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아버지 홍준표 vs 딸 문재인, 싸우다 불질러..판결?

지지하는  대선후보가 서로 달라 자신을 무시한다고 느껴 집에 불을 지르려다 미수에 그친 50대 남성이 법원의 선처를 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 이동욱)는 5일 진행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이모(56)씨에게 배심원단의 만장일치 판결을 받아들여 징역 9개월,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1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 4월 30일 오전 10시 20분쯤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휴지 뭉치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 현관에 던진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에 따르면 이씨는 범행을 저지르기 하루 전날 아내와 큰딸과 함께 술을 마시며 19대 대선 관련 TV 프로그램을 시청하다가 말싸움을 했다. 아버지 이씨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지지했지만, 큰딸은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를 지지하면서 의견 충돌이 있었다.

가족들이 자신을 무시한다는 생각에 화를 이기지 못한 이씨는 자신의 집 현관에다 불붙은 휴지 뭉치를 집어 던졌다. 현장에서 상황을 지켜보던 큰딸은 이씨가 던진 불씨를 발로 밟아 끄고 나서 경찰에 이씨를 신고했다.

검찰은 이씨가 과거에도 아내를 둔기 등으로 폭행한 혐의로 실형을 산 점을 들며 가정폭력의 연장선으로 보고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이에 이씨의 변호인은 이번 사건을 가정폭력의 연장선으로 봐서는 안 되며, 이미 16년이 지난 사건을 가져와 이씨를 가중처벌하는 것은 과하다고 변호했다.

최후 변론에서 이씨는 “다시는 이런 일을 저지르지 않겠다”며 “술을 끊고 가족들과 행복하게 살겠다”고 말했다.

모든 재판 과정을 지켜본 배심원단은 이씨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도 이씨의 시도가 실제 방화로 이어지지 않았고, 피해자로 볼 수 있는 큰딸과 아내가 선처를 원한다는 점에서 배심원 평결을 그대로 받아들여 징역 9개월,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1년을 선고했다.

한영혜 기자 [email protected]






  • 나는 저번대선때 홍준표 뽑아줬는데 ... 엄마아빠는 문재인 뽑았더라

    그래서 내가 홍준표 뽑았다고 말했는데 .... 누나는 나보고 미쳤다고(누나는 심상정뽑음) 그러고 .. 아빠는 나를 째려보듯이 쳐다보더라 ...

    정치에 분명 관심없다고 나한테 그랬는데 ...  

  • 정말 궁금해서 그러는데 홍준표한테 한표 준 이유가 뭐임?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정치 이념이 다르다고 해서 범죄 저지르면 되냐?(기사) 2 new 노인 45 3 2017.09.19
15081 한국이 민주주의 국가가 아닌 이유 3 new 노인 131 1 2017.09.19
15080 신칸센좌석 .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67 0 2017.09.19
15079 어차피 우리가 헬센징들을 욕하지만 .. 2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79 1 2017.09.19
15078 명예 훼손죄가 사라져야 하는 이유 new 노인 38 1 2017.09.19
15077 '국익'을위하는 정치논쟁이 실종된 한국정치권 .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20 1 2017.09.19
15076 대만한테 무시당할수밖에 없지 . 1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58 0 2017.09.19
15075 헬조 군대갔다오면 병신되서 외국가야 한다 1 new oldanda 79 0 2017.09.19
15074 아베가 중의원해산 한다던데 . 7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59 2 2017.09.19
15073 드라마같은거보면 ..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24 0 2017.09.19
15072 내가 가고싶은 병원 .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34 0 2017.09.19
15071 실수해도 괜찮음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면 그만 1 new leakygut 82 4 2017.09.19
15070 해외서 공부하고 살다보면 댄다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95 0 2017.09.19
15069 돈 많으면 심리센터가 좋은데, 1 new leakygut 75 1 2017.09.19
15068 돈벌고 연애하고 명품사고 예술즐기고 문화생활하고 하는 도파민들도 세로토닌위한 부차적인것들이지 3 newfile leakygut 109 4 2017.09.19
15067 홍대 앞, '불금의 민낯'.... 1 new 진정한애국이란 127 0 2017.09.19
15066 트라우마는 옳고그름의 문제가 아님. new leakygut 46 0 2017.09.19
15065 남한학교랑 군대에 아무생각없이 지자식 보낸다는것에서 이미. 인간이 아닌 버러지.  1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99 3 2017.09.19
15064 이제 거의다 와가는 것 같다. newfile leakygut 94 1 2017.09.19
15063 내 몫챙기는걸로 뭐라할 사람 아무도없어 ! newfile leakygut 56 1 2017.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