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노인
18.10.12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1








 

[월드리포트] 고삐 풀린 사우디

 

 

"지금도 많은 사우디아라비아 지식인들과 언론인들이 감옥에 가고 있다. 어느 누구도 사우디 정부의 개혁에 대해 비판하거나 말할 수 없을 것이다" 

 

1990년대 아프가니스탄에서 오사마 빈 라덴을 인터뷰해 유명세를 탔던 자말 카쇼기는 지난 3월 알자지라 방송에 출연해 사우디 정부를 맹비난했다. 사우디 왕실 고문까지 지냈던 그는 2010년에 일하던 유력 일간지에서 쫓겨난 뒤 서방을 떠돌며 고국의 독재를 알렸다. 그리고 지난 2일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 영사관에서 감쪽같이 사라졌다. 터키 당국은 그가 살해당했다고 주장했으나 사우디 정부는 이를 부인했다. 

 

21세기에도 전근대적인 절대왕정을 유지하고 있는 사우디의 정치적 악명은 이미 국제사회에서 유명하지만 이번 사건은 특히 충격으로 다가왔다. 같은 이슬람 국가이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인 터키 영토에서 암살극을 벌였다는 것은 사우디의 집착과 오만이 도를 넘었다는 의미다. 이러한 행동의 배후에는 사우디의 실세,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 왕세자의 ‘왕권 강화’ 욕심이 자리 잡고 있다. 

 

미국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2010년 초반까지 연간 20명 아래에 머물던 사우디 출신 망명자는 살만 왕세자가 국방장관에 취임해 사실상 정부를 장악한 2015년 이후 급증했다. 망명자 숫자는 이듬해 47명까지 치솟았다. 지난달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 유학생 가운데 최소 20명이 사우디 정부의 귀국 압박에 저항해 망명신청을 냈다. 익명의 중동국 고위 관계자는 이달 미 정치전문지 포린폴리시를 통해 사우디에서 지난 9월 이후 수천명의 시민들이 구금된 뒤 반정부 발언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쓰고 풀려났다고 전했다. 

 

올해 33세의 살만 왕세자는 2016년 사우디 전반을 개조하는 개혁 프로그램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종교경찰의 권한 축소, 영화 상영과 여성의 운전 허용 등 파격적인 조치를 내놓으며 젊은 개혁가로 칭송받았다. 그러나 이러한 개혁은 순전히 '왕실이 시키는 개혁'을 의미했다. 사우디 정부는 여성 운전 허용을 3개월 앞두고 과거 이를 위해 싸워온 여권운동가 루자인 알 하스럴을 '왕실의 안정을 위협했다'는 혐의로 체포했고 지난 5월에도 여권운동가 7명을 구속했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이달 사우디 검찰은 비전 2030 가운데 국영 에너지업체 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비난해 체포된 경제학자 잇삼 알 자밀을 반역죄로 기소했다. 아울러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해 11월 왕족과 기업인 등 유력인사 320명을 부정부패 혐의로 체포해 수도 리야드의 한 호텔에 감금하고 합의금이라는 명목으로 전 재산을 뜯어낸 뒤 풀어줘 자신의 권위를 과시했다. 현지 검찰은 사우디 정부의 카타르 봉쇄를 비난한 혐의로 체포된 유력 이슬람 수니파 지도자 3명에 대해 지난달 사형을 구형하면서 종교계에도 왕실에 대항하지 말라는 경고를 보냈다. 

 

이처럼 절대권력에 도취된 빈 살만 왕세자는 이제 국경을 넘나들며 권력을 휘두르는 중이다. 그는 지난해 11월 이슬람 시아파 무장단체인 헤즈볼라에 너무 관대하다는 이유로 사우디를 방문한 사드 알 하리리 레바논 총리를 구금한 뒤 사임을 종용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같은해 6월에는 시아파 이란과 우호적이라는 이유로 이웃 수니파 국가들을 동원해 카타르 국경을 봉쇄한 뒤 아직도 이를 풀지 않고 있다. 또한 사우디 정부는 지난 8월 캐나다 정부가 캐나다 시민권자인 사우디 여권운동가의 석방을 요구하자 내정간섭이라며 캐나다 대사를 추방하는 등 안하무인으로 행동했다. 

