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bluephoenix
17.04.26
조회 수 3115
추천 수 9
댓글 16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 사이트 생기기 사작할때부터 눈팅을 했지만 가입은 얼마전에, 글은 지금 처음 써보네요. 제 인생사를 들려드릴께요. 제가 한글로 작문을 해본적이 없어서 말투가 매우 이상해도 이해를 해주세요.

솔직히 멀해서 저는 태어날때부터 한 동수저정도 됐습니다. 여유는 있었지만 절때 부유한편은 아니였습니다. 옛날 15년전에 강남 땅값이 지금의 절반이하였을때 집을사둬서 지금 가격이 어마어마하는 집에서 살고있습니다. 영어 유치원도 비싼거 엄청다니고 좋은거 다먹으면서 컸습니다. 그리고 초등학교 1~2학년을 케나다에서 유학생으로 살았습니다. 영어 유치원도 다니고 미취학 아동이 받을수있는 교육은 다받아서 케나다에들에 비해서 성적이 뛰어났습니다. 심지어 영어, 영어받아쓰기도 제가 가장 잘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때 한국에 돌아와보니 교실크기는 절반 이하이고, 애들은 2배고, 유교 탈레반 선생들이 많아서 적응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저는 문화권 자체가 한국 문화권이 아니였거든요. 한국어보다 영어가 더 편했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고요. 다행히 담임 선생이 좋아서 적응을 했고 성적은 최상위권으로 진입했습니다. 초등학교 졸업할때애는 정말 성적표가 흠이 없었습니다. 중학교 입학전에 어머니가 중학교 수학은 어렵다 라고 충고를 해주셔서 수학은 2배이상 공부하고 중간고사를 봤습니다. 비극은 요기서부터 시작입니다.

 

시험 평균이 70점이 나온겁니다. 저는 왜 70이 나온건지 이해를 하지 못했습니다. 기말고사 준비를 더욱 열심히 하였지만 기말은 평균이 55점이 나왔습니다. 그뒤로 중학교는 포기하고 희망없이 살아왔습니다. 우리 아빠는 헬조선 꼰대의 끝판왕입니다. 제가 시험을 개같이 맞으니 맨날 구박하고 혼났습니다. 케나다에 공부잘하라고 보냈는데 왜이리 못하냐 케나다 보내는데 2억이 들었다... 맨날 혼났습니다. 저는 매우 조용하고 착한아이였습니다. 사춘기가 왔을때도 그누구도 사춘기가 왔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제가 착하고 성격에 변화가 없으니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제가 사춘기가 안왔다고 생각합니다. 중학교 3학년때 정치에 관심이 생기고 사회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핬습니다. 한국 미국정치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뒤에 마침내 제성적이 나쁜지 알게되었습니다. 저는 사실 공부를 매우 잘하는 학생이였습니다. 같은 수업을 받으면 제가 월등히 잘했습니다. 제가 중1때 토플 학원을 잠깐 다녔을때 같이 수업하는 대학생들보다도 실력이 빨리 증가했습니다. 드디어 알았습니다. 제가 공부를 못했던 이유는 바로 제가 학원을 다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초등학교 입학이후로 정기적으로 학원을 다닌적이 없습니다. 강남애들은 학원에서 다배우니까 선생들이 칠판에 몇분간 낙서질을 하고 나머지 30분은 애들이랑 떠들고, 제가 배울수가 없었습니다. 가르치질 않는데 어떻해 배우나요? 물론 존경할만한 선생이 한두명씩 있었죠. 존경할만한 선생님이 과학선생이였던적이 있습니다. 중학교 3학년 1학기때. 그때 제 과학성적이 30점때였는데 그선생이 가르칠때는 성적이 80점때로 올라갔습니다. 그선생이 없어진뒤에는 40점으로 폭락했습니다. 그니까 짧게 말해서 강남에들은 학원을 다니니까 수업을 안듣고 선생도 수업을 제대로 안했습니다. 하지만 교육청에서는 시험평균이 너무 높으면 인위적으로 줄이라고합니다. 시험을 더 어렵게 내라는거죠. 선생이 좆같고 시험이 어려우니 당연히 저는 시험을 못보겠죠. 오히려 강북에 살았으면 제가 공부를 잘했을겁니다. 강북은 학생들이 학원을 많이 안가는걸 아니까 수업을 성실하게 합니다. 애들 수준도 낮으니 시험도 쉽습니다. 이제 이걸 깨달은후 한국에서 살면 희망이 없다는 확신이 생겨서 미국으로 학교를 갈 준비를 하게됍니다. 아빠가 꼰대라서 설득하는게 피눈물이 났습니다. 엄마는 찬성하셨습니다. 엄마하고 아빠가 별거중이시고 우리거 크면 이혼한다 하셨습니다. 엄마가 아빠를 설득하는것이 불가능해서 제가 설득을 했습니다. 한국에대한이야기 헬조선인이유 제가 공부를 못한이유 옛날에는 공부를 잘했었다 등등.. 설득하는데 꼬벅 1년이 들었습니다. 사실 아빠가 허락만한거지 학비를 대주겠다라고 한적이없습니다. 다른 가족의 도움을 받아서라도 아빠랑 인연을 완전히 끝는한이 있더라도 무저건 미국에 갈겁니다.

