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제가 지금 고2인데 탈조센할 생각인데요, 아는게 별로 없어서 학부 유학이 졸은지 대학원 유학으로도 충분한지 잘 모르겠어서 글씁니다.

 

만약에 한국 대학을 진학한다면 좋은 한국 대학을 나와야 유학도 좋은 대학으로 간다고 하더라고요.

근데 요즘 과탐 2가 헬이라서, 지2가 그나마 낫고 나머지는 국영수 안정권 아니면 괜히 서울대갈라고 공부했다가 죶되는 과목이라는게 거의 확실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재수는 하기 싫으니까 걍 물1지2하다가 지2 각안나오면 바로 지1으로 돌려서 연고대 한양대 공대를 갈 생각입니다. 공대를 가는건 공대가 펀딩이 좋대서 그런 거구요. 저희 부모님이 의사셔서 돈이 없는 건 아닌데 미국대학 학비는 장학금을 받지 않고서야 워낙 비싸고 대학가서도 부모님께 손벌리는게 죄송스러워서 장학금에다가 알바해서 학비를 마련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또 공대를 결정한 이유가 무슨 적성에 딱 맞는 과를 찾은 건 아니고 이과니까 자연대 아님 공대라서 간다면 공대를 가기로 한겁니다. 대학을 간 다음부터는 제가 대학을 가본적이 없으니까

뭐 편입이 어떻게 되는지, 설공에서 중간치하느니 조금 밑에서 과탑찍는게 유학가는데 유리한지 어떤지도 하나도 모르겠네요. 외국에선 설대 카이스트 아니면 모른다는 소리도 여기저기서 봐서

연고대는 스탠포드는 꿈도 못꾸나 이런 생각도 들고요.

반면에 한국 대학을 안 가고 바로 유학을 간다고 할 때 한국 수능이 거기서 뭐 점수가 어케 변환되가지고 먹히는 시험인지, 미국에서 한국에 어떤 ㅈ밥고등학교 나왔다고 알아주지도 않을거니까 한국에서 좋은대학을 갈 수 있다면 그게 더 개고생안하는 길인지 궁금합니다.

제가 물어보고는 있지만 제가 생각해도 최소 연고대는 가서 편입을 하든(맘대로 보내줄진 모르겠지만) 학부 졸업하고 유학을 가든 하는 쪽이 더 나아보이긴 합니다.

그리고 학부든 대학원이든 장학금받고 유학을 가고 나서는 취업해서 자리잡고 시민권 따는게 목표 달성이겠죠. 보통 국내에서 살 생각이면 학부 유학 가봤자 인맥없어서 도움도 안되고 걍 한국은 서울대가 짱짱이다 이런말 많이하는데 어차피 저는 미련없어서 아무래도 상관없습니다. 

제가 한국대학갈거면 공대갈거다 라고 해서 꼭 이공계 쪽으로만 생각안하셔도 되고 St. John's 칼리지 같은 리버럴아츠칼리지도 있잖아요. 뭐든 상관없으니까 베스트가 무엇인가를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길을 하나 고르고 나면 걷기만 하면 되는거니까요.

제가 전형적인 입시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이렇다할 꿈은 없고 뇌과학에 관심이 많은 정도입니다. 탈조센은 초딩때 미국물을 잠깐 먹은뒤로 선진국과 한국을 계속 비교하다보니 한국의 죶같은 점만 알게되어서... 먹고사는게 문제가 아니라 인간들때문에 암이 걸려버릴거 같더라구요. 그리고 스스로도 조금씩 마인드가 헬적화 돼가고 있는게 느껴져서 불안하구요;; 두서없이 싸질러서 죄송합니다