 

카쇼기의 실종으로 객원 칼럼리스트를 잃은 워싱턴포스트(WP)는 이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미국이 사우디의 방종을 부추겼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태인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의 주도로 친이스라엘·반이란 정책을 취하고 있고 이를 위해 이란과 원수지간인 사우디를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지난 9일 카쇼기의 약혼녀 하티제 첸기즈는 약혼남이 자신과 결혼 서류를 떼기 위해 영사관에 갔다 변을 당하자 WP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카쇼기 실종 사건을 도와달라고 청원했다. 카쇼기 사건이 사우디의 문제를 넘어 트럼프 정부와 쿠슈너에 대한 비난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과연 트럼프 대통령이 고삐 풀린 사우디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출처 :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4&sid2=235&oid=014&aid=0004107502

 

 

이런데도 불구하고 이를 모르고 이슬라모포빅 성향을 보이다니






  • 나키스트
    18.10.14
    작년에 트럼프가 사우디를 방문했을 때 이슬람이 위대한 신앙이라고 말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걸 보면 이슬람혐오 현상은 사실에 기반한게 아니라 서구극우의 허위선동의 결과물입니다. 물론 사우디 입장에서는 이슬람혐오가 퍼져야 자신의 독재가 정당화되고 말입니다. 즉 적대적 공생관계입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5165 0 2015.09.21
18800 이 취임식은 무효입니다. 명성교회는 총회법을 어기고 있습니다. new DireK 36 1 2018.10.13
18799 다른 여초 사이트 마저도 경악한 워마드의 만행 4 newfile 노인 95 1 2018.10.12
18798 야후 재팬 뉴스기사에 올라온 헬조선 이야기. new 기무라준이치로 47 0 2018.10.12
18797 안희정이 무죄 선고하면 안되는 이유 1 new 노인 20 0 2018.10.12
18796 디지털 성범죄를 제대로 검거 못하는 헬조선 newfile 노인 26 0 2018.10.12
사우디 정부에 관한 기사 발견 1 new 노인 19 0 2018.10.12
18794 아마존이 덤핑식으로 장사해서 유통업계, 스몰비즈니스 초토화됨??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26 0 2018.10.12
18793 남괴 체제가 밀양집단강간, 고려대의대생성추행 두가지 가짜범죄.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30 0 2018.10.12
18792 헬조선 채용 비리 : 부모 빽도 실력? new 노인 49 0 2018.10.11
18791 아무리 헬조선 군대 제도가 문제 있는데도 불구하고 개선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 3 new 노인 102 1 2018.10.11
18790 JFK와 버락 오바마는 소수자에 대한 권리를 향상 시키려고 노력했는데 2 new 노인 29 0 2018.10.11
18789 복지, 안보구라카면 조중동 멍멍이제. new DireK 48 1 2018.10.11
18788 헬조선 헌법의 문제점을 지적한 영상 - 왜 기본권을 보장해야 할까? new 노인 25 0 2018.10.11
18787 [펌]나치가 절대악이 된 이유 4 new 나키스트 90 2 2018.10.10
18786 워마드를 페미니즘으로 보는 것은 다에쉬를 이슬람단체로 네오나치를 백인권리운동단체로 보는 것과 다를 바... new 나키스트 12 2 2018.10.10
18785 루리웹의 혐오 문화보고 딱 어울리는 이미지 1 newfile 노인 52 1 2018.10.10
18784 호주국자 근황 1 newfile 노인 102 0 2018.10.10
18783 조중동송~이다. new DireK 51 1 2018.10.10
18782 ㅋㅋㅋ GS리테일 주가상승중이다. new DireK 58 1 2018.10.10
18781 대만여자들은 100번을 태어나도 100번 다 여자였을것 new 감옥안의사회 56 0 2018.10.10
1 6 - 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