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지금의 헬조선과 10년전과 지금의 방사능열도.


이 두 세계는 인간이, 어떠한 한명의 개체가 살아가기에는 우주보다도 적합하지 않은 환경이다. 서방 강대국들의 엘리트 민주주의를 따라하려는 듯 나아가지만 제대로 하지도 못하고, 그 민주주의라는 것을?구성하는 인간들의 자질은 사형수의 목을 베는 망나니나 짐승을 도축하는 도살자보다도 못하며 뒷골목 깡패조직보다도 못한 윤리관을 가진 채 그들이 주축이 되어 그 두 세계를 이끌어왔다.


그런 불상놈들이 사람들을 통제하기 위해 만들어낸 방법은 더더욱 더럽고 치졸하며 비열할 수 밖에 없었다. 각종 시험과 틀에 짜여진 교육제도를 통해 생각을 가로막고 눈을 가리고 귀를 막고 입마저 틀어막아왔다. 그리고 그 통제수단은 발을 뻗어 이 세상을 '먹고살기조차 힘들게' 만들어 버렸다. 지금당장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사고당시 하는 행동인 언론통제, 그리고 정부에 조금이라도 반대하면?우파정권의 개?"일베"가 빨갱이라며 몰아가고 온 나라를 시끄럽게 만든다.


짐승들도 여러마리를 우리에 던져놓고 최소한의 먹이를 던져주면 아무리 순한 초식동물이라 해도 서로를 물어뜯고 싸우고 죽인다. 세상 여느 육식동물보다도 지능적이며 잔혹한 인간인들 그렇지 않겠는가? 그렇게 우리들은 자신들을 귀족이라며 일컫는 불상놈들이 호위호식 할때, 앞에 주어진 제한된 먹이를 두고 어떤 짐승들보다도 치열하고 잔혹하게 싸워왔다.



어떤 사람들은 이런 싸움, 이런 인생은 무의미하다며, 더 이상 이 세상을 살아가기가 힘들다며 손목을 긋거나, 깎아지른 벼랑에서 몸을 던지곤 했다. 그 고통을 견디기 힘들다면서 모든것을 내려놓고 싶어했다. 그마저도 용기가 나지 않아 시도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아, 어쩔 수 없이 이리저리 치이며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고, 타인에게 받는 그 상처가 싫은 나머지?타인과 나 자신의 사이에 마음의 장벽을 치고는 동화되지 않으려는 사람들도 대다수이다.



그래, 우린 지옥과도 같은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뜨거운 물 한방울 조차 나눠줄 수 없다며 2형 전투식량에 뜨거운 물을 받으려던 나를 거칠게 밀어내며 온갖 험상궂은 표정을 짓던 그 편의점 사장, 그저 오랜만의 산책에 행복에 겨워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걸어다니던 내 강아지를 발길질로 위협하던 행인, 나 하나라도 밟고 일어서기 위해 시험시간과 날짜조차 거짓으로 알려주던 한 부산대학교 학생, 궁술로 여가를 즐기던 나에게 눈을 희번뜩이며 삿대질을 하며 다가온 여자까지, 그들 모두가 자신들만의 AT필드를 통해 타인에게 받을 그 불이익에 대해 미리 경계하고 자신의 전투의지를 불사르며 으르렁댔다.



물론 지금당장 나를 봐도 오른쪽 허리춤에 무식하게 굵고 무거운 삼단봉 하나, 가방속에 도끼 한자루, 허가받은 총포 한자루에 플라스틱 일회용 수갑, 틈틈히 단련한 근육 등 일반사람들보다 더 무시무시한 AT필드를 온 몸에 두른 채 집 밖을 나선다.?먹고 살기조차 힘들어져 버린 세상에서, 사람들은?타인과의 접촉으로 인해 상처받고 싶지 않고, 그렇다고 외톨이이기도 싫은 그런 괴리감속에 우리는 절망할 수 밖에 없다.



