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https://www.theguardian.com/us-news/series/america-s-unequal-future

라는 곳에서 가져온 뉴스인데..

시간되면 한 번 일독을 권한다.

미국의 경우 뉴욕, 샌프란시스코를 위시한 동북부와 서부권 대도시를 기준으로 하는 엘리트 라이프와

그 외 지역에 사는 평범한 사람들 사이의 간극이 너무 커지고 있고

선진국 중에서는 단연 빈부격차 1위

여기에 의료보험(미국의 진보 보수를 막론하고 모두 제1의 문제라고 생각하는) 문제까지 겹쳐서

미국의 서민들은 엄청난 질곡의 삶을 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몇 가지 사례를 기사에서 발췌해본다..

Amy Knight라는 여자는 하루에 한 끼, 더 안 좋은 날은 자식을 위해서 두 끼를 굶는다.
푸드 스탬프(이게 빈곤가정을 위한 식권)가 와서 더 이상 굶을 필요가 없게 될 때에 그녀는 스탬프를 이용해서 제일 싼 고기(지방이 엄청나게 함유된)를 산다. 그 외에 인스탄트 파스타(한 끼에 1달러 밑)을 사며 채소는 더 싼 것을 먹기 위해서 통조림이 된 것으로 구입한다.
가장 어려운 사람들은 싱글 머더(미혼모)들인데 그들 대부분은 일도 한다고 한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싱글 머더의 삶은 아주 열악하다..그래도 미국은 아이를 가진 고등학생이 아이와 함께 학교에 다니는 광경을 종종 볼 수 있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아마 그런 일 일어나면 학부모들이 피켓시위하겠지..그거에 비하면 확실히 좀 더 인간적인 나라인 듯>
이게 이런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오히려 살이 찌게 된다..
생수보다 콜라가 싸다. 싼 음식들은 건강에 해롭다. 

Amy Knight poses with her 10-year-old daughter Sage Gillis.

덩치가 엄청나지?

미국에서 빈부를 판별하는 방법은..저렇게 살찐 사람은 거의 다 빈자로 보면 된다..

저 여자의 경우 저렇게 살기 어려워진 가장 큰 이유는..저 분은 미국의 오리건 주에 살고 있는데

주택비용이 증가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한다. 

포틀랜드(오리건 주도)의 경우 1년만에 렌트가 30%가 상승하고 상승한 렌트가격은 다시 주변 시골지역의 렌트비까지 상승시킨다.
오리건 주의 경우 목재산업이 주산업인데 이게 쇠퇴하는데도 도시를 중심으로 인구는 계속 늘어나고 있음.
포틀랜드의 빈곤층은 2000년 이래도 75%가 늘어났는데 2007년 경에는 저소득층은 돈을 헬스케어에 쓸 것인가 음식을 살 것인가를 선택해야 했다고 하는데..최근들어서는 렌트인지 음식인지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
'즉 월세를 내기 위해서 굶어야 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는 것이지.'
Knight는 농업회사에 주로 목초를 선별하는 일을 하고 있는데 이 일은 최저임금보다 약간 더 높은 수준의 일자리이긴 한데 계절에 따라 시간이 달라서 여름에는 풀타임을 일하지만 겨울에는 주당 20시간 정도 일을 하고 그때에 집에 가져오는 돈은 매주 200불 정도라고 한다.
두 아이가 있는 Knight은 푸드스탬프로 월 344달러를 지원받는데 이건 그녀의 소득금액과 부양비를 고려한 금액이라고 함.
대략 겨울에는 1200-1300불 다른 계절에는 2000불 정도 집에 가져오는 것 같다..일이 있을 때에도 세 사람 먹고살기 위해서 분투해야 하며 항상 가장 싼 것만을 먹어야 한다.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류? Knight는 그 말에 그냥 웃었다.
항상 옥수수 통조림이나 콩 통조림을 사는데 그 가격은 1달러 이하이고 신선제품은 그보다 훨 더 비싸서 먹을 수 없다고.
오리건의 경우 푸드 스탬프 수혜율이 20%인데 그 덕에 나이트의 두 딸은 무료급식을 지원받을 수 있다.

 

------------------------

결론:

월세가 계속 매년마다 10% 이상씩 증가하는데

소득은 제자리걸음이거나 또는 해고되거나 하면

점점 더 안 좋은 곳으로 이사할 수밖에 없고 그런 곳에서도 월세를 못내면

노숙자가 되어야 함..노숙하는 것은 정말 공포이니까 결국 렌트비를 내기 위해서는

밥을 굶어야 함..그게 미국 오리건주(사실 미국에서는 꽤 잘 사는 곳)에서만 하위 20% 정도는 된다.

이런 사람들이 반이민정책을 찬성하겠지? 이민자들이 계속 들어와 비싼 집을 사거나 렌트비를 올려서 자기 생존권을 억압하니 말이지..

 






  • 그렇군요. 
    미국이라는 사회의 부는 그 어느지역보다 풍오료울 텐데도 헬센징들과 비슷한 수준의 생활을 하는 계층도 상당히 많군요. 그래도 위에 보니 야근과 노동착취는 안 당하는 거 같아 다행? 으로 보이네요.

