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노인
17.10.31
조회 수 265
추천 수 0
댓글 3








 

한국인이 오래 전부터 안남미 또는 인디카 쌀을 경험했고, 맛이 없다고 판단했고, 그래서 버렸다고. 그렇다. 한국인은 100년도 더 전에 안남미를 만났다. 쌀과 콩은 자꾸만 일본으로 넘어가고, 풍년과 흉년을 자연이 결정하던 시절에 안남미는 한국에 들어왔다.

 

안남미는 1901년에 이미 한국에 들어와 보통 사람들에게 풀렸다. 대한제국은 식량 확보와 쌀값 안정을 위해, 쌀의 이출을 금하는 방곡령을 내림과 동시에 무관세 쌀 수입 조치를 병행하기도 했다. 안남미는 외국 상사가 탐낼 만한 수입품이었다. 쌀만큼 확실히 팔릴 상품이 또 어디 있겠는가.

대한제국이 망하고는 더했다. 조선은 노골적으로 일본을 위한 쌀 생산지가 됐다. 부족한 쌀과 기타 곡물은 만주에서 수입한 좁쌀과 동남아시아에서 수입한 안남미로 때웠다. 당시 언론에 따르면 1924년 현재 만주산 좁쌀은 3년 전보다 약 40배가 더 수입되었고, 안남미 수입은 약 25배 더 늘어났다. 그만큼 조선 쌀과 조선 콩이 일본으로 빠져나간 것이다. 

 

이렇게 들어온 안남미는 소작민에게 돌아가는 쌀이기도 했다. 소출의 대부분을 지주에게 뜯긴 조선인 소작농은 자신이 쥔 얼마 되지 않는 조선 쌀을 시장에 내다 팔았다. 대신 조선 쌀에 견주어 4분의 1 아래이던 안남미를 사 먹었다. 만주산 좁쌀도 섞어 먹었다. 

 

식민지의 도시민은 도시민대로 안남미의 장난에 맞닥뜨려야 했다. 1920년대부터 1930년대는 안남미를 둘러싼 도시 미곡상의 농간이 극에 달한 20년간이기도 했다. 수법은 뻔하다. 조선 사람이 좋아하는 조선 쌀에다가 안남미를 섞어 파는 것이다. 도시민 안정이 곧 체제 안정과 직결됨을 잘 아는 일제는 부정 미곡상 단속에 순사가 아니라 형사를 동원했다. 조선어 언론은 못된 미곡상을 가리켜 “간상(奸商)”, 곧 “간악한 장사치”라는, 언론이 쓸 수 있는 극한 표현을 가져다 붙였다.

 

조선사가 안남미 맛을 해쳤다

해방되고 나서도, 모자란 쌀은 역시 베트남-버마-태국 쌀로 메꾸는 수 밖에 없었다. 이들은 꼭 베트남 쌀이 아니어도 그냥 ‘안남미’였다. 가끔 들어오는 대만 쌀이 안남미보다 인기가 있었다. 대만 쌀은 자포니카 쌀이니까. 대만은 일제시대 전통적으로 먹던 인디카 쌀밥이 자포니카 쌀밥으로 바뀐 곳이다. 한국전쟁 이후 1960년대도 안남미 도입 양상은 비슷하다. 1970년대에는 정부가 정부미에 미국 캘리포니아산 쌀을 섞어 방출하기도 했다. 이때의 캘리포니아산 쌀 또한 요즘과는 달리 인디카 쌀이었다. 그 당시 소비자들은 정부미도 싫었고, “캘리포니아산 안남미”도 싫었다. 한국인이 육종하고도, 한국인이 맛없다고 버린 통일벼 또한 인디카의 형질을 지닌 벼다.

한국인은 그 동안 맛을 볼 틈 없이 안남미를 먹기만 했다. 품질 낮은 싸구려 인디카 쌀과 인디카 쌀 조리법에 대한 무지가 함께였다. 다만 살아남기 위해 안남미를 먹었다. 내 쌀을 제국 본토에 빼앗기고 먹는 쌀이 안남미였다. 1990년대까지도 2000년대까지도 그 잔상이 이어졌다. 

 






  • 교착상태
    17.10.31
    뭐? 빼았겨?? ㅋㅋㅋㅋㅋㅋㅋ

    미친새끼 쳐먹고 싶으면 걍 먹으면 되는데
    돈벌려고 일본에 팔고 인남미 시먹었다고 말하는 새끼가

    스스로 빼았겼다고 주장을 해??

    이런 미친 정센병자를 봤나
  • 노인
    17.10.31

    이러한 결과로 인해 인디카 쌀은 맛없다고 우김 ㅋㅋ

    (뭐 인디카 쌀이 품종 특성상 생산량이 엄청나긴 하지)
  • 블레이징
    17.11.01
    인디카 종을 먹어봤다면 알겠지만, 오히려 자포니카 종 보다 조리시의 역겨운 냄새가 덜하고 고슬고슬하며 밥 자체가 아주 맛있다. 기름에 소금간 좀 하고 계란만 풀어 휘휘 저어 볶기만 해도 맛이 굉장히 좋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7328 0 2015.09.21
8358 한국의 영웅 김재규를 다룬 드라마 이름 뭐냐? 2 newfile 노인 78 0 2017.11.01
8357 광기적인 식민지 근대화론 추종자의 마인드 2 newfile 노인 76 0 2017.11.01
8356 대부분 헬조선인들 특징 1 new 킹갓헬조선 163 0 2017.11.01
8355 임산부가 태교한답시고 고난이도 수학 문제 푸는건 누구 대가리에서 나온거냐 1 new CARCASS 121 1 2017.11.01
8354 제가 느낀 진짜 극과 극의 사람들 new ㅈㄻㅁㅎㅁㅈㅁㅎ 92 1 2017.11.01
8353 죠센징이 미개한이유 2 newfile 일본앞잡이기무치 127 1 2017.11.01
8352 오늘 면접 두군데보고 10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252 2 2017.11.01
8351 환빠적 역사관으로 한국 비판이 가능하다고 믿는 것 같은데 3 new Uriginal 64 1 2017.11.01
8350 누가 호치민 평전 읽고 감탄함 11 newfile 노인 195 1 2017.10.31
8349 한국인들이 그렇게 좋아하는 박정희를 일본 사이트에서 칭찬하니까 한국인들만 열라게 까대는 일본 넷우익들... 4 new 기무라준이치로 114 1 2017.10.31
8348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이를 하지 못하면 치매라고 마녀 사냥 하는 사람 1 newfile 노인 46 2 2017.10.31
8347 이미 해결된 위안부 문제를 가자고. 뭐라 하는 헬조선 4 newfile 노인 105 2 2017.10.31
8346 세월호 인신공양설 사실인가요? 12 new 福沢䜅吉先生萬世 322 2 2017.10.31
8345 4차산업혁명에 대해 잘아는사람없냐? 7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169 0 2017.10.31
안남미(인디카 쌀)을 열화한 한국인 3 new 노인 265 0 2017.10.31
8343 흥부와 놀부으 ㅣ실체 new 리더스연구원 94 0 2017.10.31
8342 죽게는 리키것소유라고봐 될정도로 죽창글이많다 ㅋㅋㅋ 46 new 시발넘아 119 2 2017.10.31
8341 이나라는 수학보단 인문학을 많이 가르쳐야한다 9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228 1 2017.10.31
8340 여긴뭐 서로통수가 즐비하다 1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86 1 2017.10.30
8339 바다 이야기 하는 박사모들은 들어라 2 new 노인 59 2 2017.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