동정따위 하지 않겠다, 이게 세상이다 어쩔 수가 없다. 이걸 바꾼다는건 현실감이 없다. 그렇다고 적응하는것도 불가능하다. 초월적인 존재인 신에게 매달려 구원을 바랄 수도 없다. 신은 존재조차 불명확하며 죽창을 들고 때려부수고 다시 만드는것보다 훨씬 의미없는 행위이다.. 우리는 그런 위태위태한 지옥위를 걷고있다. 언제 무너지고 불타오르고 부서져버릴지 모를 이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

힘든가? 물론 힘들 수 밖에 없다. 21세기는?우리에게 호의적이지 않다.?자원이 없어서 부를 창출해 내어 모두가 함께 살아갈 수 있는, 그러니까 노동에 대한 의지만 있으면 살아갈 길이 있었던 그런 1980년대가 아니다. 현실이 그렇다. 지금 당장 우리가 밖에 나가서 식료품들을 사갖고 오는것 뿐인데, 물건 몇개 집었을 뿐인데 계산대에 찍힌 물품의 총 가격은 보통 여섯자리수에 근접한다.

?

헬조선에 있어서 서드 임팩트가 한국전쟁 이후였다면 우리가 사는 세상은 서드 임팩트 이후의 세계에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한마디로 폐허가 되어버리고 모두가 날카롭고 목적에 의해서만 살아가며, 감정따위는 찾아볼 수 없는 그런 황폐한 세계가 되어버린 것이다. 힘들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이 세상의 무게는 특히나 경제력이 부족하고 교육을 많이 받은 개체들인 현 시대 젊은이들에게 더욱 극심하게, 그리고 더 가까이 와닿는다.

?

1980년대를 차지했던, 한국의 베이비 부머 시대, 대한민국 리즈시절등을 풍미했던 그런 세대들과는 완전히 다른 시대를 걷고 있는 우리에게 그들이 하는 충고따위는 무의미하며 솔직히 온 세상에 넘쳐나는 흔한 자본주의식 처세서나 다를 바 없는 수준의 지식이나 다름없다.


처한 상황자체가 다르기 때문이다. 지식이나 능력보다는 많은 현금이 더 중요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가진 현금은 없으면서?능력이 뛰어나다.?여러모로 불리하고 슬픈 상황이지만 감히 나는 여러분에게 충고 하나 해보고싶다.

?

?

?

지금 세상의 상황이 좋지 않다 치자, 그럼 이제 어디로 도피할 예정인가?

?

화재나 자연재해, 심지어 전쟁마저도 우린 대피가 가능하다. 하지만 처한 이 세상은 피할 수가 없다. 그게 가능했다면 내가 여기서 이런 글 쓰고있지도 않다. 매달 미국의 그린카드 프로그램에 내 정보를 넣고있지만 단 한번도 당첨이 되질 않는다. 미국도 똑같은 세상이기 때문에, 나같은 대학졸업생 따위를 받아봤자 국익에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여러분이라고 이 처한 세상이 부당하고 힘들고 열악하다고 해외로 도피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가? 도피했다고 치자, 여기서도 적응을 못하는데 거기에선들 적응해서 부를 창출하며 잘 살 수 있을것 같은가?

?

해외도피가 안된다, 그럼 나머지는 스틱스강 너머로 도피하는 것 뿐인데, 자살할 용기 있는가?

?

?

그렇다 내가 쓸데없이 글을 길게 적은것 같긴 하지만 어쨌거나 결론은 살 수 밖에 없다.

?

?

어떻게 해서든간에 우리는 이 사회에 적응해서 살아갈 수 밖에 없다. 우리는 이럴 때 일 수록, 내가 가진 자본을 최소한으로 소모하며 최대한 누릴 수 있는 방법을 수시로 찾아내서 살아가야만 한다.

?

올해로 53세가 되시는 내 어머니께서도 이런 부당하고 힘든 세상에 적응하시기 위해 원하는 물건을 가장 값싸게 구하시기 위해 매일같이 인터넷 쇼핑몰과 TV를 뒤지신다. 이런 행위조차도 이 고달픈 세상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인 것이다. 나 또한 여자친구와 데이트 할 때도 가장 맛있는 음식을 가장 싸게 먹을 수 있는 곳을 찾기 위해 항상 노력하며 발품파는것을 마다하지 않는다.

?

가족끼리 모였을때도 마찬가지다 외식보다는 조금 수고스럽지만 값싼 고급재료로 멋드러지게 상을 차려놓고 소소하게 즐기는것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 예전처럼 가든이니 뭐니 가서 수십 수백만원씩 카드로 긁어대고 흥청망청 부어라 마셔라 할 수 있는 그런 시대가 아니라는 것이다.

