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욕을 하셔도 좋고 그냥 읽기만 해주셔도 좋습니다.

 

저의 가족 기준에서는 부양의무제 기준 폐지하라고 거창하게 말 할것까지는 없을 것 같습니다.

 

저와 제 가족 모두에게 문제가 있으니까요. 그리고 불만도...

 

몇 년 동안 고졸로 알바만 하다가 군대갔다 오고 취업해서 실수령하는 월급 170정도 되네요.

 

아버지는 어릴 때 10년정도 같이살다가 행방불명 상태이구요, 어머니는 결혼 한 이후로 일 한적이 없습니다.

 

그럼 저 어릴때 어떻게 먹고살았냐 하면 몇 년 외갓집에 얹혀살았어요. 조카 돌봐주고 돈 조금 받고 해서 살았죠.

 

뭐 당연히 언제까지 그렇게 살 수는 없는것이니 그래도 친척중에 좀 잘사는 분이 시골에 빈집이 있어서 거기서 살았습니다.

 

일은 절대 안하고 친척들에게 생활비를 받아서 저 키우고 생활해갔죠.

 

어머니는 저에게 매일 공부해라 공부해라 하고 너 키우느라 내가 일을 못한다 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사회에 나가 일을 한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꼭 공부를 잘해야 한다고 공부해서 좋은 대학에 가야 산다고 했습니다.

 

저는 그런 이유로 공부해야 한다는 것이 받아들여지지도 않았던지 책은 붙잡고 있어도 좀처럼 능률은 생기지 않더군요. 도서관에서 좋아하는 책들은 많이 봤습니다.

 

대학도 당연히 가지 않고 20살때부터 알바를 해서 집안 생활비를 냈구요.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일했으면 좋았을 텐데

 

제가 그때도 어머니란 여자에게 정신적으로 독립을 못했던 건지 대학에 가야겠다고 몇년동안 책붙들고 되지도 않는 공부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조금씩 벌어서 생활비 대고 용돈으로 쓰고 그랬습니다. 물론 어머니에게도 왜 일을 안하시냐 물어봤습니다. 항상 그때마다 자식이 공부를 못해서

 

창피해서 다른 사람과 만날 수 없다, 친척에게 부탁해서 빈 집에 사니 나는 월세만으로도 50만원씩 벌고있는거다...

 

그러면서 하루하루 의미없이 보내고 군대를 갔다오니 20대후반입디다...  군에있는 동안 친척 사정이 어려워져서 어머니는 살던집에서도 나오고 친척들에게 천만원정도 어떻게 받아서

 

월세방에서 살고 있습니다.

 

저는 전역후에 여기저기 콜센터 같은 곳 돌다가 직업훈련원 나와 취업해서 회사 근처에 따로 방잡고 살고 있구요.

 

따로 살고 재산도 직장도 없는 인간이니 당연히 제가 생활비를 지원해야지요.

 

월급을 얼마를 받든 저는 2/3만 받는 기분입니다.

 

어머니란 여자에 대해 객관적으로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 여자는 정신적으로 자립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본인은 여자니까 저 하나 낳은걸로 어떻게든 본인 입에 밥이 들어올거라고 생각하고 살았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살 때는 집에 친구도 데려올 수가 없었습니다. 집에만 있어서 대인기피증이 있는 모양입니다. 그러면서 왜 대학에 가지 않느냐고 저에게 삿대질을 합니다.

 

자려고 누워있으면 다 성인이 된 아들이 밤에 잠을 자는지 안자는지 꼭 확인하러 문을 열어봤습니다. 그러지 말라고 해도 본인은 어쩔 수 없이 확인해봐야 마음이편하다고 합니다.

 

그런 여자와 같이 사는 것이 끔찍해 같이 살기도 힘듭니다.

 

참 대책없이 사는 여자입니다. 사회에도 가족에게도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고 짐만 됩니다. 무언가 해보는데까지 일을 해서 활로를 찾아보려 했다면 이렇게까지

 

혐오를 느끼진 않을 것입니다.

