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18.07.05
조회 수 1807
추천 수 5
댓글 4








현재 유럽 거주하고 있고, 2년 계약으로 국가연구소에서 일하고 있고. 박사학위자야

국가는 굳이 언급안할게. 어차피 유럽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인 친구들 이야기 들어보면 대동소위함.

 

현재 몇달 머문 상태의 후기야.

 

탈조선 하고 싶었던 이유는

한국인은 무조건 위아래를 나누고 싶어하는 집단이야.

그래서 기본적으로 어느단체에 가던지 위 아래를 나누어야지 관계를 시작할 수 있지.

 

당신이 얼마나 학위가 높던지 판사 검사 변호사 의사가 된다고 해도

이 상하관계는 한국에 있는 이상 평생 따라다녀.

한국에 국한시키지 않을께. 이건 한, 중, 일 모두에게 있는문제같아.

 

교수가 되더라도 선배교수 후배교수가 있고, 후배교수는 선배교수들 점심시간마다 방문 노크하고 다니는게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늘 볼 수 있는 장면이지.

검사들도 식사조가 있다고 들었고, 부장검사들 눈치본다고 밥도 제대로 못먹는다더라.

 

너무 피곤하지않냐!? 무조건 갑과 을을 나누어야하고 동료들끼리도

초반부터 을이 되지 않기위한 끊임없는 눈치싸움.

순간순간 긴장을 늦출수 없고 스트레스를 항상 가지고 살고있지.

 

아랫사람은 자기의견도 제대로 표출하지 못하지.

"혹시 이렇게 하는건 어떠신지요?" 이게 그나마 가장 적극적으로 자기의견을 개진하는방법이라고 생각해.

 

유럽에서 직장생활 해본결과...

계급은 있으나, 사람아래 사람없고 사람위에 사람없는 느낌이야.

그냥 관리자는 관리자의 역할을 하는거고 연구자는 연구를 하는거고, 엔지니어는 엔지니어 일을 하지.

누구하나 강압적으로 갑질따위는 하지 않고, 눈치주지 않아.

 

내가 외국인이여서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할테지만,

내가 바로옆에서 유럽인들과 생활하는데 자기들끼리도 아주 자유로워.

그냥 8시간쯤 일하다가 그냥 알아서 난 갈게! 하고 그냥 가고 아침에는 서로 아주 반갑게 인사해.

 

내가 경험한 한국에서의 생활은 서로 갑할려고 기싸움 하다가 지쳐서 서로 표면적으로만

인사하지, 정말 반가운 직장인 관계가 없는거 같았어.

 

그리고 직장에서 한가지 연구를 시킨다음 절대로 다른일로 괴롭히지 않아.

한가지 연구주제를 던져주고 그거에 대해서 정말로 집중할 시간을 주지.

그리고 관리자가 깐깐하게 체크하지도 않아. 내가 필요할때 토론하로가는 편이지.

오히려 나 스스로 내 일에 관심가지고 집중하게 되더라.

 

내가 운이 좋아서 그런걸까?? 아니야 대부분 여기서 일하는 한인들 만나봐도 다들 비슷한 이야기를해

 

한국에 갑질문화는 최소한 앞으로 50년은 없어지지 않을거라 생각한다.

내 상사는 내 전화번호도 몰라. 내가 답답해서 내가 물어봤어.

내가 물어보니깐 오히려 싫어하더라, 업무시간중 제외하고는 전화하지 않아줬으면 좋겠다고.

메일같은것도 집에오면 볼수도 없어, 직장 내에 인트라넷으로 구축되어있어서 직장에서만 보거든

 

직장에서 일하는시간은 9시출근해서 5시30분쯤 퇴근해. 퇴근하고는 주로 운동하고 내가 하고싶은 공부하지.

업무시간 외에 연락받아본적 단한번도 없어.

그리고 휴가는 일년에 2달정도 준다. 연구자는 일하는시간이 보통노동자에 비해 많기때문에 한달을 더줘

 

외국이나 한국이나 거기서 거기라는 말 정말 멍청한 소리다.

경험해보니 확실히 다르다. 난 한국에 있을때 아침9시에 시작해서 오후11-12시에 퇴근했다.

주말에도 나오라고 계속 눈치주고....

그런데 뭘까... 한국에서는 내가 뭘 했는지 모르겠다.. 내가 내 일을 할 수 있게 가만두질 않더라.

