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John
22.05.14
조회 수 14
추천 수 2
댓글 0








사실 보다 본질적인 문제는 인간의 탐욕이지만. 

 

시카고 학파 버러지새끼덜의 경도된 설명과는 다르게 오늘날 국가 중심의 양전사업은 금융소득에 노동소득을 물타기를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고, 세뇨리지라고 하는 것도 결국 노동소득에 물타기를 하는 것이다.

그래야 구매력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금리라는 것은 시카고 학파 개자슥들의 편향적인 설명과는 다르게 실제로는 물타기 당하는 소동소득 제공자에게 물타기 하는 자본소득 공급자가 인센티브를 주는 것이다.

저금리라고 하는 것은 그러한 인센티브를 거의 녹인 것이고, 그러한 심사의 배경은 구매력을 독점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은행 새끼덜이 구매력을 독점하려는 관리 지수가 바로 실질금리와 예대마진인 것이다. 종이돈의 양적 팽창만 받아서는 구매력을 독점할 수 없으므로 실질금리를 따지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시카고 학파 새끼덜의 설명과는 다르게 금리와 성장률의 상관관계는 이미 없다는 것은 논문으로도 증명된 일이고, 명목이 아닌 실질을 건지려고 하니까 노동소득제공자들에 대한 인센티브를 줄인 것이다. 그게 바로 금리의 인하이다.

 

그러한 극심한 예시가 바로 일본인 것이다. 일본에서 임금이 오르지 않는 이유는 물가 또한 오르지 않아서이고, 그 것은 일본의 시중은행 새끼덜은 극심할 정도의 실질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예금 이자가 빵원인 것이다.

 

엔화의 실질가치가 극심하게 추구되므로 돈을 쓸 필요가 없어진 것이 일본경제의 본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일본의 가장 똥차새끼덜인 금융기관 정규직 새끼덜과 대장성 새끼덜의 실질임금은 존나게 강고하게 지지되는 것에 반해서 다른 놈들은 명목소득은 존나게 강고하게 오르질 않는 것이다.

 

이 것은 돈은 돌고 돌아야 한다는 가장 중차한 법칙부터 구축하는 것이다.

 

돈이 돈다는 것은 마치 소싯적 무협지 절대쌍교의 가의신공마냥 서로 주고 받으면서 커지는 것이 통화의 승수효과인 것이다.

 

내가 20만원 버는 놈인데, 저축 따위 하지 않고 돈 다 쓰면 다른 놈이 20만원을 벌게 되고, 그 놈이 또 20만원을 쓰면 그 다음부터는 처음놈이 20만 5천원을 버는 상황이 올 수 있는 것이다.

그렇게 돌고 돌면서 커지는 것이 경제의 성장이고, 성장이라는 것 또한 전적으로 화폐의 분배작용이다.

 

시카고 학파 새끼덜이 주장하는 저금리가 성장을 촉진할 것이라는 믿음은 정작 성장 그 자체를 설명하는 것에 위배된다고 하겠다. 시카고 학파 새끼덜의 설명에 의하면 고금리 환경은 바로 위의 설명에서 20만 5천원에 커미션을 초래하니까 나쁘다는 것이지만 실상은 승수효과가 나오지 않는 공고함의 재생산 그 자체가 문제인 것이다.

 

미국의 양적완화와 일본 중앙은행의 특이점역시도 미국의 양적완화의 경우에는 실질을 생각하지 않고, 일단은 명목소득의 증가가 될 수 있는 재정정책, 달러 찍어서 뿌리기를 했단 것이다.

 

실질을 생각하게 되면 애초에 양적완화 자체가 일어날 수 없게 되는데 그 지점을 MMT이론이 지적하는 거라고 할 수도 있다.

 

 

즉 오스트리아 학파 새끼덜의 주장과는 다르게 재정정책이건 통화정책이건 처음에는 무조건적으로 그 것은 명목화폐공급에 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한다. 그게 본인의 주장인 것이다.

 

지금 미국의 패착은 어쩌면 양적완화나 MMT가 닥치고 명목화폐공급을 중시했던 반면에 금리를 인상하면서 다시금 금융권 새끼덜의 실질이자를 챙겨주겠다는 심사가 되는 그 지점에 존재할지도 모른다.

 

물론 상황은 더 가봐야 알겠지만 그러하다는 것이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5 new 헬조선 6529 0 2015.09.21
21765 대륙간 타통도 안 되는 땅에 대심도 철도, 대심도 도로 지랄도 가지가지. 2 new John 17 1 2022.05.16
21764 헬조선닷컴 유입 경로가 어디임 1 new 일송쟁신 13 0 2022.05.16
21763 존처럼 인생 조진 지방충 병신들 특징 new 40대진보대학생병신존 12 0 2022.05.16
21762 필리핀, 일본의 공통점: 정치인 세습 1 new 노인 6 1 2022.05.15
21761 한국에도 어쩌면 카이펑 유대인이 존재했던 것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new John 13 0 2022.05.15
21760 유대인의 중국화가 문제지. 2 newfile John 17 1 2022.05.15
21759 서울 살일도 없는 똥푸산 지잡새끼가 서울걱정하네 ㅋㅋㅋㅋㅋㅋㅋㅋ 1 new 40대진보대학생병신존 23 0 2022.05.15
21758 서울의 몰락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3 new John 35 1 2022.05.14
21757 서울의 미래. 뉴욕 브롱크스. 1 new John 24 1 2022.05.14
21756 집 값 가지고 장난치는 한국의 집주인 newfile 노인 9 0 2022.05.14
21755 윤석열의 백화점 쇼핑 1 new 노인 13 1 2022.05.14
21754 윤석열, 기자실 찾아 “국회 소통관보다 좁네…괜찮나” new John 13 0 2022.05.14
21753 사실 개구라 치는 것들은 윤석열과 별반 관련있지도 않은 것들. new John 10 0 2022.05.14
21752 윤석열 집단 당선되자마자 북한관련 거짓뉴스부터 양산하기 시작. 1 new John 19 1 2022.05.14
21751 존 병신 대깨문 새끼 문재인 뒤질까봐 걱정하는거보소 ㅋㅋㅋㅋㅋ new 40대진보대학생병신존 7 0 2022.05.14
21750 솔직히 현재는 일본인들이 미국인들보다 훨씬 더 빈곤하지 않냐? 1 new 노인 10 0 2022.05.14
21749 한국의 지방은 충청도를 제외하면 서울을 넘을 수가 없다 new 노인 9 0 2022.05.14
현대금융체제의 사기질. new John 14 2 2022.05.14
21747 미국과 러시아가 전면전으로 서로를 소모한다면 중국은 앞으로 패권을 차지할것. 3 new "레가투스" 21 1 2022.05.14
21746 민주당과 국짐당 모두 똥차가 사라지자 일이 풀리기 시작했던 것. new John 16 0 2022.05.14
1 6 - 1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