 

제가 불만을 얘기해주면 "마음속으로 저를 지원해주고 제가 잘 될때까지 기다려주며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고 합니다.

 

어머니로서, 인간으로서 존경심도 아무런 도움도 받을 수가 없는 그런 여자를 혐오스럽게밖에 생각할 수가 없습니다.

 

그 여자가 병에 걸려도 지원해줄 돈도 없고 지원해줄 마음도 없습니다. 그런데 고생이란건 해본 적이 없으니 무지 오래살것 같습니다.

 

사람이란 건 저하고밖에 대화를 하지 않으니 객관성도 잃었습니다. 하루하루가 가시밭길인데 대학에 가야 사람된다는 소리만 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본인 인생이 잘못되었다고 말을 해도 대화는 통하지 않고 합리화만 있을 뿐입니다.

 

제가 조금 더 일찍 제 판단으로 돈을 모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앞으로 어떤 여자와 가정을 이뤄 같이 살게 되어도 꼭 자기 커리에에 중점을 두는 여자와 같이 살고 싶습니다.

 

정말 어머니란 여자는 저에게 조금의 도움도 못되고 짐만 되는 사람입니다.

 

나라에서 뭔가 도움을 받지 못하는 상황도 힘겹지만 이런사람을 지원해준다 해도 그 여자는 오래살지 말고

 

빨리 죽어주는게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헬조선의 미시적 세계의 일부의 일상에 대한 넋두리였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참 어려운 상황인데 한마디 해 본다면..
    첫째, 니네 엄마는 니가 그냥 떠나도 아마 잘 살아갈 거다. 니가 없다고 자살할 사람이면 벌써 자살했을 거고. 주위에 친인척들이 숨은 붙여주는 거 같은데 그렇다면 그냥 친인척에게 맡기고 절연하는 게 상책이다. 니가 사라져버리면 니네 엄마는 친척들에게 찾아가 어떻게든 삶을 영위할 거다. 나쁘게 말하면 피를 빤다고 할 수도 있겠지. 하지만 적어도 네 피는 아니잖아. 
    한 10년 정도 있다가 찾아가보던가 해라. 근데 니 글 스타일 보면 맘도 약한 거 같아서 아마 그러지도 못할 듯하다.
    직업훈련원에서 기술을 배웠다는데 그게 뭔지는 모르겠으나 본인 상황으로는 일단 최대한 돈을 모으는 게 급선무일 거다. 집에서 최소 100킬로 이상 떨어진 곳으로 숙식이 제공되는 곳으로 가라.
    지금 니 상황이면 전화로 연락올 사람도 없을 것이고 괜히 친인척이 널 추격할 근거가 될 테니 폰을 해지하고 선불폰 하나만 들고다녀라. 
    엄마와 친인척에게는 최소한 3년은 절대로 전화도 하지마! 정 하려면 공중전화 이용해서 아예 추격근거를 없애버려. 전화 하면 울고불고 난리일텐데..솔직히 말하면 그냥 영원이 연락 안하는게 낫다. 몸도 짱짱하다 했으니 10년 후에 만나도 살아있을거다. 자기 몸 굴려서 일해서 먹고산다면 나름 그 여자에게 교훈이 될 테이니 참 좋은 일 아니냐?
    그냥 지금 상태로 엄마와 지내다가는 너는 증오심만 속으로 쌓다가 나중에 존속살인하는 거야. 내 주위에도 저런 케이스 있는데 의외로 흔한 케이스야. 보통 겉으로는 원망하는 말 한 마디 못하는 착한아들 컴플렉스에게 가득찬 애들이 속으로 원망만 쌓다가 나중에 한 칼에 보내더라. 그러니까..엄마와의 절연은 너를 위해서도 네 엄마를 위해서도 좋은 거고 지금으로서 네가 할 수 있는 지고의 행위이며 최선의 방책이다. 

    숙식이 제공되는 일자리에서 일하고 그냥 죽은 척하고 일을 해. 시간 나면 근처 도서관에 가서 책 좀 보고.
    그나마 너에게 약간의 희망이 있다면 책을 좋아한다는 건데 여가시간에 게임이나 토토하는 애들은 그냥 노답이고 책보는 애들은 현실이 어려워도 10년 20년 지나면 평타 이상은 치면서 살더라고.

