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7.01.30
조회 수 351
추천 수 15
댓글 7








출처:NEWSIS

국정교과서 최종본 내일(31일) 공개…'시한부 운명'에 그칠듯

 

기사입력 2017-01-30 15:54 

 

NISI20161128_0012439820_web_201701301555【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국정교과서 집필 취지를 설명하는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재진들이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수령하고 있다. 2016.11.28. kkssmm99@newsis.com

교육부, 31일 이영 차관 주재 브리핑 
추진동력 사실상 꺼져…교육계 반대 여전
바른정당 가세시 '국정교과서금지법' 제정 가능 
진보교육감 연구학교 지정 반발… 국정화에 제동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이 오는 31일 공개되는 가운데 3개월 가량의 시한부 운명에 처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10월 불거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이로 인해 촉발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이 온갖 이슈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면서 국정교과서 추진 동력이 사실상 꺼진데다 정치권과 교육계의 반대 움직임이 여전히 '현재진행형'이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이영 차관 주재로 진재관 국사편찬위원회 편사부장, 박성민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부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11시 '올바른 역사교과서 최종본 공개 관련 브리핑'을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중학교 역사 1·2 교과서 최종본과 고등학교 한국사 최종본을 공개하고 오는 2018년부터 국정교과서와 함께 사용될 검정교과서 집필 기준도 함께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말 공개한 국정 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의견수렴을 거쳐 예정된 날짜에 최종본을 공개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장검토본 공개 당시 제기된 "국정 교과서의 운명이 사실상 차기 정권의 손에 넘어갔다", "차기 정권에서 폐기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전망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탄핵 정국으로 '4말 5초' 조기 대선 체제가 정설화된 가운데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대선 주자들도 현재까지 이렇다 할 국정교과서 추진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 진보·보수 진영을 망라해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국정 교과서를 계속 끌고 가려는 대선 후보는 눈에 띄지 않는다. 

앞서 지난 2015년 10월 문 전 대표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을 진행했고 11월에는 '역사국정교과서 저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제목의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역사 국정교과서는 한마디로 원천무효다. 국민이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국민불복종 운동에 나서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이 시장은 지난 2015년 10월 경기도지사 직인의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반상회에서 홍보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행자부 공문에 대해 "성남시는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홍보를 위한 행정 협조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까지 뚜렷한 노선을 밝히지 않은 반 전 사무총장의 경우 국정교과서 추진 방향이 불확실하지만 이미 기울대로 기운 국정교과서의 운명을 바꾸긴 힘들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앞서 반 전 사무총장은 사무총장 재직시절 국정교과서 추진을 저지해달라는 청원서를 전달 받았지만 침묵했다. 하지만 대선 주자로 신분이 바뀐 상황에서 '낙선을 각오하고 여론에 역행하는 국정교과서를 추진하려는 모험을 감행하겠느냐'는 목소리가 많다. 

정치권과 교육계의 반대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것도 국정교과서의 앞날을 어둡게 하는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실제로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서 문제가 됐던 내용들을 대부분 수정하지 않고 단순 오탈자, 사진 등만 고쳐 최종본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교과서 핵심 쟁점인 '대한민국 수립' 표기가 수정없이 최종본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공개된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는 대한민국 수립일이 헌법 전문에 기술된 1919년 3월1일이 아닌 1948년 8월15일로 반영됐다. 현장검토본 공개 당시 대한민국의 역사를 폄하하고 친일세력의 친일행위를 미화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박정희 전 대통령 공과(功過) 서술도 양은 다소 줄었지만 내용은 그대로 실을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교육의 다양성 보장을 위해 역사교과서의 국정 발행을 금지하는 '역사교과용 도서 다양성 보장에 대한 특별법'(국정교과서 금지법)이라는 암초를 만날 수도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지난 20일 전체회의를 열고 의결한 특별법이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에서 통과될 경우 국정교과서 발간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 국회가 여소야대 국면인데다 보수신당을 창당한 새누리당 탈당 의원들이 야 3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과 힘을 합칠 경우 '법 제정'에 도달할 수 있다.