중간중간에 뭘 그리 많이 시키는지....

 

단하나의 단점은 세금이 좀 쌘거? 그리고 가족, 친구가 한국에 있다는거

그거 빼고는 다 좋다. 한국에서 스트레스 강도가 100이면 여긴 5정도?

나도 한국에 있으니 점점 꼰대가 되더라, 후임이 먼저가는거 나도 좋게 보진 않았던거 같다.

여기와서 사람 대하는법 일하는법 많이 배웠다. 안왔으면 꼰대될뻔했다.

난 요즘 인간답게 사는 것을 선택할 것인가.

한국가서 치고박고 살며 가족과 살것인가 고민중이다.

내가 흑수저여서 그런지 한국은 정말 살기 힘들었다. 지옥같았어.

 






  • 선진국으로의 이민이 힘든 부분은 생활비 물가 집값 이런게 한국과 격이 다르다는 것인데, 스펙이나 능력이 좋아서 그 이상으로 많이 번다면 그런 단점은 사라지고 장점만 남지요. 문화적인 거야 케바케지만 잘 맞는다면 상관없는 것이고. 앞으로도 계속 행복하시길.. 
  • 노인
    18.07.07
    한국 같은 경우 직원 승진 계급도가 엄청 복잡하고 승진 하기도 힘들게 만들었음 
    갑질 문화의 원흉입니다
  • 승진의 경우 난이도 그 자체만 보면 어느 쪽이 더 쉽다고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물론 일부 한국 중소기업처럼 시간만 때우면 주는 아무 실권없는 무늬뿐인 승진은 당연히 논외 - 이런건 외국에 있지도 않고, 실질적인 의미도 전혀 없으니까요) 제한된 자리에 들어가려고 서로 경쟁하는 것이니 어려운 건 똑같죠. 단지 준비해야 될 내용이 서로 다를 뿐입니다. 
  • ㄴ조센에서 준비해야 될 부분은 능력보단 상사와의 인맥, 뇌물, 윗사람 시중드는 스킬 등등이겠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6845 4 2015.05.28
21 옥스퍼드 대학교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93 update 북대서양조약기구 7622 26 2017.07.04
20 남미 15년 이민 당신이 조심해야되는 사람들 15 update JONYBRAVOPARAGUAY 6921 23 2017.06.11
19 프랑스, 캐나다, 독일 난민신청 후기 (+병역거부자 분들에게 조언) 136 update 시바프랑스 24032 25 2017.08.13
18 얘들아 3일뒤 탈조선한다. 35 update bluephoenix 7427 21 2017.07.23
17 제발 일본 싫으면 오지 마세요 17 update 은행나무 6840 24 2017.10.07
16 탈조선이 목표가 아니라 탈조선 후의 삶의 질도 존나 중요함. 34 update 후회하지말기 6669 17 2017.10.05
15 일본유학-취업-이민 상담 고3 (2) 2 new 비추천누름 1807 10 2017.11.14
14 이민의 중요성 7 new 네애 4289 13 2017.11.14
13 실패 인생만 경험한 93년생입니다 조언듣고싶어요 12 update 찐보 5746 8 2017.07.23
12 캐나다 밴쿠버 3년차, IT 회사 6개월차 생활하며 느낀점 15 update 카알 13874 18 2017.07.27
11 아이를 독일로 보내는 방안을 생각중이다. 16 update 베스트프렌드 4111 8 2017.08.10
10 간략한 이공계 탈조선 후기 (썰포함) 8 update 코끼리씨 6992 7 2017.07.01
9 탈조선 하는 이유가 돈뿐은 아닐텐데 7 update 오백국 4023 17 2017.09.13
8 탈죠센 완료 소감 31 update 탈헬죠완 11437 21 2017.10.01
7 한국인은 탈조선해도 특유의 열등감을 버리기 힘들다 11 update hellrider 3758 11 2016.05.08
유럽 탈조선중인 후기 4 new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1807 5 2018.07.05
5 캐나다로 탈조선 후기 4 new 헬조선에서살아남기2 2321 5 2018.06.29
4 캐나다 기술이민 부족 직업군 6 update 씹센비 21873 6 2015.09.05
3 캐나다 영주권 받은 기념 탈조선기 써봄 18 오백국 8357 10 2017.05.27
2 [펌] 미국 비숙련직 취업이민 5 update 씹센비 10328 9 2016.06.12
1 -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