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간단하게 제 상태를 정리하면 24세 여자구요. 대학은 외국에서 경영학과 겨우 1학년 마치고 집안 사정으로 자퇴하고 호주워홀 다녀와서 한국에서 통•번역 프리랜서+영어회화과외 하면서 월 200정도 겨우 벌어 먹고 살고 있는 고졸 노답인생입니다. 아 영어는 아이엘츠 아카데믹 이치 7.5 가지고있습니다.

유학 마치고 이민까지 꿈꾸면서 나갔던 유학인데 결국 자퇴하고 호주에서 워홀하고 돌아와보니 한국이 더 살기 힘들고 숨막히게 느껴져서 어떻게든 다시 떠나보려고 호주에 있을때부터 여기저기 알아봤는데요.

호주에 다시 돌아가 살고싶지만 457비자는 막혀버렸고 다시 유학을 하자니 학비가 너무 비싸고..ㅠㅠ 여행으로 다녀왔던 뉴질랜드랑 캐나다도 너무 좋은 것 같아 그쪽도 알아보고 있습니다. 

근데 아무리 영어에 문제가 없어도 결론적으론 체력 약하고 기술도 없는 고졸 문돌이라 캐나다 매니토바 워홀 이민같은것도 꿈을 못꿀현실이라.. 올 한해 돈 모으면 2년제 칼리지 학비정도는 낼 수 있을 것 같아서 캐나다/뉴질랜드 칼리지 이민 후 유학도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질문을 좀 정리해보자면

 

1. 24세 고졸 여자가 유학없이 바로 영어권 국가에 취업해서 영주권을 신청하긴 현실적으로 힘들겠죠? 그리고 사실 개인적으로 못마친 바첼러 디그리에 미련이 남아서.. 칼리지 졸업후 영주권 획득에 빠르게 성공할 수 있다면 저렴해진 등록금으로 4년제로 편입해서 공부 마무리짓고싶거든요.. 그래서 편입하고 공부하기에도 좋은 전공을 찾고 싶은데 이건 너무 과한 욕심일까요? 

 

2. 캐나다 컬리지 전공중에 수포자 문돌이가 공부 할 수 있는 제일 취업 유망한 직종이 뭘까요? 경영이나 마케팅쪽은 차고 넘쳐서 공부해봤자 별 쓸모도 없을 것 같고.. Law clerk(법률보조) 전공이 있다는 글도 보고 연봉도 확인해보니 4~5만불정도로 나쁘지 않더라구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3. 유학도 워홀도 유학원 없이 혼자 준비해서 다녀온만큼 유학원 상술을 극혐하는데.. 뉴질랜드 관련해서 칼리지 약학테크니션을 광고하는 유학원들이 엄청 많더라구요. 그래서 주정부 사이트 확인해보니 연봉도 괜찮고 자세히는 기억 안나지만 컬리지 마치면 레벨 4였나 5가 된다고도 하고.. 졸업 후 취업만 잘된다면 좋을텐데 혹시 경험자분들 계시면 조언좀 들을 수 있을까요?

 

4. 3번의 약학 테크니션이 전망이 없다면 뉴질랜드 컬리지에선 어떤 전공을 듣는게 유리할까요?

 