 

아빠가 미국을 가더라도 9월까지 학교를 다니라고 했습니다. 미국은 학기가 9월에 시작하거든요. 고등학교를 입학했습니다. 하지만 학교시설, 학생들의 상태, 선생들이 더 않좋았습니다. 수학선생은 5분간 칠판에 공식몇게 써놓고 애들이랑 첫사랑 이야기를하고 자기는 대학교때 성에대힌 과학을 배웠다면서 섹스에 관한 이야기를 합니다. 저는 어이가 없었습니다. 애들은 너무가 미개했습니다. 원시인보다도 더 미개한 수준이였습니다.재대로 수업하는 선생들한테 대들고 벌점줄려고하명 지랄하고 수업이 난장판입니다. 침팬지 우리보다 심한 수준이였습니다. 요기가 강남이고 이아이들이 이나라를 이끌어갈 사람들이라는게 믿겨지지가 않았았습니다. 고등학교에 있는 3개월동안 공황장애하규 우울증이 찾아왔습니다. 학비고민하고 지금 이순간에 지옥같음 학교에 있는것이 너무 싫었습니다. 다행이 아빠가 학비룰 안대주면 도와주겠다라고 하는 분들이 계셔서 다행이 이제 학비문제는 해결이 됐습니다. 지금이 중간고사 기간입니다. 5월 끝나자마자 자퇴해서 정신을 정화하고 책을 읽으면서 천천히 미국갈 준비를 할겁니다.

미래에 제 계획은 미국 고등학교를 졸업해서 대학교를 간뒤에 미국에서 계속 정착하는게 목표입니다. 가면 대학준비하고 공부밖에 안할겁니다. 미국에 간다는 생각만해도 눈물이 줄줄 흐르네요. 여러분도 빨리 탈조선 준비를 하시기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미국에가서 적응을 하면 후기를 올리겠습니다. 

운영자님께 감사드립니다. 몇년간 요기올라온 글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풀었습니다. 

여러분. 핼추 부탁드립니다.






  • 우선 탈조선을 축하합니다. 어릴 때 미국에서 살다온 경험이 있으면 지금 학생이라도 센국의 부조리를 많이 체감 할것입니다. 센국은 빈부격차 극심, 세대 간 갈등, 센숭 둘만 모여도 갑을, 위아래 나누려는 서열의식, 지금 상황에서는 결코 국민통합, 희망있는 미래는 절대로 요원하고 지금 인격체인 센숭이 사라지지 않는 한 악연의 연결고리, 불행의 딜레마는 센국에 있는한 피할수 없을 것입니다. 나이 드신 분도 미국에 가려고 노력하는 시대에 일찍 미국 가서 미국 고등,대학 인맥 만들고 헤쳐 나가세요. 

  • 우선 탈조선을 축하합니다. 어릴 때 미국에서 살다온 경험이 있으면 지금 학생이라도 센국의 부조리를 많이 체감 할것입니다. 센국은 빈부격차 극심, 세대 간 갈등, 센숭 둘만 모여도 갑을, 위아래 나누려는 서열의식, 지금 상황에서는 결코 국민통합, 희망있는 미래는 절대로 요원하고 지금 인격체인 센숭이 사라지지 않는 한 악연의 연결고리, 불행의 딜레마는 센국에 있는한 피할수 없을 것입니다. 나이 드신 분도 미국에 가려고 노력하는 시대에 일찍 미국 가서 미국 고등,대학 인맥 만들고 헤쳐 나가세요. 

