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214&aid=0000940493

 

[뉴스데스크]◀ 앵커 ▶

이젠 서울에서도 학생 수가 급감해,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한 건물에서 수업받고, 내년에는 폐교하는 학교까지 나올 예정입니다.

또 내년 고등학교 3학년생은 대학교 신입생 정원 수보다 적어집니다.

학령인구 절벽 시대를 맞아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많습니다.

전동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 송파구의 해누리 이음학교 등교시간.

먼저 중학생들이 삼삼오오 등교하더니 뒤이어 학부모 손을 잡고 온 초등학생들이 같은 건물로 들어갑니다.

학생 수 급감에 따라 지난달 서울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초중 통합학교인데, 초등학교는 한 반에 20명이 채 안 되고 중학교 2, 3학년은 10명 안팎입니다.

[장주민(4학년)·장재혁(5학년)]
"(한 반에) 한 15명 정도? 16명 정도? 예전 학교보다 더 조용한 것 같아요. 애들이 적어서."

이 중학교는 지금 3학년생만 다니고, 1, 2학년 교실은 텅 비었습니다.

내년에 폐교가 예정됐기 때문입니다.

[서울 교육청 관계자]
"1학년은 신입생 배정을 안 해서 없고요. 2학년은 인근 학교로 이미 전학을 다 갔어요. 3학년만 현재 있어요."

학생 부족으로 인해 이젠 서울에서도 내년 2월이면 초등학교 1곳, 중학교 1곳이 처음으로 문을 닫게 됩니다.

전국 초등학교 학급당 학생수는 22.3명.

지금 초저출산 추세라면 2030년엔 12.9명까지 떨어집니다.

교사 수도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지난해 신규 임용된 서울 초등학교 교사 344명 중 285명이 발령 대기 중입니다.

교육부는 교대, 사대 정원을 감축하고, 필요하면 폐교시키겠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교육부 관계자]
"학령인구가 워낙 줄어들다 보니까 (정원 감축) 필요성에 대해서 공감대가 형성돼 있고요."

대학의 신입생 정원 조정도 불가피합니다.

올해 고3 학생은 51만여 명, 내년에는 45만 명으로 줄어듭니다.

전국 대학 신입생 정원 49만 명보다 적은 숫자여서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대학이 속출할 전망입니다.

이렇다보니 최근 상지대와 상지영서대처럼 대학끼리의 통폐합도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대학 가기가 쉬워지는 건 아닙니다.

전체 학생의 4%가 1등급, 11%까지 2등급을 받는 지금의 상대평가 체제에선, 학생 수가 줄면 중상위권은 수능과 내신 등급 석차가 더욱 촘촘해져, 경쟁이 더 치열해진다는 분석입니다.

[우연철/입시업체 평가팀장]
"학생들이 가고 싶은 대학은 지금 한정돼 있잖아요. 전체적인 모수는 줄었지만 아마도 최상위권 학생들이 원하는 그런 대학을 가고자 하는 인원은 줄지 않을 거예요."

교육부는 최근 대학 정원 조정을 비롯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학생 입장에선 학령인구 감소가 부정적인 일만은 아닙니다.

[최서우(3학년)]
"친구들이 적어서 선생님도 관심이 애들한테 많이 가서 좋아요. 3학년에 15명, 16명 정도 있어요."

교사와 대학 구조조정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입시 위주의 교육에서 벗어나 개인 맞춤형의 교육 혁신 기회로 삼아야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전동혁입니다.

전동혁 기자

 

헬조선 사회 에서는 학교가 망하게 되어있다는 상식은 당연하다. 돈없어서 빚더미만 가득인 상황에 결혼도 못하고 애도 못가진다든데.

출산률 저하와 고령화가 계속 되고있는 와중에 학생수는 줄어들수 밖에 없다.

그래서 학교가 망해가는 것은 당연하다.






  • 대학 지금 구조조정 중이다 ㅋㅋㅋ
  • 미네르바
    19.04.15
    본문에서

    "하지만 학생 입장에선 학령인구 감소가 부정적인 일만은 아닙니다.

    [최서우(3학년)]
    "친구들이 적어서 선생님도 관심이 애들한테 많이 가서 좋아요. 3학년에 15명, 16명 정도 있어요."

    교사와 대학 구조조정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입시 위주의 교육에서 벗어나 개인 맞춤형의 교육 혁신 기회로 삼아야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게 답이지 않냐? 결국 본문에 답이 있잖아
  • 니가 재기하면된다 꼴페미야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5996 0 2015.09.21
19937 이익단체로 변절된 고엽제전우회의 비리가 폭로 되었다 9 new 노인 56 1 2019.04.16
19936 헬조선에서 무언가를 기대하면 안된다. 1 new 서호 56 2 2019.04.16
19935 혹시라도 홍카콜라 시청한다면 이걸 먼저 봐라 5 new 헬조선극혐 75 2 2019.04.16
19934 이런것들이 모두 한국인 종특인가? ? .TXT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9 0 2019.04.16
19933 학교폭력 방관하는 교사들은 카르마 만들어서 뭐 당함?ㅁ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9 0 2019.04.16
19932 일본 전통문화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 - 기리스테 고멘.ㅎ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25 0 2019.04.15
19931 내가 왜 부모에게 세뇌당했는지... 갑갑하다 new LastBreathing 47 0 2019.04.15
19930 국뽕센징이들의 반일 정센병특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24 0 2019.04.15
대학 신입생 정원도 못 채운다는데…경쟁 줄까? 3 new 기무라준이치로 68 0 2019.04.15
19928 한국어 알고있는상태에서 외국어 익히는게 3년고생 공익이 5년고생 현역이 9~10년고생 new 감옥안의사회 22 1 2019.04.15
19927 여긴 겉으로는 국까지만 속으론 국뽕 반일이 확실한듯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20 0 2019.04.15
19926 1당 독재의 시대는 이미 도래 했다. 민주주의는 끝. 5 new L.E.G.A.U.S 102 1 2019.04.14
19925 아무리 상대가 먼저 타당한 사유 없이 선을 넘어도, 상궤를 벗어난 언동을 해도.ㄹ 1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2 0 2019.04.14
19924 유럽 왕조, 군주 이어지는거 특이하네. 4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37 0 2019.04.14
19923 상궤 벗어난 모욕적 언동 할 경우 죽이는것까지 정당행위 인정해야 한다 생각함. TXT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9 0 2019.04.14
19922 세금 벌금 외에 강제징수는 모두 사라져야함.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8 0 2019.04.14
19921 일본은 모든면에서 디테일하고 굉장히 친절한듯 7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65 0 2019.04.14
19920 일본이 조센반도 병합하지 말고 걍 일체 도와주지 말고 쌩깟어야 햇음. 그지?ㅁ 1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21 0 2019.04.13
19919 고성군에 참사났는데 엉뚱한 것을 보내고 있다 3 new 노인 65 0 2019.04.13
19918 한국 청소년들을 통제하는 극우파와 SJW가 똑같은 이유 2 newfile 노인 31 0 2019.04.13
1 4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