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1BA5E3DB-6844-4E1E-BAC9-B6EFED09C137.jpeg

 

 

*여기서 내용 일부 발췌 

한국 사회에서 남성성의 문제는 좀 더 복잡해진다. “강력한 가부장제에 기초한 민족주의와 국가주의의 결합”으로 ‘헤게모니적 남성성’을 구축했으나, 식민 지배와 전쟁, 빈곤과 압축적 근대화 속에서 남성들이 끊임없이 국가 폭력, 전쟁, 빈곤에 희생당하는 등 한국 사회가 내세웠던 남성성은 결코 제대로 실현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남자의 관점에서 보면 가장 보편적인 근대화란 정상 가족을 이루고 중산층이 되어, 가장 곧 ‘생계 부양자’의 지위를 얻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대부분의 아버지들은 가족을 온전히 먹여살리지 못했다고 지은이는 말한다. 산업화 시대 기혼 남성들이 실제로 가족을 온전히 부양할 수 있었는지 살펴본 연구 결과를 보면, 극소수를 제외한 대다수 남성들의 고용 상태는 하향 이동했다. 이와 맞물려 여성들의 경제활동은 증가했다. “대다수의 한국 남자들의 경제적 삶이란 좌절의 연속이고, 결국 여성들은 어떤 형태로든 경제활동에 종사해야만 했다.” - 한겨례 기사(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8&aid=0002430854)

 

->그런데 사실 전근대 시절의 대다수 서구 남성들도 궁핍하게 살았는데 한국만의 이야기라고 할 수가 없다. 이를테면 남성만 징병 요구, 남성성 강요 같은 경우 가부장제로 인해 나타난 남성 억압이다.

게다가 80년대 한국에서는 남자가 생계를 부양하고 여자는 전업주부인 경우가 많았는데 극빈층 아닌 이상은 혼자 외벌이 해도 가부장제에 적응이 되어서 부담이 없었다고 한다.(이 시기 가부장제에 불만을 갖고 있는 자가 있었지만 가부장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별로 없었다.)

현재 한국 여성이 경제에 종사하는 자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90년대 IMF 시기 이후라고 한다.

이 시기 남성의 외벌이로 인해 생계를 부양할 수 없으니 여성이 일터에 나가고 이혼율이 늘어나고 여권 운동이 많이 늘어났다.(한국의 매스큘리즘 운동도 이때 생겨났다.)

덕분에 한국 여성과 남성들은 가부장제로 인해 억압받은 자신의 처지를 표현했고 군대 비리 문제가 부각되게 되었으니 말이다.

문제는 군가산점제 가지고 쓸데 없이 남녀 갈등이나 하니 문제다.

남녀 모두 근본적 원인인 가부장제를 탈피해야 하는데 말이다.

왜냐하면 가부장제의 권위주의적인 특성은 가족제도, 결혼제도를 이용해 사람들을 억압했기 때문이다.






  • DireK
    18.11.23
    90년대인 줄 아는 것은 주류새끼덜의 정보주작세뇌 때문인 거다. 어떤 개새끼가 90년대 이전에는 아니었다는 거냐? 산업화 초기부터 60년대, 70년대부터도 신발산업이나 의류산업에 종사하는 여성2차산업 종사자수가 수적으로는 남자들의 중화학공업의 어지간한 필드보다 더 많았어요.

    그게 니덜이 접하는 정보는 최하 은수저 새끼덜이나 명문대 나온 새끼덜의 관점인거다. 내가 아는 한 대한민국의 상당히 일반적인 가정은 여자가 재봉공장에서 일하다가 뭐 일용직인 개새끼 하나랑 만나서 조금 살다가 40대 중후반쯤에 이 개새끼가 돈도 안 벌어오거나 아니면 자꾸만 엉뚱한 길로 나갈려고 하면 뭐 개새끼랑 그냥 헤어지고는 그 때쯤부터는 이제 한국은 경제적으로 잘 살게 되면서 의류나 신발같은 산업들은 전부다 외국으로 빠지게 되면 그 여자는 천상 뭐 어디 가정부나 하면서 자식 새끼 키우는 그런 가정이 상당하다.

