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살면서 자꾸 뜨거움을 잃어가는 분들이 계시다면 저 소설을 한번 읽어보시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주인공 잭 머피의 불꽃 같은 삶이 정말 제 가슴을 뜨겁게 울리는 소설이었거든요

물론 책 두께가 만만치 않아서 읽기 버거우실 수도 있겠지만 한번 잡으면 좀처럼 놓기 힘든 소설이지 않나 싶습니다

또 많은 분들이 좋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하시는 ''그리스인 조르바'라는 책도 참 좋았구요,

 

그리고 많은 분들이 나이 들어가면서 점점 그림이나 노래, 글짓기 같은 것들을

''나는 그런 것 못 해' 하면서 멀리 하시곤 하고 날이 갈수록 어린 날의 꿈을 잃어가시곤 하는데

그것들을 다시 붙잡게 해 줄 만한 책으로  '아티스트 웨이'라는 책이 참 좋은 것 같더라구요

저도 그 책을 읽고 가슴이 어찌나 콩닥콩닥 뛰던지요

 

또 제가 양귀자라는 한국 작가를 참 좋아하는데요

그 분이 쓰신 '숨은 꽃'이라는 단편 소설을 읽고 참 가슴이 따뜻해지더군요

그 밖에도 그 분이 쓰신 한계령이나 원미동 사람들도 참 좋았구요

 

더불어 오 헨리라는 미국 작가가 남긴 많은 단편 소설도

차갑게 식어 있는 가슴을 다시 따뜻하게 지펴 줄 소설들이지 않나 싶어

혹시 여기 안 읽어보신 분들 계시다면 한번 읽어보시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28 new 헬조선 4021 0 2015.07.03
4710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new 심중섭 1 0 2 시간 전
4709 꽁떡 번개만남 등등 어플및사이트 써본결과 new 뜌늬 3 0 7 시간 전
4708 크롬 탭여러개 창 닫을때 확인메세지 뜨게 어케하냐.jpg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5 0 11 시간 전
4707 더 이상 강대국 중심의 사회구조에서 살 수가 없다 3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22 0 14 시간 전
4706 소설가 박상륭 씨가 서구 문명을 아주 낮게 보시던데 여러분들은 어떻게 보시나요? 4 new 감성팔이. 20 0 21 시간 전
4705 그저 모든 일을 껄껄껄 웃으며 통 크게 받아들이는 것 2 new 감성팔이. 15 0 21 시간 전
4704 추억의 newfile aiddog 15 0 2017.04.23
4703 일본인과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한일교류 게시판 사이트 '토토미 채널' 3 newfile 한일교류 43 0 2017.04.22
4702 갓 성인이 되어서 허무 하고요 눈물나네요 2 newfile 이승엽 56 2 2017.04.22
4701 재미 소설가 이창래씨도 백인들이 세워 놓은 벽을 넘어서기가 매우 어렵다고 하시더라구요 3 new 감성팔이. 48 0 2017.04.22
4700 현실적인 여직원 몸매 new 아라마나자앙 74 0 2017.04.22
4699 인간에 대한 애정을 갖지 못한 변혁운동은 성급하고 낭만에서 끝나기 쉽습니다-소설가 양귀자 4 new 감성팔이. 36 0 2017.04.22
4698 대구동부공고 출신 김정우 주민등록번호 960417-1686243 3 newfile 이승엽 80 0 2017.04.21
4697 우리의 만남이 오래 되어 숨소리도 듣기 싫을 때 3 new 감성팔이. 34 0 2017.04.21
여기 오시는 분들이 꼭 읽어 보셨으면 하는 소설-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new 감성팔이. 15 1 2017.04.21
4695 여러분 혹시 '퍼지 논리'라고 들어보셨나요? 2 new 감성팔이. 37 0 2017.04.21
4694 헬조선 에서 '중독' 과 '성실' 에 대한 진실 new 이승엽 50 2 2017.04.20
4693 단체톡ㄱㄱ 2 new 생각하고살자 66 2 2017.04.20
4692 헬조선에 있는 직장인및근로자(개꼰대포함)중에 직업정신및장인정신이 4 new 시바견매니아 59 1 2017.04.19
4691 무리짓는 센진의 특성 11 new 위천하계 205 3 2017.04.19
1 -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