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John
23.05.25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0








많은 사람들이 미국이라는 나라는 그저 군사력으로 뜬 나라정도로만 알고 있다. 그러나 정작 미국이 스페인 부왕령의 화폐를 싸그리 흡수해서 뜬 나라라고는 잘 모른다.

특히 나폴레옹의 형이던 호세1세라는 놈은 말년에는 미국의 뉴저지주에 평생 감금당해서는 유폐되어 있다가 뒈졌던 것이다. 그 과정에서 미국새끼들이 신대륙의 스페인의 모든 권리를 다 후렸다고 보여진다.

 

 

https://namu.wiki/w/호세%201세?from=조제프%20보나파르트

 

어째서인지 이베리아 반도 전쟁에서 그가 무능했다는 편견이 인터넷에 널리 퍼져있지만 그는 결코 무능하지 않았다. 그는 순간순간마다 제법 정확한 판단을 했고, 필요한 것을 알맞게 짚어서 동생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에게 있어서 불운한 점이라면 첫째로 그의 상대가 인류 역사를 통틀어도 최상위급의 명장인 아서 웰즐리였다는 점이었고 둘째로 파리의 사령부에서 이베리아의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낙관하기만 했다는 점이었다. 그 때문에 그는 필요한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오히려 러시아 원정에 병력을 차출당하기까지 했다. 그 때문에 결국 그는 아서 웰즐리에게 털리고 반도 전쟁에서 패하게 된다.

2.3. 폐위, 그리고 말년[편집]

결국 1813년 그는 폐위되었으며 나폴레옹이 몰락한 뒤에는 유럽 여기저기를 떠돌다가 1817년에 미국으로 망명하여 거기에 15년을 살았다.

1820년에는 허수아비 멕시코 황제로 그를 추대하려는 미국 정치계 유혹을 받았으나 "난 허수아비 왕 생활을 해봐서 그게 얼마나 보잘 것 없는지 안다!"라며 거절했다. 세월이 훨씬 지나 막시밀리아노 1세가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조카인 나폴레옹 3세에 의해 멕시코 황제에 옹립되었다가 비참하게 총살당한 걸 보면 그가 생각을 잘한 것이었다.[5][6] 늘그막에는 프랑스로 돌아와서 조용히 살다가 1844년 피렌체에서 세상을 떠났다.

1820년경 뉴저지 주에서 살 때 사냥을 하다가 유명한 크립티드 저지 데블을 목격했다고 전해진다.

 

 

미국 패권을 성립시키는데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은 따라서 이베리아 반도 전쟁을 통해서 호세 1세를 실각시킨 아서 웰즐리와 영국 친구들인 것이다. 아서 웰즐리와 영국 군바리새끼덜이 지덜의 연금 재배를 위한 나라로써 미국을 성립시켰다고 말할 수 있는 정도.

호세 1세의 뉴저지주 거주 당시에는 크립티드 저지 데블을 목격했다고 한다거나 하는 뭔가 마가 낀 일들도 있었다고 카니까 그 바이킹 버러지새끼덜이 뭔가를 개지랄을 한 것은 확실하다.

정작 1812년의 전쟁에서 미국 병신새끼덜은 캐나다군에게 백악관이 털리던 군대나 가지고 있었는데, 졸지에 스페인의 국부가 미국으로 이전된 것이다. 1812년에 아서 웰즐리는 스페인에서 활약중이던 때이다.

 

당시의 정황으로는 나폴레옹이 루이지애나를 스스로 팔아먹었다라고만 했지만 단지 그 이상으로 보여진다. 루이지애나를 팔아먹은 것은 아서 웰즐리의 미국 재배에 판돈을 넣어주고 대애충 강화를 맺은 격이고, 나폴레옹과 아서 웰즐리는 실상 국가를 떠나서는 개인적인 딜을 한 것이다. 유대인 음모론도 죄다 여기서 기인하는데, 삼국지로 치자면 유선이 종회와 사마소를 제끼고 딜을 한 셈이다.

 

나폴레옹은 어쩌면 세인트헬레나섬에서의 탈출을 통해서 워털루에서 아서 웰즐리만을 실각시키기 위해서 회전을 벌여서 그가 아서 웰즐링에게 조공한 모든 것을 찾고자 했지만 결국 실패하였다.