글재주도 정신도 없어 글이 두서없고 엉망진창이네요ㅠㅠ아무쪼록 탈조선 선배님들의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여자 혼자오는 이민이라면 호주는 피해주시길.. 백인 변태들 많고 이민도 힘들고... 만약 호주에 오신다면 영주권 학과 듣고 영어 점수는 되니 졸업하시고 독립 이민 신청해도 될꺼 같군요
  • 조선인1
    17.09.06
    호주에서 워홀할때 인종차별이나 sexual abuse는 한 번도 겪어본 적 없어서 정말 이민와서 살기 좋은 나라라고 생각했었는데,, 제가 너무 둔했던걸까요ㅠ ㅠㅎㅎ영주권 학과가 취업후 영주권 잘나오는 학관가요? 문돌이에게 어떤 과가 좋을까요 호주에 정착하려면,,
  • 오래 살다보면 보일껍니다. 좋은 사람이 인구비율대비 많은 편이지만 너무 여유롭고 스트레스 없어 살아서 그런지 가끔 짜증나게하는 새끼 보면 별생각 다듭니다.
    전반적으로 삶은 만족합니다. 90% 정도.. 
    영주권학과 + 경력 + 영어점수 이렇게 있어야 합니다. 학과 선정은 유학원이나 이민 박람회가서 물어보세요.. 
    예전에는 내가 고생해서 다른 사람 쉽게 이민오라고 상담도 해주고 그랬는데 제 시간만 없어지고 정보만 캐내려고 하고 하여간 헬조선인들 답 없습니다.
  • toe2head
    17.09.06
    아.. 아카데믹 이치 7.5 정도면 일단 간호대 유학과정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수포자여서 영어 외에 다른 과목 requirement 맞추기가 쉽지 않고, 학과 공부 및 실습 중에 피보고 일하는 게 적성에 안 맞아서 Paralegal 쪽을 생각하고 있는 거라면,,,  (질문 별로 답해주자면..)

    1. 이 옵션은 배철러 디그리까지 3년을 더 공부하고 post graduate open work permit 3년짜리 받고 취업해서 영주권을 받는 패쓰인데 재정적으로 힘든 상황이면 답이 없어 보임..

    2. 수포자 문돌이들이어도 경영/경제/회계 쪽은 어느 정도 수학적 머리회전이 되어야 공부 가능한 학과인데, 이전에 어떤 IT 분야 10년 경력 있는 분이 IT분야로 컬리지 유학 후 이민으로 캐나다 정착 시도하면서 좋은 회사에 자신도 정말 운이 좋아서 취업했다는 글을 볼때, STEM 분야가 취업에 상대적으로 유리하기야 하겠지만 취업 및 영주권을 장담하지는 못한다는 방향으로 해석 됨.. 따라서 본인이 흥미 있고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골라서 더욱 더 잘할수 있게 되는 것이 취업할 수 있는 길일 수도 있음.. BCIT / UBC의 컴퓨터 싸이언스 학과를 마친 IT분야 10년 경력자도 취업이 90%는 운이었고, 주위의 IT 전공/졸업자들도 취업 못하고 헤매고 있다는데 수포자여서 졸업도 못할지 모를 리스크를 안을 필요는 없음. Paralegal로 legal certi 취득할 수 있는 것 같던데 역시 취업 후 스폰서 받고 영주권 프로세싱 하는 방향으로 하면 될 것 같음.. 될지 안될지는 해보기 전엔 아무도 모르므로 본인의 각오와 노력에 달려있다고 말하고 싶음. 

    3. 약학을 공부할 생각을 할 정도면 본인이 수포자가 맞는지 다시 재고해 보기 바람. 참고로 약사 쪽도 4차 산업혁명 이후 알고리즘에 먹히는 업종 중에 대표적인 케이스임. 법률 관련 서비스 분야도 그럴 것 같지만, 단순 티켓 발부 같은게 아닌 이상 법률 쪽이 그리 간단히 알고리즘에 먹힐지는 의문임. 

    4. 나는 캐나다에 있어서 뉴질랜드 쪽은 문외한이므로 답변 어려움. 

    그럼 건투를 빈다. 


