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kuro
17.07.31
조회 수 531
추천 수 5
댓글 5








일단 전 적응 잘해서 잘살고 있으니 별로 상관없다고 생각하지만,

 

제 주변에 향수병에 걸려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신분도 있어서 몇자 적어봅니다.

제가 생각하는 향수병에 왜 걸리느냐.

 

1. 언어의 장벽

 해외에 나왔으면 그나라 말을 써가며 소통을 하고 그 환경을 이해해야하는데, 향수병에 걸리는 분들을 보면,

일단 대화에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대화는 중요합니다. 일단 그나라 사람들과 말이 통해야 자신의 생각을 전달할수도 있으며 상대방에게 자신을 이해시킬수도 있습니다.

(정말로 말도안되는 단어 써가며 대화하려고 노력하는 분들중에 향수병에 걸린사람 못봤습니다)

결국 자신이 자신을 가두게 되고 사회에서 소외되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렇기에 일단 그나라에서 살기로 마음먹었으면 그나라 원주민수준의 대화가 가능하게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저같은경우 일본의 신오쿠보가 한국과 같은 분위기라 일부러 피합니다. 그나라 언어를 익힐려면 그나라 사람들과 어울려야합니다.)

 

2. 문화의 장벽

 각각에 나라에는 그나라만의 문화가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은 경험한거에 따라 비교하려는 경향이 크구요.

예를들어 일본 식당의경우, 주문을 하면 주문한 음식만 달랑 나옵니다. 한국인의 입장에서는 "이게머야! 반찬도 안줘"라고 하는 말이 가장먼저 나오더군요.

그리고 김치는 한국에서는 서비스이지만 외국(일본)에서는 돈내고 사먹어야합니다(식당에서도). 한국식당의 경우도 김치를 "특별히 한국사람이니 김치 서비스로 드릴께요" 하고 조그만 접시에 줍니다.  

사람은 많은 행복보다는 작은 불행을 더 기억하게 됩니다. 결국 한국에선 푸짐하게주는데 해외나갔더니 너무 부족하다는 느낌으로 이어지면서 한국을 그리워하게 되는경우를 많이 봐왔습니다.

한국이나 외국 다 장단점이 있습니다. 그나라에 가면 그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고 인식해야합니다. 비교하기보다는 적응해가려고 노력해야합니다.

향수병에 걸리는 분들은 결국 이것을 모순으로 생각하여 한국을 그리워하게 되는거 같습니다.

 

3. 사회성의 장벽

 일단 한국에 있는것만으로 안심이됩니다. 왜냐 내가 태어난 나라이고, 여기에 있을경우 어떤일이 있어도 대처할수 있다고 생각하지요.

그러나 외국에나가면, 자신은 외국인이며 그나라에 잠시 머무는 여행객으로 생각합니다(보통 유학생들의 생각이 다 그렇죠). 그러나 그 나라에 정착하게 된후에도 자신이 여행객이라 생각하면, 사회가 아무리 자신을 받아드리려해도 자신이 거부하는 꼴이 됩니다. 

내가 무얼하든 이나라에서는 일개 외국인이며 영원히 어울릴수 없다. 과연 이 생각은 누가 만들어낸걸까요? 그나라사람들은 그 나라에 적응하려는 자신을 일개 외국인으로 보지않고 친하게 지내려고합니다(이건 제 경험상 느낀점입니다). 자신이 그걸 거부하는거죠.

그리고 그 거부가 심하면심할수록 소외감이 느껴지고 자신은 이나라랑 맞지않다고 생각되게되면서 한국을 그리워하게 되는거같습니다.

 

 

다들 각자의 개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 자신에 맞는 나라가 있고 안맞는 나라가 있습니다.

외국에서 적응을 못하는분도 꼭 그분들의 잘못은 아니지만 무턱대고 그나라를 이해하려고도 하지 않고 포기해버리기엔 아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느나라나 장점과 단점이 있고 자신에 맞는 나라가 있으니 가실마음이 있다면 일단 가서 생활해보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어디를 가서든지 노력하는만큼 돌아오며(한국제외) 그만큼 그나라에 적응을 빨리할거라 생각됩니다.






