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서호
17.06.16
조회 수 348
추천 수 12
댓글 8








오랜만에 글을써봅니다. 요새 몇일간 집중해서 글을보다보니

여자와섹스에대한 글이 상당히 많이 자주올라오며 

비판아닌 비난섞인글이 많길래 글하나 적어봅니다.

 

어릴때부터 자라면서 느낀점입니다. 1인칭시점

아주어릴때는 여자애들과 소꿉놀이를 하면서 자랐고 이게편했다. 로봇보다 인형을 갖고놀았고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여자에

대한 인식과 가치관이 바뀌기 시작하였다. 마치나를 괴물보듯이

벌레보는듯한 경멸스러운 눈빛으로 이유없이 나를 쳐다봤고

나는 이유없이 이러한 시선을 왜받아야하는지 의문이 들면서 여자들과는 거리를 두어야겠다는 생각이들었다. 그리고 초등학교때 부터 되도않는 성교육을 영상물을 보여주며 시청하게하는데 

영상물을 보여주는데 보라고 틀어주는걸 영상본다고 변태라고 

지랄하는 초딩애들의 무논리와 여자 화장실은 금단의구역 

미지의세계 이지랄하며 마치 여자를 신처럼 떠받들며 가르치는 

것에 회의감과 의문이들었다. 그리고 중학교에 입학하고 중2쯤이 되었다. 지금부터 10년전이고 사춘기와 제2차성징을 

하였다. 하지만 나는 지금25살이지만 얼굴만 놓고보면 중학교때랑 똑같다. 중학교에 입학하고  2차성징을 거치면서 몸무게는

거의 변화가없는반면 키만 20cm가까이 자라고 쌍커풀과 콧대등 이목구비가 자리를 잡아갔다. 하얀피부에 10년전기준 

168cm의 키에 몸무게 40을 겨우넘긴 그러다보니 어느새

학교에서 내가 몸무게가 제일적다고 소문이 와전이되있었다.

사춘기가 되디보니 외모에 남녀노소 관심을 쏟아붇는 시기인데특히 여자들은 하얀피부와 길고가느다란 팔다리에 날씬한몸

다이어트 화장등 외향적가치에 상당히 신경을 쓴다.

내가 그기준에 가장 부합하다보니  여자들이 다이어트와 몸매에 관한

질문을 했었다. 그리고 초등학교때 나를 경멸시하던 눈빛으로

바라본 여자들이랑 같은중학교로 배정을 받았다.

그런데 여자는 2차성징때 배와 허벅지에 지방이 쌓이는것은

다들알것이다. 나를 그런눈빛으로 바라본 여자들을 이젠 내가 

위에서 내려다 깔아보고 고개를돌리며 내가무시한다. 전세가 

역전됬다고할까 갑자기 나에게 친한척하며 말을걸고 쳐다보는게 가식적으로 느껴졌다. 흥미로운점은 반에서 일진이라부르고 (쓰래기라 읽는다) 치마짧게 줄이고 와이셔츠 줄여서 가슴강조하고 목색깔과 얼굴색이 다른 화장떡칠한애들이 나를유혹하려고 일종의 내기를 했었는데 내가 아무반응이없자 오히려 화를 내었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얼굴이쁘고 몸매좋고 인기많은 

내가 유혹하는데 감사히 여겨야지 이런걸까? 그런 돌부처급 

멘탈에 일년에 한번정도 웃을까말까한 나를 웃기겠다 내기한 

아이도 있었다. 그리고 성인이된지금 여자에 대해말하면.

글쎄 외모도 자기관리이긴 하지만 얼굴과몸매에만 신경쓰고 

자기개발은 전혀 안한다고할까 (일부는제외) 

한달에 한번씩 서울에가다보면 이상한여자들이 말을거는데 

바쁘다하고 아예상종을안한다. 

여자라는것을 이용해서 나쁜짓을하는 여자도있다.

페러다임속에 갇혀있는것 같은데 연애를 보면 

서로가 서로에게 양보하고 이해하고 배려해야하는데 

어느한쪽만 일방적으로 충성하는 한쪽으로만 치우쳐져있다.

흔히말하는 보빨남들이 있는한 여자는 계속 나쁜짓을 이용할것이다.  이나라 자체가 여자를 신격화 하듯이 여기저기서 떠받들고 있는게 문제다. 그리고 여긴 헬조선이다. 놈이나 년이나 

그놈이 그년이다. 다를바 없다. 

