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Edmund
16.01.14
조회 수 7169
추천 수 27
댓글 23








image.jpeg


저는 30 대 남성으로 1남 1녀의 자녀를 둔 헬조선의 아버지 입니다.

인생의 출발은 부천 원미동의 주택 반지하 단칸방에서 였으나 아버지의 자수성가로 금수저 대열에 올라서 어려서부터 여러모로 혜택을 받고 자랐습니다. 그러나 98년 부터 가세가 기울기 시작하면서 저의 인생은 흙수저까지 내동댕이 처지기에 이릅니다.


물론 부모님은 서서히 금에서 은에서 동으로 내려오시게 되었지만. 저는 부모님의 지원이 끊기며 급 추락 하였지요.

캐나다에서 유학중이었던때에 헬조선에서 어떤 법안을 발효합니다. 만 18세이전의 외국유학 남학생의 여권만료시 복무를 종료할때까지 여권의 재발급을 금지한다 그리고 이법안이 발효되기전 출국자까지 소급적용한다는 ㅋㅋㅋㅋㅋ

개막장 법안이었습니다. 그때 학교에 한국으로 돌아가는 사유를 말하는데 참 괴로웠습니다.


훗날 아들을통해 당시 아버지께서 미국이었으면 뇌물을 줘서라도 계속 유학하게 하려했으나 캐나다는 얄짤없었다는 얘기를 들었을때 역시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돈있는놈들은 다 뒷구멍으로 여권받고 나갔더군요.

캐나다.....


여튼 그이후 저는 반년가까이 유럽 이나라 저나라 돌아다니면서 여권 만료일까지 불법체류만을 생각했습니다. 영국에선 유스호스텔 삐끼 알바도 했었고 프랑스에선 루이비똥 알바도 했고 월드컵땐 노숙도 하고 로마에선 민박 알선도 하고 그때가 제 생에 제일 화려했던 날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정말 자유롭게 기차타고 이나라가서 자유롭게 여행하다 돈떨어지면 저나라 가서 알바하고 또 여행하고 뭐 물론 전부 불법알바였지만 그딴걸 누가 알겠습니까 어려서그랬는지 그러다 잡힐꺼라는건 더욱더 생각도 없었구요.


여튼 여권만료를 며칠 앞두고 결국 독일에서 한국행 비행기를 탔습니다 루프트 한자였는데 한국에 7년만에 들어간다고 저한테 술 한병만 니이름으로 해달라는 한국인형의 부탁을 들어준게 기억납니다.



2000년대 초반까지도 부모님은 금수저였습니다. 아버지께서 본인의 친구와함께 창업한 삼성동 소재 it 회사가 사실은 아버지는 쩐주였고 친구는 사기꾼이었다는걸 회사의 비품이며 서버며 컴퓨터들이며 하룻밤사이에 사라지고 난후에야 알게 되었지만 말이지요.

그 이후로도 아버지는 주식도 많이 날리시고 했지만 중소기업 ceo로써 억대연봉자였습니다.


이와 정반대로 저는 한국에 온후 폐인생활을 했습니다 어차피 군대제대할때까진 나가지도 못하고 한국에선 학교에 적응하지도 못하고 집을 나와서 생활하다 지금의 와이프를 만났고 부모님의 반대속에 결혼을 감행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헬조선의 칠흑같은 어둠의 감옥을 맛보기 시작했습니다. 고등학교 중퇴가 전부인 제 학력으로는 할수있는일이 별로 없었습니다 당연히 공장행이었지요. 공장에서 게이새끼들한테 성추행 졸라많이 당했습니다.

그때마다 도망만 쳤었고 신고해봐야 경찰이 말도 안되는걸로 사람 부르지 마라 우리가 이런데 올 사람이 아니단 말밖에 못듣고 그 뒷감당은 제가 했어야 했기 때문입니다.

그것도 같이 일하는 공돌이들은 안그랬습니다 항상 사무실에 있는새끼들이 훨씬 지랄이더군요.


