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HELLIOKOREA
15.08.23
조회 수 1128
추천 수 14
댓글 11








눈치챘겠지만 많은 대중문화들이 급속도로 보수화되고 있음
구매력이 높은 40대 50대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마케팅하는 것이 가장 잘먹히기 때문임
돈이 없으면 대중문화도 누릴 수 없다..
당장 먹고 죽을것도 없는?2030 노오예들은 그냥 걸그룹 빤스나 볼수밖에..

영화를 보자
국제시장부터 명량, 연평대전 등등.. 소재 자체가 급속도로 보수화되고? 오로지중장년층에만 타겟을 맞추고 있음
CGV? 인기 무비스타? 이제 더이상?2030대의 문화가 아님..
그런 영화는 투자단계에서부터 외면받는다..
도둑들, 타짜 감독조차 이젠 국뽕소스를 첨가한 영화를 내놓는다..


영화뿐만이 아니다..
요즘 힙합이 대세던데.. 힙합은 정말 2030문화라고 생각하냐..?

쇼미더머니, 언프리티 랩스타.. 20대를 타겟으로한 전형적인 20대 TV쇼조차 꼰대들의 기득권 논리에 점령됬다..
자신들도 모르게 기득권 세력의 논리를 재생산하고 있는 거지..

과거 드렁큰타이거가 한국사회를 씹던 용기는 다 사라지고
이제 전부다 가사의 스토리텔링이 급속도로 보수화되고 있다..

얼마전 블랙넛 무대가 레전드?
그냥 방구석에 처박혀서 매일 연습하고 힘든시간들과 싸우면서 노오력해서 성공했다! 전형적인 노오력 스토리에 지나지 않음
자신이 재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10년 이상 무명으로 방치될수 밖에 없었는지? 그 이야기는 없음.
잘생겨서 YG에 들어간 송민호 바짓가랑이 붙들고 이슈몰이 해야지만 기사에 이름한줄 박을 수 있는 현실에 대한 분노 따윈 없음.
한국사회를 지배하는 썩은 외모지상주의와 금수저가 아니면 힙합도 못하는 더러운 세상에 대한 분노는 전혀 없음..

그냥 나혼자 노오력해서 쑈미더머니에 나와따!! 이게다임..
그리고 헬조선의 노오예들은 블랙넛의 노오력에 대해서 감동받고 눈물흘림 ㅠㅠ

블랙넛 뿐만이 아니지.. 쇼미더머니 레전드 무대라고 하는거 다 봐라.. 스윙스.. 아이언의 독기 등등..
전부다 내가 존나게 힘들었는데 노오력해서 성공했따고 하는거임..


언프리티랩스타 결승무대도 마찬가지지
제시, 그리고 육지담 둘다 자전적인 힙합을 내세움..
내용은 다 똑같아.. 내가 헬조선에서 힘들었는데 노오력하니까 되더라.
육지담의 가사? 애새끼들이 왕따를시켰는데 검은행복을 들으면서 행복했다는 이야기야.?
왕따가 조장되는 사회에 대한?분노는 없어~~ 그냥 나혼자 검은행복 들으면서 노오력하고 극복한 성공스토리임..


노오력 문화, 꼰대 문화, 기득권 문화는 이미 조금씩 대중문화를 장악하고 있다..
2030대만의 문화는 없어졌고, 여기에 대해서 분노하는 사람도 없다..

멀쩡한 강을 도륙을 내고 하루아침에 서울시 공무원이 빨갱이가 되는 미친 세상인데 아무도 이거에 대해서 노래하지 않는다.

그냥 모든 가수들이?노오력해서 성공했다는 이야기만 존나게 늘어놓고 사람들은 거기에 감동받는다..

국제시장 보고 486을 찬양해라..
명량보고 이순신처럼 노오력하라..
암살보고 독립운동가처럼 애국하라..
블랙넛처럼 일베나 하던?똥수저라 할지라도?노오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

한국대중문화에서 2030은 점점 사라져간다..