  • toe2head
    17.09.06
    Paralegal 쪽으로 법률사무 관련 공부하면서 자격요건이 된다면 Realtor 면허를 취득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음.. 자격요건에 캐나다 내에서 신분이 ICCRC 처럼 영주권자 이상일 것을 요구하면 불능이겠지만.. 영주권을 취득한 후에는 ICCRC (캐나다 정부공인 이민 컨설턴트) 를 추가로 취득한다면, 법률관련 프로페셔널로 일하는데 괜찮은 조합으로 보임. 
  • 조선인1
    17.09.07
    친절하고 상세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네 말씀하신대로 수포자에 피 보고 일하기 힘들 것 같아서 다른 전공들을 보고있었어요..ㅠㅠ 약학 테크니션은 커리큘럼을 확인했는데 2년제고 약사가 아니라 어디까지나 보조인 만큼 약학이랑은 많이 다르더라구요 수학도 없고. 그래서 잠깐 아 이정도면 해볼 만 하겟다 싶었네요. Toe2head님은 어떤 과정으로 캐나다에 살고 계신건지 실례가 안된다면 여쭤봐도 괜찮을까요?
  • toe2head
    17.09.07

    본인은 EE도입 이전 구 기술이민으로 영주권 취득/ 랜딩한 후, 지인의 EE 진행 케이스를 도와주면서 좀 알게 된 케이스다.. 캐나다는 해외에서 쌓은 학력, 경력, 인맥 등에 대해 배타적인 편이기 때문에 경제적 여건이 되면 가급적 어린 나이에 와서 자리 잡는게 좋은 것 같다.. 

     

    한 가지 조언을 하자면, 캐나다는 한국처럼 '번갯불에 콩튀겨 먹듯 하루 아침에 되는 일이 한가지도 없다.' 무슨 일을 하든 생각보다 시간이 더 걸리고 많은 변수가 존재하며, 무슨 일을 하든 (했든) 그 레퍼런스가 계속 따라다닌 다는 거다.. 그러니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여기서는 아무리 막장인생이라도 영주권자 이상의 신분으로 만 65세를 넘기면 일을 하지 않아도 최저생계를 유지할 수준은 되니, 자신이 누구보다 잘 할수 있고 정말 하고 싶은 분야를 찾아서 최고가 되라고 말하고 싶다.. (물론, job market의 여건도 어느 정도 고려해야겠지만, 한국보다는 여유로운 편임.. 다만 한방 크게 터뜨려서 한국에서처럼 떼돈을 벌기는 거의 힘들지만, 한번 궤도에 올라서 어느 정도 안정되면 그 수준을 유지하는 건 그리 어렵지 않음.. 한국처럼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해고되거나 하는 일은 없는 것 같음..)

  • 공기정화
    17.09.07

    캐나다 영주권 준비하고 있는 1인 입니다. 캐나다는 워홀로 최근에 1년단 다녀왔었고, 현재 주정부이민 준비중입니다.

