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올해 한국나이로 32이고 국제나이로 30임.

호주에 27에 왔으니 온지 5년정도 됨. 

Medical lab science전공했고 현재는 대학교 과목중 Workplacement때문에 병원 연구실에서 일하는중.

지금 영주권을 받기위한 아이엘츠 이치7을 포함해 모든 요건을 충족해놓은 상태. 6개월뒤 졸업.

나름 호주에서 오래살았다고 생각하며 영주권이 코앞인 상태에서

호주의 장단점을 정말 감정이 아닌 이성적이고 합리적인시각으로 나열하겠음.

 

호주 장점

- 돈을 많이준다.

- 노동환경이 천국이다.

- 자연이 좋다.

- 외모와 외형에 높은 잣대가 없으며 성격과 내면을 중시.

(물론 잣대가 있으나 한국정도가 아니라는 의미..)

- 내가 결혼을 하던, 무엇을 입던 아무도 신경을 안쓴다.

호주 단점

- 모든게 Over priced. 당신이 상상할수있는 모든것들이 전부다 비싸다.

- 이 미친놈들이 인터넷을 아직도 ADSL을 쓴다. NBN이라고 정부에서 만든 빠른 인터넷이 있는데 내가지금 그걸 쓰고있다. 근데 솔직히 크게 다른점없다. 참고로 NBN정책은 이미 다른 통신사들의 로비와 영향력 때문에 실패했고 부정부패와 정치적이익때문에 호주국민들은 아직도 ㅂㅅ같은 ADSL이나 처쓰며 한달에 6만원씩 내며 산다. 참고로 지금 한국은 5G나온다고 하던데ㅋㅋ 그래도 막 암걸리정도로 느리진 않다. 어느정도 적응되면 그냥저냥 쓸만하다.

-인종차별. 이건 내가 의료계에 있어서 그런데 유리천장이라는게 존재한다. 학교, 회사, 단체안에서의 인종차별은 결코 결코 없다. 단, 당신이 아시안이면 그단체에서 우두머리가 될 수없다. 그래도 열심히 하면 박명수처럼 2인자정도는 가능함.

시티안에는 그래도 아시아인들이 많아 인종차별이 거의 없다. 근데 시티밖으로 나가는 순간 당신은 무법지대를 경험하게 될것이다.

 

-대중교통. 진짜 여기오면 차를 무조건 사야한다. 여기서 기차, 트램 타고다니면 진짜 암걸릴수가 있다. ㅂㅅ같은게 픽하면 20~30분 딜레이 되는건 일상, 서비스는 좆같으면서 차비는 존나 비쌈. 그리고 여긴 마약을 구하기 쉬워서 정키새끼들이 트램안에서 존나 소리지르고 노래하고 암튼 존나 위협적인 거지백인새끼들이 일반시민들을 위협한다.

 

-의료시스템이 아주 좆같음. 너가 존나 아파도 의사를 바로 만날 수 없다. 너가 존나 아파도 큰병원을 응급차를 부르지 않는이상 바로 갈수없다.(참고로 응급차 존나 비쌈) 너는 무조건 GP(동네의사)를 제일 처음으로 만나야 하고 그 뒤 GP판단하에 너는 큰 병원을 갈 수 있다. 근데 좆같은게 너는 GP를 만나기전에 꼭 사전예약을 해야하고 당일예약은 거의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예약이 항상 존나 가득차있기때문이다. 너가 1시에 예약을 했다?? 미안한데 너는 1시에 GP를 만날수없다. 넌 1시간을 더 기다려 2시에 GP를 만날수있다. 환자가 많아 진료시간이 계속 딜레이 되기때문이다. 참고로 나는 농구를 좋아하는데 농구하다가 손가락이 뿌러졌다. GP만나는데 2틀걸렸다. 그놈의 예약때문에 손가락 이틀동안 부러진상태로 살았다.

