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지난 9일 오후 10시35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 인근을 지나가던 110번 시내버스 내부. 운전기사 임채규(43)씨는 차내에서 무언가 떨어지는 소리에 백미러를 쳐다봤다. 그 순간 몇몇 승객이 버스 중간쯤에 앉아 있던 20대 남성 주변으로 몰리더니 다급히 운전기사인 임씨를 불렀다. 놀라 차를 세운 임씨는 승객들이 모인 쪽으로 다가갔다. 한 할머니 승객이 몸이 뒤틀리며 반쯤 의식을 잃은 20대 남성 A씨를 보며 “바닥에 눕혀야지”라고 외쳤다. 몇몇 남자 승객이 A씨를 바닥에 눕혔다. 임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5~10분 뒤 도착할 구급차를 기다릴 생각이었다. 병원으로 직접 버스를 몰고 갈 경우 응급처치가 제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그러나 그 순간 모자를 쓴 40~50대 남성이 “우리가 기다릴 것이 아니라 가까운 병원으로 직접 데려가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바닥에 누운 A씨는 호흡곤란으로 몸을 뒤틀며 괴로워했다. 이를 본 다른 승객들은 임씨가 “그렇게 할까요”라고 묻자 흔쾌히 동의했다.

원래 이 버스는 창원시 성산구 안민동 청솔아파트에서 마산회원구 중리 인계초등학교까지 편도 80여 개 정류장을 1시간30분 동안 운행하게 돼 있다.

당시 창원교도소에서 인계초등학교까지는 20여 개 정류장이 남아 있었다. 하지만 이 버스는 10여 개의 정류장을 그냥 지나치고 원래 노선과 다른 방향에 있던 중리청아병원으로 내달렸다.

달리는 시내버스 안에서 흰색 반팔 셔츠에 백팩을 멘 20~30대 남성 한 명이 A씨에게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다른 승객 2~3명은 A씨의 사지를 주무르며 마사지를 해줬다. 또 다른 남자 승객은 병원으로 전화해 “급한 환자가 (버스 타고) 가니 준비해달라”고 연락했다.

 

0002744481_001_20170812072334260.jpg?typ지난 9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운행 중이던 110번 시내버스 안에서 갑자기 쓰러진 20대 남성을 승객들이돌보고 있다. 이 남성은 운전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사진 대중교통]

당시 버스 뒷좌석에 타고 있던 안민희(23·여·창신대 유아교육과 4)씨는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승객들이 자발적으로 쓰러진 A씨를 살리기 위해 동분서주했다”고 증언했다. 버스는 10여 분 뒤인 오후 10시45분쯤 병원에 도착했다. 버스 안에서 심폐소생술과 마사지를 받은 덕분인지 A씨는 약간 의식이 돌아온 상태에서 의료진에게 인계됐다. 김가흔(25·여) 청아병원 간호사는 “병명은 밝힐 수 없지만 응급조치를 잘해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자신의 이름을 말할 정도였고 곧 퇴원했다”고 전했다.

A씨를 병원에 넘긴 뒤 버스에 남은 승객들을 목적지까지 태워주기 위해 버스기사 임씨가 버스로 돌아왔다. 그러나 절반가량의 승객들이 다른 승객들에게 “우리는 알아서 다른 차편으로 집으로 돌아갈테니 걱정 말라”는 말만 남기고 버스를 내린 뒤였다. 운전기사 임씨와 다른 승객을 배려한 행동이었다. 이후 임씨는 나머지 승객을 버스에 태우고 종점까지 버스를 안전하게 운전했다. 10일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임씨는 “각박한 세상에 이런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승객들이 작은 기적을 만든 ‘시민 영웅들’이지 저는 한 일이 없다”며 겸손해했다.

지난 4일에는 부산시 사상구 백양터널 입구에서 출산 도중 뇌출혈 증세를 보인 신생아가 대형병원으로 가던 중 차량 정체를 만났지만 시민들의 적극적인 배려와 협조로 위기를 넘긴 일도 있었다.

당시 경남의 한 병원에서 산모가 분만 중에 신생아가 골반에 끼었다가 나와 뇌출혈 등이 의심되는 위기 상황이 생겼다. 남편인 B씨(29)는 개인 차량으로 신생아를 부산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하다 터널에서 차가 막혔다. A씨는 휴대전화로 경찰에 도움을 호소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B씨 일행을 옮겨 태운 뒤 사이렌을 울리며 중앙선을 따라 달렸다. 그 순간 바닷물이 갈라지는 ‘모세의 기적’처럼 꽉 막힌 차들이 좌우로 길을 열어줬다.

B씨는 “시민들의 도움으로 순찰차가 10여 분 만에 부산의 한 대형병원에 무사히 도착해 아이의 목숨을 건졌다”며 고마워했다....출처: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744481
 

 

헬스럽고 한심한 헬조선에서 모처럼 훈훈한 기사,인간다운 기사를 발견해 올리게 됩니다..창원에서 승객들과 기사들이 갑자기 쓰러진 20대 남자 승객을 구조했단 나름 감동적인 뉴스인데...그리고 부산에서는 시민들의 도움으로 아기를 구한 이른바 모세의 기적도 있었고요..이런걸보면 아직 한국에 희망이 있는건가,아직은 좋은 사람들이 많은건가하는 생각이 들면서도..그런데 왜 참담한 헬조선 현상이 이어지는걸까하는 생각도 교차해 심정이 굉장히 복잡해집니다..이러한 올바른 사람들이 많다면 헬조선 현상이 일어나면 안되는거 아닙니까!! 저도 매번 많은 분들께서 지적하시고 말씀하시는 한국인들의 천박한 시민의식이나 기초 질서도 안지키고 말씀 많이 드렸고...

