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잭잭
15.09.16
조회 수 3117
추천 수 25
댓글 25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구했습니다.

어려서 부터 '좋은' 대학에 오려 했고, 대학에서는 오매불망하던 '좋은'회사에 들어가려고 온갖 노력을 해 드디어 취직이 된 것이지요.

회사원이 되려고 자그마치 20~30년을 바쳤으니 목표를 달성한 셈입니다.

이렇게 보면 한국인들의 전반부 인생은 그저 취직을 하기 위한 과정으로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천신만고 끝에 들어온 직장에서 한국인들은 행복을 느끼나요?

한국인의 노동시간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경악스러운 사실이 이제는 식상할 정도로 무덤덤합니다.

최근 몇 해 동안 1위 자리를 멕시코에 넘겨줬다는 통계를 보고 그나마 위안을 삼아야 할까요?

씁쓸할 뿐입니다.직장생활을 통해 인간다움의 가치를 구현한다고 말하는 한국인이 몇이나 있을까요?

한국의 회사들은 대체로 사원을 일개 부속품으로 만듭니다. 특히나 대기업이 그렇지요.

부서 간에도 협동보다는 경쟁을 통해서 더 많은 이익을 창출하려고 합니다.

사원 전체가 회사의 이익을 위해서 움직일 뿐이지요.

이렇게 살다 보면 어느덧 회한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기껏 이런 생활을 하려고 지금까지 공부를 한 것인가 하는 자괴감이 생기는 것이지요.

그래서 딴에는 용기를 내어 직장을 바꾸기도 하는데 바꾼다고 대수가 아니지요.

기계처럼 사는 똑같은 삶이 되풀이되니 말입니다.

그러다가 남들 사는 모양대로 결혼을 합니다.?

이제는 빼도 박도 못하고 그냥 묵묵히 회사를 다녀야 합니다.

아무리 괴롭고 스트레스가 쌓여도 회사를 때려치울 수 업습니다.

오히려 일자리를 잃을까 봐 전전긍긍합니다.

행복한 가정을 꾸려 오손도손 살겠다는 소박한 꿈은 현실의 무게에 질식할 지경입니다.

이제는 일터를 바꾸기보다 직장 내에서 승진하는 데 절대적인 관심을 쏟습니다.

평사원에서 대리, 대리에서 과장, 과장에서 차장, 차장에서 부장 등등 올라갈 계단이 많습니다.

그렇게 열심히 준비해서 큰 회사에 들어왔건만 또다시 승진 준비를 합니다.

입사동기에게 뒤쳐질 순 없겠지요.

그러니 자기계발도 게을리 할 수 없습니다.

정체되면 낙오하니까요.

또 그러다 보니 자식이 태어납니다.

그 다음부터는 지금까지 자신이 겪어 왔던 한국인의 일생이 후대를 통해 반복됩니다.

태어난 자식에 대한 양육과 교육이 시작되니 말입니다.

아기가 태어나면 많은 경우 부모들은 자신의 존립 기반을 아이에게서 찾는다고 합니다.

아기를 낳은 엄마는 말할 것도 없을 테고, 아빠들은 지긋지긋한 회사지만 자식을 위해 참고 다닌다고 이야기 합니다.

자식들의 현존이 이른바 존재의 이유가 되는 것이지요.

이런 상황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닙니다.

자식이 귀중하고 예쁘니 당연할 테지요.

하지만 사람은 기본적으로 자신을 위해 살아야 합니다.

자신의 존립 기반을 남에게 두면 안 됩니다.

사람이 자신으로 서지 않고 가장 중요한 가치를 남에게 두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자신이 제대로 서지 못할 때 발생하는 병리적인 상태입니다.

자신이 제대로 선 다음에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는 것이 정상적인 관계입니다.

예컨대 연애를 할 때 자신이 자신으로 서지 못한다면 실패하게 마련입니다.

연인 사이에서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지나치게 의존하면 그 관계는 반드시 파탄이 난다는 것이지요.

의존을 당하는 사람이 지나친 하중을 받으면 견뎌내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연애할 때 서로를 아끼는 건 당연하지만 한쪽으로 치우치는 것은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부모와 자식 간에도 마찬가지입니다.

부모가 자식을 아끼는 것은 당연할 테지만 자식을 위해 과도한 희생을 해서는 안 됩니다.

자식을 돌보는 부모의 책임을 방기하라는 말이 아닙니다.

자기의 존재 근거가 남이 될 정도로 희생해서는 안 된다는 얘깁니다.

자식을 위한 전면적이고 일방적인 희생을 사랑이라고 착각해서는 안 됩니다.

연인이나 부모자식 그리고 그 어떤 사람들의 관계에서든?

지나친 희생과 의존은 오히려 훗날 서로의 관계를 불신과 증오의 관계로 변질시킬 수 있습니다.

인간 사이에 가장 좋은 관계는 스스로 설 수 있는 사람들이 성숙인격으로 만나 진정으로 자기를 위하고 남을 위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불교에서는 '자리이타' 즉 '스스로 이롭고 다른 사람도 이롭게' 하는 정신이라고 말합니다.

