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0. 서론

  저는 중학생때까지 해외, 국내를 번갈아가면서 체류하다가 당시 아버지의 상황등으로 현재 군필이지만 한학기 쉬고있습니다. 눈팅을 한동안 해보니 고등학생분들이 많은 것 같아, 여러분들이 소위 말하는 명문대 중 한곳에 재학중인 사람으로서 스랖과 세연넷 그리고 고파스에 올라온 글들을 역시 눈팅한 것을 기반으로 가장 안정적인 탈조선 루트를 제시해보고자 합니다. 

  제가 한국에 들어왔던건 고1때부터이고, 우습게도 논술전형으로 입학하였고 경제를 전공하고 있습니다. 결론은 공부를 열심히 하라는 것이긴 한데, 이런 루트도 있다는걸 아셨으면 해서요. 

 

1. (객관적으로) 이민시장에서 나의 위치

  사실 이민을 받아들이는 국가들은 대부분 이민자가 부자이거나 필요한 기술이 있는 사람이길 원합니다. 전자는 투자이민입니다. 그러나 미국만해도 최소 5억원이 있어야하고, 투자한다해도 확실히 시민권이 보장되는 것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사이트 유저분들에게 이는 힘든 선택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주로 후자에 포커스를 맞춥니다. 용접, 요리, 회계등 (글로벌 경제침체 속에서도)국경 개방도가 높은 호주, 캐나다를 노리기 마련이죠. 역시 여기서도 문제가 발생합니다. 고등학생 여러분, 말도 안통하는 곳에 가서 요리하고, 유일하게 서구에서도 군대문화가 적용된다는 주방에서 일하거나, 남자가 단순 경리일하면서 평생 살아갈 수 있나요? 힘듭니다. 결국 사업을 생각하기 마련이고 이런저런 고생이란 고생은 다하고, 준비가 안되어있다면 역이민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민블로그들을 보니 어떤사람은 호주에 가보지도 않고 이민허가가 나서 정착했다가 돌아오면서 그래도 한국이 낫다는 개소리를 지껄여놨더군요. 

  서구문화는 여러분이 생각하는것과 많이 다릅니다. 현재 여러분은 단순기술을 익히지 않는이상 이민시장에서 전혀 가치가 없는 재화입니다. 지금 아무생각없이 나갔다간 다시 돌아올겁니다. 

 

2. 그렇다면 어떻게?(이과)

  1번에서 서술하였다시피, 우리는 이민자가 "필요한 기술이 있는 사람"이길 원한다는 항목에 집중해야됩니다. 다만 단순기술의 극단적인 상대점에 있는걸 생각해봅시다. 공학박사학위. 사실 스누라이프에서 가장 각광받는 탈조선 루트는 공학박사 취득후 미국에 눌러앉는겁니다. 미국은 공학박사 학위취득자에게 특별히 취업비자를 발행해주고 있으며, 이민하기도 한결 쉬운 루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는 사실 "중산층으로 정착하기 가장 쉬운 루트"입니다. 특히 전기, 화공, 기계, SC에 대한 수요는 언제나 높습니다. 다만 학부때 공부는 존X게 빡셉니다. 보통 유학나가는 평균이 학점따기 어려운 과목을 듣는걸 감안해서라도 3.8/4.3이상은 되셔야됩니다. *****영어를 절대 놓으시면 안됩니다. 영어 잘하셔야됩니다.

 

3. 그렇다면 어떻게?(문과)

  고등학교 2~3학년 문과고 현재 수리1등급이 나오지않아 교차지원은 힘들다면 고등학교 1학년말 자신을 생각하며 볼따구를 존나쎄게 때립시다. 일단 문과를 선택한건 탈조선뿐 아니라 모든면에서 그냥 후회하게 될겁니다. 우선 여러분에게 남은 기회는 경영, 경제, 통계를 선택하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그나마도 연세대만 통계를 문과에서 뽑습니다) 그 이외 학과는 한국에서도 취업이 힘듭니다. IVY에서 학위받은애들이 왜 해커스같은데서 강사를할까? 학과를 보세요. 전부 인문계열&사회과학계열입니다. 우리는 오로지 "상경계열"로 불리는 경영, 경제, 통계를 선택해야합니다.