  • 헬조선 노예
    15.08.23
    HELLIOKOREA님 헬포인트 20 획득하셨습니다. 헬조선에서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노예스
    15.08.23
    오,.. 약간 공감 간다..
  • 청구거사
    15.08.23
    본래 tv에서는 예능이나 가요프로그램 등은 언제나 당대 젊은이들을 타깃으로 나왔던 거 같은데, 확실히 어느순간부터 모조리 복고타령이라서 뭔가 이 나라가 고령화 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체감했지요.
  • 힙합? 감성 힙합이니 뭐니 하며 사랑냄새 술술 풍길때 부터 일체 금단함
    한국 음악계에서 가사 다운 가사를 바라기가 힘들지...
    깡소주 1병 빨고 술주정 하는게 더 가사 다울 것 같은 기분이 든다...
  • 헬조센노예사육장
    15.08.23
    ㅋㅋ 깡소주 랩...공감...ㅎㅎ
  • shittygooks
    15.08.23
    꼰개들이 벌여논 가축 사육장에서 인권을 바라다니.. 나는 처음부터 노래 안좋아했는데 그게다 조선소음 때문이었던거고 인터넷 개통하자마자 바로 문화탈조선. 조선꺼는 개짖는소리이하
  • 싸다코
    15.08.24
    솔직히 소비할 도오온이 없음...
  • col513
    15.08.24
    쇼미더머니가 한국힙합의 전부가 아니다. 찾아보면 가사 좋은 곡이 참 많다.
  • 들풀
    15.08.24
    난 문화생활만큼은 탈조선했다.

    돈도없기도 하고,

    근데 만족은 함.

    확실히

    소비력이 있는 기득권층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말은

    설득력이 있는 듯?
  • 룸펜
    15.08.24
    존나 중2병 걸린 도련님들 태반
  • 노오력충
    15.08.24
    근데 웃긴게 보수란게 과거의 미덕을 중시여기는 이념? 인데 헬조선은 ....
    미국같은 경우 월가에서 자폭질 했을때 보수의 중심도시의 보수(우파) 정치인이 병신 짓 한놈들 에게 세금을 쓰다니 어이가 없네 그러니 납세자들이 세금내길 싫어하지 라는 말을 했었죠. 정말 웃긴게 자유주의 어쩌고 하는게 좌에 가깝고 과거의 도덕률과 미덕을 강조하는게 보수거든요. 새누리는 그냥 개양아치 매국노 집단이고 야당 애들은 머리빈 반대충들인데, 그 반대짓이 어쩌다 보니 보수같은 행동이 됨 ㅋㅋ 앢윽보수라고 깝치는 놈들보면 그냥 무뇌아에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457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875 1 2015.07.31
711 헬조선의 해법은 탈조선뿐이다. 12 new 노오력이부족하다 763 13 2015.08.24
710 헬조선의 정당 청년위는 꼰대 집합소 4 new 지옥조선탈출 725 6 2015.08.23
709 결혼제도는 그 역할을 다 했다 5 new 영원한안식 1101 9 2015.08.23
708 헬조선에서 재평가가 시급한 영화 10 new 허경영 1398 9 2015.08.23
707 헬조선 정보기관의 정보력수준.jpg 11 new 꿀렁꿀렁 1158 8 2015.08.23
706 이상호 기자 "그냥 그렇다구요" 5 new 싸다코 926 5 2015.08.23
705 헬조선에 어울리는 김제동 어록 10 new 싸다코 1441 16 2015.08.24
704 노예의 쇠사슬 6 new 영원한안식 1102 10 2015.08.23
703 프랑스에서 사고친 한국여자.. 14 new 잭잭 1984 9 2015.08.23
702 그녀들만의 U턴... 5 new 허경영 859 8 2015.08.21
701 지옥같은 21세기 헬조선, 그래도 우리는 살아야 한다! 13 new blazing 1311 9 2015.08.24
700 욕심쟁이 혹부리영감의 자전거 공장. 5 new blazing 663 8 2015.08.23
699 천조국 어린이 통학차량 위엄 8 new 잭잭 881 11 2015.08.23
698 여기에 있는 에너지를 건설적으로 옮기면 좋을텐데.. 25 new 전공의 840 16 2015.08.24
2030을 위한 힙합은 없다. 11 new HELLIOKOREA 1128 14 2015.08.23
696 헬조선에 계신 모든 여러분께.. 10 new 구원자 788 14 2015.08.23
695 앞으로 닥처올 의료민영화의 현실 13 new 갈로우 1090 11 2015.08.23
694 헬조선 = 뮤탈블러드 11 new 잭잭 991 9 2015.08.23
693 좌-우, 이념 그런 것은 다 구라란다. 죄다 늙은개꼰대들의 개지랄일 뿐이다. 13 new John 1288 15 2015.08.23
692 일베는 자기최면으로 탄생한다 11 new HELLIOKOREA 900 18 2015.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