여기에서도 자신을 이롭게 하는 게 먼저이지 다른 사람을 위하는 게 먼저가 아닙니다.

모든 것은 자기로부터 시작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이런 기본적인 인간관계가 한구에서는 거의 불간으해 보입니다, 그러니 이 사회에서 행복이 가능할까요?

한국 부모들은 자식이 취직할 때까지 자신을 희생하며 전적으로 뒷바라지하지만 부모로서 할 일은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자녀의 결혼식도 부모가 맡아야 하는 부담입니다.

예식장 비용은 물론이고 신혼여행 경비마저 대워쟈 할 판입니다.

내 자식의 결혼식이 남들 보기에 초라할 순 없겠지요.

부모들은 자식들의 결혼을 위해 수천 재지 수억 원을 준비해 놓아야 합니다.

자식이 결혼해서 살 집도 부모가 여력이 닿든다면 전세 정도는 구해 주어야 합니다.

저는 부모 도움을 받지 않고 결혼식이든 신혼집이든 스스로 해결하는 젊은이들을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가만 생각해 보면 이것은 참으로 비극적인 현실입니다.

그토록 희생하고 헌신하며 자녀를 키웠건만 부모 곁을 떠나 독립하는 힘을 외려 빼앗아 버린 겁니다.

어쨌든 인내하고 희생하여 자식을 교육시키고 취직과 결혼까지 성공시켰습니다.

그러나 결혼한 자녀가 아이를 낳으면 이제 손주 돌보는 일이 기다립니다.

그렇게 살다 보니 어느덧 60대를 훌쩍 넘기고 일흔의 언저리에 와 있게 되지요.

한국인들 특히나 여성들은 이즈음이 되어서야 비로소 자기 시간이 생갑니다.

물론 그동안 틈팀이 여행도 가고 자기 일을 할 수도 있겠지만

온전하게 자기만의 시간을 갖는 것은 이렇게 인생의 후반기에 진입한 뒤에야 가능합니다.

한국인의 평균 수명이 길어졌다고 하지만 노쇠해진 육체로 도전할 수 있는 일들은 제약될 테지요.

제가 너무 부정적으로만 예기했다고 생각하나요?

그렇지 않습니다. 대체로 한국인들의 인생은 이렇게 저물어 갑니다.

평생을 자기가 아닌 남을 위해서만 살다가 죽음을 맞습니다.

아, 이게 웝니까?

무언가 단단히 잘못되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다시 묻습니다.

여러분들은 이런 일생에서 행복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십니까?