  경영을 봅시다. 경영은 크게 4가지 부전공으로 나뉘지만 회계학과, 재무학만이 우리의 살길입니다. 만약 탑30~탑50안에서 회계학, 재무학 박사 코스웤에 합격한다면 대개 미래가 보장되었다고 보셔도 됩니다. 극소수만 선발하기때문에, 경영박사는 예전보다 못해도 아직은 무슨짓을 해서라도 학위만 받으면 탈조선이 가능합니다. 이쪽은 대개 편미분을 존나하는 학문으로 유명하지만, 전 학부수준이라 자세히는 모릅니다.

  경제는 이보다 좀 덜합니다. 경제의 경우 세부전공이 매우 다양하지만, 대개 대학에서 수학과의 선형대수, 미적분학, 해석학정도의 수리능력과 통계학에서 수리통계학, 그리고 경제학 자체에서는 계량경제학등의 학문에서 좋은 학점을 받으셔야합니다. 세부전공은 석사이상에서 갈리는경우가 대부분이며, 무조건 서울대석사(그나마 대학원이 정상입니다. 그 아래는 지방대 출신들이 너무섞여있어서...) 이후 미국에서 석&박통합을 노려봅니다. 이쪽은 공급이 꽤 많아서 되기는 존나힘든데 박사학위중 결과물에 따라서 당신은 세계은행, IMF에 취직할수도 있고 리턴해서 정부출연연구소에서 벌어먹고 살아야될수도 있습니다. 물론 탑30~50안에 드는 곳을 나온다면 헬조선을 오던 탈조선을 하던 남부럽지않은 삶은 살 수 있습니다. 

  통계는... 연세대 통계학과의 경우 굉장히 풀이 좁다고 들었는데, 서울대 수리통계를 무조건 진학하시는걸 추천하며, 보통 통계+SC, 통계+경영의 시너지로 취직 후 MBA를 노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통계학 박사의 경우는 한국에서 수요가 거의 없어 해외로 나가셔야됩니다. 

 

  참고로 눈치챈사람도 있겠지만 전부 한국에서 석사하고 미국에서 석&박사를 하게되는데, 미국은 석사코스가 거의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미국에서 석사는 박사를 노리는 유학생들을 위한것이고, 석&박 통합으로 짜여져있으며 보통 코스웤도중 탈락하면 석사를 취득하게 됩니다. 한국인이라 이중... 씨X... 한국 학부출신은 잘 받아주지 않습니다. 역시 이쪽도 웬만해서는 3.8/4.3정도는 되어야하며, 3.6정도만해도 학부때 인용이 많이되는 페이퍼를 썼다든지 하는 높은 수준의 퍼포먼스가 요구됩니다. 

 

4. 결론

우선 조선식 학습시스템에 따라 공부해서 대학을 가야할텐데, 이과의 경우 최대한 전화기(전기화공기계)를 노리시고, 건도토(건축도시토건)은 줘도 가시면 안됩니다. 건도토는 한국에서도 취업이 잘... 문과의 경우 서울, 연고대, 서성한정도까지를 추천합니다. 다만 무조건 경영, 경제로 진학하시길 추천합니다. 이중으로 합격하신다면, "전과"제도나 "복수전공"제도를 잘 찾아보시고 결정하세요. 

 

뭐 궁금한게 있거나 니새X는 틀렸다 하시는분은 자유롭게 댓글부탁합니다.

 

 






  • ㅁㅁㅁㅁ
    16.05.09
    글 잘 읽었습니다.
    다만 한가지 틀린 점을 알려드리자면 고대도 통계학과 문과에서 뽑습니다. 
  • 녹두장군
    16.05.09
    오 그쪽도 그런가요. 고대 통계학과도 궁금하네요. 
  • ㅁㅁㅁㅁ
    16.05.09
    그리고 '통계+SC'에서 SC가 뭔지 궁금합니다.
  • 녹두장군
    16.05.09
    아 잘못썼네요 CS= Computer Science입니다
  • 킨치타르
    16.05.09
    빡세구나..
  • 이과는 공학석사학위 이상을 가지고 있거나, 대학원을 미국에서 마치면 소위 '고급이민' 방법 중 여기 있는 동수저 이하 사람들이 노려볼 만한 가장 좋은 통로인 거 같기는 함.
    개중에서도 전기와 컴퓨터(CS)관련분야는 헬조선이나 미국이나 나름 괜찮은 거 같고.
    일 단 이공계통중에서도 가장 개방적이고 외국인을 꺼려하지 않는 분야라, 실력과 경력이 충분하면 미국이나 그 외 다른 국가에서도 중산층(매우 뛰어나면 드물지만 상층도 충분히 가능... 물론 그 정도면 헬조선에서도 은수저급 이상에 무난하게 편입될 만한 인재겠다만....)에 편입될 만한 일자리를 구하기 무난함. 좋은 예시로는 현재 구글 사장(선다 피차이)이 인도인인 것도 있고...

