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장애인 특수학교 입학 '별 따기'… 장거리 통학전쟁 '한숨만' / 지역 주민 ‘기피시설’ 편견에 설립 난항
 

20170123003263_0_99_20170123195706.jpg?t
'
서울 강서구에 사는 윤모(45·여)씨는 매일 아침 아들과 한바탕 전쟁을 치른다.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이 1시간 정도 걸리는 구로구의 서울정진학교에 도착하려면 오전 6시30분쯤 일어나 씻고, 아침을 먹고 옷을 입은 뒤 늦지 않게 통학버스를 타야만 한다. 윤씨는 피곤하다며 짜증을 내거나 울음을 터뜨리는 아들을 달래면서 속이 까맣게 타들어간다고 털어놨다. 윤씨는 집 근처에 정신지체 특수학교인 교남학교가 있지만, 정원이 너무 적어 입학경쟁이 치열해 아들을 보낼 엄두를 못냈다. 윤씨는 “아들이 수업시간에 자주 졸고, 하굣길 버스에서도 자다가 녹초가 돼서 내린다”며 “가까운 곳에 특수학교가 더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애학생들이 다니는 특수학교가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지만 지역사회의 반발이나 부지 문제 등 갖가지 이유로 설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애학생들은 특수학교에 다니고 싶어도 다니지 못하거나, 긴 통학시간을 감내해야 한다.

 

20170123002856_0_99_20170123195706.jpg?t

◆특수학교 입학은 ‘하늘의 별 따기’

23일 교육부에 따르면 특수교육 대상자, 즉 장애학생은 2006년 6만2538명에서 지난해 8만7950명으로 10년 사이 2만5412명(40.6%)이 늘었다. 같은 기간 전국의 특수학교는 143개교에서 170개교로 18.9% 늘었고, 정원은 2000여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일반적으로 장애학생 학부모들은 초등학교까지는 일반학교에서 비장애학생들과 함께 교육을 받는 통합교육을 선호한다. 이후 중·고교에 진학할 때는 장애 유형이나 정도에 맞춘 특수학교에 보내고 싶어한다. 그러나 특수학교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복합장애가 나타나지 않는 이상 입학이 어렵다.

지난해 기준 전체 특수교육 대상자의 29.5%만이 특수학교 또는 특수교육지원센터에 다니고 있다. 나머지 70.5%는 특수학교에 가고 싶어도 ‘울며 겨자 먹기’로 일반학교 특수학급 등에서 교육을 받아야 한다. 발달장애 1급 아들을 둔 노모(47·여)씨는 “아들이 중학교에 올라갈 때 특수학교에 지원했는데 떨어졌다”며 “도대체 장애 등급이 어느 정도여야 특수학교에 들어갈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자폐증이나 인지기능장애 등 발달장애를 가진 학생들은 겉으로만 봐서는 장애 여부를 판단하기가 쉽지 않아 대부분 일반학교로 보내진다.

 

20170123002858_0_99_20170123195706.jpg?t

◆지역사회 반발에… 국회의원까지 가세

특수학교 부족현상이 가장 심각한 곳은 서울이다. 서울에는 각종 의료시설이 밀집해 많은 장애학생들이 살고 있다. 그러나 2002년 종로구의 경운학교 개교 이래 15년째 특수학교가 들어서지 못하고 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양천구와 금천구, 영등포구, 용산구, 성동구, 동대문구, 중랑구, 중구 등 8곳에는 특수학교가 단 1개교도 없다.

지난해 서울시교육청은 강서구와 서초구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한다는 행정예고를 하고,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설립 예산안까지 통과됐지만 지역사회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특히 강서구의 서진학교는 2013년에도 같은 단계에서 설립이 무산돼 설립을 간절히 바라는 장애학생 학부모들이 마음을 졸이고 있다.

 

20170123002857_0_99_20170123195706.jpg?t

앞서 강서을 지역구의 김성태 국회의원(바른정당)은 서진학교 설립 예정 부지인 공진초등교 폐교 부지에 ‘국립한방의료원’을 유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지역주민들은 강서구에 이미 교남학교가 있고, 장애인 시설이 많다는 점 등을 들어 공진초등교 부지에 특수학교보다는 국립한방의료원이 꼭 들어서야 한다며 거들고 있다.

