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희망없는헬조센
18.01.25
조회 수 159
추천 수 0
댓글 4








언젠가부턴 정말 가는곳마다 서비스며 모든것이 개판이네요.. 손님을 그냥 1회성으로 생각하는듯한

 

행동이 눈에 보여질 정도입니다...

 

2주전에 컴퓨터가 오래되서 동네 컴퓨터판매점에 들러서 구형본체를 반납하고 새본체를 샀습니다

 

집에 가져와서 구동해보니 본체 팬돌아가는 소리외에 잡음이 꽤 신경쓰이게 들리더라구요

 

그래서 사장님에에 말씀드리고 가게에 다시 가져가서 작동 시켜보았습니다~ 아무래도 조용한

 

집에서 듣는것보단 가게는 대로변 옆에 있으니 잘 안들릴수도 있겠죠~ 그렇다고 손님의 의견은

 

안중에도 없고 자기 기준에서 판정내버리고 이정도 소음이 느껴질정도면 얘민한거라고 하는데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저는 잘때도 컴을 켜놓고 잡니다~ 전에 쓰던 컴은 잘때 켜놓고 자도 큰 지장을

 

못느낄정도로 잡음은 거의 없었구요  이뿐만이 아니라 그후에 며칠이 지나고 키보드가 문제가 생겨

 

이왕 사는김에 기계식키보드로 구매하려고 컴퓨터를 판매하신 사장님에게 바쁘실 것 같아

 

키보드에 관해 조언을 얻고자 문자를 드렸습니다  아침 9시에 문자를 보냈는데 오후 2시가 되어도 답장이

 

없더군요  바빠서 그렇겠지 생각했고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이동하던 도중 컴퓨터대리점 사장님 가게앞을

 

지나가는데 가게앞에 나와서 핸드폰으로 게임을 하며 담배를 태우고 있더군요... 보나마나 문자를 그냥 씹었단

 

얘긴데 제가 무리한걸 요구한 것도 아니고 컴퓨터에 대한 지식이 좁다보니 조언을 얻고자 질문 한가지

 

드린건데 그곳에서 산 컴퓨터만 4대입니다  같은 동네 살면서 이런식으로 손님을 대한다는게 납득이 가질

 

않네요 또 하루는 퇴근후 저녁에 되어 오랫만에 치킨을 시켰는데 집에 초인종이 고장이났으니 도착해서

 

전화주면 미리 나가있겠다고 말씀을드렸습니다  30분이 지나도 소식이 없더군요  잠시후에 알바로부터

 

전화가오더니 씩씩 거리며 문열어달라고 하더군요 ㅋㅋ 내려가서 대문을 열어줬더니 금방이라도 한대 칠듯이

 

뚫어져라 쳐다보며 치킨을 건내주더군요  알바교육을 어찌 시킨건지... 참 할말이 없더군요

 

다른 브랜드치킨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맛에 호식이두마리치킨을 시키고있습니다만 아무래도

 

갈아타야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평소 병원을 가기싫어하는 성격이라 참다참다 못해서 저번주에 어쩔 수없이 병원을 가서

 

제가 가진 증상에 대해서 복통에 관한 얘긴 1도 안꺼냈고 변을 보고싶은데 아무리 노력해도 안된다란 말씀을

 

드렸습니다  갑자기 복통은 없냐더니 약간 있다고 했더니 약을 처방해주겠다더군요

 

그래서 그런가보다 하고 약을 처방받아 3일간 복용을 했는데 아무 효과가 없더군요

 

 

5일이 지나 다시 방문을 하여 전혀 효과가 없다고 했더니 한다는 소리가 전엔 복통때문에 온거

 

아니었냐는 말을 하는겁니다.... 진짜 황당하고 할말이 없더군요  그제서야 변비약을 처방해주겠다고

 

하는겁니다  환자를 바보로 보는것도 아니고 이렇게 대놓고 2차적으로 수익을 얻기위해 사기를

 

쳐도 되는건가요? 이젠 황당하다 못해 무서울정도입니다... 이번엔 또 무슨 함정을 치고 병원을 다시

 

오게 만들지 기대감이 크네요   사정이 이렇다보니 어느하나 믿을만한곳이 없습니다 어휴...

