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데이트리퍼
18.10.08
조회 수 132
추천 수 1
댓글 3








몇번 눈팅은 하다가 글은 처음 써보네요

 

질문부터 먼저 정리해서 쓰자면

1)장애판정 받으면 망명/이민 난이도가 많이 올라갈까요?

2)장애판정 받은 다음

얼른 졸업해서 나갈준비하기 vs. 자퇴하고 4년제 컴공이든 게임이든 졸업하고 나갈준비하기

3)미국 영주권자인게 다른나라 이민에 좋은 영향을 주나요?

4)뉴질랜드, 캐나다 생각중인데 어디가 괜찮을지 알려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21세 2년제 재학중인 여성입니다.

 

플라스틱수저 흙수저도 아니고

그냥 수저가 없는 수준의 집안에서 심리적 지원도 경제적 지원도 못받고 자랐습니다.

 

그나마 다행이었던건 집안 사정에 비교해서 해외여행을 정말 많이 다닌거?

14살때 한창 학교폭력을 당하다가 필리핀, 뉴질랜드엘 도망치듯 갔습니다

뉴질랜드에 한달, 홈스테이하고 학교 다니고 있으면서 그냥 무의식적으로 체감한거같아요.

‘난 한국에서 살면 안돼, 어디가 됐든 나와서 뒤져야돼 자살해도 밖에서 자살한다’

 

아직 가난에 대해 압박감이 그리 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부모님한테 유학 보내달라고 넌지시 얘기했다가 뒤지게 혼났어요

뉴질랜드 갔다와서 외국생활에 대한 열망이 들끓었고, 운이 정말 좋아서 이후로도 나랏돈으로 해외여행을 몇번 다녀왔어요. 아시아권이었지만 어쨌든 한국살지 말자는 생각을 굳히게 해줬어요

같잖은 자랑 하나 하자면 외국살다온 사람들이랑 대화나누면 외국 어디 살다 왔냐고 많이 물어보네용...

 

하던 미술을 그만두고 고등학교 문과 다니다가 자퇴하고 검정고시 잘 쳐서 서울에 있는 예대(예술경영 관련학과)를 재학중입니다.

원래 계획은 졸업을 서둘러 하고 뉴질랜드 장기부족직업과 관련된 (3d디자인) 국비지원교육을 받아서 한국에서 2년정도 일하고 해외취업을 할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장애판정 신청을 하려고 생각을 하고있어요. 아동학대와 학교폭력 등에 의한 트라우마, 기타 유전적인 문제와 가정환경때문에 정신질환을 오래 앓았고,

나라가 나한테 해준게 뭐가 있어... 라는 말이 핑계로 들리게 하고싶지 않아서요.

문득 장애판정 받고 국가 지원 좀 받다가 나갈 준비 되면 (정신)장애인 차별을 이유로 망명을 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네요...

 

요샌 4년제 다니고 싶은 욕심도 생기고요.

 

그리고 아빠랑 동생이 미국 넘어간지 얼마 안 되어서 영주권 받았는데, 시민권도 아마 받을 것 같고요...

부모님 이혼하실때 엄마 따라간걸 후회는 안합니다. 앞으로도 안 할 것 같습니다.

트럼프도 아빠도 아빠랑 재혼한 아줌마도 넘모 싫은데 솔직히 그 스트레스 견디면서까지 미국 가고싶진 않거든요ㅋㅋㅋ... 근데 이걸 어떻게 저한테 득이 되게 상황을 굴릴 방법이 없을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비전문가의 의견이니 참고만.

    1) 장애 관련된건 모름. 일반 이민이라면 장애판정이 도움될 일은 없어 보이는데, 망명이라면 얘기가 다르지만 이쪽은 더 모름. 나머지 답변은 일반이민 기준. 

    2) 얼른 졸업해서 나갈준비하기 vs. 자퇴하고 4년제 컴공이든 게임이든 졸업하고 나갈준비하기

    일반 이민의 경우 본문에 적힌 내용대로라면 해외에서 학교를 다시 다니거나 한국에서 학사를 준비하고 나가는 방법뿐입니다. 학사 미만의 단기 학위는 해외에서 인정이 잘 안 됩니다. 

