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후덜
16.04.21
조회 수 1127
추천 수 16
댓글 1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32&aid=0002692278&sid1=001

 

“더 이상 곡을 쓸 수 없다” 작곡가 류재준 절필 선언

ㆍ한국 음악계 배타성에 질려…자발적인 절필이 아니라 한국이 내 음악 내쫓은 것
ㆍ‘앙상블 오푸스’도 해체


“나는 더 이상 곡을 쓸 수 없다. 앙상블 오푸스도 해체하겠다.”

 

작곡가 류재준(46·사진)이 절필 의사를 밝혔다. 서울대 음대 작곡과, 폴란드 크라쿠프 음악원 출신인 그는 유럽에도 익히 알려져 있는 작곡가다. 그가 쓴 <진혼 교향곡>은 2008년 폴란드 국립방송교향악단이 세계 초연해 호평받은 작품이다. 또 <첼로 협주곡>과 <마림바 협주곡>을 영국 로열필하모닉이 연주한 음반이 올해 안에 나올 예정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광화문에서 만난 그는 “지난 10년간 한국 음악계의 배타성에 질려버렸다”며 “내가 한국에서 음악을 하면서 사는 게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가 이날 격정적으로 털어놓은 첫 번째 절필 사유는 음악계와의 갈등이었다. 특히 그는 한국 작곡계에 대해 불편한 심정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한국 작곡가들은 이상합니다. 세력화돼 있어요. 그들만의 소사이어티를 만들어서 밀어주고 끌어줍니다. 지난 수십년간 그렇게 해왔어요. 솔직히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 작곡가가 누가 있습니까? 진은숙 선생과 저밖에 없어요. 저는 차치하고라도 진은숙의 작품 정도는 음대 작곡과에서 가르쳐야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안 해요. 배척하는 거죠. 저도 그렇게 천덕꾸러기처럼 당해 왔습니다. 제가 하도 돈이 궁해서 6년쯤 전에 대한민국 작곡상에 제 작품 <진혼 교향곡>을 출품한 적이 있어요. 등수 안에도 못 들었습니다.”

 

작곡가 류재준은 단단히 화가 나 있었다. 그는 한국 작곡가들의 실력에 대해서도 돌직구를 날렸다. “아예 연주할 수 없는 곡들을 쓰는 작곡가들이 허다합니다. 왜 그런 곡을 쓰겠습니까? 악기를 모르니까요. 공부를 제대로 안 했기 때문에 그런 곡을 쓸 수밖에 없는 겁니다.” 이어서 그는 “그동안 음악계에서 배척당한 기억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면서 “지난번 문화예술위원회가 지원 심사에서 나를 떨어뜨린 것은 한국 사회에서 나를 아예 내쫓으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2009년부터 이어져온 서울국제음악제(SIMF)의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그는 지난달 문화예술위원회의 공연예술행사 지원사업 공모 심사 과정에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예술위와 정면충돌한 적이 있다. “작곡가가 세월호나 용산참사 같은 사태에 관심을 두는 것이 마뜩지 않겠지요. 하지만 저는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입니다. 지난해 작곡했던 <마림바 협주곡> 2악장은 세월호에서 죽어간 아이들의 이야기입니다.”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올해 서울국제음악제는 무산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류재준은 “간신히 수습해 다음달 27일 예정대로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앙상블 오푸스’에 대해서는 “돈이 없어 더 이상 버틸 수 없다. 할 수 없이 해산한다”고 말했다. 이 역시 류재준이 2009년 창단해 지금껏 예술감독을 맡아온 연주단체다.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김소옥, 첼리스트 백나영·김민지·심준호 등으로 이뤄져 있다. 그는 “올해 10월 연주회를 마지막으로 문을 닫는다”면서 “단원들에게도 다 얘기했다”고 말했다. 해외에서 위촉받은 작품으로 돈을 벌어서 그 돈으로 한국 연주회를 열어 왔는데 “이제 한계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저는 테크닉으로 음악을 만드는 작곡가가 아닙니다. 러시아의 쇼스타코비치, 또 저의 스승인 펜데레츠키가 그런 것처럼 음악에 메시지를 담아내는 것이 저의 예술관입니다. 할 이야기가 있어야 곡이 나오는 거죠. <첼로 소나타> <첼로 협주곡> 같은 제 작품들이 다 그렇지 않습니까? 하지만 이런 저의 작곡 행위는 한국에서 배척받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더 이상 창작을 하기 어렵습니다. 자발적인 절필이 아닙니다. 지금의 한국이 저의 음악을 내쫓은 겁니다.”


<문학수 선임기자 sachimo@kyunghyang.com>

▶ [경향신문 총선특집] ‘지금은 2016년 이잖아요’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 [경향신문 바로가기] [인기 무료만화 보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ㅇㅇBest
    16.04.21
    이 민족에게 예술은 필요 없다. 먹이와 성욕 해소, 집단 놀이에서의 서열 상승이 전부다.
  • 육노삼Best
    16.04.21

    정말 정확한 지적이네요. 먹이, 성욕해소, 무리내 서열. 이게 헬센징들의 전부죠.

