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베스트프렌드
17.10.13
조회 수 242
추천 수 5
댓글 16








외조카가 모두 5명인데

그중에서 3명이 있는 작은 누나 집은 이번 추석때 외국으로 나갔다고 해서

만나지 못함.

누나 입장에서는 시어머니가 되는 분이 돌아가신 후에 이젠 별 미련없이 제사도 안 지내는 듯

해외로 훌훌 날아다님..

 

큰누나의 경우

아들만 둘인데 89년 91년생임.

큰아들은 경기도에 소재하는 A대학 나오고..전자인가 기계공학과인데

다시 그 대학에서 대학원까지 나왔다...사실 나는 왜 대학원까지 갈까 궁금했는데(집안 형편이 매우 안 좋아서)

졸업하고 나서 외자계 반도체 패키징업체로 들어가더라..이름은 까먹었는데 나중에 구글링해서 찾아보니 아마 미국계 회사인 듯.

그러다가 나는 페이스북 가입만 해두고 글은 올리지 않고 있는데

무슨 일로 오랜만에 페이스북에 가보니 조카 회사이름이 삼성전자로 변했더라..

이번에 만나서 물어보니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구체적으로는 이미지센서 관련 일을 한다고 하더라.

본인 말로는 그리 빡세게 일은 안 한다는데..

일단 야근은 주1회만 한다더라..보통은 7시쯤 퇴근

외자계 업체는 별 비전이 안보이고 연구개발쪽에는 거의 투자를 하지 않아서

언젠가는 발뺄거라 생각하고 이직했더라. 전직 회사에서 아마 2년도 근무하지 않은 거 같은데..

삼전에서 워낙에 사람을 많이 뽑는 탓인지 쉽게 이적했다고.

그래서 내가 보너스 많이 받으니 좋겠다고 하니까..뭐 일정금액 이상은 받을 수 없다고 하더라고.

 

사실 얘네 집..그러니까 누나 집이 엄청 흙수저다..흙수저라기보다는

매형이 좀 뻥이 셈.

결혼할 때가 88년 정도였는데 그떄 매형이 카센터를 해서 나름 꽤 사는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신혼집이 단칸방..당시에는 뭐 단칸방에서 시작하는 경우도 꽤 많기는 했으나

이후에도 그럭저럭 잘 되는 거 같지가 않더라.

내가 가보면 항상 사람들과 고스톱을 치고 있음..

결국 한 5년 후에 망하고 이후에는 중고차매매며 좌우간 차 관련일을 하다가

오히려 대략 2005년 경에 고물상을 차렸는데

이게 제일 수입이 나은 거 같더라..뭐 그런다고 해서 돈 많이 버는 건 아니고 딱 먹고살 정도는 되는 듯.

내가 얘 어릴 때에는 이것저것 많이 사주고 한번은 월정액게임을 끊어줬다가 누나에게 혼난 기억이 나는데..

사상적으로는 우파더라..자기 성취에 대해서 나름 자부심을 갖고 있음. 

급여는 안 물어봤다만 보너스 포함하면 그래도 한 6천 정도는 하지 않을까 싶더라.

얘 말고도 나에게는 사촌인데 반도체전공하고 현재 미국이민가 있는 사람이 두 명 있는데..

한국이 반도체기술은 상당히 좋은 편인지 미국으로 이민가기는 상당히 쉬운 거 같더라.

국내에서는 전자 기계 공학과를 나와서 반도체 쪽으로 가면 인생역전까지는 아니어도 어느 정도 살 만하고 외국 나가기도 상당히 쉬운 거 같다..

다만 저 사촌은 나와 친한 사람이 아니어서 내가 연락은 안되는데 두 명 다 경기도 A대학 출신임..물론 80년대-90년대 초에 대학나온 사람이고. 

 

둘째는 공부에는 별 뜻이 없고 매형 닮아서인지 뭐랄까 좀 뻥이 세달까..

군대도 해병대 다녀오고 누나 말로는 좀 또라이 기질이 있다고 하더라.

지거국 농대에 간신히 들어갔는데 그래서 과연 졸업하고 뭐가 될까..고민이 많이 되었는데

군대를 다녀온 후에 갑자기 학교를 자퇴하고 연기자가 되겠다고 서울예술대에 들어감..

연기..정확하게는 연극을 하겠다고 하던데 이쪽이 참 어려운 분야라는 것은 잘 알테고

뭐 그래도 자기 인생에 대한 주관이 뚜렷하더라.

졸업 후에는 일단 연기과외를 하겠다고 하더라. 의외로 연기과외시장이 꽤 넓다고 한다. 연극영화과가 전국에 많이 있을 뿐더러

누나가 살고 있는 청주에는 연기학원이 몇 개 있는데 제대로 가르치는 사람이 없어서

서울예대 출신인 자기가 하면 시장은 확 잡을 수 있을거라는 생각(망상인지는 모르겠으나)을 하고 있더라고.