아 시발 앞으로 어떡하죠..ㅠㅠ






  • 헬둠
    17.07.06
    한국대학을 좋은곳 나왔는데 왜 유학을 또감..? 이너서클 아닌이상 미국대학 졸업장은 큰 의미 없음. 미국에서 살려면 마스터디그리까진 갖추는게 좋음 
  • 으응
    17.07.06
    한국에서 카이스트 같은데서 박사나 포닥을 해도 미국 대학원보다 취업하는데 그렇게 밀리지 않는다는 말씀이신가요?
  • 헬둠
    17.07.06
    카이스트랑 포공? 여긴 그래도 국제 랭킹이 좀 되는곳임. 서울대는 몰라도 카이스트는 아는사람 좀 됨. 그런데 취업처가 어디냐에 따라 다르지. 미국에서 한국 학위 인정받기 어려움. 법적으로는 인정되지만 실제 리쿠르터나 하이어링매니저가 뽑을떄 걸러버림 
  • 으응
    17.07.06
    ㄷㄷ 최소 대학원은 빼박 유학이네요. 그럼 학부 유학이 낫나요 갈수 있으면 서연고 가서 대학원 유학가는게 낫나요? 글고 대학원 유학은 과탑찍어야 장학금주고 보내주나요?
  • 헬둠
    17.07.06
    니가 하고자하는 직업의 최소 리콰이어먼츠가 뭔지에 따라 다른거지 
  • 으응
    17.07.06
    하고자하는걸 모르겠더란 말ㅇ이죠..ㅋㅋ 아시는 분야가 있으면 예시를 들어주실 수 있나용??
  • 헬둠
    17.07.06
    잡마켓에 올라온 목표부터 잡고  직업의 최소요구사양이 석사인지 박사인지 학사인지 이걸보고 결정하라고 그냥 무턱대고 하는건 시간낭비 
  • 으응
    17.07.06
    그런건 어디서 보나요?ㅎㅎ 이공계 쪽이요
  • 헬둠
    17.07.06
    잡코리아같은데 
  • 으응
    17.07.06
    엌 감사합니다! 찾아볼게요
  • 으응
    17.07.06
    외국기업 채용은 별루 없는것같은데여ㅛ
  • 헬둠
    17.07.06
    한국내 외국계를 원하는건지 외국에 나가 취직하고싶단건지부터 정해 
  • 으응
    17.07.06
    외국이요.
  • 헬둠
    17.07.06
    어느나라? 그 나라 잡서치 사이트를 뒤져야함 
  • 으응
    17.07.06
    북미나 싱가폴, 영어쓰는 국가에서 취직하고 싶어요. 미국이나 캐나다 사이트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헬둠
    17.07.06
    난 미국말곤 몰라, 글래스도어 인디드닷컴 몬스터닷컴 
  • 으응
    17.07.06
    넵 감사합니다
  • 으응
    17.07.06
    글고 이건 그냥 궁금한건데 서울대에서 학점 조금 낮은거랑 조금 밑 대학에서 학점 4.0이상인거랑 미국 대학원에서 봤을 때 어느쪽을 더 쳐줄까요?
  • 헬둠
    17.07.06
    그런건 나도 모르지 아마 상관없을걸? 중요한건 점수일거다 
  • 으응
    17.07.06
    그렇군요
  • 으응
    17.07.06
    아 또 결혼을 할지 안할지 모르겠지만 한다고 하면 요즘 수준을 봤을 때 한국여자랑은 못할거같고(제가 너무 좁게 보는 것일 수도 있지만) 애들 생각했을 때 어떻게 한국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게 합니까.. ㄹㅇ 악마가 아니고서야 자기 아들딸들을 헬조센에서 키우고 싶진 않을 거예요. 그래서 캐나다에서 살면 정말 좋겠다는ㅠㅠ
  • 공기정화
    17.07.07

    영주권 부터 해결하셔야합니다.

    아무리 학교를 나오고 뭐고 해도 신분문제가 해결안되면 아무의미가 없습니다.

