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10.07
조회 수 1091
추천 수 12
댓글 1








출처:한국일보

약물시험에 몸 맡기는 ‘궁핍 청춘’

 

 

기사입력 2016-10-07 20:03 | 최종수정 2016-10-07 21:15



투약 안전성 확인 임상ㆍ생동성 시험

3년여 동안 성인 2만 2000명 참여

90%이상이 ‘생활비 부업’ 20대 남성

이상 반응으로 입원 사망 부작용 불구

인과관계 입증 못하면 보상도 못 받아
d2cf8bad739f46fc8b440ffefbed437e_99_2016게티이미지뱅크

김모(32)씨는 대학원에 다니던 몇 해 전 인터넷 공고를 보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생물학적동등성(생동성)시험에 참여했다. 신체검사를 받은 뒤 병원에 1박2일 동안 입원해 고혈압 치료제 복용 후 수시로 채혈 검사를 받는 일정이었다. 

시험에 함께 참여한 50명은 대부분 김씨 또래이거나 더 어려 보이는 청년들이었다. 이틀 간 8차례 피를 뽑은 뒤 병원을 나서면서 김씨가 손에 쥔 돈은 45만원. 지방에서 상경해 고학하던 그의 처지에선 쏠쏠한 부업이었지만 한편으론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걸 어쩔 수 없었다. 그는 "다행히 몸엔 별다른 이상이 없었지만, 숱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순전히 돈에 팔려간다는 기분이 든 건 이때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의약품 판매 허가에 앞서 약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는 임상시험 및 생동성시험에 참여한 건강한 성인이 지난 3년 반 동안 2만2,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90% 이상이 20대 남성으로 조사되는 등 청년층이 돈벌이를 위해 부작용 우려가 있는 투약 시험에 몸을 내맡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건강한 성인(15~65세) 1만6,852명이 생동성시험, 4,996명이 임상시험에 각각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시험은 신약, 생동성시험은 복제약에 대해 시판 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절차로, 제약사 및 의료기관이 식약처 승인을 받고 환자 및 비환자를 모집해 진행한다. 
b8a96dcc843649d5b118062140c712b1_99_2016

생동성.임상시험은 젊은 남성들이 주로 참여한다는 게 현장의 얘기다. 참여 기간 등에 따라 30만~100만원 수준으로 주어지는 사례비를 받기 위해 대학생이나 무직 청년들이 많이 지원한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식약처에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연령대별 통계를 요청했더니 90% 이상이 20대 남성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생동성시험 알바' ‘임상시험 알바'와 같은 검색어가 자주 사용되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참여자는 의료기관의 시험 참여자 모집공고를 모아놓은 사이트에 회원 등록을 한 뒤 휴대폰 문자를 통해 수시로 모집 공고를 전달받기도 한다.

청년들이 생활비 마련 등을 위해 손쉽게 생동성.임상시험 참여를 선택하면서 이들의 건강도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1상 임상시험에서 지난 3년 동안 약물로 인한 중증 이상반응으로 입원한 경우가 161건 발생했고, 이 중 7명은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약물과 이상반응의 인과관계가 입증될 경우엔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이상반응이 발생했을 땐 보상 받기 어려울 수 있다. 권 의원은 "생동성.임상시험 참여자 보호를 위해 의약품 투약과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당국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906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903 1 2015.07.31
3891 평창 올림픽 상황.jpg 8 newfile 잭잭 3023 14 2018.01.31
3890 역사를 바로 알자.... 헬조센이 절대로 진정한 선진국이 될 수 없는 이유. +아시아새끼들이 노답인 이유 19 new John 3900 20 2015.09.23
3889 (경)가상화폐 폭락(축) ㅋㅋㅋ 12 newfile 블레이징 2702 9 2018.01.17
3888 좆같은 헬조선의 흙수저보다 못한 모래수저 인생사 12 new 추하고더러운세상 9204 12 2016.01.31
3887 박정희 눈에 우리는 버러지였다. 11 new DireK 2097 9 2017.11.04
3886 한국과 캐나다 인간관계에서 느낀 차이점 15 new 카알 5073 29 2017.08.12
3885 집행전단 활동을 재개한다.(feat.부산여중생 집단폭행사건) 10 newfile 블레이징 1236 16 2017.09.05
3884 공노비 되기는 하늘의 별따기?? 10 new 국뽕충박멸 2268 9 2016.04.05
3883 병사들을 이용해 먹네 14 newfile 이거레알 2213 14 2016.10.21
3882 헬조선 노동자 실태를 까발린 프랑스인 21 newfile 노인 3629 22 2017.09.26
3881 취업한파 헬조선 2 new 국뽕충박멸 1873 11 2016.01.03
3880 전경련 해체설 1 new 국뽕충박멸 381 9 2016.10.10
3879 공공기관 체불임금 1 new 국뽕충박멸 483 12 2016.09.15
청춘 임상시험 알바 ....... 1 new 국뽕충박멸 1091 12 2016.10.07
3877 이 영상을 일뽕들에게 바친다 2 new 프리글루텐 1028 12 2017.12.13
3876 적폐왕국 헬본 4 new 프리글루텐 1342 12 2017.12.12
3875 28간 한국사회에서 국민으로 살아오며, 느낀 부당함과 문제점들 23 new 한국은지옥이다 3167 19 2017.11.18
3874 서구 투기 금융자본의 덫에 걸린 헬조센 경제 7 new 개방서 2213 12 2015.12.23
3873 와..정말 개씹흙수저 핵노답이다..와..럴수 럴수 이럴수가 26 new 베스트프렌드 3974 10 2017.11.06
3872 너무나도 화가 나는 헬조선의 현실 9 new 스스로 3646 17 2017.09.26
1 - 9 -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