 

Arthur, Duke and Marquess of Wellington,
Marquess Douro, Earl of Wellington,
Viscount Wellington and Baron Douro,
Knight of the Most Noble Order of the Garter,
Knight Grand Cross of The Most Honourable Order of the Bath,
One of Her Majesty's Most Honourable Privy Council, and
Field Marshal and Commander-in-Chief of Her Majesty's Forces.
Field Marshal of the Austrian Army,
Field Marshal of the Hanoverian Army,
Field Marshal of the Army of the Netherlands,
Marshal-General of the Portuguese Army,
Field Marshal of the Prussian Army,
Field Marshal of the Russian Army,
and
Captain-General of the Spanish Army.
Prince of Waterloo, of the Kingdom of the Netherlands, Duke of Ciudad Rodrigo
and Grandee of Spain of the First Class.
Duke of Victoria, Marquess of Torres Vedras, and Count of Vimiera in Portugal.
Knight of the Most Illustrious Order of the Golden Fleece, and of the Military Orders
of St. Ferdinand and of St. Hermenigilde of Spain.
Knight Grand Cross of the Orders of the Black Eagle and of the Red Eagle of Prussia.
Knight Grand Cross of the Imperial Military Order of Maria Teresa of Austria.
Knight of the Imperial Orders of St. Andrew, St. Alexander Newski, and St. George of Russia.
Knight Grand Cross of the Royal Portuguese Military Order of the Tower and Sword.
Knight Grand Cross of the Royal and Military Order of the Sword of Sweden.
Knight of the Order of St. Esprit of France.
Knight of the Order of the Elephant of Denmark.
Knight Grand Cross of the Royal Hanoverian Guelphic Order.
Knight of the Order of St. Januarius and of the Military Order of St. Ferdinand and of Merit of the Two Sicilies.

Knight or Collar of the Supreme Order of the Annunciation of Savoy.
Knight Grand Cross of the Royal Military Order of Maximilian Joseph of Bavaria.
Knight of the Royal Order of the Rue Crown of Saxony,
Knight Grand Cross of the Order of Military Merit of Wurtemberg.
Knight Grand Cross of the Military Order of William of the Netherlands.
Knight of the Order of the Golden Lion of Hesse Cassel, and Knight Grand Cross of the Orders of Fidelity and of the Lion of Baden.
Fellow of the Royal Society, Chancellor of the University of Oxford, Honorary Member of the Institution of Civil Engineers, Lord Lieutenant of Hampshire, Lord Warden of the Cinque Ports.

 

[ 펼치기 · 접기 ]
아서, 웰링턴 공작 및 웰링턴 후작,
도루 후작 · 웰링턴 백작
웰링턴 자작 및 도루 남작,
가터 기사단 기사, 바스 대십자 훈장을 수훈하시고,
여왕 폐하[26]의 가장 고결한 추밀원 위원 중 한 명이시고,

육군 원수 및 여왕 폐하의 육군 총사령관이시며
오스트리아 육군 원수 · 하노버 육군 원수
네덜란드 육군 원수 · 포르투갈 대원수
프로이센 육군 원수 · 러시아 육군 원수
그리고 스페인 육군 총사령관이시며

네덜란드 연합왕국의 워털루 공[27]
스페인 왕국의 시우다드 로드리고 공작[28] 및 스페인 그란 디(대귀족) 일등급
포르투갈 왕국의 비토리아 공작[29]토레스베드라스 후작[30] , 비메이로 백작[31]이시며

스페인 왕국의 황금 양모 기사단 기사이시며
성 페르난도 군사 훈장 및 성 헤르메네길도 훈장
프로이센 왕국의 검은 독수리 대십자장, 붉은 독수리 대십자장
오스트리아 제국의 마리아 테레지아 군사훈장 대십자장
러시아 제국의 사도 성 안드레이훈장성 알렉산드르 넵스키훈장, 성 게오르기훈장
포르투갈 왕국의 탑과 검 군사훈장 대십자장
스웨덴 왕국의 왕립 검 훈장 대십자장
프랑스 왕국의 성령 훈장,
덴마크 왕국의 코끼리 기사단
하노버 왕국의 왕립 겔프 기사단
양시칠리아 왕국의 성 제나로(야누아리오) 군사훈장 및 성 페르디난도와 공로훈장
사르데냐-피에몬테 왕국의 안눈치아타(성모 마리아) 최고 민사훈장
바이에른 왕국의 막시밀리안 요제프 왕립 군사훈장 대십자장
작센 왕국의 왕립 운향 왕관훈장
뷔르템베르크 왕국의 무공훈장 대십자장
네덜란드 왕국의 빌럼 군사훈장 대십자장
헤센 대공국의 왕립 금사자 기사단훈장
바덴 대공국의 충실한 사자훈장 대십자장을 수훈하셨으며

왕립학회 회원, 옥스퍼드 대학 총장이시며
영국 토목학회 명예 회원, 햄프셔 주지사이시며 싱크 포트 관리 총독[32]이시다.