전혜영 특수학교설립반대비상대책위원장은 “인접한 양천구나 영등포구에는 특수학교가 없는데 강서구에 또 하나를 세우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허준 생가가 있고 메디컬특구로 지정되는 등 강서구의 지역 특성에 비추어볼 때 한방의료원을 유치하는 게 더 낫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은자 함께가는서울장애인부모회 부대표는 “애초 김 의원이 한방의료원 유치를 공약할 때 공진초등교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교육청에 묻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약속한 것”이라며 “강서구에 사는 장애학생 중 먼 거리를 통학하는 학생들이 많은데 수요가 있으면 학교를 하나 더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서진학교와 마찬가지로 2013년 설립이 무산된 중랑구의 동진학교는 아직까지 대상 부지를 찾지 못해 설립 계획조차 세우지 못하고 있다. 서초구에 설립 예정인 나래학교는 도서관·공연장 등 주민편의시설을 함께 만드는 조건으로 지역주민의 동의를 얻어냈다.

 

20170123003264_0_99_20170123195706.jpg?t

◆전국 곳곳서 특수학교 설립 난항

특수학교 설립을 둘러싼 갈등은 비단 서울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해 전국 시·도교육청이 교육부에 제출한 특수학교 설립 추진 계획을 보면 22개 지역 중 서울 강서구와 중랑구를 포함한 9곳에서 특수학교 설립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경기도교육청은 애초 용인 수지구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했다가 지역주민들의 반대에 가로막혀 대상 부지를 처인구로 옮겼다. 경기 의왕특수학교 개교도 같은 이유로 본래 계획보다 1년 미뤄졌다. 인천시교육청이 2019년 개교를 목표로 설립 추진 중인 서희학교는 대상 부지인 검단택지개발지구의 일부가 검단스마트시티사업에 포함되면서 추진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신광영 중앙대 교수(사회학)는 “특수학교 등 장애인시설이 생기면 땅값이 떨어진다는 일종의 근거 없는 편견으로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며 “장애인들도 같은 시민으로서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출처: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2&aid=0003139164

 

장애인 아동들을 위한 특수학교가 땅값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혐오대상으로 찍혔다는 참담한 뉴스를 접해서 올리게됩니다..비단 특수학교뿐만이 아니죠..너무나도 힘든 이들을 위한 무료급식소라던지 양로원등도 님비현상이 심하고..그놈의 땅값이 떨어진다고요!! 이게 하루이틀의 일이 아니고 너무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장애인들을 비롯해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편의시설이나 이런것들이 굉장히 부족합니다...물론 과거에 비해선 개선이 되고있고 앞으로도 더 좋아질것으로 예상은 됩니다만...여전히 부족한게 너무너무 많죠..

 

제가 몇번 강조하고 말씀드렸지만 장애인들의 대부분인 무려 90% 가까이가 후천적 장애인으로 질병이나 사고등으로 누구나 장애인이 될수있는데...지나치게 동정하는 것은 안되지만 장애인도 우리의 이웃이고 많은 도움은 아닐지라도 배려가 필요한 분들이란 인식..이걸 가져야 진짜 선진국이란 생각이 드는데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도 잘해야 동정이고 오히려 무시하고 업신여기는 경우도 많으니 정말 이것도 분노가 많이 치밀어 오릅니다! 이건 답없는 극단성향 국가들이나 입에 담을 가치조차없는 막장국가들을 제외하면 개발도상국들보다 못하단 생각도 들어 참담햇습니다..

 

입에 담을 가치조차 없는 극단주의 국가들을 제외하면 개발도상국이라해도 사람들이 좀 순박하고 이런 맛이라도 있는거같은데..오히려 장애인들이나 이런 약자들에 대한 시선은 조선시대보다 더 후퇴했습니다..조선 말기로 가면 개판이되고 이런게 있지만 그래도 기본적인 국가틀이 있을때는 장애인들이 벼슬도하고 생계를 유지할수있게도 해주고 그랬다는데..말기엔 개판이 되고 그렇긴 하지만 그래도 조선시대만해도 장애인을 그냥 우리의 평범한 이웃으로 느꼈단것을 명확하게 보여주는거지요! 근데 지금은 그때보다 더 후퇴한게 말이 되는겁니까! 부끄러운일이 아니겠습니까!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수가없습니다..저런거 볼때마다..국민이 일류고 정치가 삼류다..헛소리라 생각합니다! 저렇게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고 가장 소외받은,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외면하고 오히려 업신여기고 이러는 국민이 무슨 일류인가요! 촛불집회로 국민드리 성숙하다는데 그런 측면이 일부 있을수는 있지만 저는 헬센징들은 답이 없단 생각이 듭니다! 중국인보다 못하단 생각이 들때도있고...<중국은 인구가 많으니 괜찮은 인구도 헬센징보다는 많다봅니다..병X도 훨씬 많고요>입에 담을 가치도 없는 극단주의자들을 제외하면요!!  정말..참담하지만 알려드리고싶어 올리고..그래도 다들 화이팅하십시오...후우...