시·도 교육청의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반발도 국정교과서 추진에 제동을 걸 수 있다. 지난해 12월 서울, 경기 등 진보 성향의 교육감을 중심으로 연구학교 지정 거부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각 학교가 연구학교 지정을 신청하려면 통상 교사 3분의1의 동의를 구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내부 갈등이 발생해 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 국정교과서야 ㄹ혜가 자기 아빠 찬양하려는 의도가 뻔히 보이니깐 경계하기 쉽지만, 검정교과서는 오히려 교묘하게 세뇌시키는 센트릭스이죠 헬센에선 국정이던 검정이던 역사교과서는 그냥 소설일뿐이라는...
  • 진짜 나무와 잉크를 낭비하려고 일부러 저러는 거라면 그게 더 대단한 거라고 본다. 저건 교과서가 아니라 땔감이다. 군고구마나 구워 먹기에 딱이지.
  • 진짜 나무와 잉크를 낭비하려고 일부러 저러는 거라면 그게 더 대단한 거라고 본다. 저건 교과서가 아니라 땔감이다. 군고구마나 구워 먹기에 딱이지.
  • Kaboyi
    17.04.04
    아주 잘탈거 같으니 스테이크 파티해도  되겠습니다 lol
  • ㅋㅋㅋ 고기 사와야 겠네요 ㅎㅎ
  • 좀비생활
    17.01.30
    내용을 조금 봤는데 반일 성격은 여전함
  • 국정교과서야 ㄹ혜가 자기 아빠 찬양하려는 의도가 뻔히 보이니깐 경계하기 쉽지만, 검정교과서는 오히려 교묘하게 세뇌시키는 센트릭스이죠 헬센에선 국정이던 검정이던 역사교과서는 그냥 소설일뿐이라는...
  • 에혀..한숨밖에 안나옵니다
    검정이 쬐끔나은 ㄱㅅㄲ일 뿐이죠
    내용이야 어찌되었든 '국정'이라는 수단에 대해서는 반대하는게 맞는거 같습니다. 비록 형식적인 민주주의고 암묵적인 파시즘도 위험하지만 합법적인 파시즘만큼은 제지해야하니까요
  • ㅎㅎㅎ
    17.04.04
    저것때문에 날린 세금이 얼만가요?
    국회에서 예산안 인준안해주니까 예비비-일종의비상금이죠 수해복구,태풍피해지원금,폭설복구비-를 ㄹ혜가 어거지를 써서 진행하였죠. ㅎㄷㄷ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3 new 헬조선 16597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339 1 2015.07.31
3545 홍석천..자살을 결심하게된 사연.jpg 12 newfile 잭잭 1886 18 2017.03.16
3544 생각해보니 센징이들 자체가 적폐 아닌가? 15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821 15 2017.04.12
3543 모쏠은 충격먹는 한국여자 화장.jpg 37 newfile 허경영 4116 16 2017.03.13
3542 헬조선 육군 홍보만화.jpg 15 newfile 잭잭 1814 19 2017.04.10
3541 기득권층 반일교육의 실체.txt 16 newfile 이거레알 2065 22 2017.04.06
3540 조센 미세먼지 NASA가 밝힌다. 14 newfile 이거레알 1430 14 2017.04.07
3539 은혜를 갚는 한국인.news 26 newfile 이거레알 2290 24 2017.04.04
3538 헬조선 좆소기업 꼰대장새끼 클라스 11 newfile 헬조센정신승리 2506 27 2017.01.30
3537 오디션 프로그램 보다가 느낀 궁금증에 대해 씁니다 14 new 탈죠센선봉장 1380 19 2017.03.14
3536 ㄹ혜 내일 오전에 대국민 담화 한다고함 10 new 국뽕충박멸 712 13 2016.11.03
3535 지금 평창 개판 오분전이다 7 newfile 김무성 1422 18 2016.11.30
국정교과서를 공개 내일 7 new 국뽕충박멸 351 15 2017.01.30
3533 닭그네 구속됐다고 그러니 영국인 친구가 경악하더군요 15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1517 15 2017.03.31
3532 헬조선 경찰 클래스 1 new 국뽕충박멸 959 17 2015.12.15
3531 MB "물로가득차고 감개무량"???? 뭔소리지??? 1 new 국뽕충박멸 420 17 2015.12.17
3530 (스브스뉴스) 헬조선 어린이 유교 탈레반 양성, 젤나가 맙소사 (국뽕주의) 33 newfile 부침개뒤집듯이혁명을 1168 16 2017.04.02
3529 한국인들 대다수가 야근에 관해 걸린 정신병 20 new 헬조선탈출 1845 18 2017.04.03
3528 터키 아버지.jpg 2 newfile 잭잭 966 16 2017.03.28
3527 동수저 부터 헬게이트 오픈예정이네요 외국계영리병원 설립신청 승인 9 new 국뽕충박멸 960 18 2015.12.18
3526 북유럽국가 국민의식수준높다는게 ㄱㅅㄹ 라는 어떤사람 27 new 국뽕충박멸 1457 16 2016.06.01
1 - 18 -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