?

?

우리는 살아가야만 한다.

?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는 세상이지만 우리는 절대 포기해서는 안된다.

?

?

?

우리가 물러설 곳은 스틱스 강 뿐이다, 우리는 이미 배수의 진을 친 것이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 원래 병법상 배수진을 치면 결사항전을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목숨을 버릴 각오로 임하면 오히려 살아날 길이 열리는 법이라고 했다. 어차피 우리에겐 잃을게 없다. 그래봤자 이 레벨을 벗어날 수 없고 수직상승따위는 꿈조차도 꿀 수 없다. 그렇기에 우리는 더욱 열심히 살아가야만 하는 것이다.

?

?

반드시 살아라.

?

?

힘들어도 어떻게든 살아날 길이 열리는 법이다. 절대 포기해서는 안된다.






  • 암담하다..
  • 하이
    16.02.17
    어나니머스가 말하는 세상에서 가장 큰 비밀
    https://www.youtube.com/watch?v=NiRncjN9LnQ
  • 오딘
    15.08.24
    "그렇기에 우리는 더욱 열심히 살아가야만 하는 것이다."

    열심히 노예로 살아야 된다는 사상이 암암리에 박힌 것 같구나. 노예의 삶을 비판하면서도 결국은 노예의 삶이 당연하다는 투의 문구가 본문 곳곳에서 보인다.

    이봐, 열심히 사는게 아니라 열심히 즐겨야 하는 것이다. 한번 뿐인 인생을 열심히 노예처럼 개처럼 굴러야 되는게 아니라, 어떻게든 최대한 즐겨야 하는 것이다. 군대나 애국심 같은 쓰레기들을 최대한 피하면서! 알겠나?
  • blazing
    15.08.24
    이 글은, 방사능열도의 1990년도를 풍자한 작품인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안노 히데아키의 생각을 기반으로, 그 작품들을 모두 감상한 후 적은 것이라고나 할까요, 이 헬조선 사이트를 알기도 이전에 지은겁니다. 지옥같다는 표현을 쓴 제 첫 글이라고나 할까요...탈조선이 불가능하다면, 저는 제 인생과 생활의 패턴 그리고 사상마저도 바꿔서 살아가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죽창을 들 수 없고, 이곳을 탈출할 수 없다면 말이죠.

    하지만 하나둘씩 탈출할 기회와 방법들이 보이기 시작한 상황에서 제가 망설일 이유는 없겠지요.

    그러나 가장 좋은것은, 죽창을 드는 것 입니다.
  • 오딘
    15.08.24
    열심히 살자 = 열심히 노예가 되자

    이것과 하등 다를 바가 없습니다. 기존의 틀에 안주하기 보다는 회피하거나, 회피가 불가능한게 귀하의 처지로군요. 회피가 불가능하다면 소극적으로, 최대한 불성실하게 협력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벗어날 수 없다 하여 지레 겁먹고 기존의 틀, 기존의 논리를 무조건 수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 blazing
    15.08.24
    공감합니다, 기존과 달라야 하기에, 그리고 그 기존의 논리를 따라서는 죽지도 살지도 못하는, 이 헬조선을 부유하는 노예보다도 못한 존재가 되기 때문에 지금까지 이를 악물고 눈물을 참으며 가슴에 먹먹한 그 응어리를 녹이지도 떠안지도 못한 채 살아왔습니다, 그러나 이곳을 방문하고, 여러가지 탈출의 방법, 항쟁의 방법, 암울한 현실들을 보며 그 노력이라는 원동력의 방향을 바꿨습니다, 제겐 구동계통이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조향계열이 잘못된 것 이었죠.

    그 조향계열, 제 남은 인생만큼은 제대로 방향을 잡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그 핸들을 틀어 볼 예정입니다. 너무 급격히는 아니더라도, 다른사람이 보고 놀라서 저를 막아세우고 브레이크를 밟지 못할정도로 서서히, 그러나 확실하게 차츰차츰 틀어볼겁니다.

    인간답게 살 권리를 위해.
  • 죽창에 맞아도 헬조선 때문에 화가 나서 다시 벌떡 일어날듯
  • Slave
    15.08.24
    일단 강제로 흙수저 아파트 집집마다 달게 시키는 국기 계양기부터 어떻게 해야할듯싶네요.
  • 오짬뽕
    15.08.24
    읽기 귀찮아서 걍 ㅎㅈㅅ
  • 개방서
    15.08.24
    반드시 살아야 되는건 맞는데 왜 살아야 되는지 궁극적 목표도 좀 적어줬으면 좋았으련만 내가 적어본다.