    3) 미국 영주권자인게 다른나라 이민에 좋은 영향을 주나요?

    - 캐나다 진출에 도움이 됩니다.

    - 미국에서 취업활동을 한 경우 해당 경험이 타 영어권 이민에 간접적 도움이 됩니다. 

    - 아예 시민권까지 따버리면 제3국 이민에 실패해도 한국으로 리턴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도 있습니다. 

    4)뉴질랜드, 캐나다 생각중인데 어디가 괜찮을지 알려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 최소한의 복지를 갖춘 국가의 경우 신분문제를 해결한 여성은 어떤 진로를 택하더라도 별 어려움 없이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제가 그 입장이라면 모두 한꺼번에 진행하면서 제일 먼저 확실한 견적이 나오는 곳으로 옮겨탈 듯 합니다. 

  • 노안
    18.10.10
    1. 도움 안됨
    2. 취업에 도움 안되는 전공이라, 언어에 문제만 없다면 해외에서 다시 출발하는 것을 추천.
    3. 고오오오급 레스토랑님이 말한만큼 도움 됨
    4. 어딜가나(유럽, 호주, 북미 기준) 대한민국 대비 여성이 독립하기 쉬움. 독립을 강요당함. 외모만 된다면 대한민국이랑 중국처럼 여성이 살기 좋은 나라는 없음.
  • 붉은 돼지 명대사 기억나게 민드네요. 애국같은건 인간들끼리 많이 하라고. 근데 헬조선은 숙민을 개돼지 취급하니 애국 안해도 그만임.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417 캐나다 탈조선 조언좀 구하고 싶습니다 4 new 하인정인정 33 0 2018.10.19
1416 '푸틴이 싫어요' 세계 각지로 피신하는 러시아인들 1 new 노인 26 0 2018.10.17
1415 떠날 때 떠나더라도, 한국에서 배워갈만한 것에는 뭐가 있을까요? 2 new 떠날땐떠나더라도 34 0 2018.10.17
1414 님들아.. 나 해외생활 20년 하다 작년에 귀국했는데.. 1 new coffii 135 1 2018.10.14
21살입니다 장애판정 후 이민 3 new 데이트리퍼 132 1 2018.10.08
1412 캐나다에 삽니다 6 new 신재홍 215 0 2018.10.05
1411 호주로 요리유학후 이민 1 new 웃지유 62 0 2018.10.04
1410 헬조선의 당신은 왜 가난한가? 11 new 천기누설 178 1 2018.10.04
1409 내가 이민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4편 new 천기누설 104 0 2018.10.04
1408 19살 캐나다로 탈조선 계획 평가점 해주십쇼 3 new 잠실롯데캐슬골드 129 0 2018.10.03
1407 스압) 일본 생활 정보 팁 일본 살면서 느낀점 100가지.jpg 4 new 웰컴투헬조선 279 1 2018.09.30
1406 해외거주자? 1 new xxxxxzzzsds22 62 0 2018.09.29
1405 25살 인생썰 + 탈조선 5 new 헬조선탈출ㅊㅋ 318 3 2018.09.26
1404 20살 탈조선 1 new Gracie 141 0 2018.09.19
1403 저 이대로 가망 없는건가요.. 2 new HASFD 199 0 2018.09.18
1402 호주 청소잡으로 스폰이나 영주권 받을 수 있나요? 2 new 오늘왔슴다 200 0 2018.09.15
1401 이거 한번 여쭈어 봐도 될까요? 1 new 퉁덜이 104 0 2018.09.13
1400 토목공학과에서 일본으로 탈조선 하신분 계신가요? new gpfwhtjs 54 0 2018.09.13
1399 내가 이민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3편 new 천기누설 180 0 2018.09.12
1398 20살 전역후 이민준비 도움을 주세요. 2 newfile 노력노력 84 0 2018.09.12
1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