    일용직 뛰어보면 이혼남이 존나게 많아요. ㅋㅋㅋ 이게 진짜 미국이 빈민소굴인게 아니라 포인트를 어디다가 잡느냐의 문제일 뿐 미국 드라마에서 상당히 묘사되는 뭐 어찌어찌 첨에는 가정 좀 꾸리다가 나중에 이혼당하고 뭐 돈만 부쳐주는 그리고 그다지 좋지 않은 일자리를 가진 쪽에 있는 남자의 이야기라는게 그게 남 얘기가 아니에요. 한국도 대략 상위 40프로 미만정도부터는 그 지랄인거 같다.

    그리고, 그 수준부터는 뭐 꽃뱀 만나서는 씨발 털리고 그런 것도 벌어진다. 70프로 미만잡이라는 것은 아예 그럴 일조차 없는 동네 놀이터에서 그냥 혼자 있는 여자아이한테 아저씨가 놀아줄까 이러면서 말 걸다가 허벅지 좀 만지고 그러다가 철컹철컹 되는 그냥 막장이라고 생각하면 되기 때문에 돈 없으면 짝도 없는(no money, no honey)의 법칙이 적용되는 하한까지 내려가기 때문에 이혼남으로 털리는 수준은 생각보다는 양호한 쪽에서부터 그런 문제가 시작된다고 봐야 되요.


    요컨데, 나이곱하기 100만원이라는 45세의 4500미만잡이면 자기 마눌이랑 평생 같이할 확율은 상당히 떨어지게 될 것이라고 나는 장담할 수 있다. 그래서 씨발씨발 카면서도 중견기업급의 생산직들 그거 말이 중견기업이지 일의 강도는 하청에서 2조3교대 하는 거나 별반 차이는 없거던.

    4조3교대도 아닌데 그거 씨발씨발하면서 하청 3교대는 2년만 뛰고 도망치는 놈도 많은데, 중견급에서 3교대 10년 하는 놈들은 현실이 그래서 그냥 하는 거다. 안 뛰면 어떻게 되는데?

    뭐 마눌한테 이혼 당하고, 그렇다고 돈을 아예 안 주는 것도 아니고, 어차피 좃소에서 일하게 되어도 돈은 다 입금하면서 그냥 떠중이 생활하게 되는게 현실이니까 그걸 그냥 견디고 하는 거다.


    현기차노조의 나이 드신 분들을 욕하는 개새끼덜은 그 분들이 젊었을 때에 현기차의 노동조건이 그다지 좋지 않을 때에 존나 이 악물고 버텼던 부분은 생각 안 하는 개새끼덜이지.

    그거 씨발 그냥 마눌 디버프 없이 그냥 쌩으로 할려 해봐라. 아 씨이발 4~5년만 채우고 튀자라는 말이 튀어나오지. 4~5년 목표로 잡으면 현실은 2~3년 가고, 2~3년만 뻐기자고 하면 졸라 잘 견뎌도 1년 반 가는 거에요.

    그걸 10년 하는 아재는 그냥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게 씨발 리얼 현실이라는 거다.
  • 20년 전만 하더라도 남편 혼자 일해도 애 둘쯤 넉넉하게 키울 수 있는 여건이 됐다. 근데 지금은 부부가 맞벌이를 해도 한명 기르기 힘들다. 월급주는 새키는 자기 돈 나가는 것만 아깝고 자기한테 받은 월급으로 생계 유지할 고용인따위 알 바 아니다. 기업가 마인드따윈 밥말아처먹은 놈들이다. 내가 주는 월급으로 먹고살수는 있는지 고민해야 하는 놈이 몇이나 될까?

