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이 세상이 뭔가 잘못되어 있으며 따라서 내가 지지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은 확실합니다.

그러나 인간에 대한 애정을 갖지 못한 변혁운동은 성급하고 낭만에서 끝나기 쉽습니다

나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묘사함으로서 보수든 진보든 교조적이고 극단적인 논리에 자꾸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1989년 11월 20일 동아일보 김승옥 기자의 소설가 양귀자 인터뷰에서 

 

음...제가 얼마 전에 인터넷으로 옛날 신문을 보다가 소설가 양귀자 님이 1989년도에 저와 같은 말씀을 하셨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냥 무심코 흘려 듣기에는 참 아까운 말이 아닐까 싶어 이 곳에 한번 옮겨 보았는데요  

무엇인가를 바꾸고자 하는 마음은 물론 옳지만, 다만 저 분 말씀처럼 사람들을 사랑하는 것.

그걸 잊어서는 안 되지 않을까 싶어 이렇게 짧게나마 글을 적어 봅니다  
.






  • 카시어
    17.04.22
    동의합니다 사랑이 근본이 된 개혁이어야 진정한 개혁이라 할 수 았습니가. 증오가 바탕아 된 개혁은 상대방에 대한 폭력과 살인으로 끝날뿐 입니다. 증오는 증오를 낳을뿐입니다. 상대방이 증로를 주었다 할지라도 증오를 사랑으로 바꾸어야 합니다. 이상적이라고 생각하실순 있겠지만 예수님의 행동을 본다면 이해하실거라 생각합니다.
  • 네, 맞아요. 아마 사랑 받고 싶어 하는 사람은 있어도 미움 받고 싶은 사람은 없을 거예요. 그러니 하루 아침에 바뀌지는 않더라도 조금만 더 기다려 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웃기고 있네 증오는 증오를 낳아도
    센숭이 자체를 박멸하면 그곳에는 평화와 Clean이 발생한다.
    모든 조센 징을 박멸해봐라.

    얼마나 인류 공동체가 발전할지 상상이 되나?
    만악의 근원 조센 징, 따위가 사랑을 입에 담는다고?

    차라리 사자 주둥이를 보고 사랑과 평화를 논하라고 해라.
    센짐승 따위에게 그런 짓을 한다는건

    그냥 또 뒤져마땅한 놈을 링겔꼽아 살려줘야 한다는 주장일뿐.

    그저 센짐승은 죽이고 또 죽이는 것이 인류의 번영과 문화에 기여하는 유일한 길인 것이다.
  • 인간에 대한 애정으로 변혁의 꿈은 시작되지만

    바로 그 인간에 대한 혐오감으로 변혁의 꿈은 마무리되지.
     
    인간을 왜 사랑해야 하냐.
    모든 문제의 근원이자 혐오의 궁극이 바로 인간인데..
     
    인간은 사랑받을 가치가 없으므로 멸망해야 하는것이 마땅하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28 new 헬조선 4078 0 2015.07.03
4700 재미 소설가 이창래씨도 백인들이 세워 놓은 벽을 넘어서기가 매우 어렵다고 하시더라구요 4 new 감성팔이. 93 0 2017.04.22
인간에 대한 애정을 갖지 못한 변혁운동은 성급하고 낭만에서 끝나기 쉽습니다-소설가 양귀자 4 new 감성팔이. 55 0 2017.04.22
4698 우리의 만남이 오래 되어 숨소리도 듣기 싫을 때 3 new 감성팔이. 56 0 2017.04.21
4697 여기 오시는 분들이 꼭 읽어 보셨으면 하는 소설-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new 감성팔이. 30 1 2017.04.21
4696 여러분 혹시 '퍼지 논리'라고 들어보셨나요? 2 new 감성팔이. 83 1 2017.04.21
4695 헬조선 에서 '중독' 과 '성실' 에 대한 진실 new 이승엽 82 2 2017.04.20
4694 단체톡ㄱㄱ 2 new 생각하고살자 93 2 2017.04.20
4693 헬조선에 있는 직장인및근로자(개꼰대포함)중에 직업정신및장인정신이 3 new 시바견매니아 94 1 2017.04.19
4692 무리짓는 센진의 특성 12 new 위천하계 272 4 2017.04.19
4691 초인종이 울리길래 2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84 2 2017.04.19
4690 헬조선 갤럭시 8+삿어요 7 new 엠흑 91 0 2017.04.19
4689 우리를 구원하는 예수의 힘이 총이나 칼 같은 물리력이 아니었음을 2 new 감성팔이. 57 0 2017.04.19
4688 삶은 만들어져 있는 게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여러분? new 감성팔이. 49 0 2017.04.19
4687 그래도 우리 조금만 더 너그러워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new 감성팔이. 23 0 2017.04.19
4686 센징과 지내다보면 newfile 좀비생활 128 1 2017.04.19
4685 근데 전세계에서 헬센징만큼 스마트폰에 2 new 시바견매니아 106 0 2017.04.18
4684 이카페 여러분들은 헬조선에서 무조건 등따시고 배부르게만 2 new 시바견매니아 58 0 2017.04.18
4683 모든 백인들이 다 나쁜 건 아냐 6 new 감성팔이. 122 0 2017.04.18
4682 여러분들 혹시 홍상수 감독 영화 즐겨 보시나요? 6 new 감성팔이. 85 1 2017.04.16
4681 이 곳에 혜민 스님이나 정목 스님, 법륜 스님 같은 분들이 많이 들르셨으면 좋겠네요 5 new 감성팔이. 103 0 2017.04.16
1 5 -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