  • 으응
    17.07.08
    정확히 어느 나라에서 살지 알 수 없는 상황일 때는 어떻게 하나요?
  • 으응
    17.07.08
    아 시민권이 아니라 영주권이니까 공부할 나라의 영주권을 따야 한다는 말씀이신가요?
  • 영주권은 어릴때 도전할수록 유리함. 문제는 돈일 뿐
  • 으응
    17.07.08
    저같이 미성년자인 상태에서 영주권을 따려고 하면 왜 더 유리한가요?
  • 어릴수록 적응이 빠르고 체력도 좋고 부양가족도 적으니까요. 단순한 이유입니다.
  • gmkiopi
    17.07.08
    저는 학부추천요. 이유는 언어. 한국에서 영어공부하면 되죠가 아닌 것 같아요. 한국에서 십수년간 배운 영어랑 미국에서 그보다 짧은 시간동안 배운 영어의 가치는 현격하게 차이가 나기 때문. 쉽게 말하자면 학부때까지 한국에서 살다가 미국 가면 영어가 매우 어려울 거에요. 한살이라도 어릴때 와서 4년정도 뒹굴다 보면 영어가 많이 늘어있을 거에요. 그리고 한국대학은 한국교육의 연장선이에요. 그런곳에서 4년 더 지내봤자 미국에 오면 사람이나 문화 적응도 어려울 수 있어요. 
    만일 부모님이 재정적으로 탄탄하시다면 학부유학 준비하시구요. 재정이 뒷받침 안되면 중간에 자퇴를 해야할 수도 있으니...가족과의 상의가 중요합니다.  물론 대학원때 들어올 수 있겠지만 저는 영어 못해서 버벅거리고 브리핑 못하는 중국인들을 너무 많이 봐서....아무래도 교수와의 커뮤니케이션도 힘들어지구요. 
  • 으응
    17.07.08
    그렇겠죠.. 더군다나 외국에서 정착할 생각이면 빠를수록 좋은 게 당연하네요. 그런데 제가 예전에 학부 유학을 가고 싶다는 뜻을 비쳤을 때 그나마 제 의견 존중해주시는 어머니께서도 학부 유학은 여러모로 리스크가 크다고 하시면서 학부 때부터 유학을 가는 건 반대하셨어요. 아버지는 애초에 제가 외국에서 살게 되는 거에 불만이 많으실테고 그냥 한국에서 의대 나오기를 바라십니다. 제가 어머니랑 좀 부딪혀보다가 그럼 대학교는 한국에서 다니겠다고 이야기를 끝냈었는데 제가 잘 모르기도 해서 학부 유학 장점을 어필하기도 어려운 것 같습니다. 제가 이런저런 얘기하면 아버지는 그건 니 생각이고 라는 식으로 나오시고요. 부모님의 동의를 구하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지.. 또 제가 명확한 진로가 없다는 것도 걸림돌이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한국이 사회적으로 맘에 안 드는 게 너무 많아서 무슨 일을 하든(제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분야면 가장 좋지만) 우선 이민을 가는 게 목표거든요. 그래서 LAC같은 데를 가서 기본적인 소양을 기르고 제 진로문제는 차차 결정하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수학학원 다니는 것 말고는 사교육비 지출이 없는데 지금부터 한국입시를 버리고 또 돈 들이면서 불확실한(부모님이 느끼시기에) 학부 유학을 준비하는 것에 대해 부모님이 반대하실 것 같아 걱정입니다.ㅠㅠ
  • 으응
    17.07.08
    님들 군대는 후딱 갔다오는 게 가장 좋나요? 또 유학원 같은 데는 별로 도움이 안 된다는데 정보를 얻을 만한 곳이 여기 말고 또 있는지 궁금하네요.
  • 헬레이저
    17.07.08

    닭치고 군대문제부터 해결해 둬야 함. 미쿡을가던 영쿡을 가던 닛뽄을 가던 호주를가던 zot꼴리는대로 갈수있지만 해결 안해두면 엄청 골치아플것임.

  • hellokori
    17.07.20

    내가 미국에서 고등학교 대학교 직장 영주권까지 딴 사람으로서 너가 뭔가 딱해서 조언해줄께.