    그리고 일자리에서 만난 사람들 중에서 운동 좋아하는 사람이 몇은 있을 거다. 그런 사람과 같이 운동해라. 일단 몸이 건강하지 못하면 온갖 잡생각이 든다. 너는 지금 과거에 받은 스트레스 때문에 사실 뇌기능이 많이 퇴화된 상태야. 아마 몸 건강도 썩 좋지 않을 거 같다. 잡생각하지 말고 운동을 해서 몸을 좀 키워라. 운동하면서 허리 사이즈 줄고 허벅지나 팔뚝사이즈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즐거움으로 여겨라. 

    그렇게 최소한 1년 정도 부지런히 운동하면 인상도 확 달라질 거다. 1년 모으면 돈이 2천은 모을 수 있을거야. 숙식제공하는 데에서 일체 유흥같은 거 하지 않고 일하면.
    그 정도만 되도 아마 시골에서 살면서 공장에서 일하는 공순이급에게는 나름 매력적인 남자로 비춰질 걸? 얼굴은 평균 이하라고 해도 스타일과 자신감이 있으면 이게 여자들에게는 매력적으로 보이니까.
    그럼 연애도 좀 해보고..다만 결혼하려면 비겁하다 생각하지 말고 여자 집안을 최대한 파봐야 해.
    내 주제에 무슨.. 생각 갖지 말고 여자 집안 잘 살펴서 하자 요인 보이면 무조건 컷트해야 한다.. 아마 네가 여자 보는 눈도 많이 왜곡되어 있을거야. 보통 자기 엄마 스타일 여자 만나는 게 일반적이니까.
    사실은 두 세 번 정도 연애 실패하는 거 추천한다. 그 정도 되어야 사람 볼 때 객관적으로 보고 너에게 맞는 사람 고를 수 있으니까.

    2천만원만 있어도 생애최초주택자금 대출이니 이런 거 해서 20평 정도 아파트는 살 수 있어. 그 정도 급까지만 가도 너에게는 어느 정도 성공이지.

    그리고 공부는 너는 아닌 거 같다. 책상 앞에 앉아있는데 딴 생각만 들면 너는 공부가 아니라는 증거다. 괜히 무슨 9급 같은 거 보느라 인생낭비하지 말고 기능직이면 기능장 목표로 뛰어라.
    기술직이 평생 직장이고 수입도 꽤 괜찮고 일정 직위 올라가면 터치하는 사람도 없고 자유롭다. 

    암튼 너에게는 독립+돈모으기+건강찾기.. 요거 목표로 해서 한 2-3년 정도 죽어라 뛰는 수밖에 없다. 
    그 과정이 엄청나게 외로운데..내 보기엔 방법이 없다. 그 외로움을 견디는 수밖에는.
    이런 저런 모임같은 거라도 해봐. 
    한 2-3년 후에 내 말대로 해서 인생이 좀 나아졌으면 한 번 더 게시판에 물으면 그때는 또 거기에 맞게 조언할 수도 있을 거 같다.


