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현재 고1입니다. 뉴질랜드온지 5개월정도 됐습니다. 한국에 있을때 상위권이였긴한데 한국대학가기 싫고 뭐 여러가지 이유때문에 왔습니다. 조기유학 오긴했지만 금수저는 아닙니다.(사실 미국고등학교가고 미국대학 가려고 했는데 미국대학 학비때문데 뉴질랜드 왔습니다) 6개월전에는 독일대학을 목표로 뉴질랜드 왔습니다. 뉴질랜드랑 독일등등 유럽국가들은 학제가 같아서 졸업하고 바로 학부로 들어갈수 있어서요. 과는 어디갈지 정확하게 못 정했지만 물리학과,천문학과,기공,항공우주공학과를 가고싶습니다. 제가 가고 싶은과들이 독일이 미국영국 다음으로 강하고(+학비무료<--사실 이게 가장큰 이유) 취업도 그나마 유럽중에서 잘된다고 합니다. 

 

요즘 드는 생각은 무조건 독일대학으로 가야하는가 입니다. 미국,영국대학은 비슷한이유로 포기했구요.

남은건 독일,호주,캐나다,, 

 

독일이 학비가 무료이긴하지만 뮌헨이나 베를린같은곳으로 가면 생활비만 1200~1500(1년)정도 든다고 합니다.

호주최상위권대학들은 학비도 비싸고 생활비도 많이드는 대신 알바로 생활비,학비 아주조금은 충당한다고 합니다. 물론 독일도알바가능. 캐나다는 아는게 별로 없음. 근데 최상위권 공대 가면 영미권 대학이랑 비슷하다고 하네요.

 

비용면에서는 독일이 가장 좋겠지만 독일어를 공부해야 하기때문에 그만큼 시간을 써야하고 졸업도 엄청힘든데 독일을 나가면 독일대학졸업 학위가 별로 메리트가 없다고합니다, 특히한국(물론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마음은 없습니다) 

캐나다는 잘 모르겠고 호주는 생각중입니다. 대학다니면서 알바도 하면 독일만큼 경제적으론 힘들지만 영미권대학 보단 훨씬 저렴하게 할 수 있을것 같고,영어만 공부해도 되는 장점이 있네요.

 

 

그래서 결론은 저처럼 공대,자대로 진로 희망하고 취업후 영주권,삶의질 같은걸 따지면 1.독일,2.호주,3.캐나다 어디가 좋을까요? 참고로 NCEA(뉴질랜드 시험제도)로 호주,독일,캐나다대학 모두 지원가능하고 현재 영어는 꽤 됩니다.(꽤라는게 저도 뭐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아카데믹한 영어도 되고 회화도 꽤 됩니다.)

 