 

 

그리고 어제는 우연히 다음 백과사전을 둘러보다가 우울증에 관한 자료를 보고 있었는데 스크룰을 쭈욱

 

내려보니 제가 말씀드렸던 그 안용민 개늠새끠가 한국자살방지협회 회장을 맡고있다고 하네요

 

거기다 정신질병에 관한 책까지 홍보하고 있더군요

 

그걸 보면서 참 세상말세라는 생각을 다시한번 느끼게 됐습니다.. 자신이 가진 지식과 사회적지위와

 

권력을 이용하여 겉으로는 순한 양의탈을 쓰고선 선량한 사람들로 부터 믿음을 심어준 후 그것을

 

악용하여 벌어들이는 x뭍은 돈들은 고스란히 통장으로 이동되겠죠  어휴...

 

 

 

 

그밖에도 제가 사업을 시작하기전에 면접을 봤던 모 센터가 KBS에 소개가 되었더군요....

 

제가 딱히 결격사유가 되는것도 없었고 오히려 그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보다 연령대도 젊은데다가

 

경력이 있기때문에 더 유리하다고 생각했는데 들은 대답은 몇개월간 무보수로 경험을 쌓는다 생각하고

 

도와줄거면 출근하라고 하더군요... 잘 아는 지인에게 소개받고 간자리였는데 그런소리나 듣고 참 황당

 

하기 짝이없었습니다 

 

 

더 놀라운건 예전엔 쉬쉬했던 것들이 요즘엔 아예 대놓고 거리낌없이 말을합니다.. 세상이 아무리

 

변했다지만 이건 아닌 것 같습니다  변해도 너무 변했고 그것이 기술적으론 진보했을지 몰라도

 

사람과 사람간의 관계에는 적어도 못살았던 과거가 낳았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다들 자기중심적 이기주의는 기본으로 장착들을 하고있죠  한국의 인터넷 문화는 이미 쓰1레기인거

 

알만한 나라들은 알고있을테지요

 

 

그 얘로 DC인사이드 라던가 유튜브 댓글러는 이미 너무 유명해서 말할 필요가 없을정도고 언젠가부턴

 

아예 네이버나 다음 연예면을 보다보면 특정 연예인에 대해서는 추종하거나 또 다른 연예인은 얼굴지적부터

 

시작해서 인성등등 꼬투리 잡을만한건 다 잡으며 온갖 비하 욕설을 서슴치 않더군요

 

네이x 나 다x 이런 유명한 포털사이트에서도 이런식인데 회원가입조차 필요없고 익명을 사용하는 사이트는

 

인간성은 찾아보기조차 힘듭니다  과연 인간이 쓰는 글일까 생각이 들정도로 아주 사악하고 퇴폐에 찌든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과연 한국이란 나라는 더이상 희망이 없는것일까요? 탈출구는 탈조선 뿐일까요?

 

하루하루가 의미를 못느끼겠고 반복되는 그저그런 일상에 지쳐갑니다..

 

 

나라에 대해 아무리 비판해봤자 달라지는게 없다는건 누구보다 잘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그저 그런것들에 대해서 묵인하고 아무말도 하지 못하고 쥐죽은듯이 그저 윗대가리들이

 

만들어가는 세상변화에 적응하며 그들이 만든 시나리오에 삐에로가 되어 설계도대로 움직인다면 과연

 

그것이 삶다운 삶일까요... 더 늦기전에 이 세상에 "변혁"을 일으킬 수 있는 무언가가 반드시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런 희망조차 보이질 않는다면 그냥 다내려놓고 싶네요 

 

그나마 다행인건 이런말이라도 할 수있는 헬조선사이트가 있어서 아주 조금이나마 한풀이수단이 됩니다

 

 

1월도 슬슬 물러가고 있네요  남은 1월도 마무리 잘하시고 저처럼 건강관리 못해서 변비에 걸리시지 않기

 

바랍니다 ㅎㅎ  변비에 지독하게 걸려서 일주일째 변을 못보고 있네요  아시는분들만 아실겁니다

 

변은 지독하게 보고싶은데 아무리 힘을줘도 나오지 않는기분 차라리 코너맥그리거에게 한대맞고 병원가서

 

치료받는게 낫지 이건 진짜 사는게 사는게 아니네요 ㅋㅋ 하루종일 온신경이 거기 집중되어서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 그 동네 컴퓨터 가게에 빡쳐서 조립한지 10년.. 조금만 배우면 됩니다
  • 역시 사람은 배워야되나 봅니다..  하다못해 자질구래한거 하나를 하더라도 지식이 없으면 남의 손을

    빌려야 하는데 돈은 돈대로 들고 예전처럼 손님을 대할때 친절이나 인사 예의는 찾아볼 수도 없구요

    그래서 좀 배웠다 하는사람들은 그렇게 자기계발에 목매는 것 같습니다..