 

-넌 평생 외국인이다. 그리고 너의 억양과 표현법에 너를 외계인취급할 사람도 있을것이다. 그래도 여기 사람들 대부분 부모님이 이민자이기 때문에 사람취급해주는 사람이 더 많다. 여기서 태어나지않는 한 너도 결국 이민자가 될것이고 너는 이민자끼리만 소통하는 이민자가 될것이다.

 

-친구나 사람사귀기 존나 힘들다. 기본적으로 서양백그라운드놈들은 그 Stranger라는 개념이 존나 강한 문화인데, 너가 바로 그 Stranger이다. 억양이 이상하고 감정표현이 달라 처음에는 너에대해 굉장히 이질감을 가지기 때문에 해당 그룹에 끼기가 정말 힘들다. 나같은 경우 학교과제를 많이 도와주었더니 마음을 열어주더라. 지금은 베프도 생겼다.

 

-존나 심심한나라다. 진짜 할 거 존나 없는나라임. (이건 개인적느낌... 솔직히 찾으면 놀거 많음. 근데 차없으면 넌 이땅에서 아무것도 할수가 없을것임.)

 

이것저것 아직 단점이 엄청 많지만 종합하면 솔직히 호주라는 곳이 그렇게 좋은나라가 아니고 오히려 한국보다 굉장히 후진한 느낌을 받을것이다. 하지만 당신이 높은 연봉과 노동환경을 경험하는 순간 조금 기술적으로 후진한 국가에서 살아도, 돈 많이주고 일적게 시키는것 자체만으로도 이곳에 살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이상 더 궁금한거있음 물어보길!

 






  • 노안
    18.06.19
    장단점은 우리나라보다 선진국에 가보면 어딜가나 다 똑같음.. 다 글쓴이처럼 느낌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364 일본 취업 고민중인데 조언부탁드립니다 1 new bsw 217 0 2018.07.12
1363 이민이 힘들어 지자 투자 이민이 뜨고 있다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 new 노인 255 0 2018.07.11
1362 일본 리크루트 R&D 라는 회사에 대해 아시는거 있으신분 계신가요?? 1 new 이번 125 0 2018.07.04
1361 ‘가족 초청 이민’ 단톡방 new 도로나미 116 0 2018.06.30
1360 안녕하세요 디자인 해외취업 후 영주권 노리는 대학생입니다 1 new design 153 0 2018.06.29
1359 정말 한인교회는 발암인가요 5 new 조센탈출넘버원 437 0 2018.06.28
1358 캐나다 매니토바(Manitoba) 용접 혹은 요리 쪽으로 칼리지 알아보고있는 20대후반청년입니다. (장문주의 ㅠ) 1 new jayy**** 286 0 2018.06.28
1357 탈조선을 하고 싶어요. 1 new 나가고싶어 142 0 2018.06.28
1356 [캐나다] 캐나다에서 쫓겨난 스토리 (이주공사 대형사고 케이스로 난리가 났어요) 5 new AngelaMelinda 586 1 2018.06.23
1355 고딩 탈조센꿈나무입니다 3 new 조센탈출넘버원 222 0 2018.06.23
1354 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new 단풍국공돌이 381 1 2018.06.22
1353 긴급 탈 조선 3 new 이정은 333 0 2018.06.21
호주에서 Medical science 전공중이고 졸업 6개월 남았음. 호주유학 질문받음 1 new kiroytes 265 2 2018.06.19
1351 혐일 한국에겐 미래가 없다. 2 new 이상빈 251 3 2018.06.18
1350 일본으로 그림 유학가고 싶어요 2 new 노인화 182 1 2018.06.18
1349 캐나다의 의료복지 - (1) 주정부별 비교 new 쓰레기냄새나 174 1 2018.06.17
1348 별의별 쓰레기들이 이민가고싶어하네 7 new 노인병자 665 3 2018.06.17
1347 반도체 이민쉽게가는법 1 new DieK 248 3 2018.06.17
1346 탈출실패하고 돈깨졌어요ㅠㅠ new DieK 383 3 2018.06.17
1345 찌질이들아 외국이라고 천국이겠니? 4 new 원폭폭발방사능줄줄 511 3 2018.06.17
1 3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