉽게게 받은 경우를 본 적이 없다. 정확히 1년 3개월 만에 승인을 받았으니. 

살기 너무 좋다. 영주권 받고 캐네디언 업체로 옮겨서 같은 직종에 일하고 있는데 일단 시급은 더 높고 일은 더 적게 한다. 일주일에 40시간 많아야 45시간인데 40시간 이상 일하면 1.5배 페이 받는다. 국경일에 일하면 두 배. 여튼 페이는 정말 좋고 팁도 쏠쏠하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은 사실 복불복이라 뭐라 말을 못하겠지만 지금 내 동료들은 정말 좋다. 업장 복지도 이것저것 좋다. 캐나다 자체 복지도 좋다(의료 서비스가 느린편이긴 함). 이번 세금신고 기간에 한화로 200정도 리펀 받았다(한국에서도 이정도로 주나?)... 누가 캐나다 이민 절대 오지말라고 했나. 아무런 걱정 없이 너무 만족하며 살고 있다. 

 

처음이라 어떻게 쓸 지 몰라서 대충 썼는데 반말이여도 이해해 주시고 질문 환영합니다. 

 






  • 푸른야수
    18.06.17
    정말 축하한다 글 대충써도 다 이해했어
  • 벤쿠버
    18.06.17
    ㄱㅅㄱㅅ 원하는 거 이루길
  • 벤쿠버
    18.06.20
    왜 마이너스 5냐 근데 ㅋㅋㅋㅋㅋ 부럽나보네 ㅋㅋㅋㅋ 부러워 해라 영원히 못온다 느그 헤이터들은 .. 
  • 저도 요리가 전공이고 제대 후에 캐나다로 갈려고 합니다 그런데 제가 호주에 워킹홀리데이를 다녀왔는데 캐나다가 요리로는 그렇게 호주에 비해 좋은 대우를 받는지는 모르겠더라구요 현지에 계셔서 상황을 잘아실거 같은데 여쭈어봐도 될까요?
  • 요리는 학원다녔나요??
  • 저는 주정부이민이나 워홀로 영주권 따려고 생각중인데
    따기 힘든가요?
  • 너무 부럽다...영업직이라 기술도 없는데 ㅠㅠ
  • enwi491
    18.12.26
    축하드립니다저는미국으로탈조선계획중인데님글보고용기가나네요ㅎㅎ
  • Lacrimosa
    19.03.17
    축하드려요!
    저는 작년에 벤쿠버가서 영어공부 6개월 하고 돌아와서...
    1년 남은 한국대학 복학했습니다.. 어떻게 되든 거기 남아서 접시라도 닦았어야했나 싶은데.
    각설하고. 정말 축하드립니다!!ㅎㅎ
  • hellgoon
    19.03.21
    헬조선 가입하고 처음 보는 글인데 부럽고 신기하다
    혹시 저는 2년이상 거류하고 기술자격증 있어야 된다고 들었는데
    케나다 어느 지역에서 영주권 얻으셨나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533 4 2015.05.28
214 절반의 성공 12 리벡틴 1496 7 2015.12.18
213 없어져야할 헬조선인들 8 구원자 592 7 2015.12.26
212 [반박글] 사람들이 일본 가고 싶어하는 이유 5 KOR*HELL 1280 7 2016.05.07
211 탈조선후 태국살고있는 이야기 3 코레쨩 1085 7 2016.08.26
210 유학후 이민 또는 기술이민 생각하는 답답한 놈들아. 8 휴햐히호두 2660 7 2016.10.01
209 마흔에 캐나다 밴쿠버로 가족들 데리고 와서 컬리지 졸업하고 잡오퍼 받기까지 14 카알 1783 7 2016.12.24
208 미국비숙련취업이민과 캐나다주정부이민 어떤게 좋을까요? 7 탈조선지망생 518 7 2017.09.16
207 돈많으면 한국이 최고로 살기 좋다// 는 말의 의미를 분석해 봅시다. 9 탈조센선봉장 1817 8 2015.07.25
206 탈조선을 한후 호주에 와서 직업을 찾기전에 할일 1 구원자 1469 8 2015.08.13
205 독일 이민 프로그램(2년만에 영주권 취득) 퍼옴 6 씹센비 23658 8 2015.09.05
204 탈조선이 조만간 이루어집니다 4 chokoby 646 8 2017.05.19
203 외국어 1,2개 하고 직업으로 쓸 기술을 배워둬야 된다 7 오딘 1627 10 2016.08.21
202 탈조선을 앞둔 고등학생입니다. 너무 기쁩니다. 16 update bluephoenix 2990 9 2017.04.26
탈조선 후기 (캐나다) 10 new 벤쿠버 3510 11 2018.06.15
200 [펌] 미국 비숙련직 취업이민 5 update 씹센비 12083 9 2016.06.12
199 캐나다 영주권 받은 기념 탈조선기 써봄 19 update 오백국 9733 10 2017.05.27
198 캐나다 기술이민 부족 직업군 6 update 씹센비 23378 6 2015.09.05
197 캐나다로 탈조선 후기 4 new 헬조선에서살아남기2 3032 6 2018.06.29
196 유럽 탈조선중인 후기 4 new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2336 7 2018.07.05
195 한국인은 탈조선해도 특유의 열등감을 버리기 힘들다 11 update hellrider 4466 12 2016.05.08
1 - 10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