 

 

여자들중에 여자라는것을 이용해서 여자인점을 이용해 

여자니까 때리지않을것이라고 믿는건지 말이나 행동을 

심하게 하는여자가 가끔보이는데 그럴때마다 죽일까 라는 

생각이 든다.

내가 여자에대해 두가지의 극도로 싫어하는 행동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자신의잘못을 배시시 웃으면서 웃음으로서 

마무리하려는 행동인데 보통의남자라면 여자가 자기한테 

웃으면 지도 쪼개겠지만 나는 매우정색을한다. 지금 장난하나?

다른 하나는 눈물이다. 여자의 눈물은 무기라고 헬조선식에서 

그렇게 말하던데 난 이말을 믿지않는다. 여자+눈물이라는점을 

악용하는 여자를 나는 봤기때문이고 그장면을 목격한 순간 

살기가 느껴졌다. 흔히말하는 피해자코스프레+감성팔이 용도로

매우 사용된다. 데이트 폭력과 가정폭력을 옹호하는게 아니다.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기보다 눈물로 그상황을 모면하고 오히려 

사과 받아야할 대상이 내가 잘못했어 하며 도리어 사과하고 이것은 다음에도 비슷한상황에도 또 눈물로 모마하려한다.

나는 귀엽다는 말을싫어하는데 성인여자한테 귀엽다라고 하는것과 애교부리는 행위 세계에서 헬조선에만 유일하게 있는것..

 

재미있는점은 20대남자인 필자가 여자한테 관심없다고 하니 

두가지 반응인데 너 남자좋아하냐와 너 거기에 문제있는거 아니냐 라는 반응이다.  아주 어릴때 에미년한테 학대받으면서  자란게 그뒤로 그생각만하면.. 

또 학교나 회사에가면 여왕벌을 중심으로 친목질과 텃세가존재하며 사진이공개된 인터넷카페에서도 난무한다. 신입 뉴비가 여왕벌을 안빨면 넌 뭔대 안빠냐는 반응과 빨면 신입이 어딜감히 숟가락을 얹냐는 반응이있다. 이 개같은 생산직 에서도 그게 있고 여자에게 말한마디라도 더붙이려는 멍청이들이 가득할뿐이다. 

 

여기에서 너무많이쓴 김치년같은 흔한것보다 색다른 글입니다. 

이글도 논란이 될수 있겠으나 

요새들어서 유동닉인가 뉴비인가 여기저기서 이상한 덧글다는 회원이 늘던데 비판은받으나 논리없이 무조건적으로 우기는 헬조선식 종특의 논리는 안받습니다.






  • 그냥 근본적인 원인을 찾자면 지금 2-30대 성비율이 남자가 대략 1.2-1.3배 많은데 아직 헬조선엔 연애할땐 그나마 모르겠지만 결혼할때되면 남자가 부담스러운게 사실임... 젊은애들 돈벌이는 대기업 공기업 금융권 일부 사짜 직업외엔 남자나 여자나 할거없이 뻔함... 몇년전이지만 회사 지인이 결혼 집 문제때문에 파토난거 보고 느낀게 많음... 그리고 글쓴이가 말한것처럼 사지 말짱하고 멀끔하게 생겼는데 연애 안하거나 그러면 게이냐 병신취급 하는거 오지랖.. 공감함.. 난 애초에 경쟁이 치열한 그딴게 너무 싫고 결혼을 원하는 사람끼리 하면 될껀데 왜 남의 인생 신경쓰는지 모르겠음...

  • 서호
    17.06.17
    종특이라 그렇습니다.
  • 둠헬
    17.06.17
    조선? 끄덕끄덕
  • 위천하계
    17.06.17

    뭔가.. 평범한 센징과는 외모, 성격이 다른 사람들, 또는 집안이 금수저거나 특별한 사람들이,

    헬조선을 더 일찍, 더 잘 깨닫는 듯 하다.

     

    특별한 방향이 어떤가와는 관계없이. 헬조선의 "헬" 이라는 것이

    그들에게 작용하는 방식은

    일반 센징에게 "헬"이 작용해서 헬화되는 방식과는 조금 다른것 같다.

     

    그래서 "이것이 헬이구나" 간파해내기 더 수월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

     

    한가지 예시로서, 타고난 능력 + 적절한 외모 + 부모가 도와주는 집안.

    -> 이게 잘 조합되어 능력자가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개인이 딱히 노오오력하지 않았음에도,

    헬 중학교, 고등학교와 사회에서 쏟아지는 지옥불이 마치 투명인간이 된듯 비껴가는 것을 볼수있다.