    근데.... 문과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할 수 있음.
    일 단 미국의 정치쪽, 혹은 금융분야는 헬조선보다도 더 보수적이라서 가족 중 관련 인사가 있거나 집안이 금수저가 아닐 경우 오리지널 미국국적의 백인(개중에서도 정통?이라고 보는 WASP 계열 or 유대인) + 미국 일류학부 + 대학원으로도 거의 진입이 불가능한 분야임. 경제학 등 학계쪽은 불가능하진 않지만 거의 굇수급 능력자여야 할 거고...
    최근에는 미국도 불황이라서 이러한 종류의 이민쿼터를 줄인 상태인데, 가장 먼저 줄여서 진입을 막는 분야가 인문계, 사회과학계열임.

    Wall Street같은 금융중추에 들어가는 것은 헬조선인(1세대,1.5세대 이민)은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고 죽어라고 노오력해도 거의 불가능하다고 알고 있음.
    애초에 그렇게 '들어간' 숫자가 수백만명의 미국 이민자 중에서도 손에 꼽을 정도로 적고(비유가 아니라 진짜로), 그렇게 들어가도 쟁쟁한 미국 주류한테 밀리게 됨.

    그래서 대부분 인문이나 사회과학계열은 학위를 마치거나 하면 헬조선으로 롤백하는 것이 보통임. 돌아오면 그나마 정부기관에 연구원으로 들어가거나 교수를 할 수 있기는 하니까(물론 이것도 경기불황인 요즘에는 매우 어렵다.)
  • 녹두장군
    16.05.10
    월가는 불황이죠. 하지만 경영학 박사수요는 미국 대기업에 넘쳐흐릅니다. 

    물론 경제학 박사는 학계에 남거나 국제기구에 들어가는것이 최선이므로, 사실 주류사회와는 별로 상관이 없어서...

    이런식의 이민도 모두 미국 주류사회에 편입되려는 생각을 버리고 가는 것들이에요. 사실 주류편입은 엄청 부자가 되지 않는이상 불가능하겠죠.
  • 녹두장군
    16.05.10
    통계는 얼마전까지만해도 미국에서 의료통계분야가 확 떠서 그쪽으로 몰린다고 들었었는데, 요즘은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big data기술의 급격한 발전으로 미국에서 통계박사 수요가 많은건 사실인 듯 합니다.
  • 하아
    16.05.10
    연고대 학부(통계)-연고대 석사(통계) 마친 후 미국으로 통계학 박사 유학 갈때도 미국대학 측에서 학부 학점도 볼까요? 아직 학부생인데 학부 학점이 노답이라 걱정입니다. 
  • 녹두장군
    16.05.12
    낮은 학부학점은 no excuse입니다
    Y라면 응통과 선배분들도 잘 알려주시겠지만 자교석사 노답인거 아실텐데요?
    유학준비시 필요한 수학과 과목들 선이수해두시고 학점 최소 3.6/4.3에 이정도로 낮으시면 논문이나 실적이 필요할겁니다. 유학잘보내시는 교수님 찾아가서 상담하세요. 
  • ㅇㄹ
    16.05.16
    사실 공대 가서 외국 대학원으로 유학가는 코스는 관심있는 사람은 다 아는거고, 학비 문제가 해결이 안되서 포기하는거죠.
  • 녹두
    16.05.26
    공대 펀딩이 얼마나 좋은데 학비문제는...
    오히려 집안문제가 아닌지?
  • 탈출이답
    17.06.04
    실업계는 어떻게 탈조선 하죠...?
  • 그리고 솔직히 내 생각에는 조선식 수능성적을 언수외111 맞는 것이 미국으로 이민 가는데 있어 그렇게 중요한가 싶음.
    물론 헬조선의 지잡대(헬조선의 저급한 학벌차별사상을 드러내는 쓰X기 같은 말이라 좋게 생각하지는 않지만 여튼...)는 대부분 엉망이고. 좋은 대학에 갈 수록 괜찮은 고급 교육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잘 가는 것이 조금이나마 좋기는 하겠지.

    근데 헬조선식의 학벌적용으로 생각한다면 거의 무의미한 것이 맞는듯함, 지금 우리가 루마니아나 폴란드의 일류 대학이 어딘지 잘 모르듯이, 미국 가면 헬조선에서 어느 정도 이상되는 괜찮은 대학 나오면 거기서 거기임.
    차라리 전공이 무엇인가와 영어 실력이 훨씬 중요하다는 생각이 듬. 구태여 조오선식으로 세뇌해가면서 111 맞을 필요는 없지 않을까?

