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오히려 낮아질 수 있는 데까지 낮아지고 무력해질 수 있는 데까지 무력해진 그 분의 사랑이었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

부드러움이 단단함을 이긴 사건. 무능이 힘을 이긴 사건. 약함이 강함을 이긴 사건. 사랑이 증오를 이긴 사건. 십자가 사건을 우리는 그렇게 이해한다. 그와 같은 역설이 바로 예수 사건의 요체라고 믿고 있다

-이승우 산문집 '사막은 샘을 품고 있다' 에서

 

아까 참 와 닿는 글이 눈에 띄어서 여기에 한번 올려 봅니다.

소설가 이승우 씨의 산문집 '사막은 샘을 품고 있다'에 실려 있는 글인데요.

물론 저 글이 바로 와 닿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곰곰이 곱씹어 보면 참 옳은 말이구나 느끼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28 new 헬조선 4351 0 2015.07.03
4667 영어 읽다가 모르는 단어가 나올때.. 7 new 김밥 121 0 2017.04.25
4666 일베도 아니고 존댓말씁시다 11 new NILKOR 137 2 2017.04.25
4665 크롬 탭여러개 창 닫을때 확인메세지 뜨게 어케하냐.jpg 4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57 0 2017.04.23
4664 더 이상 강대국 중심의 사회구조에서 살 수가 없다 6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116 1 2017.04.23
4663 소설가 박상륭 씨가 서구 문명을 아주 낮게 보시던데 여러분들은 어떻게 보시나요? 8 new 감성팔이. 113 0 2017.04.23
4662 그저 모든 일을 껄껄껄 웃으며 통 크게 받아들이는 것 2 new 감성팔이. 63 0 2017.04.23
4661 일본인과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한일교류 게시판 사이트 '토토미 채널' 5 newfile 한일교류 180 0 2017.04.22
4660 갓 성인이 되어서 허무 하고요 눈물나네요 3 newfile 이승엽 145 3 2017.04.22
4659 재미 소설가 이창래씨도 백인들이 세워 놓은 벽을 넘어서기가 매우 어렵다고 하시더라구요 4 new 감성팔이. 99 0 2017.04.22
4658 인간에 대한 애정을 갖지 못한 변혁운동은 성급하고 낭만에서 끝나기 쉽습니다-소설가 양귀자 4 new 감성팔이. 58 0 2017.04.22
4657 우리의 만남이 오래 되어 숨소리도 듣기 싫을 때 3 new 감성팔이. 63 0 2017.04.21
4656 여기 오시는 분들이 꼭 읽어 보셨으면 하는 소설-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new 감성팔이. 34 1 2017.04.21
4655 여러분 혹시 '퍼지 논리'라고 들어보셨나요? 2 new 감성팔이. 90 1 2017.04.21
4654 헬조선 에서 '중독' 과 '성실' 에 대한 진실 new 이승엽 88 2 2017.04.20
4653 단체톡ㄱㄱ 2 new 생각하고살자 97 2 2017.04.20
4652 무리짓는 센진의 특성 12 new 위천하계 286 4 2017.04.19
4651 초인종이 울리길래 2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86 2 2017.04.19
4650 헬조선 갤럭시 8+삿어요 7 new 엠흑 94 0 2017.04.19
우리를 구원하는 예수의 힘이 총이나 칼 같은 물리력이 아니었음을 2 new 감성팔이. 63 0 2017.04.19
4648 삶은 만들어져 있는 게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여러분? new 감성팔이. 74 0 2017.04.19
1 - 19 -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