     

    헬조선의 "헬" 이라는 것도, 그것을 받을 준비가 된 사람에게 더 잘 전염되는 것일지도..

  • 슬레이브
    17.06.17
    뜬금없지만 천안함 사건이 생각나는군요.
    당시 뉴스에서는 죽지 않고 살아남은 노예병사들에게 다른 천안함에 탑승했다가 폭사+익사한 사망자 유가족들이
    생존자들을 껴안으면서 하는 말 : "괜찮아, 같이 안죽었다고 죄책감 가질 필요 없어, 비록 같이 안죽었더라도 용서해줄게".

    이런 식의 사고방식이 넓게 퍼져있는게 아닌가 싶네요. 여자라는 신분을 이용하는 것이나 이런거나..
    아예 그런식의 사고방식이 적용이 안 되게끔 상황을 만들어 나가면 됩니다.
    제 생각은 그렇네요.
  • 자신이 가지고 있는 서열 혹은 권위의식으로 타인의 자산, 노동, 능력을 수탈하는 행위는 헬에서 만연하지요. 단지 그것이 성이 매개체가 되서 연애라는 이름으로 존재할 뿐입니다.

    실제로 연애하다 인생 망하는 케이스가 여자와 남자간의 서열관계가 금수저와 흙수저, 연상과 연하 등 상하관계인 경우가 다반사라는 점을 보아 아마 저런식의 성을 매개로한 수탈행위는 권력관계와도 어느정도 일맥상통하단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 원글에서 나타난 여자들도 알고보면 사고방식에 서열, 권력의식이 기저에 깔려있는 경우가 많고요.

    사실 지금처럼 사회가 극도로 힘든 시점에서 연애나 결혼은 최대한 멀리하는것이 최선이나 만에하나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 하는 경우가 생기면 이 점은 유의해두세요.

    자기보다 서열 높은 상대와 연애는 가급적이면 피하세요. 그리고 연애상대는 자신과 서열이 같은 사람이 최곱니다. 만약에 서열이 같다고 판단된 사람이 자신을 업신여긴다란 느낌을 준다면 가차없이 헤어지시기 바랍니다.

    상대방이 나한테 갑질할 수 있는 위치에 서는 순간 연애는 물론이고 인생마저 말아드실 수 있습니다.

  • 서호
    17.06.18
    헬조선에서 연애할생각은 절대로 없기에..  
  • 헬에서 연애는 피하는게 답이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347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649 1 2015.07.31
3945 고부가 가치 산업을 스스로 차버린 헬조선 3 newfile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388 7 2015.10.28
3944 일자리없는이유 5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399 7 2016.01.08
3943 시대의 격류 폭풍우가 다가온다 그때를 어떻게 할것인가? 3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262 7 2016.07.07
3942 소련 8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215 7 2016.06.23
3941 헬조선의 사기의 확장 이것이 바로 창조경제 , 발굴에서도 사기는 멈추지않는다 4 newfile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240 7 2015.10.28
3940 박정희라는 사람에 대한 평가 5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339 7 2016.03.03
3939 왜 여기서 천하제일 미개함 콘테스트하는지 모르겠다 30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185 9 2017.08.08
3938 부모님에게서도 사랑을 발견할수없습니다 18 new dddd 467 10 2015.12.19
3937 헬조선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5 newfile 엘리엇 362 8 2017.10.04
3936 가족중에 문슬람이 잇으면 안되는 이유 9 new 헬조선탈출 357 8 2017.08.20
3935 (개인적인 생각 시리즈) '헬조선 학교에 갇혀 사는 학생들의 학생 인권'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14 new 부침개뒤집듯이혁명을 392 7 2017.08.03
3934 국민들은 똥돼지들입니다. 9 new 자기기만자 326 8 2017.05.08
3933 헬조선 사이트에 한가지 아쉬운 점 14 new 자기기만자 445 12 2017.04.30
3932 망하는게 꼭 무너지고 사라져야 망하는건줄 아는데 4 new dddddd 350 9 2017.08.13
여자글 8 new 서호 348 12 2017.06.16
3930 헬조선 문장해석 4 new 충만하게 264 7 2018.05.13
3929 헬조선은 여자들한테 더 지옥... 20 newfile rob 1171 9 2015.11.05
3928 손주 돌잔치 축의금을 달라는 시어머니 7 new 헬조선탈조선 916 9 2015.12.14
3927 공감이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22 new 부침개뒤집듯이혁명을 379 9 2017.07.29
3926 헬조선에 머신러닝을 도입되면 안되는 이유.jpg 16 newfile 베레 950 11 2017.08.03
1 -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