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헬좆선씨발
17.11.08
조회 수 113
추천 수 5
댓글 5








안녕하세요.

 

23살 헬조선에서 하루하루 연명하는 흙수저 청년입니다.

 

가족 관계는  밑에 남동생 하나 아버지라는 인간 그리고 어머니가 계신데 어머니는 집을 나가셨습니다.

 

저는 저희 아버지라는 인간이 너무나도 혐오스럽습니다.

 

무능력하고 항상 자기 고집대로 행동하고 남에게는 엄격하면서 자신한테는  한 없이 관대한 사람입니다.


55년 살면서 돈 한푼도 못 모았고 집도 12평 남짓한 임대 아파트에서 살고 있습니다.

어머니도 저런 무능력한 아버지의 모습에 지쳐서 집을 나갔습니다. (연락도 안됩니다.)

그러면서 본인이 말하길 "너네들 키우느라 돈을 못 모았다." 뚫린 주둥이라고 무슨 말 같지도 않은 말이나 내뱉으면서 자기 합리화나 하고 있습니다.

항상 본인의 문제점을 반성하고 개선하려고 하지 않고 나는 잘 났고 잘 했는데 꼭 타의에 의해서 어쩔 수 없었다는 듯 합리화 합니다.

아버지란 인간의 직업은 건축일을 하고 있는데, 단언컨데 이 날 평생 옆에서 살면서 지켜봤지만 일을 보름이상 했던 적도 없으며, 술은 또 존나게 좋아합니다.

본인 기분 나쁘다해서 출근 안 하고, 다음 날 출근을 해야되는 사람이 지나칠 정도의 과음을 해서 힘들다고 출근 안 하고 이런 경우가 제가 옆에서 본 세월만 15년 이상입니다.

그러면서 저한테 "원래 건축일은 돈을 못버는거다."

이딴 개소리나 하고 있습니다.

저도 비록 어린 나이지만 못난 아버지 밑에서 태어나서 공부는 제대로 못했고, 학창 시절 방황도 했었고, 그러다보니 대학교는 갈 여건이 안돼서 제대 후에 일찍 사회에 뛰어들어서 현장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저도 한달에 300벌이는 하면서 쓸거 쓰고 저축하면서 사는데 돈을 못번다니요? 말이 됩니까?

저렇게 무책임하게 살아와놓고, 저희를 키웠다고 말하는 거 자체가 우습죠.

당장 집에 걸려있는 동생 옷과 제 옷만 봐도 저희가 벌어서 산 옷들이고, 집에서 밥 먹는 것도 저희 돈이고, 사실상 동생과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경제적으로 독립을 했으니까요.

그러면서 에비랍시고 참견은 또 존나게 잘합니다.

저희가 번 돈 저희가 필요한 곳에 쓰겠다는데 자기는 그런거 안 한다고 왜 그딴 곳에 돈을 쓰냐는 식입니다.

그리고 항상 "내 생각이 옳고 너희는 내 뜻에 따라야 된다. 왜냐? 너네는 나의 자식이고 난 너희들의 아버지니까" 이딴 논리나 앞 세우면서 참견질입니다.

저는 그럴때마다 "지 앞가림도 똑바로 못하는 병신같은게 에비랍시고 감 놔라 배 놔라 하네?"라는 생각이 들면서 반박을 하면 싸가지 없다고 합니다.

이렇게 자기 편한대로 살고 싶었으면 결혼은 왜 했고 왜 저희를 낳았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그래서 제가 드리고 싶은 질문은 이딴 재활용도 못할 쓰레기도 아버지라고 제가 떠받들고 살아야 되나 싶습니다.

그냥 인연 끊고 연락도 끊고 살려고 합니다.

나중에 힘 떨어져서 돈 없고 몸 아플때 병원비 대주라고 할까봐 겁 나네요.

인생 선배님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진심 어린 위로나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 공기정화Best
    17.11.08
    아버지하고 연을 끊으시고 나머지 가족들하고 따로 나오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제 친척중에 한명이 딱 핼좆선씨팔님하고 같은 상황이였습니다. 완전백수에 평생 돈한푼 안버는 아버지를 두고 있엇죠. 아버지라고 못 내치다가 최근에 쫒아냈습니다. 그런데 너무 늦게 쫒아낸거죠... 거의 40년을 백수였는데 그동안 ‘아버지’라고 참고참고 하다가 날린돈과 세월만 해도 엄청납니다. 그 피해는 무엇으로도 보상을 받을 수 없습니다. 덕분에그 가족들은 평생 똥수저로 살고 있습니다. 