ㅜㅜ






  • ㄴㅇㄹㅇㄴㄹ
    15.09.16
    길 가던 헬센징 아무나 잡고 물어 보면, 저런 헬조선 스탠다드로 살지 않는 사람은 뭐다? 루저, 찌질이, 패배자! 캬~~
  • ....
    15.09.19
    ㅋㅋㅋㅋㅋ
  • 들풀
    15.09.16
    죠센징새끼들 ㅉㅉ
  • 갈로우
    15.09.16
    슬픈 글이네
  • 육노삼
    15.09.16
    난 노예로 자라 노예가 되었지만, 그나마 처자식이 없어서 슬프진 않다.
  • 죽창의맛
    15.09.16
    핵공감된다 평생을 자기를 위해 못살고 늙으니 늙어서도 꼰대마인드를 가지게되는거지
    자기혼자 그렇게 억울하게 못사니까
  • 배가불렀네
    15.09.16
    시발 나는 가난하고 실력없어 대학못나왔는데 저기 저놈은 배가불렀네 내가 비정규직의 삶에 노출되어있는데 내가 저랬으면 99.9%거리로 내몰린다.
  • rob
    15.09.16
    헐조선.
  • 표백
    15.09.16
    10대에 이런 생각이 처음 들었다. 그래서 대학 4년간은 내가 원했던 공부만 쭉 했고, 지금은 그동안 모은 자금 바탕으로 탈조선 실행중.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아쉬운 점은 '내 인생에 멘토가 있었더라면... 좀만 더 일찍 내 생각에 확신을 가질 수 있지 않았을까...?'하는 점. 이민 생각이 처음으로 들었던 2008년에, 니 말이 맞다고 쐐기질 해줄 그런 사람이 주위에 있었더라면, 이미 그 나라에 정착해서 살고 있었을텐데.
  • CH.SD
    15.09.17
    산다고 할수없음
  • 이스마엘
    15.09.18
    난 그냥 내 취미 하나 가져서 주말마다 취미생활 하고 평일엔 퇴근하고 쉬면서 맥주나 한캔 할 수 있는 삶을 살고 싶을뿐인데 ㅋㅋ 헬조선에선 결혼하고 애낳는 순간 모든걸 포기하고 일의 기계가 되야됨 ㅋㅋ 좆같다
  • 고로케
    15.09.18
    나만 이런생각한게 아니구나. 어쩜 사는게 이리 똑같냐. 아 힘들다.
  • 로만
    15.09.18
    좋은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 헬조선에서 자아는 없습니다 그저 톱니바퀴 숙명만이 기다릴 뿐이죠
  • 국까사회주의조센로동자당
    15.09.18
    노동자: 저희는 기계는 아닙니다 자아가 있는 인간입니다
    대기업 사장: 자아? 그러면 영원히 자아
    그리고 자고 일어났더니 해고
  • 노무현
    15.09.18
    ㅇㅂ
  • 글보니까 새삼스럽게 정말 봊같네요. 그렇게 온전히 내 시간을 가지게 됐는데 통녕충(대통령)은 노인복지 어쩌구 하면서 표먹어가놓고선 노인 뜯어먹고 그렇다고 내 자식 잘살게 제대로 개혁하는 것도 없고. 노인분들 마음 이해가 좀 가네요.
  • 경쟁사회 계급사회 전부 이나라 정부와 사회상류층이 만들어낸 헬조선
  • rockstormic
    15.09.19
    그 멕시코도 노동시간 1위인거 허상인게
    걔들은 낮잠시간 포함하서 노동시간을 계산합니다.
    물론 야근? 없습니다.
    항국이 사실상 1위.. 음주 야근... 체력 내구성 약한 사람한텐 죽을 맛이죠.
  • 노예가 애를 낳으면 자식새끼도 노예가 됩니다
  • ㅇㅇ
    15.09.19
    슬프다... 애낳지 말아야지
  • ㅋㅋㅋ
    15.09.19
    그런 얘기하면 보통 이런 답변을 많이 듣지... "나약해 빠져가지고 군대는 갔다 왔냐? 굶어 죽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해라!" 그게 아니면 "꼽냐? 그럼 아프리카나 북한으로 꺼져라" 이러든지 말이야... ㅋㅋㅋ
  • 사는게 사는게아니다
  • 헬조선 인생프레임을 잘 서술하셨네요. 헬조선에서 정해진 틀에서 벗어나면 정신나간놈 미친놈 취급당하죠. 꼭 4년제 대기업 2말3초에 결혼 그리고 늦어도 2년내 출산.... 아니면 비정상인 입니다
  • ㅇㄷㅎㅇ
    15.10.05
    그래서 결혼은 해도 결혼식은 생략하려구요...내결혼식에 무슨 남들을 그리 많이 챙겨야 하는지...그리고 막상 생각해보면 결혼식에 초대하고 싶을만큼 친한 사람도 없고...집안 행사이긴 하지만 어쨌든 나에대한 행사니까..그리고 적어도 신혼여행은 모아둔 돈으로 가는게 당연한거 아닌가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457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875 1 2015.07.31
1011 새누리 주 60시간 노동 늘린다. txt 26 newfile 이거레알 2794 27 2015.09.18
1010 어학공부에 도움 될 만한 사이트 모음.TXT 6 new 정대만 1044 14 2015.08.31
헬조선에서 '사는것'에 대한 고찰 25 new 잭잭 3117 25 2015.09.16
1008 요즘 나라돌아가는 꼬라지보니 탈조선이 답인거 같다 14 new 트리플횡령 2093 20 2015.09.17
1007 우리 대부분이 힘든 이유 딱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해줄게 14 new 가난뱅이노예 3033 22 2015.09.18
1006 헬조선에 특화된 스피커 후기 14 new 잭잭 1991 19 2015.09.16
1005 헬조선 노예들, 왜 일은 덜하는데, 월급은 더 많이 받음? 23 new 서울사람 2369 19 2015.09.16
1004 광고의 기본 11 newfile 잭잭 1248 14 2015.09.17
1003 야 씨발 반기문은 김무성보다 100만배 노답인 놈인기다. ㅋㅋㅋ 정신 좀 차려라. 21 new John 3645 24 2015.09.17
1002 헬조선 고속열차 16 newfile 잭잭 1994 18 2015.09.18
1001 진심 헬조선에서 벗어나고 싶은데 돈이 없어서 탈조선 못한다. 17 new 一樹88 1575 10 2015.09.18
1000 자살율1위의 국가...탈북자는 과연..? 14 new 허경영 2160 19 2015.09.16
999 한국기업에서 일한 외거 성님... 15 newfile 허경영 3086 27 2015.09.17
998 헬조선 우체국택배의 진실 32 new 잭잭 3779 28 2015.09.17
997 헬조선인은 아주 긍정적이고 미래지향적 노비들이다. 17 new 도시락 2615 29 2015.09.17
996 몰카 찍다 딱 걸린 헌재 헌법연구관 15 new 절대애낳지말자 1865 18 2015.09.16
995 헬조선 노비가 꿀한번 빨아보겠다고 나대다간 이렇게됨 28 new 도시락 5404 18 2015.09.16
994 헬조선의 자랑스러운 문화 17 newfile 허경영 3047 24 2015.09.17
993 헬조선은 사실상 두개의 나라로 분열되어있다 37 new 허경영 3487 28 2015.09.16
992 헬조선 물가 지옥. 19 new rob 5020 23 2015.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