  • 독일대학 가려면 최소한 c1수준까지 독일어를 해야 하는데 이게 쉬운 수준이 아니에요. 원래 독일어에 조예가 있다면 모르지만 한국에서도 독일 대학 진학 희망자 보통 고졸이후에 1년 이상 따로 독일어를 공부합니다. 즉 고교졸업하고 바로 갈 수 있다고 해도 어차피 독일어 때문에 1년 정도는 독일어준비를 따로 한다는 거죠. 한국의 외고 독어과 정도 되면 졸업하기 전에 c1정도 딸 수 있는데(보통 주 6-8시간 정도 공부한다고 쳤을 때, 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수업시수이지 본인이 따로 공부하죠) 뉴질랜드에서 학교에 독일어 레슨이 있는지는 모르나 독학으로 고교 다니면서 c1따는 것은 쉽지 않을 거에요. 
    독일어에 투자한다면 당연히 수학-과학에 치중할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 것이고 아주 특별한 케이스가 아니라면 아마도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지는 못할 거에요. 고교졸업 후 1년이면 이제 군대문제가 걸리는데 독일에서는 보통 군휴학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하죠. 그래서 스트레이트로 졸업하고 군대를 가거나 아예 군대갖다가 대학진학하거나 이것도 선택해야 할 것이고.
    독일이 취업이 좋다고 하는데 그건 독일에서 능력을 인정받았을 경우이고 대부분 석사까지는 밟아야 괜찮은 곳에 취직할 수 있다고 해요. 학사+석사까지 마치고 전공분야에서 우수한 성적이면 독일내에 취업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겁니다.
    하지만 한국으로 돌아오거나(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이런저런 사유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죠..한국에서 전쟁나서 못 돌아오거나 이런 마음가짐아니면 힘들면 돌아오고 싶겠죠) 하면 독일어는 대부분 별 쓸모가 없죠..즉 독일대학 진학은 무조건 독일 정착일 때에만 가치가 있는 거구요. 
    영어권 국가의 경우는 님이 말했듯이 돈 문제가 걸려서 뭐라고 딱히 말은 못하겠군요..하지만 장학금이 아주 다양하니 잘 찾아보면 길은 의외로 있으리라 봅니다. 그저께인가 어떤 분이 외국 대학진학할 떄 장학금 관련된 책 얘기한 분이 있는데 책 한 번 읽어보세요. 무조건 못 받을거라 예단하는 것도 어리석죠.
    제 생각으로는 일단 학교공부에 충실해서 좋은 GPA를 취득하고 AP수업을 적정하게 들어서 능력을 키우는 것이 최우선이라 생각하고요. 일단 영미권 최고 명문대를 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명문대일수록 need base 장학금이 많아서 일단 들어올 실력되면 생활비 부담없이 다닐 수 있구요.(하버드의 경우 부모소득 6만5천불 이하면 전액면제이고 15만불까지는 10%만 부담하면 됩니다. 이럴 경우 한국대학보다 저렴해짐)
    그게 아니라고 해도 우수한 성적으로 좀 낮은 대학에 진학하면 그 대학에서는 우수한 인재를 받는 것이므로 당연히 장학혜택을 부여합니다.(이를테면 한국으로 따져서 내가 연세대학교 갈 실력인데 중앙대학교를 갈 경우에는 대부분 중앙대에서 등록금+기숙사비를 지원하는 정책을 갖고 있죠)
    이렇게 하는 게 우선순위인 거 같고 독일어는 많은 시간 투자할 수는 없으니 온라인으로 약간 취미삼아 공부하는 것이 합리적일 듯합니다.(보통 혼자서 B1정도까지는 무난하게 딸 수 있다고 함. 그 이후로는 훨씬 어려워지고)
    진짜 돈이 문제라면 국내로 돌아와 이공계열 장학금 받고 대학다니는 것도 괜찮습니다. 사실 비용면에서는 그게 제일 저렴하고 뉴질랜드에서 배운 영어도 국내에서는 상당한 edge가 있는 편이죠. STEM계열은 국내 중위권 이상 대학만 나오면 어차피 본인 실력에 따라 풀리는 것이고 어차피 커리큘럼은 전세계가 사실상 동일하다고 봐야 하니 해외에서 취업하고 사는 데 큰 지장은 없다 봅니다.  

  • lililil
    17.11.01
    조언감사드립니다. 우선은 제대로된 실력을 만드는게 우선인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직접 알아보면 금방 나오겠지만, 호주도 학비는 엄청나게 비쌉니다. 한국 학비는 애교로 보일 수준.. 단지 현지인들은 시민권을 통한 학비대출로 나중에 돈벌때 갚기 때문에 부담이 덜한거죠. 외국인이나 영주권자는 이게 안됩니다. 이래놓으니 딱히 미국 영국 등에 비해 유리할 게 없는 거죠. 아르바이트로 학비충당? 이거 할 시간에 공부 더 해서 제 때 졸업하는게 금전적으로는 차라리 더 이득입니다. 영주권자가 아닌 경우 일할 수 있는 시간에 제한이 있어서 아무리 열심히 벌어도 방값 생활비 정도 벌면 끝일 거고요. 시골 대학에 가면 주거비는 좀 내려가겠지만 그만큼 메리트가 떨어지고요. 호주 뉴질랜드도 현지 취업시 명문대학 출신을 더 대접해 주거든요. 돈이 문제라면 미리 학비 생활비부터 다 벌고 시작하든지 아예 장학금 받고 다니지 않는 한에는 영어권에서는 뾰족한 답이 없어 보입니다.