  • 참 성의있게 잘 쓰셨네요. 
  • kuro
    17.07.31
    감사합니다. 최대한 외국에서 적용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적었습니다^^
  • 언어, 문화, 사회성은 노오력으로 어느 정도는 커버 가능하고, 외국의 경우에는 사회적인 관용의 스펙트럼이 훨씬 넓으니만큼 사회성이 조금 부족한 것 정도로는 크게 문제될 일은 없습니다.

     
    다만 탈조센을 하고도 수 년이 흐른 뒤에도 내가 헬센징이고 헬민족이며 헬조센 소속이라고 망상가지는 놈들은 구제할 길이 없는데, 이들의 경우에는 다른 요인들을 아무리 만족시켜줘도 나그네라고 생각하여 좀처럼 마음의 부담을 줄이기 어렵고. 그 나라 시민권을 취득하고 나서도 매국노 행위(헬조센에 정부 넘겨준 미군 모 해병과 같은 경우)따위나 저지르는 게 일상다반사라 답이 없지요.
     
    무엇보다 탈조센해서 적응하기 위해 중요한 건.
    헬조센인, 헬센징이라는 악하고 무쓸모한 개념, 혈통적 뿌리에 대한 개념을 말 그대로 방울 하나 남기지 않고 바닥까지 씻어내고, 그 나라 사람으로 그 나라에 뿌리박고 죽어도 그 나라에 묻힌다는 관념이 있어야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듯 하더군요.
  • 시발넘아
    17.07.31
    근데 중요한게 그렇게 다시돌아가서 헬조선식 사회에 적응못해서 자살하는경우가 비일비재함. 그러므로 난 유학하는 사람들한테 이렇게 말하고싶음. 가볍게 생각하고가서 후회하지말고 죽을목숨으로 가서 성실히 임하라고. 유학갔을때 헬조선에서 했던것 반만해도 대부분 인생에서 성공함.
  • 누리울
    17.08.02
    탈조선을 준비하는 마음가짐에 있어서 참 좋은 충고가 되는 글이네요.
    해외에서 사는데 언어같은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건 역시 그 나라에 반드시 적응하고 정착해서 살겠다는 마음가짐인것 같아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691 4 2015.05.28
417 캐나다로 떠나게 되었습니다.(영주권 수령완료) 2 new -0042 725 6 2019.02.11
416 일본으로 그림 유학가고 싶어요 2 new 노인화 335 5 2018.06.18
415 캐나다의 의료복지 - (1) 주정부별 비교 new 쓰레기냄새나 323 5 2018.06.17
414 이민 가고 싶어요 20 new 고소득 229 5 2018.06.16
413 별의별 쓰레기들이 이민가고싶어하네 28 new 노인병자 1073 5 2018.06.17
412 반도체 이민쉽게가는법 25 new DieK 493 5 2018.06.17
411 탈출실패하고 돈깨졌어요ㅠㅠ 30 new DieK 645 5 2018.06.17
410 찌질이들아 외국이라고 천국이겠니? 4 new 원폭폭발방사능줄줄 807 5 2018.06.17
향수병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5 kuro 531 5 2017.07.31
408 일본에 있으면서 불쾌했던 점 및 대응법 16 kuro 1413 5 2017.07.31
407 일본에 it관련으로 오시는분에게 당부의말 7 kuro 1037 5 2017.08.02
406 탈조선 첫발 내딛은 흙수저 일본 대학원생입니다. 16 대학원생 1356 5 2017.08.13
405 해외에서의 헬조선 맘충들 4 나이트호크 627 5 2017.08.23
404 24살 고졸 여자 호주/뉴질랜드/캐나다 이민계획 조언좀 부탁드려요 12 update 조선인1 1832 5 2017.09.06
403 또다른 모험을 하러 떠난다 4 프레이머 328 5 2017.09.07
402 워홀 비자는 땄는데 이거 기반으로 탈조선 가능할까요 4 update 킹갓계란말이 596 5 2017.09.28
401 캐나다로 탈조센 진행상황 보고한다 + 각 좀 봐주셈 + 소개 + 스압 9 나는야간다 1255 5 2017.10.04
400 아무것도 없는 사람인데요 합법적으로 미국에서 체류할 수 있는 방법이있을까요? 1 진료 366 5 2017.12.21
399 독일생활 중 느낀점 6 update halloemmrich 1422 5 2018.01.16
398 이민 생각없이, 평생 영어권 국가를 떠도는 부자들.. 1 지고쿠데스 745 5 2018.02.10
1 - 19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