    일단 유학은 할려면 꼭 나가서 적응하고 정착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나가.
    그리고 부모님 능력 되시면 왠만하면 최대한 빨리 나가는게 좋아.
    그리고 알바 안할 수 있으면 안해도돼. 그냥 나중에 돈 더 벌어서 갚으면 돼.
    쓸데없는데 시간과 에너지 낭비하지마.
    솔직히 너 고2 면 유학생들 사이에선 이미 좀 많이 늦었어.
    왠만하면 대학은 미국으로 가. 참고로 수능은 미국에서 인정안해줘. SAT 따로 봐야돼.
    미국에 남을 수 있는 확률 이런걸 떠나서 (물론 더 높기도 하지만) 미국 대학에서는 정말 많이 배운다. 전세계적으로 인정해주고.
    솔직히 미국인 100명잡고 서울대 카이스트 물어보면 100명 다 몰라. 학교관련 일하거나 한국인이 아닌이상.
    너 베트남에서 최고 대학이 어딘지 알아? 모르지? 같은 이치야.
    그리고 많이 배우다보면 자연스럽게 너가 뭘 하고 싶은지 알게 될꺼야.
    물론 현실적으로 미국에 남고 싶다면 공대가 가장 좋아. 특히 소프트웨어.
    모든 전공을 통틀어서 미국에서 직장구하고 영주권까지 딸수 있는 가장 확률높은게 소프트웨어라고 보면되. 다른 전공들과는 비교도 안되게 넘사벽이다.
    미국대학 -> 군대 -> 미국대학 졸업 -> 직장 또는 미국대학원 -> 직장 -> 영주권
    이게 가장 현실적인 루트야.
     
    추가로 너의 부모님조차 설득할 자신 없으면 그냥 포기해. 내가 너였으면 아마 대학까지 안기다리고 고등학교로 당장 나갈꺼같은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030 오늘 다음에 일본 유학 취업 관련된 뉴스가 나왔네. 5 new 베스트프렌드 153 2 2017.07.11
1029 도쿄, 싱가폴, 홍콩으로 도망 newfile 서주연 111 0 2017.07.10
1028 일본취업 질문입니다 8 new oldberry1800 146 0 2017.07.10
1027 지금 중3입니다. 탈조선을 어떻게 해야할지.. 7 new 엘리엇 125 0 2017.07.09
1026 일본으로 탈조선을 꿈꾸는 25살 입니다... 2 new 일본이민준비중 132 0 2017.07.09
고등학생 입장에서 탈조센 목표로 할 때 학부랑 대학원 유학 중에 뭐가 더 좋은 선택지인가요? 32 new 으응 203 0 2017.07.06
1024 닭공장 탈조선 신청후.... 16 new 탈조선성공하자제발 310 3 2017.07.06
1023 제 상황이라면? 8 new 리암갤러거 137 0 2017.07.06
1022 일본으로 탈조선한 분들 계신가요? 13 new 시간을소중히 218 0 2017.07.05
1021 요즘 캐나다 영주권 받기가 많이 빡빡해졌나 보네요? 27 new 죽창소금구이 477 1 2017.07.04
1020 돈을 언제 모으나... 2 new 무모한도전 90 1 2017.07.03
1019 캐나다 컬리지 갈려고 하는데요 8 new 로키 204 1 2017.07.02
1018 간략한 이공계 탈조선 후기 (썰포함) 7 new 코끼리씨 317 4 2017.07.01
1017 ㅈ같은 직장 퇴사 후 내년에 이민 갈 예정입니다. 3 new 장애똑딱이 258 2 2017.06.28
1016 국비지원 용접학원 전액 무료인가요? 입학 자격은 어떻게 됩니까 3 new 지고쿠데스 173 1 2017.06.25
1015 유럽 러시아 질문있습니다 6 new 시1발조센 202 1 2017.06.25
1014 영어권 팁을 소개하는 유투브 채널 6 newfile 모리모리 190 3 2017.06.25
1013 일본 현지 유학생 질문 받습니다. 21 new Shmis 337 3 2017.06.23
1012 완전히 공감ㅠ_ㅜ 제가 탈조선을 꿈꾸게 된 이유 같아서 가져왔습니다. 8 new 프리뮬라 416 3 2017.06.21
1011 한국인구밀도 ㅂ 1 new 닉네임 131 0 2017.06.21
1 2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