  • 갈로우
    17.07.06
    뭐라 위로할 말이없네
    머리 아프다
  • 참 어려운 상황인데 한마디 해 본다면..
    첫째, 니네 엄마는 니가 그냥 떠나도 아마 잘 살아갈 거다. 니가 없다고 자살할 사람이면 벌써 자살했을 거고. 주위에 친인척들이 숨은 붙여주는 거 같은데 그렇다면 그냥 친인척에게 맡기고 절연하는 게 상책이다. 니가 사라져버리면 니네 엄마는 친척들에게 찾아가 어떻게든 삶을 영위할 거다. 나쁘게 말하면 피를 빤다고 할 수도 있겠지. 하지만 적어도 네 피는 아니잖아. 
    한 10년 정도 있다가 찾아가보던가 해라. 근데 니 글 스타일 보면 맘도 약한 거 같아서 아마 그러지도 못할 듯하다.
    직업훈련원에서 기술을 배웠다는데 그게 뭔지는 모르겠으나 본인 상황으로는 일단 최대한 돈을 모으는 게 급선무일 거다. 집에서 최소 100킬로 이상 떨어진 곳으로 숙식이 제공되는 곳으로 가라.
    지금 니 상황이면 전화로 연락올 사람도 없을 것이고 괜히 친인척이 널 추격할 근거가 될 테니 폰을 해지하고 선불폰 하나만 들고다녀라. 
    엄마와 친인척에게는 최소한 3년은 절대로 전화도 하지마! 정 하려면 공중전화 이용해서 아예 추격근거를 없애버려. 전화 하면 울고불고 난리일텐데..솔직히 말하면 그냥 영원이 연락 안하는게 낫다. 몸도 짱짱하다 했으니 10년 후에 만나도 살아있을거다. 자기 몸 굴려서 일해서 먹고산다면 나름 그 여자에게 교훈이 될 테이니 참 좋은 일 아니냐?
    그냥 지금 상태로 엄마와 지내다가는 너는 증오심만 속으로 쌓다가 나중에 존속살인하는 거야. 내 주위에도 저런 케이스 있는데 의외로 흔한 케이스야. 보통 겉으로는 원망하는 말 한 마디 못하는 착한아들 컴플렉스에게 가득찬 애들이 속으로 원망만 쌓다가 나중에 한 칼에 보내더라. 그러니까..엄마와의 절연은 너를 위해서도 네 엄마를 위해서도 좋은 거고 지금으로서 네가 할 수 있는 지고의 행위이며 최선의 방책이다. 

    숙식이 제공되는 일자리에서 일하고 그냥 죽은 척하고 일을 해. 시간 나면 근처 도서관에 가서 책 좀 보고.
    그나마 너에게 약간의 희망이 있다면 책을 좋아한다는 건데 여가시간에 게임이나 토토하는 애들은 그냥 노답이고 책보는 애들은 현실이 어려워도 10년 20년 지나면 평타 이상은 치면서 살더라고.

    그리고 일자리에서 만난 사람들 중에서 운동 좋아하는 사람이 몇은 있을 거다. 그런 사람과 같이 운동해라. 일단 몸이 건강하지 못하면 온갖 잡생각이 든다. 너는 지금 과거에 받은 스트레스 때문에 사실 뇌기능이 많이 퇴화된 상태야. 아마 몸 건강도 썩 좋지 않을 거 같다. 잡생각하지 말고 운동을 해서 몸을 좀 키워라. 운동하면서 허리 사이즈 줄고 허벅지나 팔뚝사이즈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즐거움으로 여겨라. 

    그렇게 최소한 1년 정도 부지런히 운동하면 인상도 확 달라질 거다. 1년 모으면 돈이 2천은 모을 수 있을거야. 숙식제공하는 데에서 일체 유흥같은 거 하지 않고 일하면.
    그 정도만 되도 아마 시골에서 살면서 공장에서 일하는 공순이급에게는 나름 매력적인 남자로 비춰질 걸? 얼굴은 평균 이하라고 해도 스타일과 자신감이 있으면 이게 여자들에게는 매력적으로 보이니까.
    그럼 연애도 좀 해보고..다만 결혼하려면 비겁하다 생각하지 말고 여자 집안을 최대한 파봐야 해.
    내 주제에 무슨.. 생각 갖지 말고 여자 집안 잘 살펴서 하자 요인 보이면 무조건 컷트해야 한다.. 아마 네가 여자 보는 눈도 많이 왜곡되어 있을거야. 보통 자기 엄마 스타일 여자 만나는 게 일반적이니까.
    사실은 두 세 번 정도 연애 실패하는 거 추천한다. 그 정도 되어야 사람 볼 때 객관적으로 보고 너에게 맞는 사람 고를 수 있으니까.

    2천만원만 있어도 생애최초주택자금 대출이니 이런 거 해서 20평 정도 아파트는 살 수 있어. 그 정도 급까지만 가도 너에게는 어느 정도 성공이지.

