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교착상태
16.11.11
조회 수 404
추천 수 13
댓글 5








내가 30살쯤? 아마 그정더 시기 전후인거 같은데

 

그때에 비로서 나는 조선에 대해서 생각하는걸 포기하기 시작했지.

 

 

그 이유는 간단한데

 

사실 조센 징이 어떻하고 미래가 어떻게 흘러가는지를 파악하고

해봐야 아무것도 변하지가 않는다는 것울 알게됬거든.

 

그것은 참으로 나에게 크나큰 고통이었고 슬픔이었다.

 

 

그래서 나는 생각하는걸 포기했다.

 

 

조센 징이 어떻고 하는것을 암만 생각해봐야 변하는 것은 없는 것이니까.

 

그 후 이것을 체득하는데 몇년의 시간이 흘러가다가

 

역갤을 통해 비로서 조센 징과 센징 사회에 대해서 아무 생각을 안할수가 있게되었지.

 

그야말로 번뇌로부터의 해방과 같은 것이였어.

 

그래서 나는 아무생각을 하지 않는다.

왜냐면 아무생각이 없으니까.

 

단지 최종결론만을 가지고 있는데

 

그냥 그것은 조샌 징을 죽이면 된다는 간단한 진리인 것이지.

 

 

그래서 나는 박근혜가 무슨 짓울 하던, 떡검에 무슨 부패가 있던

언론이 무슨 개소리를 하던 전혀 관심을 안갖게 되었다.

 

그리고 안 사실인데

 

조 센징 사회에서는 그냥 나만 잘살면 되고 나만 잘되면 되는 게 맞는거라는거다.

 

물론 이게 개새끼인건 맞다.

하지만 흑화되어 하는 말이라면 이게 진리인거다.

 

그냥 조센 징 사회에서는 나만 잘 살면되.

그것 이외에는 아무런 가치가 없다.

 

벌래들은 그냥 벌래처럼 죽도록 내어버려두라.

이것이 자연의 이치에 맞는것 아니겠냐.

 

구원을 위해 힘쓰는 자는 어리석은 자다.

 

가장 가치없는 것을 위하여 일하는 것이지.

 






  • john
    16.11.11
    라고 좀비가 말하지만 좀비의 말은 들을 필요가 없지. 그저 짖을 뿐.
  • 귀군~~

    우리의 할배,할매들께서 그 형극(荊棘)들을 삼제(芟除)하시고, 피로써.....목숨을 바쳐 만든 "공화국"이라는 그 개념과 실체가 현대에서는 변형된 봉건국가가 되고 있네그려 ㅠㅠ

    특히 헬조선에서는 더욱 그려하이

    귀군!!!

    헬조선 봉건사회에서의 제군들의 좌절,무기력,고통,분노 등을 충분히 이해하며 동감하며 연민의 마음을 금할 수 없네.

    그러나 자포자기는 말며, 한 줄기나마 희망을 가지란 말밖에 할 말이 없네.

    이 나라와 사회의 어르신으로서, 본인은 귀군에게 면목이 없네그려.

    살기좋은 세상을.... 귀군에게 물러주어야하는데, 살기 힘든 사회속에... 귀군을 있게한 것을, 무한히 안타깝게 생각하며 사죄하네.

    최순실이니 박근혜게이트니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

    진 것도 이 할배 (라인 and 틀딱.. 둘다 ^^)세대의 잘못일세. 이 사건들을 보는 귀군은 얼마나 실망하고 좌절했겠나!!

    난 지난 대선때 기권했다네. 찍은 후보가 없었지.

    이정희후보를 짝으려 했는데 중도사퇴해서리~~

    다음 선거때는 꼭 이정희.노회찬.심상정.이재명 등 이런 분들께 투표할걸세~ 이번엔 기권안하리~~~

     

    註} 1.형극(荊棘): 나무의 온갖 가시. 고난.

           2.삼제(芟除): 풀을 깎듯이 없애 버림

  • ORATOR
    16.11.11
    옳은 비관주의라 마음에 파고든다. 
  • 16.11.11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8040 1 2015.07.31
4326 '창조경제 대표주자'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 사기 혐의로 구속 4 new 씹센비 291 11 2016.09.30
4325 드디어 전쟁시작인가요? 13 newfile 너무뜨거워 742 11 2016.10.05
4324 ㅋㅋ 예언하나 할까? 18 newfile 블레이징 899 12 2016.10.11
4323 질문있습니다. 9 new 국뽕충박멸 288 11 2016.10.12
4322 헬조선이 가장 끔찍한 지옥이라 하지만 12 new 아나코캐피탈리즘 652 13 2016.10.17
4321 미개한 지옥불반도의 미개한 중간고사 27 newfile 탈조센계획중 635 13 2016.10.19
4320 투쟁의 패러다임이 변했다. 17 new 블레이징 470 11 2016.10.19
4319 하여간 병신같은 엒윾보수 새끼들은 답이없어요.. 18 new 블레이징 520 11 2016.10.23
4318 제사의 미개함. 3 new john 483 13 2016.10.26
4317 헬조선 새로운 국가: 흙수저들이여 들고 일어나라!!! 6 new 노호호호력 389 12 2016.10.29
4316 김옥균 선생님께서 시대를 앞서간 명언을 남기셨습니다. 3 new 볼온한개인주의자 541 12 2016.11.09
4315 용과 짐승과 거짓 선지자 6 newfile john 362 11 2016.11.10
나는 사실 생각하는걸 포기했다. 5 new 교착상태 404 13 2016.11.11
4313 트럼프의 당선요인 (오바마정부가 상당히 오버했네요) 10 new 코스모스꽃향기 304 11 2016.11.11
4312 한국인의 덮어씌우기 2 new leakygut 219 9 2017.09.20
4311 이거 비약하는건지는 잘 모르겠는데... 33 new 블레이징 432 11 2016.12.01
4310 헬조선이 헬조선인이유 11 new 서호 557 14 2016.12.01
4309 예전엔 헬조선이란 말을 되게 싫어했지만.... 이나라 기득권층은 인간이 아니다 16 new 장미 434 12 2016.12.12
4308 야 오눌 jtbc 봤냐? 11 new 교착상태 402 12 2016.12.12
4307 너희에게 가해지는 구조적 학대를 절대 받아들이지 마라. 5 new 블레이징 384 13 2016.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