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blazing
16.06.01
조회 수 291
추천 수 10
댓글 5








불지옥이 된 세상,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어떤 인간됨됨이를 가지고 살아야 하는가?

 

요즘들어 자주 듣는 질문입니다.

 

제가 어릴당시엔 석탄같은 사람이 되라고 했습니다. 내 한몸 불살라서 이웃을 따뜻하게 해 주라고 말이죠.

젖은 장작이 되라고도 했습니다. 천천히 불타올라서 오래도록 타오르라고.

 

그리고 2016년, 종말을 2년 앞둔 지금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저는 특수강 같은 사람, 열화우라늄같은 사람이 되라고 하고싶습니다.

 

날을 세워볼거라며, 형태를 바꿔볼거라며 그라인딩질 하다가 실컷 열만 먹어서 오히려 더 단단해지는 특수강,

강한 힘으로 내려치면 오히려 깨지며 더더욱 뾰족해지는 열화우라늄.

 

이런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를 길들이려고 그라인딩질을 해대는 저 더러운 정부 쓰레기들을 비웃듯이 더 단단해져서 저들의 목을 그어버리고, 우리를 파괴하려고 내려치는 비겁한 정부의 개들과 금수저 쓰레기들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오히려 더 날카롭고 뾰족해져서 저들이 두른 갑주를 뚫어버리고 그 심장에 탄환을 박아넣어야 합니다..

 

 

툭 치면 바스러져버리고, 불붙이면 타올라 잿더미로 변해버리는 석탄의 시대는 갔습니다.

밟으면 퍼석하게 뭉그러져버리는 젖은 장작의 시대도 갔습니다.

더 이상 그들의 불길에 타오르지 마세요, 더 이상은 가진 자 들의 온기를 위해 타오르는 희생양이 되지 마십시오.

 

 

강한 충격이 올 수록 자기첨예화 현상에 의해 더 뾰족해지는 열화우라늄처럼, 

섣불리 형태를 변경하려다간 오히려 마찰열만 실컷 먹어서 더 단단해지는 특수강들처럼, 

그들의 학대와 폭력을 견뎌내며 더더욱 강하고 예리해지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종말의 그날, 우리는 지옥불에 담금질된 칼날로 저들의 목을 베어낼 것이며, 

마치 열화우라늄탄 처럼 저들의 갑주를 뚫고 들어가 저들의 심장을 관통하여,

 

 

저들에게 가장 비참한 죽음을 선사할 것 입니다.






  • VOLK
    16.06.02

    blazing님의 글을 읽으면서 참 많은 걸 배우고 갑니다. 물론 blazing님의 모든 의견에는 동의 할 수 없지만 말입니다. 폭력의 사용은 지극히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blazing님의 말씀처럼 지금처럼 아주 특수한 경우라면 폭력이 필요할지도요.. 이상론을 펼치자면 대화를 통한 공공의 합의점 찾기가 가장 선행되어야 겟지만 정잣 윗놈들은 최소한의 대화를 시도하려는 자세조차 없으니.. 오히려 그들 입장에서는 현상 유지가 가장 바람직한 현상이겠죠 곳곳에 분탕질을 치면서 힘을 쪼개고 말이죠 우리의 분노는 위를 향해야 합니다

  • blazing
    16.06.02
    다가올 위기에 더 이상 국가에 협조하지 않고 자급자족하는 생활로 국가에 위기를 고조시키는 방법으로 비폭력투쟁을 하는 것 또한 저는 아주 훌륭한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현대의 폭력투쟁은 그리 큰 세력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지도자가 필요한 것도 아닙니다. 소규모의 산발적인 소요사태를 지속적으로 일으키는 것이 중요하지요. 어차피 헬조선 금수저 새끼들은 지들이 지은 업보에 의해 그대로 눌려죽게 됩니다. 그때 그들이 그 업보에서 벗어날 수 없도록 틀 안으로 밀어넣는 행동이 필요할 뿐인데 그건 그리 대규모의 인원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본보기만 보이면 되니까요. 
  • VOLK
    16.06.03
    한 수 배우고 갑니다.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 ㅇㄹㅍ
    16.06.02
    어느정도는 공감합니다
  • 김밥
    16.06.02
    좋은 글 감사합니다..ㅎㅎ 덕분에 많이 배우고 가요..ㅎㅎ ^^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005 0 2015.09.21
우리는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가? 5 new blazing 291 10 2016.06.01
6918 한국인들이 일본에 문화를 전해 주었다고 하는데 6 new Delingsvald 247 2 2016.06.01
6917 이번엔 지하철 공사현장 사고 2 new 죽창한방 254 5 2016.06.01
6916 나는 왜 쓰레기처럼 술처먹고. 눈물콧물 짐승처럼 질질 흘리며 이밤에 울고있나 6 new 육노삼 396 11 2016.06.01
6915 서울메트로 클라스! 1 new 국뽕처단 212 4 2016.06.01
6914 세계사와 함께 한국사를 배워야하는 이유 8 new 국밥천국 621 1 2016.06.01
6913 Vip대형출장샵↔홈페이지:vip6789.net↔카톡상담:vip5678↔출장마사지↔콜걸0업소 new VIP콜걸샵 134 0 2016.06.01
6912 사람을 기계부속품처럼 보는 국가는 없을듯 3 new 이거레알 354 7 2016.05.31
6911 나도 헬조선에서 꼰대가 아닌 어르신을 봤음. 1 new aircraftcarrier 449 4 2016.05.31
6910 알고보면 정말 세상사에 찌들어서 홀로 외로운싸움을 하고있는 여성들도 많다 7 new 갈로우 497 8 2016.05.31
6909 ‘흙수저’의 체념보다 따뜻한 응원.. 2 new 진정한애국이란 241 4 2016.05.31
6908 이제 한계인가 봅니다. 7 newfile 이거레알 474 8 2016.05.31
6907 결국 구의역 비정규소모품 죽은게 화제가 안되는건 1 new 당신은NERD 217 9 2016.05.31
6906 임원 자살하게 만드는 대기업 클라스. news 5 new 이거레알 551 7 2016.05.31
6905 우간다 새마을운동에서 서서히 들어나는 조센 DNA 8 new 헬조선탈출 428 7 2016.05.31
6904 [혐오에 빠진 대한민국(하)] “식당서 나가” “한국서 나가” “징그럽다”…삶이 차별받는 弱者들... 1 new 진정한애국이란 325 6 2016.05.31
6903 어제 강호동 페북 이벤트 낚이는 헬센징들 ㅋㅋ 존 라 미개한 조선인 2 newfile 헬반도ㅎ 284 3 2016.05.31
6902 열등한 조선에게 미국 스텔스기를 수출한다는 게 말이되냐? 미국도 너그러운듯. 2 new aircraftcarrier 168 3 2016.05.31
6901 구의역 희생자와 구조적 폭력. 22 new blazing 227 5 2016.05.31
6900 F22랩터에 적용된 일본 스텔스 복합소재 기술. 2 new aircraftcarrier 295 2 2016.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