    이러한 것들을 보면...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자들, 인간이 인간을 지배하고 사육한다는 것에 대해 심한 환멸감이 들더군요.
  • 둠헬
    17.08.13

    기사가 뭔가 이상하군. 300달러짜리 렌트를 찾는다는데 그런방이 미국에 어딨음? 주40시간 최저시급 오리건주 9.75로 4주 적용했을때 1,560달러 세후 1300정도라고 쳐도 아이가 있으니 쉽진 않겠지만 먹고사는데는 지장없다. 거기다 일하면 계속 시급 오를텐데 연방정부 보조까지 받으면서 돈없어서 죽겠다고 말하는게 이해가 안되네. 나는 연방정부 보조없이 심지어 영어도 원어민만큼 못해도 잘만 사는데 맥도널드나 스타벅스에서 일해도 대충 최저보단 더 쳐준다. 오래 일하면 제너럴 매니저의 승진기회도 있고. 정부보조금 탈거 다 타면서 못산다고 말하는 애들은 본인에게 문제가 있는 경우가 더 많다. 특히 흑인 저소득층이 그렇지. 애 숨풍숨풍낳아서  두당 연방정부 지원받아먹고 사는 맛으로 일은 안하고 애만 많이 낳아 정부보조금 타먹으며 계속 저소득층에 머무르는 경우인데 백인들이 흑인의 사회적 지위 상승을 막기위해 만든 제도라고 비난하더만 백인이 그러고 있으니 인종차별적 제도라고 비난은 없네ㅋㅋㅋㅋㅋㅋㅋ 애초에 수입이 없는데 왜 애는 2명이나 낳은건지..? 헬센인조차도 못살면 애 안낳는 판인데 북유럽급 사회복지제도가 갖춰지지 않은이상 어떤 나라라도 2명의 자식과 편부모 가정이 혼자 벌어 살기에는 힘들수밖에 없다. 일본이던 한국이던 미국이던 러시아던. 굳이 따지자면 중동의 오일리치 컨트리정도나 될까. 미국을 이 문제로 비난하려면 20대+풀타임 잡+싱글의 청년을 기준으로 봐야 한다. 

  • 사실 건강하고 젊은 남자 싱글이면..더구나 그 나라 언어를 어느 정도 구사하는 사람이면 벼랑끝에 떨어질 가능성은 별로 없지.
    문제는 너무 어리거나 늙었거나 장애가 있거나 저 아줌마처럼 애가 딸려서 풀타임 일을 할 수 없거나(번역은 안되어 있지만 저 아줌마 둘째 아이는 병이 있다고 함) 가족이 병, 특히 정신병이 있거나..이런 경우가 어느 사회든 20%쯤은 된다고 본다.
    저런 사람들을 버리고 갈 건지 끌어안고 갈 건지가 그 사회의 관대함과 영성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는 일종의 기준이 되는데 미국사회는 점점 그런 generosity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지.
    사실 이건 패권 국가의 특성이기도 하다..패권 국가는 패권을 유지하기 위해서 막대한 국방비를 들여야하고 원치 않아도 전쟁에 참여해야 하고 핵심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막대한 지원을 해야하는데 이 과정에서 복지에 대한 투자는 상대적으로 뒤쳐지게 되지.
    그런 의미에서 Nato에 군사적 부담을 떠넘기고 국민복지에 충실한 북서유럽국가나
    미국에 찰싹 붙어서 군사적 부담이 없는데다 천연자원이 풍부한 캐나다 호주 등이 최소한 서민기준에서는 살기 좋은 나라라는 것이 내 생각임. 
    차후에 북서유럽 국가에서 저런 아주머니에게 어떤 식의 복지를 제공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시리즈로 글을 올려볼 생각임. 
  • 둠헬
    17.08.13

    편부모 젊은 싱글맘 가정으로 어렵지 않은 나라가 중동 석유부자나라나 북유럽빼고 지구상에서 찾을수 없을걸. 미국이 패권국이라 군사력에 투자하는 비용떄문에 돈을 못쓴다고 하는데, 사실 미국 세금이 한국하고 비슷함.. %큰차이 안나고 만약 미국이 세계경찰 코스프레 포기하면 바로 세계대전 돌입해도 이상하지 않을 미친새끼들이 한가득인 중동이나 동아시아는 아예 사람이 살수 없는 나라다. 그리고 미국인이 애초에 복지를 원했으면 이번에 샌더스가 뽑혔겠지. 싱글맘은 자기 관리 못한 자기탓이지. 강간당해서 낳은것도 아니고. 그럼 헬조선에서 흙수저 대물림하는 부모 욕은 왜하냐?