  • 자기계발 서적 조까라하고 실생활에 필요한것만 배우면됨 예로들어 위에 말했듯 컴퓨터 견적내고 조립하는거, 부동산 직거래 하는방법(등본보는 방법),직구 하는 방법 등등 그냥 없는 새끼가 한푼이라도 아끼자고 하는 일종의 생존 스킬임 남에게 안받고 안주자 이게 제일 속편함
  • 네 조선님의 댓글이 무척 와닿습니다 ㅎㅎ 가슴이 뻥뚫리는 명쾌한 해석이네요

    이미 서점에 나와있는 유명한 베스트셀러나 서적들은 배운놈들이 쓴것이 대부분이겠죠

    신뢰가 안되는 것이 좀 먹고산다는 넘들이 오히려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진 않더라구요

    책에는 온갖 좋은말들 다 갖다 붙여놓고 어렸을적엔 그저 책의 내용만을 보고 작가를

    존경하거나 동경하곤 했었는데 이제와서 되돌아보니 멍청한짓의 일종이었다는것을 깨달았죠

    조선님 말씀대로 살아가면서 남에게 손벌리지 않기위한 스킬들은 연마해두는것이 헬조선안에서

    죽기전까지 남에게 아쉬운소리 하지않는 방법이겠죠... 요즘들어 더더욱 느낍니다

    결론은 안받고 안주는게 가장 속편한거죠~ 이게 딱 정답인 것 같습니다

    적어도 헬조선안에선 말이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4858 0 2015.09.21
16367 국정원, 토건족 숙청 안하면 나라정의 없다. 4 new DireK 152 4 2018.01.28
16366 내가 정말 대한민국이 헬조선이고 썩어빠졌다고 느낀 사건. 15 new 학생 487 5 2018.01.28
16365 가령 남성이라고 동일하게 말하지만, 그 안에는 수많은 차이가 숨어 있다-불교를 철학하다 new 감성팔이. 43 0 2018.01.28
16364 이제는 정답보다 오답을 환영하는 시대가 왔으면 싶네요 2 new 감성팔이. 79 1 2018.01.28
16363 세계는 이제 집단성이 아니라 개별성으로 무게 중심이 이동할 것 4 new 감성팔이. 117 2 2018.01.28
16362 우리가 후회되는 점 newfile 노인 107 0 2018.01.27
16361 평범한 악 newfile 기름찌꺼기등불 89 0 2018.01.27
16360 헬조선은 헬조선 2 new 캔디라테 136 1 2018.01.27
16359 대마 빨면 공익 보내준다 ㅋㅋㅋㅋㅋㅋ 1 newfile CARCASS 129 3 2018.01.27
16358 빡시게 달렸으니 newfile leakygut 56 0 2018.01.27
16357 오늘의 지혜 new leakygut 42 0 2018.01.27
16356 조선인을 계몽해야한다 new leakygut 56 1 2018.01.27
16355 교수가 을이다. 2 new 충만하게 82 0 2018.01.27
16354 김성태, 밀양 화재에 "文대통령 사과하고 靑·내각 총사퇴해야" 5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02 1 2018.01.26
16353 이 불반도 에서는 아무리 독설을 퍼부어도 꿈쩍도 않는다. new 기무라준이치로 81 0 2018.01.26
16352 여혐 남혐에 관해서 한마디.. newfile 기름찌꺼기등불 97 0 2018.01.26
16351 Future is comming 2 new leakygut 144 2 2018.01.25
16350 뉴욕 타임스퀘어에 MC무현 데뷔 2 new 일뽕극혐 157 0 2018.01.25
손님은 왕은 옛말?? 4 new 희망없는헬조센 159 0 2018.01.25
16348 국문과생이 바라보는 시각 new lovely 119 0 2018.01.25
1 - 70 - 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