 

 

아서 웰즐리는 호칭만 해도 존나게 길게 달렸다. 오죽하면 1차 대전과 2차 대전이 모두 아서 웰즐리의 유산을 청산하기 위한 세대간 전쟁으로 묘사될 수 있을 정도.

비스마르크가 아서 웰즐리가 이룩한 독일내의 훈공을 독일의 통일이라는 새로운 명제를 통해서 새로운 세대의 문제로 승화시켰기 때문에 유럽의 보수주의가 박살나면서 그 모든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메테르니히 체제의 가장 핵심인물이기도 하다.

 

그 아서 웰즐리라는 놈이 나폴레옹의 형을 뉴저지주에 결박시켜놓고는 후려먹은 것이 미국 패권의 시작이었던 것이다.

 

Y9EQgNjNG2j4I_4PTqOnppKruLW9k_ivv-mqa65jNHfrEop_VRXALDURIW9S6wTvJq0WA1j9--COTJLFno1nXbjohMmLbuMbxaWTG1vYzIgdYwmMOxk_vwjRJ2.webp

 

혹자에 의하면 그 것은 마귀새끼와의 딜을 통해서 완성된 통제라고도 칸다. 

 

https://namu.wiki/w/뉴저지%20데블스

 

실제로 그 것은 뉴저지 데블스의 마스코트이기도 하다. 레드넥들은 지나치게 성공한 바이킹스새끼덜에게는 마귀가 꼈다는 표현을 하곤 했는데 아서 웰즐리와 빅토리아의 성공이 바로 그러한 수준이었던 것.

 

미국에서 빗발치는 외계인 목격담 역시도 실상은 태반은 악마 목격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모든 미국의 악마 목격담의 진실은 뉴저지주와 아서 웰즐리에게 공이 돌아가는 정도.

 

아서 웰즐리는 1852년에 80대로 뒈졌지만 그의 사후에 거의 즉각적으로 스페인의 모든 권력들은 미국에게 흡수되었다. 그 과정에서 스패니쉬 달러가 미국 달러가 되면서 일본을 개항시키고, 아편전쟁이 일어났던 것이다.

그로써 미국은 제국이 되었다. 미국의 패권 성립과정에서 순전히 아서 웰즐리의 영지 비스무리한 것으로 미국의 금권이 성립하였고, 그들의 부는 모조리 스페인인들의 왕이던 나폴레옹의 형을 후려서 성립했던 것이다. 그러한 부들이 싸그리 뉴저지주의 뉴욕에 죄다 축적되었고, 달러의 원동력이 되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73 new 헬조선 10303 0 2015.09.21
미국 패권의 진실. newfile John 45 0 2023.05.25
25209 우크라이나 버러지들 바흐무트에서 싹 말아먹고 어디로 토꼈냐. new John 23 0 2023.05.25
25208 "일 잘하고 오래 일하고 있는 알바"라는 글 보면 new 노인 27 0 2023.05.24
25207 한국 공무원 노조 통해 대걍 알 수 있는 한국 공무원 상황 new 노인 14 0 2023.05.24
25206 전세계 택시값 비교 2 new 노인 17 0 2023.05.24
25205 미국 서부에 불빛이 없는 것은 new 노인 13 0 2023.05.24
25204 성심당 빵가게 값보고 개소리 하는 한국인들 2 new 노인 24 0 2023.05.24
25203 전세계인이 생각하는 자국지도? new 노인 13 0 2023.05.24
25202 미국 버러지들이 중국과 싸우는 이유=스패니쉬 실버 달러 newfile John 36 1 2023.05.23
25201 영화 평론가가 본 인어공주 영화 1 new 노인 16 0 2023.05.23
25200 여전히 바가지 씌우는 소래포구 수산시장 new 노인 13 0 2023.05.23
25199 점차 심화되고 있는 한국의 부익부 빈익빈? 2 new 노인 32 1 2023.05.22
25198 어떤 사람의 좆센 중소기업 면접 후기 new 노인 10 0 2023.05.22
25197 미국 G7에 맞서는 새로운 중국의 C7 1 new John 51 0 2023.05.22
25196 인어공주 캐스팅될 뻔한 배우 보면 1 new 노인 15 0 2023.05.22
25195 근데 한국의 기후와 토지는 new 노인 10 0 2023.05.22
25194 제주도 사람들 후쿠시마 핵폐기물 때문에 new 노인 14 0 2023.05.22
25193 사실상 박원순의 비극이 시작된 직접적인원인 3 new 킹석열 20 0 2023.05.22
25192 마흐무트를 다시 러시아한테 빼앗겼는데 2 new 킹석열 19 0 2023.05.22
25191 민주당리스크 보면 new 킹석열 8 0 2023.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