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04.05
조회 수 1373
추천 수 9
댓글 9








출처:국민일보

공무원 되기는 하늘의 별 따기?… 서울시 7급 경쟁률 288.3대 1 사상 최고

 

기사입력 2016-04-05 21:35  

 
     
  광고
 

 

‘288.3대 1’

올해 서울시 일반행정 7급 공무원 경쟁률이다. 41명 모집에 1만1819명이 지원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시인재개발원은 지난달 21일부터 1일까지 2016년도 7·9급 공무원 임용시험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1689명 모집에 총 14만7911명이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선발인원이 지난해보다 26.1% 감소한 반면 응시인원은 1만8000여명 증가해 경쟁률이 56.9대 1에서 87.6대 1로 대폭 상승했다. 시는 청년 실업률이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어려운 구직환경으로 인해 공무원 시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응시자를 연령대로 보면 20대가 9만2748명(62.7%)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4만5835명(31.0%), 40대 7174명(4.9%), 10대 1285명(0.9%), 50대 869명(0.6%)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자가 8만2047명(55.5%)으로 남자(6만5864명)보다 많았다.

6월 25일 실시되는 공무원 임용 필기시험 장소는 6월 10일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해 공고되며, 필기시험 합격자는 8월 24일 발표된다.






  • 와.. 미친. 사회가 망해가는 징조래요. 공노비 지원율이 올라가는 거.

  • 와.. 미친. 사회가 망해가는 징조래요. 공노비 지원율이 올라가는 거.

  • 맞는 말입니다. 제가 이전부터 생각한 것과 지금 약 한달 간 노량진 살명서 생각나는 게 뻔할 뻔자인 내용들입니다. 진짜 노량진에 바글거리는 거 보면은 지금 당장 나라가 망하지 않는 게 신기할 정도라고. 일행직이 140 뽑는데 경쟁률이 300 넘으니까 대충 50만명이 대거에 지원하는 건데 대부분이 취업 안된다고 징징대다가 안정적인 거 한다고 뛰어든 2030대가 대다수고 그중에서 명퇴당하고 개인 사정 있어서 나이 든 사람들까지 포함하면은 진짜 어우... 제가 지금까지 겪은 한 달간의 일만으로도 글 한편은 너게 쓸 자신 있을 정도로 진짜 노량진은 미친 곳입니다. 아니, 공뇌 하라고 조장하는 이 나라부터가 미친 거지만요.
  • 근데 웃긴 건 NCS까지 도입한다는 설도
  • 그거는 양반이죠. 요즘은 개나소나 900 넘는다는 토익도 도입한다고 논의하기도 하는데요 뭘. 공무원 영어 어려우니까 이제 토익으로 대체하세요 하면 공무원 영어 때려치고 토익한 주구장창 팔 텐데 결국 ETS하고 YBM만 배불리게 해 주는 건데 참... 더욱이 도입하면 변별력 어쩌고 하면서 국어 한국사를 진짜 신의 난이도 급으로 ㅈ나게 어렵게 내거나 커트라인 ㅈ나게 높게 잡을 수도 있으니까 인사혁신터 썅년들은 결과적으로 수험생들 가지고 장난질하는 걸로밖에 안 보입니다.
  • April
    17.12.16
    제가 제일 싫어하는 것:비트코인,공무원 혹은 공시생,부산
  • 이걸 줄여서 말하면 개나소나 하는 것들.개나소나 닥치는대로 마치 먹이를 보고 눈먼 개마냥 덤벼드는 현상이 있는 것들.  될놈될 안될안도 심각함.

    T발 ZONE나 심해서 욕밖에 오질라고 허벌러게 나오질 않는 것들인듯.  

  • April
    17.12.18
    한심하죠 ㅋㅋㅋ 현직 공무원은 나중에 임금 받을지 모르겠다는 불안감을 들고사는데 ㅠㅠ 솔직히 거지처럼 되가고있기도 하고 공무원 인원이나 ㅈ나 늘렸으니 ㅋㅋㅋ
  • MC무현
    18.01.14
    부산은 왜?
    홍어새끼노?
  • 노비 되려고 작정을 하게 만들고 그렇게 하네
     노비 가 되기 싫어서 발버둥 쳤는데 결국 노비임 ㅋㅋㅋ ㅅㅂ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