그럴 수밖에 없는 게 얘가 대학을 다 대출로 다니거든..

부모 입장에서는 서울예대를 가서 연극을 하겠다는 둘째 애한테 학비를 대줄 여력까지는 없었고

그런다고 해서 말린다고 말릴 수 있는 애가 아니라(주관이 아주 뚜렷)

그냥 다니되 학비는 네가 감당하는 조건(간단히 얘기해서 학자금 대출)으로 서울예대에 진학했는데

일단 연극해서 한달에 100만원도 벌기 어려운 현실인데 일단 학자금이라도 갚아야 연극에 뛰어들게 아니냐?

그래서인지 연기과외(지금도 간간히 하긴 한다고 함)쪽으로 일단 나가겠다고 하면서

서울과 지방의 문화인식이 너무 차이난다고 한탄을 하더라고..

참 리스크가 큰 선택을 했는데 연기 외에는 자기 인생에 의미가 없다는데 누가 뭐라할 수 있겠나.

여건이 되면 나중에 대학로 쯤에 방이라도 하나 구해서 월세부담없이 연극을 할 게 해주면 좋겠으나

내가 아직 그럴 형편까지는 안된다.

뭐 앞으로 3년 후에나 대학로에 갈 예정이니 그때쯤 되면 어떻게 내 형편이 좀 나아질 수도 있겠지..

 






  • 오랜만에 니덕에 좋은글 보고간다
  • 항상 남인생에 참 구체적인 회원
  • 대리 인생같은 느낌으로 살펴대는걸까. 
    자기 눈으로 아무리 보고 남인생이 어쩌니 저쩌니 해봐야 의미 없는 것을. 
  • leakygut
    17.10.13
    자게에 질문한거 대답하라고 이 씨발버러지같은녀아 
  • 조만간 대화하자 요즘 니글은 뭔가 흥미롭지않아 지쳤냐
  • 교착상태
    17.10.13
    예체능계는 젝팟 타트릴 자신.없으면 가는게 아닌데..

    뭔 센숭이 하나가 자기 주제파악도 못하는건지 원...

    ㅋㅋㅋㅋ 세상이 무슨 학벌로만 돌아가는 줄 아는 정센병자 아니냐?

    운기칠삼이 인생인데 매력없으면 좆도 아닐게 뻔하다.
  • 다들 자기같은 줄 아는 센징이의 댓글. 잿팟이 아니면 예체능은 하는게 아니라는 전형적인 물든 센징이. 좆도 아닐게 뻔하다.
  • 하루토
    17.10.13
    연봉6천버는 조카 부럽네요. 
  • 한국에서 인생역전은 어쩌면 이공계 전기전자 화학공학 기계공학 정도를 나온 후에 삼성 정도에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합니다.
    지거국에서도 저런 과에 입학해서 중간 이상하면 삼성은 무난하게 들어갈 수 있죠.
    얘는 석사+경력사원이니까 최소 초봉 4천에 올해 보너스 2천해서 6천 정도는 벌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다행히 얘는 학교에서도 꽤 공부를 잘해서 등록금은 거의 안내고 다녔고 그래서 학자금 대출은 없으며 나홀로서기를 할 수 있을 만한 환경입니다.
    문제는 삼성의 경우 정년까지 일하기란 쉽지 않다는 것이죠..50 정도에 퇴출될 가능성이 매우 높음.

  • 하루토
    17.10.14
    저같으면 죽어라고 50까지 돈 모을것 같네요. 독신 유지하면서 원룸전세생활. 매일 운동해서 체격유지.
    50먹어도 재취직 가능하게끔, 불가능하다고 하면 다른 직업 시도해봐야죠.


  • 사실 저 정도 커리어면 50이어도 재취직이 가능하기는 한데, 그렇다고 해도 이제 끝물이라 가처분소득이 크게 줄어듬 -> 은퇴의 수순을 밟게 됩니다.
  • 사실 그 이전에 내보내는 경우도 많으며, 50정도 되면 20중반 30대 초에 신입으로 들어왔던 기수 중에 20%정도만 남는다고 하더군요. 그러니 그 동안 잘 받아둔 월급으로 재테크하고 돈을 무진장 아껴서 은퇴해도 별 지장이 없을 정도로 가야 할 필요가 있는 것.

