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열심히발버둥
16.06.17
조회 수 368
추천 수 7
댓글 4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하시는데 그러면 당장 뭘 어떻게 해야 합니까?
 

제가 고작 지금 하는 거라곤

투표, 불매운동, 술 담배를 위시한 유흥일체 X, 신문구독으로 시사현안에 관심 가지기, 지역구 국회의원사무실에 민원 넣기(국회사무처 들어가면 발언내역 다 나옴), 학업, 운동(헬스 및 냉병기 수련), 도서관을 이용한 독서

 

그리고 간간이 헬맛을 볼 때면 헬조선 사이트에 들어와 글들이나 보며 스트레스를 푸는 것 외에는 없네요

 

 

저는 blazing 님의 강한 무력을 동원해 변화를 주는 방식을 적극 지지하고 나름 대비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제도권 내의 민주주의적 절차로 변화가 일어나려면 정의당 200석 확보 급의 대격변이 일어나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그런데 그게 가능할까요? 작년 민중총궐기에 귀신같이 폭력, 종북세력에 의한 사주 프레임을 씌워버리는 발행부수 1위의 거대 언론권력, 입만 열면 빨갱이를 외치는 콘크리트 지지층들, 박정희 전두환을 찬양하는 모 사이트 2030 이용자들, 그리고 상당수의 당장 즈그들 피부로 못 느끼면 사회문제에 관심조차 없는 헬센징들

이런 인간들이 참정권을 가지고 있는데 정상적인 변혁이 가능하다고 보십니까?

참고자료 한번 볼까요?

의식수준1.png의식수준2.png

 

 

의식수준3.png의식수준4.png

 

옥시 + 신안사건 + 전현직검사장  비리+ 지방재정을 행정명령만으로 탈취 + 가스-전기 민영화 + 개헌논의 + 조선해운업(일개 차장이 세금 180억 횡령),

이런 중대한 이슈들이 결론이 나지 않았는데 넷상에서조차 관심이라곤 없고 그나마 유의미한 검색어는 브렉시트, 환율  두개 ㅋㅋ 그리고 검색어 1위는 일개 가수의 성폭행이죠

 

저도 깨시민이라고 말은 못하겠습니다만 너무 심한 것 아닙니까?

 

그렇다고 현실에서는 자기 삶에 다들 충실하느냐? 얼마 전에 치과진료를 받으러 갔는데 번화가에 위치한 대학병원도 아니고 직원 6명인 개인병원인데도 치과의사-선임치위생사-후임치위생사 로 이어지는 갑을 구조가 환자인 제가 느낄 수 있을 만큼 아주 공고하더군요. 그리고 휴일마다 유흥가에 넘치는 사람들, 오피다니는 남자들 그거 다 금수저나 틀딱들 아니거든요. 단언컨데 헬조선에서 가장 억울한 사람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일 겁니다.

 

현실이 누구 한명이 총대를 맨다 한들 무의미하게 희생될 것이 뻔하기에 다들 엎조선보다는 탈조선을 외치는 거구요. 저는 이 사이트를 보며 기대 자체를 완전히 접지는 않았습니다만 당장은 그저 소극적 저항이나 하며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충실하는 것 뿐이기에 준비를 하며 때를 기다리는 것 뿐이지요

 

 

 

 






  • 플라즈마스타Best
    16.06.17

    디시위키글 퍼오는데서 학을 뗏다. 그거 걍 태어날때 축복받은 엄친아 금수저 그리고 기득권들이 국까들을 보는 시선 대변하는글인데 말야;;;;;;;; 이미 헬무새니 엠창인생이니 하면서 인생의 우열로 서열지랄 하는순간부터 그는 이미 변화를 싫어하는 국뽕임이 드러남

  • 헬조선헬심조Best
    16.06.17

    아헬국의 자칭 유구한 역사의 교훈으로 보면, 헬국의 긍정적 변화는 헬국 지배충과, 지배충이 될 기회를 얻지 못한 헬노비충들 모두를 압도적인 무력으로 지배 가능한 선진국의 점령 때 뿐이었음을 고려해 보면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행동은,

    1. 닥치고 탈조선

    2. 강대국에게로 평화롭고 합법적인 매국

    2가지 밖에 안 떠오르지만, 뭐 2 번째는 쥐꼬리털 한오락의 권력도 없어 불가능. 기득권 지배충이었던 일당 이완용 후작이 본인의 권력서열 강등을 감수한, 헬센징으로는 보기 드문 멸사봉공의 위대한, 그리고 유일한 지배충이 아니었던가 하는 심증만 더해 가네요.
     