    수 능과는 별개로 영어는 공부 꼭 해야된다고 생각함. 위에 작성자분은 그래도 부모를 잘 만난 편(쓴 글들을 보니 거의 금수저급에 근접하는 거 같다.)이라서 이런 문제는 조금 덜했을 거 같지만, 우리 같은 평범한 헬조센징들에게는 가장 어렵고 중요한 게 영어인거같다.
  • 녹두장군
    16.05.10
    석사이상 중산층이민엔느 어느정도 작용합니다.

    일단 학부때 배우는 과목의 수준이 다르고, 대학원 석사를 상위권으로 갈 수 있는지 아닌지가 중요합니다.

    해외박사나 준비생들 커뮤티가 워낙 좁은데, 문과에서는 111이나 근처를 맞아야되는 대학(서성한 많이잡으면 중경외시??? 여기까지도 거의 안내려갑니다)이외에는 실제 유학준비하는곳을 거의 못봤습니다. 서강대 경제는 유명하긴 하죠 ㅇㅇ. 

    대부분 영미권은 철저한 학벌주의라(...) 학부성적+학교간판을 봅니다. 그쪽도 매번 코스웤 밟으러 오는 한국애들 학교 정해져 있어서 대략 어떤지는 알고있기때문이죠. 

    위에 썼는지 기억이 안나는데 보통 유학생들은 아이엘츠 7-8, ibt 105~은 꼭 찍고 가고, 가서 무척이나 고생하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중하위권 대학에서 토익같은게 어려워서 절절매더라구요. 유학생각한다면 (구) 토익 900대 중후반 점수는 기본적으로 나와줘야 합니다... 

    물론 지나친 일반화는 삼가야겠습니다만, 상위권 대학에 정보나 인력풀이 좋기도 한것도 영향을 분명 줄거라 생각합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3 updatefile 헬조선 28948 4 2015.05.28
188 이민의 중요성 2 new 네애 216 9 2017.11.14
187 일본유학-취업-이민 상담 고3 (2) 1 new 비추천누름 91 8 2017.11.14
186 탈조선이 목표가 아니라 탈조선 후의 삶의 질도 존나 중요함. 29 new 후회하지말기 1105 12 2017.10.05
185 제발 일본 싫으면 오지 마세요 16 new 은행나무 1847 19 2017.10.07
184 얘들아 3일뒤 탈조선한다. 31 new bluephoenix 3401 17 2017.07.23
183 프랑스, 캐나다, 독일 난민신청 후기 (+병역거부자 분들에게 조언) 110 new 시바프랑스 13455 22 2017.08.13
182 남미 15년 이민 당신이 조심해야되는 사람들 10 new JONYBRAVOPARAGUAY 4000 21 2017.06.11
181 옥스퍼드 대학교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86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3742 21 2017.07.04
180 캐나다 난민 신청 현황 25 new 난민 5130 16 2017.05.26
179 [매우 심각] 개인적으로 탈조선 꿈꾸고있는 37세 아재입니다 심각한 마음으로 질문드립니다 16 new 죽창의날카로움 4270 20 2017.05.23
178 젊고 패기있는 형들, 캐나다 주정부이민 추천합니다. 19 update 내목표는탈조선 11019 14 2016.04.02
석사이상의 탈조선 방법 - 특히 고등학생에게 드리는 글 15 update 녹두장군 11506 17 2016.05.08
176 탈조선 희망국가 (2015년 기준) 8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3910 16 2017.03.05
175 탈조선 꿀팁 - 해군 가세요 5 new SeanConnery91 3406 15 2017.04.03
174 탈조선 직전 몇달간 겪었던 일들 14 new 미국사람입니다 4571 22 2016.11.05
173 이제는 탈조선에 대해 부모님한테 설득하는 것은 포기해야 하는건가요... 42 update 꼰대헬선생 3918 17 2015.10.28
172 영국으로 탈조선 후 바뀐것 29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10587 21 2016.11.27
171 내가 이민을 결심한 이유 14 new 바니버즈 4224 21 2016.12.10
170 홍콩으로 탈조선 8개월째, 후기 53 new 조선소녀v 11265 28 2016.12.19
169 헬국에서 10년동안의 부적응기 끝에 영국여친과 결혼 후, 다음달에 떠납니다. 21 new Ninja 4596 21 2016.11.22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