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판테움
16.07.13
조회 수 318
추천 수 5
댓글 2








원래 탈조선문이 넓다는 공대를 생각했었지만 진성 문돌이라서...ㅠㅠ; 간다해도 제대로 수업따라갈지도 의문이라서요..

그냥 제가 흥미있어하는 어문계열로 진학할까 생각중이에요

진학한다면 러시아어나 아랍어, 동유럽어(헝가리,폴란드어)같은 희소성있는언어로 생각하고있습니다만 취업은 어떨지 몰라도 탈조선용으로는 어떨지...

솔직히 기술이있는게 아니라 언어만 잘하면 크게 메리트가없는거같아 탈조선하기 쉽지않을거같아 좀 망설여지네요 

그냥 외국어배우고 현지여자랑 결혼해서 살아야하는건지...ㅠㅠ






  • outshine
    16.07.13
    하기 나름이고 계획세우기, 포장하기, 인간관계 하기 나름이겠죠. 단적으로 어학 배워서 그나라에 한국어 강사나 교수로 갈 수도 있는거 아닌가요? 회사에 취직하고자 한다면 가고자 하는 나라의 언어학과로 가서 부전공으로 그 회사에 필요한걸 수강할 수도 있겠죠. 근데 제 생각에 글쓴이님은 본인이 흥미가 있는데 집착하시는걸로 보아 무의식에 많이 의존하시는거 같습니다. 대학에 들어가시기 전이라면 방법은 많습니다만.. 호주나 캐나다로 워킹가서 돈벌고 거기서 대학가서 취업할 수도 있겠구요. 하지만 그 전에 '나는 왜 내가 하고싶은걸 하고싶은걸까, 다른 회사다니고, 영업하는 사람들은 전부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마지 못해 하고있는걸까?' 등등 본인의 형성되있는 무의식을 이해하기 위해 심리학적 관심을 가져보시는게 제일 우선이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인생에서 별짓 다해본 사람으로서 말씀드리자면.. 예를들어 하기 싫은 일인데 해야되는 일을 '그래, 이왕 해야되는일 두배로 열심히 해치워버리겠어' 하고 마음먹고 끝내면 실은 하루에 한두시간만 해도 이룰 수 있는 일일 수 있습니다. 근데 반대로 '하고싶은 일이 있는데..' 란 마음가짐으로 어영부영하면 몇년이 걸려도 어려운 일로 남을 수 있는거죠. 사람만나기 안좋아하는 성격이라 해도 '그래 까짓거 남이 뭐라 생각하든 나대봐야지' 하고 마음먹고 당당하게 사람 만나면 생각도 못했던 여자가 관심을 보일 수도 있는거고, 마지막에 쓰신 것처럼 '하고싶은 일 하다가 결혼해서 탈조선은 안될까..' 하면은 어느 여자가 좋아하겠습니까. 양아치한테 벌릴 다리는 있어도 루저처럼 보이는 사람하고(실은 건실한 사람이라고 해도) 사귀고 싶은 여잔 드물겠죠. 뭐 돈이나 능력에 따라 달라지겠습니다만 그것도 본인이 그 사회적 공간에서 원하는 모습을 유용하게 이용해 비지니스를 하여, 이득을 취할 수 있냐에 달려있겠죠. 여튼 이도저도는 없습니다. 본인이 꼭 하고싶은게 있어서 그걸 해야겠다! 하면 나머지는 포기하거나, 결과적으로 얻어지는게 있다면 취하면 되고 반대로 하기싫은걸 해서 이득을 취해야겠다! 하면 그 얻은 이익으로 하고싶은걸 하거나, 헬조선같은 경우 회사에 따라 '니 인생은 회사 가정말고는 이제 없다!'가 되거나 하는 것이죠. 굉장히 장문이 되어버렸는데.. 글쓰신분께 제 꼬인 인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에 긁적여봤습니다. 꼬였다고 해도 본래 제가 생각했던 합리적이고 쉬운 인생에서 벚어나 엉망이되었다는거지 헬조선 꼰대인생보단 났다고 생각합니다.
  • 티티카링
    16.07.14

    완벽한이민 = 헬군대 안가기,여유로운 경제조건,외국인들의 대우,취직하기 최소한 이상의 능력                 나이는 너무 늦지만 않으면 상관없음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file 헬조선 40491 4 2015.05.28
383 캐나다에서 몸으로 먹고 살 수 있는가? 정말? 8 DOS 8080 25 2015.10.29
382 유럽 지역 영주권 도와주세요! 3 폴란드유학생 509 5 2016.08.01
381 탈조선 후, 행동강령(4) UnleashHell 540 5 2016.07.22
380 호주 생활 9년차 혐한인 입니다. 66 ActDavy 39346 41 2016.07.10
379 닭공장으로 영주권 받고 미국가고싶은 분들 계신가요? 3 AmericanDreamAgain 5709 6 2016.07.20
378 일본생활 2년차, 자신에게 생긴 변화 6 ディエゴ 1625 6 2016.07.16
377 탈조선 진행중.. 질문받는다. 3 DevilFire 491 5 2016.07.14
대학 진학고민 2 판테움 318 5 2016.07.13
375 일본으로 도망온 지 3주째 12 이넘의헬 1454 6 2016.07.11
374 민중은 개돼지입니다. file 헨리흐므히타랸 338 5 2016.07.09
373 헬조선에서 캐나다로 탈조선 완료. 질문 받아요. 4 hellofhell 1179 5 2016.07.08
372 탈조선을 오래전부터 결심했었는데 요즘은 더욱 확고해짐 4 정확한 691 5 2016.07.03
371 혹시 이사이트에서 미국 RN(RegisterdNurse) 계획 하시는분있나요? 8 Countryboy 471 5 2016.07.01
370 탈조선 성공게이다. 47 랍스터배꼽 12798 34 2015.08.10
369 탈조선 게시판에 국뽕출몰 주의요 11 국뽕충박멸 2356 29 2015.11.22
368 질문 있습니다. 4 탈출 1148 16 2015.09.18
367 흙수저 예체능 어떻게 살아 남을까? 6 유통기한 3577 15 2015.09.14
366 5/9~ 현재 일본으로 탈조선함. 14 KOR*HELL 5743 25 2016.05.12
365 20대 탈조선 고민중인데 아무것도 모르는 뉴비입니다 ㅠ 5 레몬즙나무 543 5 2016.06.28
364 탈조선 6개월 4 헬가이 929 6 2016.06.25
1 - 8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