  • 디시위키글 퍼오는데서 학을 뗏다. 그거 걍 태어날때 축복받은 엄친아 금수저 그리고 기득권들이 국까들을 보는 시선 대변하는글인데 말야;;;;;;;; 이미 헬무새니 엠창인생이니 하면서 인생의 우열로 서열지랄 하는순간부터 그는 이미 변화를 싫어하는 국뽕임이 드러남

  • 아헬국의 자칭 유구한 역사의 교훈으로 보면, 헬국의 긍정적 변화는 헬국 지배충과, 지배충이 될 기회를 얻지 못한 헬노비충들 모두를 압도적인 무력으로 지배 가능한 선진국의 점령 때 뿐이었음을 고려해 보면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행동은,

    1. 닥치고 탈조선

    2. 강대국에게로 평화롭고 합법적인 매국

    2가지 밖에 안 떠오르지만, 뭐 2 번째는 쥐꼬리털 한오락의 권력도 없어 불가능. 기득권 지배충이었던 일당 이완용 후작이 본인의 권력서열 강등을 감수한, 헬센징으로는 보기 드문 멸사봉공의 위대한, 그리고 유일한 지배충이 아니었던가 하는 심증만 더해 가네요.
     

  • 이완용은 당시 태자의 스승이자, 희대의 명필이며, 소문난 효자였습니다. 을사오적이니 매국노니 해서 매도당하고 있지만, 재평가되어야 될 인물입니다
  • 클로에
    16.06.17

    사실 국제정치의 관점에서 볼 때, 헬조선은 머지 않아 중화연방 시스템 하에 정치,경제,군사적으로 종속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서요. 금수저 틀딱등등을 전부 갈아엎어도 중장기적으로는 소용이 없습니다.
    탈조선하는 게 그나마 나은 해결책이지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8205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090 1 2015.07.31
4064 영양가없는 헬조선의 한식 16 new 하오마루5 2523 8 2016.03.12
4063 헬조센이 위대한거 한가지 4 new 허리케인조 1416 7 2016.07.16
4062 이제는 쓸데없는 민족주의를 버려야 합니다. 9 new 린노스케 951 8 2015.12.16
헬헬헬님의 말씀에 동감하긴 합니다만 4 newfile 열심히발버둥 368 7 2016.06.17
4060 국민소득 2만 7천달러.. 6 new 교착상태 1151 12 2016.07.01
4059 윗물뿐만 아니라 아랫물도 똑같다. 3 new 허리케인조 678 14 2016.06.11
4058 "국민들은 개 돼지 " 2 new 폴리스 835 12 2016.07.11
4057 자코뱅주의자님의 언행에 대해서...(말이 심함) 17 new kuro 327 12 2017.07.26
4056 조선인의 권위주의 실태 (수정본) 10 new 나도한마디 1305 9 2016.07.24
4055 대한민국_여경의_실태.jpg 4 newfile 당신은NERD 1926 11 2016.06.17
4054 통일? 좆까는 소리하네. 26 new 블레이징 1607 10 2017.07.24
4053 헬조선의 학교체벌 14 new 서호 1127 11 2018.02.06
4052 이안의 글을 읽으면 진짜 한국인 찢어죽여버리고 싶은 심정든다. 7 new 이민가고싶다 1850 9 2016.05.19
4051 헬조선사회에서 지배층이라고 해도 그들의 삶은 천당이 아닙니다. 8 new 나키스트 1580 11 2015.12.27
4050 갓한민국 현재 상황.jpg 2 newfile 잭잭 2493 12 2018.07.27
4049 한미일 포르노의 여민동락 13 new 베스트프렌드 2804 10 2017.09.30
4048 헬조선에선 남성이나 여성이나 다 똑같은놈들임. 7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2120 13 2018.08.15
4047 직급별 소주잔 (사장처럼~사원처럼) 8 newfile 국밥천국 1694 11 2016.08.08
4046 군대 위문공연 금지 청원.jpg 4 newfile 잭잭 1283 9 2018.07.27
4045 나이많은 여친한테 오빠라고 부르라는 헬조선 꼴마초 클라스 8 newfile 통베노답 2075 9 2016.01.21
1 -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