    지금처럼 엿 같은 구조는 분명 사회의 문제요 정치의 문제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사회의 문제요 정치의 문제라며 비판을 멈추지 않으면서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그래도 현재를 살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엄존하는 당위앞에서 비판이나 일삼고 헬한민국 현실을 혐오만 한다면 이건 시건방이다..

    이 당위를 온몸으로 겪어내면서 이겨내는 일은 살아내는 것을 넘어서 이런 시대를 개선하기 위해 더욱 필요하기 때문이다..

    시대를 개선하려면 그 시대를 알아야 하며, 앎에 있어 한 복판에서 몸으로 경험하는 것보다 효과적인 것은 없다.

    그래서 살아내야 한다. 그렇다고 자기 경험이 모든것인냥 착각하면 안된다. 이건 꼰대짓이다.

    아무튼 진보는 쉽게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이런 류의 많은 경험을 또는 일을 해야만 진보는 이루어진다.


    어차피 흙수저로 태어난거 잃을 것도 없다. 열심히 도전해보자. ㅅ발.

    아니면 탈출하던가~!!!
  • blazing
    15.08.24
    고통과 현실을 모아가며, 더 이상은 이런 세상이어서는 안된다고 깨닫는 것 부터가 진보의, 그리고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 입니다. 부디 이 현실들을 잘 깨닫고 헬조선 노예들을 규합하여 자유의 길로 이끌 현자들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 동감합니다.

    현실에 눈을 뜨고 나서 그걸 어떤식으로 받아들이는 지는 개개인의 차이죠.
    탈조선이 됐든.. 서바이벌 인 조선이 됐든.

    결론은 살고싶어서니까.

    헬추드림
  • 들풀
    15.08.25
    영어와 기술 오직 이것만이 살길이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138 0 2015.09.21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514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01 1 2015.07.31
706 이상호 기자 "그냥 그렇다구요" 5 new 싸다코 926 5 2015.08.23
705 헬조선에 어울리는 김제동 어록 10 new 싸다코 1442 16 2015.08.24
704 노예의 쇠사슬 6 new 영원한안식 1103 10 2015.08.23
703 프랑스에서 사고친 한국여자.. 14 new 잭잭 1992 9 2015.08.23
702 그녀들만의 U턴... 5 new 허경영 859 8 2015.08.21
지옥같은 21세기 헬조선, 그래도 우리는 살아야 한다! 13 new blazing 1318 9 2015.08.24
700 욕심쟁이 혹부리영감의 자전거 공장. 5 new blazing 663 8 2015.08.23
699 천조국 어린이 통학차량 위엄 8 new 잭잭 881 11 2015.08.23
698 여기에 있는 에너지를 건설적으로 옮기면 좋을텐데.. 25 new 전공의 844 16 2015.08.24
697 2030을 위한 힙합은 없다. 11 new HELLIOKOREA 1130 14 2015.08.23
696 헬조선에 계신 모든 여러분께.. 10 new 구원자 788 14 2015.08.23
695 앞으로 닥처올 의료민영화의 현실 13 new 갈로우 1091 11 2015.08.23
694 헬조선 = 뮤탈블러드 11 new 잭잭 992 9 2015.08.23
693 좌-우, 이념 그런 것은 다 구라란다. 죄다 늙은개꼰대들의 개지랄일 뿐이다. 13 new John 1292 15 2015.08.23
692 일베는 자기최면으로 탄생한다 11 new HELLIOKOREA 900 18 2015.08.23
691 (오유펌) 애국심에 대한 썰들 10 new 헬리퍼스 1152 13 2015.08.23
690 세계가 인정한 갓한민국 교육! 9 new 잭잭 1078 10 2015.08.23
689 한국은 과연 돈없는 일본 일까요 ? 그러한 설명 또한 틀렸습니다. 17 new 탈죠센선봉장 1868 16 2015.08.20
688 헬조선의 흔한 갑질 12 new 허경영 1193 9 2015.08.22
687 헬조선 천하제일 애국대회 16 new 허경영 1227 11 2015.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