    물론 인연을 끊는게 쉽지는 않습니다만 계속 끌고가면 끌고갈수록 가족들만 피폐해질거고 결국 남는건 상처뿐일 겁니다. 당장은 괴로울지라도 미래를 봐서는 무조건 인연 끊어야합니다.
  • 아버지하고 연을 끊으시고 나머지 가족들하고 따로 나오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제 친척중에 한명이 딱 핼좆선씨팔님하고 같은 상황이였습니다. 완전백수에 평생 돈한푼 안버는 아버지를 두고 있엇죠. 아버지라고 못 내치다가 최근에 쫒아냈습니다. 그런데 너무 늦게 쫒아낸거죠... 거의 40년을 백수였는데 그동안 ‘아버지’라고 참고참고 하다가 날린돈과 세월만 해도 엄청납니다. 그 피해는 무엇으로도 보상을 받을 수 없습니다. 덕분에그 가족들은 평생 똥수저로 살고 있습니다. 

    물론 인연을 끊는게 쉽지는 않습니다만 계속 끌고가면 끌고갈수록 가족들만 피폐해질거고 결국 남는건 상처뿐일 겁니다. 당장은 괴로울지라도 미래를 봐서는 무조건 인연 끊어야합니다.
  • 연 끊어라. 저거 절대로 못고친다.

    센숭이에 대해 기대를 하는 놈이 병신임
  • 하루토
    17.11.08
    이 세상에서 가장 멀리해야하는 인간이 게으른 인간입니다.
  • 서호
    17.11.08
    나태야말로 인간의 7대 죄악중 하나이지요.
  • April
    17.11.21
    존나 안되셨네요. 다른 꼰대 질은 없으셨습니까? 우리 집에도 아버지라는 인간이 가정폭력을 예전에 자주 행사해서 제 성격이 이상해졌고, 정신에 문제가 좀 생기긴 했습니다. 이 정도로 님이 문제 생기신거면 집 나가시길.. 애초에 말 안통하는 것도 답이 없어보이지만.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29 new 헬조선 4484 0 2015.07.03
5071 소셜그래프게임 【 RG-666.com 코드 cc22 】매일첫충 10%, 꽁머니 이벤트 newfile 얌마구 0 0 3 시간 전
5070 탈조선을 한다면 어느 나라로 가는게 가장 괜찮은가요? 4 new 희망이안보이네 26 0 16 시간 전
5069 한국인으로 태어나기vs대만인으로 태어나기 2 new 해모수 41 2 2017.11.21
5068 오늘도 갓조선 4 new April 47 1 2017.11.21
5067 심심해서 3 new despair 49 0 2017.11.18
5066 제 카톡입니다 newfile 시바견매니아 89 0 2017.11.15
5065 와 숨좀쉬겠네요 newfile FreiGluten 62 0 2017.11.15
5064 개좆같은 헬좆센 부모 3 new AmysClock 143 0 2017.11.13
5063 권력놀이하는애들 이제 사라졌냐? 5 new leakygut 218 1 2017.11.11
5062 헬조선 사이트 눈팅족인데..요즘 헬조선 사이트에 5 new 김재박도 226 3 2017.11.10
5061 한국을 좋아하는 일본퀸카 모모띠 3 newfile 해모수 163 1 2017.11.08
5060 공감아. 니가올린거 아무것도아니야.. 왜냐면 헬조선에선.. 5 new 일본앞잡이기무치 154 3 2017.11.08
형님들 고민 좀 들어주세요. 5 new 헬좆선씨발 113 5 2017.11.08
5058 하아~! 헬조센의 사회생활은 변론의 기회를 주지않고 굽신거려야 하군요 3 new 탈조센꿈나무 110 3 2017.11.07
5057 헬조선의 warning.co.kr (censored sites) 지정법.. 1 new Lioplhg 91 1 2017.11.07
5056 이럴일은 없겠지만, 국가에 추노부가 생긴다면? 2 new 가자가자가자 90 0 2017.11.06
5055 아,탈조선 실패하면 산에들어가 명상이나 하며 살려그랬는데 6 new 탈조센꿈나무 138 2 2017.11.05
5054 AI가 사진을 합성해주는 싸이트 5 new 헬조선탈출 140 0 2017.11.02
5053 제 인생의 목표와 철학은... 1 new 시바견매니아 72 0 2017.11.02
5052 교착상태,블레이징,강하게야. 하.. 시발 내 이야기좀 들어주라 74 new 시발넘아 736 21 2017.10.25
1 -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