  • "어렵다"는게 어느 정도 수준을 말하는지는 모르겠는데, 복지국가란 말이 나오는 곳들이라면 애 맡기고 풀타임 일하러 갔다오는 것 정도는 별 무리가 없다. 북유럽만 그게 가능한게 아님. 그렇게 어린시절을 버티고 아이들이 커서 혼자 등하교가 가능해지면 상황은 점점 더 좋아지지. 애들 집에 올 때 엄마도 퇴근하거든. 미국이야 복지국가가 아니니 얘기가 다르지만.
  • 둠헬
    17.08.14
    미국은 복지국가가 아니고 국민 대다수가 그건 시장에 맡겨야하는 일이지 국가가 나설일이라고 생각치 않음. 자본주의 본산에서 사회주의 찾기엔 아직 멀었어. 샌더스 대신 힐러리가 나온게 아직 그걸 받아들일 국민이 많지 않아서임. 나중엔 결국 어느정도는 북유럽식으로 갈수밖에 없겠지만  
  • ㅇㅇ 난 미국 문제엔 관심이 없고, 단지 싱글맘 생존이 가능한 국가가 북유럽만 있다는 건 아니란 얘기.
  • 둠헬
    17.08.14

    북유럽이나 오일머니 퍼주는 나라 빼고 어느 나라가 가능한데 아프리카? 헬조선의 흙수저처럼 살아만 있는거면 어떤나라든 못하겠냐? 똥남아 이름도 못들어본 나라도 생존은 시켜줘. 문제는 제대로 된 사회생활을 할수 있는 국가를 말하는거지. 

  • 위에 적었잖아? 젊은 싱글맘이 아이 맡기고 자기분야 풀타임 일 하는 것 정도는 어렵잖게 가능하다고.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등.. 각종 보조금 덕분에 차일드케어 비용이랑 집세 내면서 충분히 살 수 있어.
     
    다만 네 기준에 이것도 "어렵게 사는" 거라면 할말없고. 그거면 당연히 놀고 먹어도 지장 없을 정도로 돈 퍼주는 나라 외에는 불가지.
  • 둠헬
    17.08.15

    그 기준이면 미국도 어렵잖게 가능함. 미국에 싱글맘 진짜 존나 존나존나게 많음. 개들 다 일하면서 애 키운다.. 1960년대의 가부장적이고 책임감 넘치는 가장 모델이 근래들어서 여성인권 상승과 함께 사라져버렸기 때문에 애만 싸지르고 튀는 남자들 존나많고, 대부분 싱글맘행임. 캐나다-호주-뉴질랜드-영국 이 파이브아이즈국가는 북유럽식 사회주의 모델하고 조금 다르고 지원이 적지만 그래도 선진국 클럽의 일원이고 어렵잖게 살수 있을정도긴 하지.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조회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051 호주로 탈조선 5 Iloveuk 1438 1 2015.09.10
1050 99년생입니다 고등학교 끝나고 탈조선 예정중. 14 헬조선반도에오신것을환영하오 1431 0 2015.07.14
1049 캐나다 컬리지 졸업 후 영주권 받을 계획인데 한 번 봐 주 실수 있으신가요 ? 7 리버 1423 0 2017.07.18
1048 캐나다 이민 어때 8 sinfic 1414 1 2017.02.01
1047 폴리텍 대학에서 몇개월간 기술 배워도 캐나다나 호주, 일본에 기술이민은 가능한가요.? 2 기무라준이치로 1413 0 2016.12.24
1046 호주/미국이민 전문 이주공사입니다. 대놓고 홍보하러 왔습니다. 2 예스이민 1410 1 2016.05.04
1045 예전에 푸에르토리코 영주권이 2000만원밖에 안한다던데 사실? 4 노오오오력 1408 1 2015.08.16
미국은 정말 점점 제3세계가 되어가는 거 같다.. 10 베스트프렌드 1407 2 2017.08.12
1043 캐나다 유학후 이민 계획중인 고3입니다. 3 기린아 1406 0 2017.10.06
1042 도검소, 진검 제작 판매처 6 강철왕 1402 0 2015.08.12
1041 [캐나다] 캐나다에서 쫓겨난 스토리 (이주공사 대형사고 케이스로 난리가 났어요) 5 AngelaMelinda 1399 1 2018.06.23
1040 일본의 잃어버린 20년과 실상 6 file 지옥랜드 1382 2 2016.03.01
1039 탈조선해서 천조국을 꿈꾸는 노예들에게 알려드립니다. 12 blazing 1378 2 2015.08.21
1038 호옹... 일본 이민가신 분들 질문함돠 9 노예1 1376 2 2015.10.24
1037 군대 안가고 탈조선은 정녕 불가능하옵니까! 7 조세니스탄 1368 1 2015.09.08
1036 일본취업이 핫하네요. 저도 하나 여쭙고 싶습니다. (경력이직 혹은 대학원 진학) 15 노오ㅗㅗ력 1365 0 2017.08.16
1035 일본 vs 독일 프로그래머 이민 어디가 더 나을까요? 2 방구석프로그래머 1354 2 2016.07.21
1034 해외로 이민가기 가장 쉬운 방법 4 노안 1352 0 2018.04.24
1033 사용 국가수가 가장 많은 언어 8 아르헨티나 1352 0 2015.08.06
1032 영어되면 이스라엘로 탈조선해보는것도 좋음 15 Yehudi 1341 2 2017.10.03
1 6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