 

요즘들어선 정말 한국인들의 유전자가 사악한가하는 생각이 드는 순간들도 굉장히 많은데..경제적 어려움 때문만이 아니라 그런것 때문에 헬조선 현상이 커졌다 생각했습니다만...이런 훈훈한 기사를 보면 그래도 희망이있나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말로 표현이 안되는군요..예전에 인천 아동학대 사건 피해 아동에게 그 아이가 불쌍하다 그러고 후원해준단 사람도 몰려들고,지하철 승강장으로 추락한 시각장애인을 군인하고 시민들이 힘을 합쳐 구해냈단 소식.차에 깔린 사람을 시민들이 합심하여 구해냈단 소식도 들은적이 있는데..

 

이런걸 보면 제대로 된 사람들,올바른 사람들,좋은 사람들이 훨씬 많은거같기도 하더군요..여러분들께선 어떻게 생각들 하시는지요? 물론 한국에도 올바른 사람들,좋은 사람들도 적지 않은건 저도 알고있습니다..그러니 여러분들같이 깨어있는 분들도 계신거겠지요..근데 한편으론 냄비근성같이 그냥 잠깐,반짝하고마는 전형적인 말씀들하시는 헬센징들의 특성인가하는 의심이 사실 들기도 했습니다..말씀드렸지만...여기서 한국인들이 측은지심,남의 사정에 아파할줄 모르는 집단적 사이코패스란 말씀 올려주신거 본적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굉장히 많은 공감을 했지만 이런 사례들을 보면 그런것하곤 거리가 아주 먼거같거든요..

 

측은지심이나 타인을 도우려는 마음이 없지않은거같기도해요..아니 많은거 같기도 합니다..이럴때보면..이걸 보면 한국에 그래도 선한 사람이 많은거고 아직 희망이란게 있을까요?? 아직은 괜찮은 나라일까요?? 물론 저도 희망이란것을 같기가 힘들고 그렇지만...그냥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서 다시 말씀드리게 됩니다...그저 잠깐식의 냄비근성,레밍같은 근성,등쳐먹으려고하는건지 그런 생각이 사실 많이 들기도 합니다..태안 해안같은 경우도 봉사자들이 힘을 합쳐 다시 국립공원 수준으로 회복시킨것하고 이런 사례들을 보면 근본이 바른 사람들도 많은거같긴 한데...

 

어떻게 봐야할지 생각이 많이 드네요..한국인들이 상당 부분 사악하단 생각도 들지만 그런거같지 않기도하고..아리까리해서 말씀을 드리게 됩니다..너무 암울하지만 그래도 화이팅들 하시고 수고들 하십시오..진짜 이런 훈훈한 사건만 많다면...그런 사람들만 많다면 헬조선이 안될텐데 이런 인간들보다 갑질하고 행패,난동부리는 인간들이 더 많고 사람의 차이를 존중하지않아서 헬조선 현상이 더 심해지는 측면이 있단 생각도 들어 씁쓸하네요..경제적 어려움뿐만 아니라요..휴우!! 진짜 평소에 쓰레기도 안버리고 그래야하지만 평소엔 안그러고 특정 상황에서만 아주 가끔 저러니까 문제가 심각한게아닌가하는 생각도 듭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3 new 헬조선 3958 0 2015.09.21
14867 헬조선 군대를 미화시키는 매체들 4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102 4 2017.08.13
14866 국뻥부 대변인이 군대에서 준 음식 7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128 1 2017.08.13
14865 인스티즈에서 제시한 한국 군대가 개선해야 할 점 2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70 3 2017.08.13
14864 물고빨고.. 낯뜨거운 좆목의 현장 보고가라 19 newfile 갈로우 206 4 2017.08.13
14863 주인과 노예 <헬 문화의 원천> 25 new 아웃오브헬조선 121 4 2017.08.13
14862 정보 12 new 서호 77 4 2017.08.13
14861 여기 자본주의 사회 아니냐 4 new 수드라 74 3 2017.08.13
14860 헬조선 알바 인사 왜 안해 4 new 수드라 78 1 2017.08.13
14859 헬조선의 좇소기업,알바들은 1 new 헬조선붕괴협회 72 3 2017.08.13
14858 일본 외무성에 헬조선 한인교회 강제철거를 요구해야할듯 싶다. new Mihel 55 0 2017.08.13
14857 님들은 죽는 거 안 무서움?? (수정) 24 new 검은달 166 4 2017.08.13
14856 님들은 죽는 거 안 무서움?? new 검은달 38 0 2017.08.13
14855 거 나이 어린놈 상대해바야 뭐해 9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114 2 2017.08.13
14854 또라이헬조선을 보면... 17 new 블레이징 182 7 2017.08.13
14853 근데 헬센징들 돈벌기 힘들고 장애인들이라 너무 의식할필요는 없는듯 new oldanda 26 0 2017.08.13
14852 헬센징들 한테는 팩폭이 답이다 1 new oldanda 55 2 2017.08.13
14851 삼성 장충기 네이버 다음 메인이나 랭킹에 절대 안올라오는거 개역겹지 않냐? 7 new hellokori 92 3 2017.08.13
14850 야 이 새끼들아 전쟁안일어난다 8 new 시발넘아 168 5 2017.08.12
14849 뭘어렵게 생각해 이누마 5 new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72 1 2017.08.12
“응급실로 차 돌립시다” “그럽시다” 실신한 20대 살린 버스 승객 20명... 2 new 진정한애국이란 125 3 2017.08.12
1 6 -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