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둠가이
15.09.14
조회 수 6686
추천 수 12
댓글 13








탈조선 실패하는 부류.

1.엄청난 연봉을 꿈꾸고 가서 별 볼일 없는 현실을 보고 실망해서는
그 나라의 모든것이 다 맘에 안들어 보여서 돌아오는 부류

- 외국도 사람사는 동네임. 일한만큼. 물가 맞춰서 돈 주는건 다들 마찬가지임.
헬조선과 달리 인간적인 삶을 살정도로, 그래도 저축하면서 미래를 꿈꿀순 있을 정도로 주는것이지
떼돈벌게 해주는 곳은 없음

2.가서 자영업으로 영주권도 취득하고 떼돈한번 벌어보자 하다가 다 말아먹고 돌아오는 부류...
-이런 바보들 보면 꼭 코딱지만한 한인타운에서 한인상대로 장사를 함. 잠재 소비자가 적은데 망할수 밖에
또 이 바보들은 5번 부류들이 망한가게 비싸게 넘기는걸 좋다고 전재산 털어가며 인수받음.
나중에 사기당했다고 땅을 치지만 어쩔수 있나 온가족이 가게에 붙어서 노예질 하든가 아니면
다른 헬조선 이민자에게 사기치고 넘기는거지.

우린 짱개들처럼 쪽수가 많거나, 스시들처럼 이민역사가 길지 않음. 한인상대로 자영업해봐야 망하기 십상임.


3.헬조선에서 문돌이가 출세하는것을 보고는 외국도 그럴 것으로 착각하며

? 취업도 잘 안되는 문과 계통 유학하곤 취업실패 후 쫓겨오는 부류.
-상식적으로 봐도 문과계통 출신 뽑으려면 현지인들 뽑지 말도 어눌한 이민자 뽑을리가 없지 않겠음?

?IVY리그 대학정도나오면 모를까 펜대쥐고 책상물림 하는 직업이 이민자에게 주어질 가능성은 없다고 봐야함.

?있다해도 헬조선 노예구하는 한인업체뿐임

무엇보다 외국서는 책상물림보다 기술 있는 전문가를 더 쳐줌. 엔지니어 연봉이 더 쎄고 레이오프 당할 가능성도 낮음

이민자에게 가장 중요한 안정적 직장과 괜찮은 벌이가 기술하나로 해결되는 것임.


4.기술이 없어 노예로 갔다가 나가 떨어지는 경우
- 아무 기술도 없는 농장노예, 공장노예는 어딜가나 힘듬. 헬조선과는 달리 그나마 먹고 살만큼은 준다지만. 몸상하는건 마찬가지임.
기술이 없으면 헬조선에 더 머무르는 한이 있더라도 어떻게든 익혀서 가야함. 아니면 현지에서 직업훈련을 받든지 해서라도
기술을 익혀서 임금을 올려야함. 하다못해 지게차 자격증같은거라도 현지에서 취득하면 임금도 올라가고 공장일도 그나마 할만해짐.

5.언어가 안되는 병신들
-이넘들은 기본도 안된 넘들임. 병신이라 욕해줄 수 밖에 없음..
이민가면서 그 나라 말도 제대로 안 익히고 어떻게든 한인타운에서 비벼볼까 생각하는 부류.
이런넘들은 결국 실패하고 돌아오든지. 아니면 신규 이민자들 등쳐먹는 악질로 변하게 됨.
이민가면서 그나라 말을 못하면 어딜가나 인간 취급 못받음
관광객도 아니고 돈벌면서 사는게 목적이라면 언어구사능력은 당연히 갖춰야함.

6.불법체류자 신분으로 머무르려는 부류

-불체자되면 인생 고달퍼지는건 둘쨰치고 나중에 영주권 취득하기 힘들어짐.
가끔 불체자 신분으로도 영주권 취득하는 경우가 나온다지만 그건 굉장히 운이 좋은 케이스고
오바마가 불체자 구제한것 처럼 미국에서나 이뤄진 경우가 대부분임.


경기침체로 이민이 힘들어 졌지만. 여전히 이민자에 대한 수요들은 있음.
쿼터가 점점 늘어났으면 늘어났지 큰폭으로 줄어들지 않는걸 보면
그나라에 도움되는 기술을 가진 이민자에 대한 수요는 꾸준하다는걸 알 수 있음.
옛날처럼 학교 등록하고 다니기만해도. 아니면 집만 사도 영주권을 주던것에 비하면
매우 까다로워진것은 맞지만. 아직 나이가 젊고 헬조선에서 노오력을 하며 살아남을 정신력이라면
작전만 잘 세워서 접근하면 충분히 탈조선 성공할수 있다고 생각함.

그렇다고 외국생활에 너무 판타지 가지진 말고.