    한국에서 독일 학위 별로 안쳐준다고 하셨는데, 요새 하도 외국 경험자가 많아서 한국에서 써먹는 용도로는 미국 명문대랑 일부 유럽 명문대 빼면 큰 차이 없다 보시면 됩니다. 한국 리턴을 조금이라도 고려하신다면 호주나 뉴질랜드는 그다지 메리트 없다는 생각입니다. 이쪽은 무조건 현지 정착만 보고 가야죠. 영어 잘하는 건 메리트가 되지만 영어 능력자도 한국에 요새 워낙 많습니다.

  • lililil
    17.11.01
    우선은 제대로된 실력을 만들고, 스펙부터 좀 쌓아야겠습니다. 미국,영국이든 호주든 장학금 받는건 정말 힘들겠지만 장학금을 목표로 공부해야겠군요. 지금은 호주공대나와서 현지취업하고 영주권취득이 목표입니다.(한국으로 리턴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지만 인생은 모른다고 하니까....)집값,생활비는 알바로 충당해야겠고 학비는 부모님이 대주신다고 하네요. 알바를 해도 정말 죽기살기로 하면 제 때 졸업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조언 정말 감사드려요.
  • 씹센비
    17.10.31
    캐나다가 나을 듯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443 탈조선이 조만간 이루어집니다 4 chokoby 638 7 2017.05.19
1442 독일 이민 프로그램(2년만에 영주권 취득) 퍼옴 6 씹센비 23598 7 2015.09.05
1441 탈조선을 한후 호주에 와서 직업을 찾기전에 할일 1 구원자 1452 7 2015.08.13
1440 돈많으면 한국이 최고로 살기 좋다// 는 말의 의미를 분석해 봅시다. 9 탈조센선봉장 1786 7 2015.07.25
1439 미국비숙련취업이민과 캐나다주정부이민 어떤게 좋을까요? 7 탈조선지망생 506 6 2017.09.16
1438 마흔에 캐나다 밴쿠버로 가족들 데리고 와서 컬리지 졸업하고 잡오퍼 받기까지 14 카알 1754 6 2016.12.24
1437 유학후 이민 또는 기술이민 생각하는 답답한 놈들아. 8 휴햐히호두 2567 6 2016.10.01
1436 탈조선후 태국살고있는 이야기 3 코레쨩 1044 6 2016.08.26
1435 [반박글] 사람들이 일본 가고 싶어하는 이유 5 KOR*HELL 1222 6 2016.05.07
1434 없어져야할 헬조선인들 8 구원자 567 6 2015.12.26
1433 절반의 성공 12 리벡틴 1482 6 2015.12.18
1432 캐나다 오지 마라. 캐나다 주어어어엇됏따... 12 file rob 1859 6 2015.12.11
1431 헬조선에서 정신건강 유지 비결 5 오딘 565 6 2015.12.04
1430 정보글- 해외 구직활동에 사회성의 중요성 8 jukchang 768 6 2015.11.17
1429 이미 탈조선을 완료한 사람들은 탈조선 하는 방법을 잘 모를수 밖에 없다 4 hellrider 852 6 2015.11.07
1428 헬조선에서 남 탓 못하는 이유 (탈조선의 정당성) 6 DeMinimis 748 6 2015.11.03
1427 헬조선탈주자님에게 질문이있습니다.. 13 양송이스프 587 6 2015.10.27
1426 중소기업의 현실을 알고나니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 지 막막합니다. 13 거짓된환상의나라 1397 6 2015.10.26
1425 미국은 왜 이민국가로서 인기가많을까요? 12 양송이스프 1062 6 2015.10.25
1424 탈조선 하기 전에 해봐야할 게임: 이민안받는 나라를 목표로 해야 하는 EU 18 TT 1289 6 2015.10.21
1 -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