 

 

 






  • ㅇㅇBest
    17.01.23
    시멘트무덤이 이나라 미래다

    후먼거지 타령하는 센징들...
    인간이라면 아무리 환경이 각박해도 저따위 사고를 할 수 없다
    종족자체가 악한거다. 


  • ㅇㅇ
    17.01.23
    시멘트무덤이 이나라 미래다

    후먼거지 타령하는 센징들...
    인간이라면 아무리 환경이 각박해도 저따위 사고를 할 수 없다
    종족자체가 악한거다. 


  • 참으로 저열한...
  • 123
    17.01.23
    그 빌어먹을 땅값 타령 지겹지도 않나
  • 애초에 비장애인끼리도 서로를 장애인이라면서 병신 눈깔 사시냐 같은 욕도 하고 그러는 게 일상인데 실제 장애인한테는 가차없이 약자다 라고 간주해서 강자인 척 하는 센징이들이니까 놀랄 것도 없지. 그냥 센징이들에게 장애인은 그냥 거치적거리는 존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 거라고 본다. 하다못해 그게 극에 달하면 히틀러의 T-4 계획 (우수한 아리아인 보존이라는 명목 하에 자행한 장애인 말살 계획) 같은 것도 저지르고 남을 테고 지금도 땅값 들먹여서 장애인들 무시하는 거지만 장애인이 딱 신이 너 장애인 해라 한다고 지목되서 장애인 되는 것도 아니고 비장애인들 중에서도 사고나 질병으로 장애인 될 수 있는건데 그냥 남의 입장은 1도 생각하지 않는 센징이들이니까 말할 팔요가 없을 거다,
  • 헬핼헬
    17.01.25
    한국인이 정이 많다는건 다 거짓말입니다.
  • 갈로우
    17.01.25
    편견이 아니라 사실상 혐오시설이라 땅값이 떨어지긴한다.

    그런데 헬조센은
    돈이 전부인 나라인데
    손해보는거를 견디고 용인하겠냐

    헬조센의 당연한 현상인데
    뭘 기대하는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914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905 1 2015.07.31
4033 한국인 조상이 옛날에 어떤 민족이었든지 간에 그딴게 뭐가 중요하냐 8 new aaab 1096 10 2016.10.08
4032 경기도에서 야자가 폐지 됬다네요 야자가 강제였던 이유는 뭘까요? 9 new 탈죠센선봉장 1555 13 2016.06.30
4031 면접 때 바른 말 하고 광탈했네요 ㅋㅋㅋ 12 new 젖깔 2383 16 2017.10.24
4030 줄줄 새는 한국 인재들 5 newfile 죽창한방 2450 12 2016.08.21
4029 헬조센의 프로그래머 신입채용 15 newfile 죽창한방 2240 11 2016.08.29
4028 헬조센의 유망 중소기업이 망하는 이유 7 newfile 죽창한방 3802 8 2016.12.22
4027 에이즈 감염 모르고 여중생 성매매 9 newfile CARCASS 1562 9 2017.10.11
4026 헬죠선 연령별 인구 분포입니다. 11 newfile 위천하계 1885 9 2016.01.27
4025 헬조선 시스템, 깨어지지 않는 헬 사이클. 9 new 위천하계 1785 9 2016.04.01
4024 하프 탈센진과 대화하는 법 4 new 위천하계 840 10 2016.10.22
4023 제발 취업 좀 해주라”…읍소 나선 교수들... 3 new 진정한애국이란 1401 9 2016.09.28
"땅값 떨어진다" 편견… 갈 곳 없는 장애학생들... 6 new 진정한애국이란 542 8 2017.01.23
4021 저는 친한 사람 하나도 없는 사람입니다... 13 new 진정한애국이란 1256 14 2017.08.31
4020 국가별 영어 능력평가, 한국 27위…"사교육 효과 없는 나라" 9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789 9 2015.11.04
4019 '태국판 4대강 사업'?···100억원 날린 수자원공사 5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358 7 2016.09.30
4018 빠리 바게뜨는 우리를 죽이려하는가?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521 8 2016.12.21
4017 내가 일하는 무역회사가 저번 주에 망했다. 7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070 12 2016.11.30
4016 킹무성 “노조가 쇠파이프 안 휘둘렀으면 소득 3만불 됐을 것” 15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859 7 2015.09.02
4015 정부기관이 미쉐린 가이드에 4억원을.. 4 newfile 미개한반도미개한망국미개한인민해방전선 351 9 2016.11.26
4014 내가 인생을 바꿔준 애들 이야기 9 new 베스트프렌드 1024 7 2017.11.02
1 2 -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