  • InfernoJosunBest
    15.09.14
    이렇게 돌아온 헬조센징들은 한국에서 이민 희망자들 발목잡음. 이민이 쉽냐 10에 9이 개존망하고 돌아온다. 니같은 정신상태론 안 된다. 나도 못 했으니 너도 안됨식이랄까. 똑같은 수법 쓰는 헬조센징도 있음 갸들은 여권도 없으면서 나는 탈조센 가망 없으니 니들도 안됨식. 개고기 같은 부류.
  • 아무래도 고령화가 세계 추세기 때문에 젊으면서 기술있는 외국인들은 선호가 꾸준히 있을 것입니다.
  • rob
    15.09.14
    한국 사람 밑에서 일하는 부류. 한국에서 하던짓 똑같이 한다.
  • 기술대학 유학 후 취업할겁니다만...그거는 왜 언급이 없습니까?
  • 기술을 배울거면 헬조센보다 현지에서 유학으로 배우면?
  • 둠가이
    15.09.14
    유학할 돈이 있으면 당연히 그게 최고임.
    근데 비숙련노동비자 받고 가는 사람들은 그 돈도 없어서 공장노예, 농장노예를 자처하는것이니
    그 와중에라도 제대로 자리잡으려면 그렇게 해야한다는 것임.
    근데 컬리지 유학후 가는것도 취업률 잘 보고 가야함. 특히 전공관련 풀타임잡 취업률을 잘 살펴봐야함.
  • 사천이면 되나요? 영어공부도 하고 일도 하고있지만, 제 돈만으론 부족해서 부모님설득해서 보태려거든요. 대기업에 아직 퇴직하시기 2~3년 남으셨는데.....영어만 되면 그나마 남들보단 나은 조건으로 갈수있을거같네요....
  • 둠가이
    15.09.15
    학교다니면서 일 한번도 안한다고 가정하면
    대략 1년에 3천 잡고 계산하면 됨.
    보통 컬리지 1년 다니고부터는 취업을 위해 코옵이나 인턴을 하니까
    거기서 번돈으로 생활비 충당하는걸 감안하면
    2년제 다니는데 4-5천정도 드는게 보통임. 단, 학비 비싼나라 제외
    주말마다 일을 하면 좀더 줄일수 있긴 한데 비추.
    이민성공이 목표라면 컬리지 졸업 성적이 우수해야 취업이 잘됨.
    취업을 위해 꼭 하는게 좋은 코옵,인턴을 제외하면 돈벌이 대신 공부만 죽자고 파는게 좋음.
    나중에 몸값높이려면 컬리지 졸업 성적이 좋아야 함.
    그래야 영주권 취득후에 4년제 학위 업그레이드 프로그램도 듣고
    몸값을 높여나갈 수 있음. 학위 업글이 필요 없다 하더라도 성적이 좋아야 추천받고 취업하기도 수월함.
  • 헬조센노예사육장
    15.09.15
    수학이나 과학은 어느 정도는 알아야하죠? 캐나다 경우 학비가 비싼편인지 아시나요?
  • 둠가이
    15.09.15
    보통 한국 고등학교 문과 수학 과학 100점만점 기준으로 75-80점이상
    점수 부족하면 입학 테스트를 보거나 학교다니면서 수학, 과학 보충클래스를 듣는 조건으로 입학 허가가 나온다..
    캐나다 2년제의 경우 학비 생활비 다 합쳐서 드는돈이 서울서 자취하며 4년제 사립대 다니는것과 비슷
    나머진 알아서 찾아봐라. 남의 말 만 듣지말고 가고픈 컬리지 찾아서
    과목별로 ADMISSION REQUIREMENT 찾아보면 다 나와있다.
  • Alice__
    15.09.15
    진리
  • HellsLuft
    16.07.29
    맞는 말이네
  • InfernoJosun
    15.09.14
    이렇게 돌아온 헬조센징들은 한국에서 이민 희망자들 발목잡음. 이민이 쉽냐 10에 9이 개존망하고 돌아온다. 니같은 정신상태론 안 된다. 나도 못 했으니 너도 안됨식이랄까. 똑같은 수법 쓰는 헬조센징도 있음 갸들은 여권도 없으면서 나는 탈조센 가망 없으니 니들도 안됨식. 개고기 같은 부류.
  • 1추 누릅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246 4 2015.05.28
22 미국 경제: 2008년과 2015년 비교 part 1 1 jukchang 3231 12 2015.09.28
21 캐내다로 탈조센 준비자금 마련하는 노가다충이다... 19 file 이성적정신병자 2695 12 2015.09.25
20 난... 서양 백인 사회가 무조건 옳다는식의 생각은 안한다. 그러나 분명한건 동양권 사회랑 많이 다르다. 5 file 이성적정신병자 2270 12 2015.09.26
탈조선 실패사례의 예 13 둠가이 6686 12 2015.09.14
18 탈조선을 위한 언어구사능력의 잘못된 예시. 27 ersi 4134 12 2015.09.07
17 2015년 캐나다 퀘벡 주 기술이민 가능 직종 명단 (퍼옴/전문가) 8 씹센비 9812 12 2015.09.05
16 니뽄으로 탈조서놔신분들.... 4 file 먹고살고싶다 3585 12 2015.09.03
15 탈조선 후기 (캐나다) 10 update 벤쿠버 3584 11 2018.06.15
14 탈조선을 계획하는 흙수저 고딩들에게 10 프리맨느 5766 11 2016.07.05
13 중소기업 인사담당자의 고백 11 잭잭 4096 11 2015.10.05
12 천조국 탈조선 17 허경영 1684 11 2015.08.22
11 일본유학-취업-이민 상담 고3 (2) 2 비추천누름 2003 10 2017.11.14
10 캐나다 영주권 받은 기념 탈조선기 써봄 19 update 오백국 9700 10 2017.05.27
9 탈조선을 앞둔 고등학생입니다. 너무 기쁩니다. 16 update bluephoenix 3120 10 2017.04.26
8 [펌] 미국 비숙련직 취업이민 5 update 씹센비 12093 9 2016.06.12
7 아이를 독일로 보내는 방안을 생각중이다. 16 베스트프렌드 4476 8 2017.08.10
6 실패 인생만 경험한 93년생입니다 조언듣고싶어요 15 update 찐보 6240 8 2017.07.23
5 유럽 탈조선중인 후기 4 update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2330 7 2018.07.05
4 간략한 이공계 탈조선 후기 (썰포함) 8 코끼리씨 7551 7 2017.07.01
3 캐나다로 탈조선 후기 4 헬조선에서살아남기2 3005 6 2018.06.29
1 -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