  • bluephoenix
    17.04.27
    뎃글밑 응원 감사드립니다.
  • 모르겠다
    17.04.29
    저희 고등학교랑 꼬라지가 비슷하네요.. 수업은 항상 종치고 10분뒤에 시작하는게 정상이고 수업 중간 마다 화장실 기타 사유로 나가는 학생이 4~5명이고 소리만 지르고 시험 자습시간에 떠들고... 학생 뿐만 아니라 선생들도 젊은 사람들만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개념도 없고 철도 없고 제대로 돌아가는 꼬라지가 없네요. 무엇보다 가장 무서운건 2년 넘게 여기서 지내와 제가 적응 했다는 겁니다. 저도 그들과 똑같이 될 까 두렵네요. 어쨋든 탈조선 축하드립니다!
  • bluephoenix
    17.04.29
    원초 지식님도 탈조선빨리 하세요. ㅎㅅㅎ. 답글 감사드립니다.
  • 김캡션
    17.04.30
    축하드립니다!!
  • bluephoenix
    17.04.30
    감사드립니다.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 안녕하세요 블루님.저는 조만간 탈조선하는 좆중딩에 불과합니다만,미국은 어떤지 알려주실수 있나요?
  • bluephoenix
    17.07.19
    헬조선 채팅방에 들어오세요. 라인에서 everlastingphoenix 친추해주시면 채팅방 초대해드릴께요.
  • enwi491
    19.01.08
    축하드립니다똑같이학교를다닌입시생의입장으로써공감이많이가는글입니다먼저미국가시는거축하드립니다저도나중에뒤따라가겠습니다
  • 샌프란시스코와라 ㅋㅋ 재미난거 많이 체험시켜드림

  • enwi491
    19.01.24
    아진짜요?아근데제가지금탈조선계획을안정적으로준비하는중이라나중에꼭기대하겠습니다^^
  • 제 과거를 보는 것 같네요. 어쩜 저랑 비슷하죠?저는 현재 미국에서 대학다니는 년인데요. 저도 고등학교 한국에서 딱 몇달 다니고 미국 왔어요.한 학기도 마치지 않고 온 케이스인데요.저도 동수저로 태어나서 사립학교 다니고 음악하고 지랄했늠데 헬조센 좆같은 현실을 초등학교때부터 알았습니다.탈조센 한 지금은 인생이 바뀌엇습니다.꼭 탈조센하세요
  • OPT안되면 실리콘밸리오셈 여기와서 영주권받고 살기편함
  • 저는 그냥 제 도시에 쭉 정착하면서 아마존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취업 노려보려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캘리포니아 너무 더워서 못 삼 ㅋㅋㅋㅋㅋ근데 실리콘 밸리 가면 어떻게 영주권 따나요???
  • 샌프란 북캘리 쪽이나 오레곤은 안더움 내가 지금 시애틀쪽인데 샌프란 안간이유가 스타트업때문임 근데 그것만됬다면 영주권가능
  • Love&peace.
    19.02.23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전 26이지만 그래픽 디자이너로 캐나다 취업 하려고 노력중입니다... 역시 한국 국적을 버리는 것은 빠를수록 좋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244 4 2015.05.28
탈조선을 앞둔 고등학생입니다. 너무 기쁩니다. 16 update bluephoenix 3115 9 2017.04.26
201 탈조선 후기 (캐나다) 10 update 벤쿠버 3571 11 2018.06.15
200 [펌] 미국 비숙련직 취업이민 5 update 씹센비 12093 9 2016.06.12
199 캐나다 영주권 받은 기념 탈조선기 써봄 19 update 오백국 9695 10 2017.05.27
198 캐나다 기술이민 부족 직업군 6 update 씹센비 23289 6 2015.09.05
197 캐나다로 탈조선 후기 4 헬조선에서살아남기2 2999 6 2018.06.29
196 유럽 탈조선중인 후기 4 update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2331 7 2018.07.05
195 한국인은 탈조선해도 특유의 열등감을 버리기 힘들다 11 hellrider 4457 12 2016.05.08
194 탈죠센 완료 소감 31 update 탈헬죠완 12460 21 2017.10.01
193 탈조선 하는 이유가 돈뿐은 아닐텐데 7 오백국 4380 17 2017.09.13
192 간략한 이공계 탈조선 후기 (썰포함) 8 코끼리씨 7547 7 2017.07.01
191 아이를 독일로 보내는 방안을 생각중이다. 16 베스트프렌드 4473 8 2017.08.10
190 캐나다 밴쿠버 3년차, IT 회사 6개월차 생활하며 느낀점 15 카알 15651 18 2017.07.27
189 실패 인생만 경험한 93년생입니다 조언듣고싶어요 15 update 찐보 6233 8 2017.07.23
188 이민의 중요성 7 네애 4622 14 2017.11.14
187 일본유학-취업-이민 상담 고3 (2) 2 비추천누름 2003 10 2017.11.14
186 탈조선이 목표가 아니라 탈조선 후의 삶의 질도 존나 중요함. 34 후회하지말기 7382 17 2017.10.05
185 제발 일본 싫으면 오지 마세요 17 은행나무 7419 24 2017.10.07
184 얘들아 3일뒤 탈조선한다. 35 bluephoenix 7961 23 2017.07.23
183 프랑스, 캐나다, 독일 난민신청 후기 (+병역거부자 분들에게 조언) 136 update 시바프랑스 25131 25 2017.08.13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