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애미리스틀딱꼰대
17.04.21
조회 수 212
추천 수 6
댓글 2








[한겨레] 2005년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 내용 공개돼

누리꾼들 “범죄” 거센 비판…홍 후보 해명 회피


홍 후보가 3선 의원 시절이던 2005년 펴낸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행복한 집 펴냄)의 ‘꿈꾸는 로맨티스트’의 한 대목에는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내용을 보면, 홍 후보는 “대학 1학년 때 고려대 앞 하숙집에서의 일”이라며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그런데 그 여학생은 이 친구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10월 유신이 나기 얼마 전 그 친구는 무슨 결심이 섰는지 우리에게 물어왔다. 곧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다”라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그래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는 것이었다”며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하였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어 “드디어 결전의 날이 다가왔고 비장한 심정으로 출정한 그는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았다”며 “밤 12시가 되어서 돌아온 그는 오자마자 울고불고 난리였다. 얼굴은 할퀸 자욱으로 엉망이 되어 있었고 와이셔츠는 갈기갈기 찢겨져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연을 물어보니 그 흥분제가 엉터리라는 것이었다”며 “월미도 야유회가 끝나고 그 여학생을 생맥주 집에 데려가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만약 그 흥분제가 진짜였다면 실패할 수 없다는 것이 그 친구의 주장이었다”며 “그래서 우리는 그럴 리가 없다. 그것은 시골에서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 안 듣던가?”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글의 말미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썼다.
 

0002361784_002_20170420214515515.JPG?typ

0002361784_003_20170420214515530.JPG?typ

하지만 홍 후보가 지난 17일 YTN의 모바일 콘텐츠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집에서 설거지를 하느냐’는 질문에 “설거지를 어떻게 하느냐”고 반문한 뒤 “하늘이 정해놓은 것인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에게 시키면 안 된다”고 말하는 등 평소 다수의 여성 비하적인 발언을 한 이력이 있어 누리꾼들은 강하게 홍 후보를 비판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홍준표 미쳤나. 이거 범죄 아니냐”, “강간 모의가 장난으로 통하는 나라 대단한 나라다. 이게 장난이고 실수인가? 이걸 책으로까지 쓸 수 있는 나라 그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에 낯짝 들이미는 나라 미개하고 후지다 정말”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홍 후보는 20일 일정을 마친 뒤 취재 기자들에게 하는 브리핑도 생략한 채 관련 질문에 대해 침묵하거나 답변을 회피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용인 중앙시장과 수원 지동시장 등에서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의 만남을 피한 채 차에 올라탔다. 한 기자가 “후보님, 자서전에 돼지흥분제”라고 소리쳤지만, 대답을 하지 않았다. 지동시장에선 시장을 한 바퀴 돌며 상인들을 만나는 일정도 예정되어 있었지만 취소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도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중이다. 아직 입장을 밝히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재훈 윤형중 기자 nang@hani.co.kr

 

출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28&aid=0002361784






  • 홍준표 저새끼는 경남 도지사 할 때부터 막말 존나게 해단 거(단식 투쟁하는 데서 더 하라고 조롱하거나 쓰레기라고 하면서 근처 쓰레기 치우라고 말 돌리기는 기본이고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북한 새끼들 선전문구 따라하기도 함) 때문에 이미지 안 좋은데 대선 나와서도 어그로 끄는 것도 아니고 저딴 후보를 내보낸 자유한국당 병신들은 뇌라는 게 없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낀다.
  • ILoveFuckingGooks!
    17.04.21
    갓본은 100명 죽이기를 놀이로 했고,

    젊었을때 돼지 발정제 쯤이야.

    다 젊고 똑똑하고 혈기 왕성한 사람들은 해볼만 한 일이야.

    대통령 감아지

    끝나고 합의금만 잘 처리하면 되.

    합의가 되었고, 지나간일 따지는 놈들이 나쁜놈들이고 바로 헬센징의 표본이지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2 new 헬조선 3819 0 2015.09.21
11816 그 어떤 남죠센 대통령이 되더라도 북죠센 핵무기포기는 못시킨다. 3 new 반헬센 74 4 2017.04.21
11815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나, 물가따라가는 정책은 하지 말아야 한다. new 반헬센 54 0 2017.04.21
11814 4차산업의 발달로 한국이라는 나라는 사라지게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28 new 탈죠센선봉장 360 3 2017.04.21
11813 롤빠! new 팀덜컥 35 0 2017.04.21
11812 조센 초딩부터 반일교육하네 wwww 3 newfile 이거레알 166 6 2017.04.21
11811 ㅋ 이런데도 이 화학공격이 짱깨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34 newfile 블레이징 256 4 2017.04.21
헬조센 대선후보 클라스 2 new 애미리스틀딱꼰대 212 6 2017.04.21
11809 곧있으면 선거인데 4 newfile 좀비생활 108 2 2017.04.20
11808 왜 한국인들은 한일협정을 무시할까여 17 new 아이러닉함 203 2 2017.04.20
11807 애들아 전쟁좀 일어나야할 때 안됐냐?, USS Carl Vinson (CVN 70)호 3, 4월달 위치추적및 예상이동로. 참고... 8 newfile 반헬센 181 2 2017.04.20
11806 [누구나 장애인이 될 수 있다]어떻게 한 명 때문에 시설을 설치하느냐..갈 길 먼 ‘교육 평등권’... 1 new 진정한애국이란 85 3 2017.04.20
11805 솔직히 치안, 대중교통, 배달 서비스(택배포함), 인터넷망은 한국이 세계 최고수준급이죠 8 new 탈죠센선봉장 283 4 2017.04.20
11804 부침개님은 1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74 0 2017.04.20
11803 강대국들의 인구는 감소하고 제 3세계 인구는 증가한다 3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154 0 2017.04.20
11802 헬조선 출산 정책을 비판한 진중권 3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198 3 2017.04.20
11801 쟤는 원래 내 아들이었어 16 new 센아이덴티티 278 7 2017.04.19
11800 돈이 없어서 결혼을 못한다는 말은 헬조선 기득권자들이 만들어 낸 음모 입니다 22 new 탈죠센선봉장 427 6 2017.04.19
11799 중국도 야근은 잘안하는거 같다. 8 newfile 이거레알 278 9 2017.04.19
11798 흔한 한국의 초딩들 18 new 수드라 324 3 2017.04.19
11797 공무원 영어 풀어보니까 5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227 0 2017.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