     
    게다가 그렇게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흙수저 기준으로 상위 5%정도이고, 아주 잘 나갈 때 동수저 끝물 정도 찍는건데 이런 걸 보면 인생은 거의 수저가 결정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지요. 그래도 저렇게 커리어를 밟고 결혼 X, 자녀 X, 월급의 50%저축 + 재테크 조합이면 자살이 추천되는 절대다수의 흙똥수저와 달리 늙어서 폐지줍지 않고 유복하게 지낼 수 있을테니 그것이나마 다행으로 여길 정도는 될 듯요.
  • 어찌 되었건 다들 자신의 인생을 나름 의미를 가지고 잘 사는 듯 하네요. 
    연기하시는 분도 결국 그게 좋아서 갔다면, 금전적 문제에도 불구하고 행복하다면, 그것 역시 그의 인생은 성공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요.


    어찌 되었건 직업에 따른 기댓값속에서 생각해 볼 때.
    동수저 이하의 사람에게 있어 평균값(중간치 소득)이 높고 안정적인 건 역시나 기술 계열이고, 예체능은 잭팟 아님 대부분의 소득이 크게 떨어지니 뭐... 그렇다고 해도 계획대로 청주에서 연기학원을 차려서 잘 나간다면 충분히 1인분 이상의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이네요. 물론 그 이야기는 동종 레벨의 사람이 오지 않았을 정도로 시장이 매우 작다는 이야기도 되므로 아주 높은 소득은 기대하기 어렵겠지만요.
  • 학원 차리는 것은 아니고(한 번 차리면 돈도 돈이고 나중에 나가기도 힘듬) 개인과외를 하려고 한답니다. 롱테일 법칙이라는 게 있는데 연기과외쪽은 통계상으로는 롱테일이지만 적정한 수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듯합니다. 물론 본인은 장기적으로 하지 않을 것이고 일단 학자금 대출만 상환하면 서울로 가서 일할 생각이라고 함. 얼마전 대학의 연극회에서 원포인트 레슨을 했는데 시간당 5만원 받았답니다..4시간 20만원. 그런 수요도 있고 서울에서는 발성 몸짓 등등을 배우려는 일반인 수요도 상당히 있습니다. 제가 아는 어떤 의사분도 환자와 상담에 써먹기 위해서 연기학원을 다니더라구요. 

  • 그렇군요. 
    그러면 생각보다 짭잘한 시장 영역일 수도 있겠네요. 생각보다 그런 걸 할 수 있는 사람의 수는 적기도 하구요.
  • 왕의귀환
    17.10.14
    횡설수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4488 0 2015.09.21
15867 여기는 경쟁사회다 8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189 2 2017.10.15
15866 한국이 헬조선이 된 기초는 IMF 이다.! 3 new 기무라준이치로 140 0 2017.10.15
15865 이순신이 임진왜란때 전사 안하고 살았다면 말이죠. 27 new 하루토 209 5 2017.10.15
15864 개인적인 예측 7 newfile leakygut 133 0 2017.10.15
15863 대한민국 의 졸렬함 과 미개함을 팩폭해 보겠습니다 6 new 생각하고살자 208 5 2017.10.15
15862 헬조선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사건사고를 봐도 예전처럼 화가 안남ㅋㅋ 6 new 징병노예출신 161 3 2017.10.15
15861 인간의 기본이 없는 헬센징들, 이번엔 장의차량을 가로막고 금품을 요구 16 new 아라카와방울뱀 148 7 2017.10.14
15860 절도범에 합의금 명목으로 돈 뜯어내기 4 newfile CARCASS 90 3 2017.10.14
15859 고등학생 일당 ' 포주 ' 3 newfile CARCASS 103 2 2017.10.14
15858 맨해튼에 첫 '평화의 소녀상'…美연방의원 "美의회 전시추진".... 2 new 진정한애국이란 61 1 2017.10.14
15857 책 추천. 더 타임스 세계사 13 newfile 교착상태 175 3 2017.10.14
15856 한국인들 진리왜곡이 하도 심해서 사리분별이 어렵다보니까 3 new leakygut 125 3 2017.10.14
15855 파리 바게뜨하면 돈 버는 이유. 13 new 베스트프렌드 283 3 2017.10.14
15854 진짜 한국에서 임신하는 사람들은 4 newfile leakygut 239 3 2017.10.14
15853 헬조선식 인신공격 약점 최면술 공격놀이하다가 21 new leakygut 170 1 2017.10.13
15852 대한민국 대기업 의 졸렬함 2 new 생각하고살자 200 6 2017.10.13
15851 신과함께 웹툰소재 영화 나온대ㅋㅋㅋ 1 new 생각하고살자 81 0 2017.10.13
15850 지하철에 나이처먹은 계집년들 개진상부린다 1 new 생각하고살자 145 2 2017.10.13
추석에 만난 외조카 16 new 베스트프렌드 242 5 2017.10.13
15848 자칭 애국 보수자에게 하고 싶은 말 5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94 1 2017.10.13
1 - 29 -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