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10.07
조회 수 623
추천 수 12
댓글 1








출처:한국일보

약물시험에 몸 맡기는 ‘궁핍 청춘’

 

 

기사입력 2016-10-07 20:03 | 최종수정 2016-10-07 21:15



투약 안전성 확인 임상ㆍ생동성 시험

3년여 동안 성인 2만 2000명 참여

90%이상이 ‘생활비 부업’ 20대 남성

이상 반응으로 입원 사망 부작용 불구

인과관계 입증 못하면 보상도 못 받아
d2cf8bad739f46fc8b440ffefbed437e_99_2016게티이미지뱅크

김모(32)씨는 대학원에 다니던 몇 해 전 인터넷 공고를 보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생물학적동등성(생동성)시험에 참여했다. 신체검사를 받은 뒤 병원에 1박2일 동안 입원해 고혈압 치료제 복용 후 수시로 채혈 검사를 받는 일정이었다. 

시험에 함께 참여한 50명은 대부분 김씨 또래이거나 더 어려 보이는 청년들이었다. 이틀 간 8차례 피를 뽑은 뒤 병원을 나서면서 김씨가 손에 쥔 돈은 45만원. 지방에서 상경해 고학하던 그의 처지에선 쏠쏠한 부업이었지만 한편으론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걸 어쩔 수 없었다. 그는 "다행히 몸엔 별다른 이상이 없었지만, 숱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순전히 돈에 팔려간다는 기분이 든 건 이때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의약품 판매 허가에 앞서 약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는 임상시험 및 생동성시험에 참여한 건강한 성인이 지난 3년 반 동안 2만2,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90% 이상이 20대 남성으로 조사되는 등 청년층이 돈벌이를 위해 부작용 우려가 있는 투약 시험에 몸을 내맡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건강한 성인(15~65세) 1만6,852명이 생동성시험, 4,996명이 임상시험에 각각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시험은 신약, 생동성시험은 복제약에 대해 시판 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절차로, 제약사 및 의료기관이 식약처 승인을 받고 환자 및 비환자를 모집해 진행한다. 
b8a96dcc843649d5b118062140c712b1_99_2016

생동성.임상시험은 젊은 남성들이 주로 참여한다는 게 현장의 얘기다. 참여 기간 등에 따라 30만~100만원 수준으로 주어지는 사례비를 받기 위해 대학생이나 무직 청년들이 많이 지원한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식약처에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연령대별 통계를 요청했더니 90% 이상이 20대 남성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생동성시험 알바' ‘임상시험 알바'와 같은 검색어가 자주 사용되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참여자는 의료기관의 시험 참여자 모집공고를 모아놓은 사이트에 회원 등록을 한 뒤 휴대폰 문자를 통해 수시로 모집 공고를 전달받기도 한다.

청년들이 생활비 마련 등을 위해 손쉽게 생동성.임상시험 참여를 선택하면서 이들의 건강도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1상 임상시험에서 지난 3년 동안 약물로 인한 중증 이상반응으로 입원한 경우가 161건 발생했고, 이 중 7명은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약물과 이상반응의 인과관계가 입증될 경우엔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이상반응이 발생했을 땐 보상 받기 어려울 수 있다. 권 의원은 "생동성.임상시험 참여자 보호를 위해 의약품 투약과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당국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4 new 헬조선 16739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401 1 2015.07.31
3889 좆같은 헬조선의 흙수저보다 못한 모래수저 인생사 6 new 추하고더러운세상 3936 11 2016.01.31
3888 박정희 눈에 우리는 버러지였다. 11 new DireK 841 8 2017.11.04
3887 한국과 캐나다 인간관계에서 느낀 차이점 12 new 카알 2565 21 2017.08.12
3886 집행전단 활동을 재개한다.(feat.부산여중생 집단폭행사건) 11 newfile 블레이징 874 16 2017.09.05
3885 공노비 되기는 하늘의 별따기?? 9 new 국뽕충박멸 1405 9 2016.04.05
3884 병사들을 이용해 먹네 13 newfile 이거레알 1410 13 2016.10.21
3883 헬조선 노동자 실태를 까발린 프랑스인 19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2076 16 2017.09.26
3882 취업한파 헬조선 2 new 국뽕충박멸 1027 10 2016.01.03
3881 전경련 해체설 1 new 국뽕충박멸 264 9 2016.10.10
3880 공공기관 체불임금 1 new 국뽕충박멸 281 11 2016.09.15
청춘 임상시험 알바 ....... 1 new 국뽕충박멸 623 12 2016.10.07
3878 이 영상을 일뽕들에게 바친다 2 new 프리글루텐 507 11 2017.12.13
3877 적폐왕국 헬본 3 new 프리글루텐 660 11 2017.12.12
3876 28간 한국사회에서 국민으로 살아오며, 느낀 부당함과 문제점들 24 new 한국은지옥이다 1659 16 2017.11.18
3875 서구 투기 금융자본의 덫에 걸린 헬조센 경제 7 new 개방서 1929 11 2015.12.23
3874 와..정말 개씹흙수저 핵노답이다..와..럴수 럴수 이럴수가 24 new 베스트프렌드 2194 9 2017.11.06
3873 너무나도 화가 나는 헬조선의 현실 8 new 스스로 2535 14 2017.09.26
3872 군대갈쯤에 독일에 난민 신청을 하고싶다(가능하다면) 11 new 일뽕극혐 1323 11 2016.06.28
3871 헬본의 사회의 및낮 일뽕들 반박불가 5 new 프리글루텐 1405 10 2017.11.21
3870 200억 서울시 축제....jpg 6 newfile 잭잭 1596 12 2017.11.09
1 -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