  • ㅇㅇ
    16.04.21
    이 민족에게 예술은 필요 없다. 먹이와 성욕 해소, 집단 놀이에서의 서열 상승이 전부다.
  • 육노삼
    16.04.21

    정말 정확한 지적이네요. 먹이, 성욕해소, 무리내 서열. 이게 헬센징들의 전부죠.

  • 교착상태
    16.04.21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렇게 나타나니 흥미롭군.
  • 이놈의 나만 옳아!! 나만 다 맞아!!! 상대에 대한 여지가 조금도 없음. 한국 페미니즘은 여성만 다 맞고 남성은 다 틀리고, 정치도 문재인만 다맞고 안철수는 다 틀리고, 꼰대도 지는 다 맞고 나는 다 틀리고, 어머니 아버지도 당신들은 다 맞고 난 다 틀리고, 직장도 사장은 다 맞고 난 다틀리고..........아 ~~ 이래서 힘을키워서 무엇을 바꿔야지란 말이 나오는듯. 힘을 키울수도 없지만 바꿀수도 없을듯.  하긴 박근혜 국정교과서도 지는 다맞고 그외에는 다 틀리고.....위부터 아래까지 다 똑같음
  • 한국엔 예술이 없다.
    16.04.22
    한국에게는 예술은 없습니다. 한국에서 예술하는건 그냥 예술성 버리겠단 뜻 이죠 ㅋㅋㅋㅋ
  • 17.03.21
    문화에 따라 명곡을 선별하는 기준이 다르다
    일본에선 애니곡이 먹혀도 그게 다른나라에 먹히겠는가?

  • 반헬센
    17.03.21
    이 글의 핵심 요지를 의도적으로 잘 못 파악하고 잇구만...ㅍ
  • 위천하계
    17.03.21

    외국에서 작곡을 해 봤으니, 한국을 욕할 수 있는것이고


    외국에 적을 두고있으므로 한국을 욕할 수 있는것인듯.

  • 박군
    17.03.22
    헬반도 동물의 왕국에서 무슨 예술이 필요합니까...
  • 헬조선 노예
    17.03.22
    박군님 헬포인트 5 획득하셨습니다. 헬조선에서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이런거보면 이성적인 사고만 없는게 아니라 감수성조차도 없는게 조선충이란 생각도 드네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8204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089 1 2015.07.31
3484 폭력적인 방법은 안된다 불법적 방법도 안된다 . 5 new 탈죠센선봉장 614 13 2017.03.22
3483 수년전 핵발암 개돼지 노예 고모부의 인생조언 ^^ 9 new 조선찌릉내 1165 15 2017.03.22
3482 ㅋㅋㅋ 헬조선 정부새끼들 진짜 미친놈들이네 이거. 53 new 블레이징 1406 17 2017.03.23
3481 높은 취업률의 비밀 18 newfile Hell고려 1601 16 2017.03.22
3480 헬조선의 개 꼰대 문화의 간략한 특징 7 new 김캐빈 2099 17 2016.12.04
3479 오리온이 8년만에 개발 성공한 새로운 과자.jpg 34 newfile 허경영 1740 22 2017.03.21
3478 일본이 물가가 비싸다고 지랄들 하는데... 17 newfile 블레이징 1278 21 2017.03.22
3477 日이 본 대한민국의 ‘헬조선’…“치열한 경쟁만 있고 미래는 없는 대한민국” 3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399 19 2015.12.02
3476 헬조선에 '헝그리정신'이 사라졌나…노동의욕 61개국중 54위 10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106 18 2015.11.26
3475 국뽕 스페셜 17 newfile 불타오른다 1302 16 2017.03.20
3474 한국인이 무슨 인간들인지를 잘 알수있는글 13 new sddsadsa 2075 23 2016.02.13
헬조선의 작곡가 11 new 후덜 1127 16 2016.04.21
3472 한국 병사 급여 그럭저럭 괜찮네? 39 newfile 불타오른다 1256 17 2017.03.20
3471 교과서엔 왜? 이게 없을까. 5 newfile 교착상태 980 17 2016.05.10
3470 이쯤 해서 우리 스승님들의 주옥같은 명언을 다시 한번 감상해보자. 14 newfile 교착상태 1951 15 2016.05.22
3469 日 "학교에 가지 않아도 괜찮아" 아이들 마음 이해가 중요 14 new 하마사키 1100 14 2016.10.14
3468 왕당파개새끼들을 쓸어버려야 비로소 현대국가가 됨. 3 new john 590 14 2016.08.28
3467 인터넷 검색하다 존나 조흔 짤을 주웠네요 12 newfile crypt01 1060 15 2017.03.19
3466 제사 및 차례에 대한 유교탈레반들의 논리 17 new Сталинград 815 15 2017.01.27
3465 센징이 대다수랑 대화가 안되는이유는 22 new 한국보다한인타운이더무시무시함 1123 21 2017.02.13
1 - 30 -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