    그리고 공부는 너는 아닌 거 같다. 책상 앞에 앉아있는데 딴 생각만 들면 너는 공부가 아니라는 증거다. 괜히 무슨 9급 같은 거 보느라 인생낭비하지 말고 기능직이면 기능장 목표로 뛰어라.
    기술직이 평생 직장이고 수입도 꽤 괜찮고 일정 직위 올라가면 터치하는 사람도 없고 자유롭다. 

    암튼 너에게는 독립+돈모으기+건강찾기.. 요거 목표로 해서 한 2-3년 정도 죽어라 뛰는 수밖에 없다. 
    그 과정이 엄청나게 외로운데..내 보기엔 방법이 없다. 그 외로움을 견디는 수밖에는.
    이런 저런 모임같은 거라도 해봐. 
    한 2-3년 후에 내 말대로 해서 인생이 좀 나아졌으면 한 번 더 게시판에 물으면 그때는 또 거기에 맞게 조언할 수도 있을 거 같다.


  • 친척들도 문제가 크네.  이란류의 개노답은 정말 끔직하것다.
    너 그냥 일할거면 철강쪽으로 생각해 보는것도 괜찮다.
    현대제철 이런대가 돈은 많이준다.
  • 암튼 너 그거 빨리 어떻게 하지않으면 
    니 인생 망하는거니 잘 판단해라.
  • 모두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 중간까지 읽다가 남일인데도 암걸릴거같고 그밑은 안봐도 어떨지 알거같아 도중에 스크롤 내렸습니다. 님 인생을 위해서는 빨리 그 족쇄를 자르셔야할거같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28 new 헬조선 4392 0 2015.07.03
4925 공감이한테 정말고맙다 9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80 1 2017.08.03
4924 일뽕들아 내가 100번양보해서 너희말대로 4 new 프리글루텐 73 0 2017.08.03
4923 이게 니들에게 어그로로 인식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16 new 블레이징 153 5 2017.08.03
4922 군면제에다가 2억만 있어도 좋을텐데 4 new oldanda 91 1 2017.08.03
4921 공감이 저격한다. 그리고 MC무현 개새끼야 내가 왜 일뽕인지 말해봐라 쫄려서 탈조선게시판에있지말고 기어... 29 newfile 시발넘아 97 2 2017.08.03
4920 그리고 공감인가 땡감인가 이딴소리하고 다니는거 들키면 어찌되는지는 알고있나? 8 new Mihel 76 4 2017.08.03
4919 식사를 했습니다. ㅎㅎ 17 newfile 슬레이브 162 10 2017.08.03
4918 그리고 나와 모든 유저분들에게 극우일뽕이라고 하는데 증거를 대보시지. 13 new Mihel 52 3 2017.08.02
4917 그렇게 잘나셨으면 어디살고 어디회산지나 알아보자 13 new Mihel 113 4 2017.08.02
4916 공감이 이야기만 나오면 욱해서 일뽕이라느니 프레임 씌운다느니 개소리하는 새끼들이있는데 42 new 시발넘아 84 5 2017.08.02
4915 헬조선닷컴 광고중에 제일 짜증나는 거 3 new 베스트노예 97 4 2017.08.02
4914 내가 일본극우라면 공뭐시기 당신은 삼대오물이라. 4 new Mihel 48 4 2017.08.02
4913 내가쓴 글이 문제라고 누가 말하던데 17 new Mihel 57 4 2017.08.02
4912 이제나도 신경끌거다 1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77 0 2017.08.02
4911 난 부침개가 힘들어 하는거 같아서 12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106 0 2017.08.02
4910 나는 부침개를 개인적으로 믿었었다 4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122 2 2017.08.02
4909 한국인은 유물론자들입니다. (上) 2 new 무스탕 62 3 2017.08.01
4908 헬조선 예비 부모에게 하는 말.... 4 new 헬조선폐인1인 99 3 2017.08.01
4907 어떻게 독립해야 할까요? 솔직히 애매한 상황입니다. 7 new oldberry1800 66 0 2017.08.01
4906 정신병원 의문점 12 new 꾀꼬리 91 4 2017.07.31
1 - 9 -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