    캐나다 유학후 이민루트의 경우 돈이 굉장히 많이 듭니다. 한국에서 학비모아서 가는것만으로는 상당히 돈이 모자르실 겁니다. 학비뿐만아니라 보험, 책값, 렌트비, 생활비, 교통비 등등하면 돈이 엄청나게 들고 EE에서 점수까지 충족하려면 졸업 하고서도 시간이 꽤 걸린다는 점에서 여러가지로 불확실한 점이 많습니다. 그리고 EE로 영주권 획득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상당히 적습니다. 제가 최근 통계자료 가지고 있는게 있는데 지금 밖이라서 저녁때 덧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현재 시점에서는 EE를 통한 영주권은 정말 금전적인 서포트를 받아서 여유롭게 학교를 다니거나 아니면 캐나다에서 명시한 일부 기술직종에서 경력이 많고 조건이 맞아서 기술이민을 하지 않는다면 돈과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영주권을 받는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주정부이민을 알아보시면 본인에게 적합한 주가 있을 수있고, 저비용으로 영주권까지 갈 수 있는곳들이 있기 때문에 저는 캐나다 주정부 이민을 알아보시는것을 추천드립니다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학교는 영주권 획득 후 가는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컬리지를 가는것도 좋지만 결국 영주권 못따면 컴백헬해야 하는 상황이 올겁니다. 그리고 영주권 없으면 뭘 하던간에 비자문제가 걸리더라구요; 집 구할때도 좀 좋은집들은 신분도확인하는데 최소 영주권자 이상을 요구하기도 하고 일 구할때도 많이 불편합니다. 우선적으로 주벙주이민으로 영주권을 ㅎ힉득후애 여유롭게 캐나다의 삶을 계획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 조선인1
    17.09.07
    답변 감사드립니다. 저도 학비랑 생활비가 좀 부담이 될 것 같아서 워홀 후 주정부이민 같은 것 도 생각해봤는데 아무래도 제가 고졸이고 기술도 없다보니 그편이 더 불확실 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주저하고있었거든요..ㅜㅜ 공기정화님은 어떤 직종으로 주정부이민 진행중이세요?
  • 둠헬
    17.09.07
    호주 유학녀 결정사에서도 거른다.. 잘생각해봐 
  • 하늘보리
    18.03.19
    > 이런 무슨 미개한 댓글이..... 그렇게 문란하게 놀고 오는 극히 여자들 일부입니다. 
    그냥 필리핀 다녀온 남자들처럼 끌어내리시려는 건 알겠는데, 없어 보이세요.
  • Lllllㅐ
    18.07.25
    아.. 저도 뉴질랜드 약학 테크니션 광고 많이 보여서 혹했는데 ㅇ정보가 많이 없네요 ㅜㅜ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757 4 2015.05.28
405 해외에서의 헬조선 맘충들 4 나이트호크 628 5 2017.08.23
24살 고졸 여자 호주/뉴질랜드/캐나다 이민계획 조언좀 부탁드려요 12 update 조선인1 1837 5 2017.09.06
403 또다른 모험을 하러 떠난다 4 프레이머 328 5 2017.09.07
402 워홀 비자는 땄는데 이거 기반으로 탈조선 가능할까요 4 update 킹갓계란말이 596 5 2017.09.28
401 캐나다로 탈조센 진행상황 보고한다 + 각 좀 봐주셈 + 소개 + 스압 9 나는야간다 1256 5 2017.10.04
400 아무것도 없는 사람인데요 합법적으로 미국에서 체류할 수 있는 방법이있을까요? 1 진료 366 5 2017.12.21
399 독일생활 중 느낀점 6 update halloemmrich 1423 5 2018.01.16
398 이민 생각없이, 평생 영어권 국가를 떠도는 부자들.. 1 지고쿠데스 748 5 2018.02.10
397 탈조선 6년차입니다. 2 file 오사카폭격기 1116 5 2018.02.27
396 미국 불법체류 3 new 쿡1 379 5 2018.05.08
395 캐나다 소도시 치안 경험담 알려줌 5 joker 1057 5 2018.03.26
394 오늘도 감격에 눈물이 흐르는군... 6 update 구원자 1001 7 2015.07.31
393 못사는 동네, 시골은 피해라. 9 오딘 3242 6 2015.08.01
392 세뇌된 영어교육에서 탈조선해보자. 16 update 들풀 3622 6 2015.08.08
391 한국이 무슨 2만 8천불 국가인가? 헬조센이 살기 힘든 이유 txt. 7 탈죠센선봉장 1833 5 2015.07.22
390 창의적인 탈조센 방법 하나 추천합니다. 6 탈죠센선봉장 1732 5 2015.07.30
389 다시는 이 사이트에 발 붙이지 않겠다. 10 카를슈바르츠실트 2065 5 2015.07.28
388 탈조선하려면 집단, 조직보다 나 자신부터 먼저 챙겨라. 7 오딘 1149 5 2015.08.14
387 탈조선 기술이민 잘 되는 직 있나요? 6 헬조센노예사육장 1457 5 2015.08.17
386 미국 공화 대선주자들, 너도나도 '황당' 이민공약 7 민족주의진짜싫다 650 5 2015.08.31
1 - 63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