    어떤 통계자료 보니까 애 하나 양육하는데 드는 최소비용이 1달 107만원이더라. 제작년에 최저임금 협상할때 경영계가 1인 1달 생활비 103만원이면 충분하다고 주장하던거 기억나네. 암튼 이 나라에 월 200 이하 노동자가 절반이고, 자기 재산 수준에 맞춰서 결혼하는 걸 생각해볼때 저소득층 부부가 맞벌이해도 월 400이다. 걍 한숨만 나오지. 너같으면 이돈갖고 먹고살겠냐고 댓글도 달아보고 카이스트 이병태 교수한테 이메일도 보내봤는데 댓글은 비공 20개와 악플 5개 받고 이메일 키배는 내가 쓴 글에 있으니 궁금하면 함 읽어보시길. 암튼 지들은 그돈갖고 먹고살 자신이 없다는 자기고백으로밖에 안 들린다.

    그래서 나는 이재명을 지지한다. 아가리나 터는 입진보 수구꼴통하고는 다르게 악성부채 다 갚고 무상복지 시리즈에다 생활임금에 맞춰 청년수당도 지역화폐로나마 지급했으니까. 전희경이랑 토론하던거 아직도 기억난다. 쓸데없이 보도블럭 갈아엎는 헛짓거리 안 하니까 돈이 생기더라고. 당장 우리집에서 두 블럭 건너에 보도블럭 갈아엎는거 보고 참 욕하는것도 지겹단 생각이 들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596 0 2015.09.21
18863 반도의 민족주의=파시스트가 제발 저린 것. 3 new DireK 100 3 2018.11.24
18862 부모에 대해 글써봤다.jpg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51 0 2018.11.24
18861 아시아 국가들 특징 - 법에 의한 지배가 아닌, 관습과 권력자에 의한 지배 .txt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47 1 2018.11.23
18860 여전히 살만하고 프랑스마냥 총파업 함 땡기면 되는데, 자승자박 그냥 스스로 물려서 노예를 자처한다. 1 new DireK 95 3 2018.11.23
18859 헬조선 교과서에 오류가 발견됐는데도 수정하지 않는 것은 진짜 문제다. 2 new 노인 33 1 2018.11.23
18858 지금 상황이 외환위기때 보는것같다. 1 new 헬조선극혐 94 0 2018.11.23
한국, 남자 (귀남이부터 군무새까지 그 곤란함의 사회사)을 보고 2 newfile 노인 52 0 2018.11.23
18856 Direk은 <조상의 눈 아래에서>라는 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1 newfile 노인 63 1 2018.11.23
18855 노브라에 팬티만 입고 춤추는 일반인 new 가가아민 68 0 2018.11.23
18854 이것들 대체 뭐냐 .txt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40 0 2018.11.22
18853 통역 제대로 하는 사람 별로 없냐??.txt 2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60 0 2018.11.22
18852 여자들이 클리 자르는게 귀두, 페니스 자르는것과 같다고 믿는이유. 23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25 0 2018.11.21
18851 브런치 기사 스윙맨에게 new 노인 6 0 2018.11.21
18850 무솔리니 손녀에게 놀라운 사실 발견 new 노인 42 0 2018.11.21
18849 도배질을 일삼는 초고등추종ㅈㅏ 에게 8 newfile 노인 39 0 2018.11.21
18848 우즈베키스탄의 7세기 고구려 사신도, 우리 손으로 보존한다 1 new DireK 77 0 2018.11.21
18847 마지막 수업 소설 자체가 민족주의로 떡칠한 작품인데 이를 인지 못하고 개소리나 하는 나무위키 newfile 노인 16 0 2018.11.21
18846 성소수자도 느끼는 헬조선 new 노인 37 0 2018.11.21
18845 남성에게 병역 의무를 정당화하는 헬조선 헌법재판소 new 노인 39 0 2018.11.21
18844 자칭 우파 루저 폐인 텐구에게 new 노인 17 0 2018.11.21
1 - 75 -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