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10.07
조회 수 983
추천 수 12
댓글 1








출처:한국일보

약물시험에 몸 맡기는 ‘궁핍 청춘’

 

 

기사입력 2016-10-07 20:03 | 최종수정 2016-10-07 21:15



투약 안전성 확인 임상ㆍ생동성 시험

3년여 동안 성인 2만 2000명 참여

90%이상이 ‘생활비 부업’ 20대 남성

이상 반응으로 입원 사망 부작용 불구

인과관계 입증 못하면 보상도 못 받아
d2cf8bad739f46fc8b440ffefbed437e_99_2016게티이미지뱅크

김모(32)씨는 대학원에 다니던 몇 해 전 인터넷 공고를 보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생물학적동등성(생동성)시험에 참여했다. 신체검사를 받은 뒤 병원에 1박2일 동안 입원해 고혈압 치료제 복용 후 수시로 채혈 검사를 받는 일정이었다. 

시험에 함께 참여한 50명은 대부분 김씨 또래이거나 더 어려 보이는 청년들이었다. 이틀 간 8차례 피를 뽑은 뒤 병원을 나서면서 김씨가 손에 쥔 돈은 45만원. 지방에서 상경해 고학하던 그의 처지에선 쏠쏠한 부업이었지만 한편으론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걸 어쩔 수 없었다. 그는 "다행히 몸엔 별다른 이상이 없었지만, 숱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순전히 돈에 팔려간다는 기분이 든 건 이때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의약품 판매 허가에 앞서 약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는 임상시험 및 생동성시험에 참여한 건강한 성인이 지난 3년 반 동안 2만2,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90% 이상이 20대 남성으로 조사되는 등 청년층이 돈벌이를 위해 부작용 우려가 있는 투약 시험에 몸을 내맡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건강한 성인(15~65세) 1만6,852명이 생동성시험, 4,996명이 임상시험에 각각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시험은 신약, 생동성시험은 복제약에 대해 시판 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절차로, 제약사 및 의료기관이 식약처 승인을 받고 환자 및 비환자를 모집해 진행한다. 
b8a96dcc843649d5b118062140c712b1_99_2016

생동성.임상시험은 젊은 남성들이 주로 참여한다는 게 현장의 얘기다. 참여 기간 등에 따라 30만~100만원 수준으로 주어지는 사례비를 받기 위해 대학생이나 무직 청년들이 많이 지원한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식약처에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연령대별 통계를 요청했더니 90% 이상이 20대 남성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생동성시험 알바' ‘임상시험 알바'와 같은 검색어가 자주 사용되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참여자는 의료기관의 시험 참여자 모집공고를 모아놓은 사이트에 회원 등록을 한 뒤 휴대폰 문자를 통해 수시로 모집 공고를 전달받기도 한다.

청년들이 생활비 마련 등을 위해 손쉽게 생동성.임상시험 참여를 선택하면서 이들의 건강도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1상 임상시험에서 지난 3년 동안 약물로 인한 중증 이상반응으로 입원한 경우가 161건 발생했고, 이 중 7명은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약물과 이상반응의 인과관계가 입증될 경우엔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이상반응이 발생했을 땐 보상 받기 어려울 수 있다. 권 의원은 "생동성.임상시험 참여자 보호를 위해 의약품 투약과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당국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조회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184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580 1 2015.07.31
3917 헬조선 직장인들의 평균 연봉과 분포 9 new 헬조선뉴스 23823 18 2015.07.29
3916 갓한민국 상위 20% 대기업 직장인 모습 16 new 잭잭 23610 24 2015.09.22
3915 헬조선녀 vs 스시녀 vs 프랑스녀 50 new 누나믿고세워 19250 19 2015.08.26
3914 헬조선에서 기술직으로 산다는 것? (공작기계 A/S 기사) 18 new 헬조선탈주자 17827 13 2015.10.18
3913 미군 들어오고 국방부에서 연락온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44 new 탈조선한미군 14215 45 2015.12.10
3912 헬조선에서 MCT 기술자로 살아가기 좆같은 썰.txt 33 new 잭잭 13376 23 2015.09.29
3911 뉴질랜드 이민 4년차 솔직히 느낀점 31 new aucklander 12925 48 2015.12.04
3910 한국에서 성매매가 불법인 이유 txt. 21 new 탈죠센선봉장 10345 17 2015.09.22
3909 헬조선 좆소기업 100% 경험담 18 new 메가맨 9967 13 2015.08.28
3908 싱가폴의 실체를 알려주마 (그리스에 이어 2탄) ㅋ 23 new hellrider 8947 17 2015.09.23
3907 [오르비펌] 지방의치한 학생들의 굴욕 썰 모음 14 new 펭귄의평영 8860 5 2015.08.08
3906 ㄹ혜님 공약 다시보기.. 26 newfile 허경영 8145 28 2015.10.12
3905 헬조선이력서vs외국 이력서 전격비교 21 newfile John_F_Kennedy 8054 25 2016.02.12
3904 좋은글 추천) 남자와 여자의 세계관 차이점 26 newfile 214124 7770 23 2016.03.21
3903 좆같은 헬조선의 흙수저보다 못한 모래수저 인생사 12 new 추하고더러운세상 6904 12 2016.01.31
3902 자아살 시도하다가 살아남았다 30 new 생각하고살자 6848 13 2017.06.15
3901 한국의 원정녀,성매매에 대한 고찰(考察) 45 new 헤루쵸세누 6816 31 2015.10.28
3900 가난한 자들은 왜 보수를 좋아할까? 20 new 박군 6777 26 2015.11.21
1 -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