여튼 군복무 할때는 와이프랑 큰애는 처갓집에 살았습니다 중간에 와이프 아는 언니분께서 여러분들에게 사기를 치시고 도망가주시는덕에 20대 초반 나이 가진것 없는 흑수저에게 신용불량이란 타이틀과2천만원 가량의 빚이 얹혔습니다. 이때까지도 아버지는 억대연봉 금수저 저는 신용불량 빚쟁이 흑수저였습니다.?

부모님 말씀 잘듣고 금수저로 살았으면 됐을것을 철없던 저는 왜 안도와 주느냐고 원망만 했지요.



그렇게 수년이 지나고 회사를 다니려면 고등학교는 졸업해야해서 검정고시로 대체하고 내가 뭘할수 있을까....

생각해보니 영어 하고 일본어 할줄아는거 빼곤 없더군요 그나마도 뭐 시험을 봐서 인증을 받아야 되고 인증받는다해도 대학을 안나왔으니 그걸로 어디 취업한다는건 헬조선에서 절대무리. 무리무리무리 였습니다.


빚도 잔뜩있고 밥한끼 사먹는것도 때로는 차비가 없어 출근할 돈이 없었던적이있던 저희 부부에게 되지도 않을 언어인증시험에 돈을 처바르는것은 절대 할수없었습니다.?


그러다보니 고졸학력으로 취업할수있던 중소기업 납품영업을 시작했고 와이프는 콜센터에서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중간에 덜컥 둘째가 생기고 와이프는 출산으로 일을 쉬게 되면서 겨우 신용불량은 벗었지만 또 빚을 지게 됩니다. 안그래도 와이프가 몸이 아프던상태에서 갑자기 제왕절개를 통해 낳니라 이래저래 돈도 많이 들어갔고...



태어난 둘째는 의사가 우려했었지만 자폐성 발달장애를 안고 태어났습니다.

엄마의 영양상태가 너무 안좋아 양수도 항상 부족한 상태였고 블라블라블라...

그렇게 빚을 빚으로 값는 흙수저의 나락이 시작되었습니다.


몇년지나니 처음 2000 초반으로 시작한 빚이 4000 가까이 되어있었습니다.


거기서부터 와이프는 금융업에 뛰어들었고 저는 끽해봐야 160-170 정도버는 직장인이었습니다.

이내 와이프는 연봉 3000 을 넘고 4000을 넘고 5000 을 넘고 작년엔 6000 을 넘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아직도 200 남짓한 월급쟁이 이지만요. 흑수저에서 헬조선에서 말하는 연수입 8000 이상 은수저대열에 올라 지금은 매년 해외여행도 다니고 벤츠도 끌고 다니지만 역시 빚은 많습니다.?

왜 빚값는건 소득공제 안해주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는사이 부모님은 이제 은퇴의시기가 지나며 그동안 모으신거 다 날리시고 동수저가 되셨습니다. 물론 아직 아버지가 정정하셔서 저보다 더 많이 벌고 계시고 아직까지의 인맥도 있어 쉽게 무너지실분은 아니기에 도와드릴게아니라 아직도 제가 비벼야할 언덕인것 같습니다. 물론 결혼후로 비벼보지는 못했지만요.


저는 그나마 다니던 직장도 이번에 교통사고 후유증때문에 미친듯이 발품파는 영업사원으로서는 끝나버렸습니다. 퇴사하게 되었구요 입원기간이나 치료기간은 무급인 헬조선 현실이 더 웃깁니다 사고난 다음날도 그다음날도 계속해서 출근했으니까요. 덕분인지 상태가 악화돼 양발에 마비가왔는데 벌써 세번째 병원을 바꾸면서 검사를 받는데도 이유를 모르겠답니다 마비에 통증에 이불도 못덮고 자다가도 아파서 깨는데 ㅋㅋㅋㅋ아 진짜.


그나마도 와이프가 정신차린덕에 은수저까지 올라오지 않았나 싶네요.

쓰다보니 저는 그냥 루저였네요. 근데 사실 헬조선에서 흙수저가 은수저 이상 올라가려면요 진짜?반송장이 얘기한것처럼 우주가 도와야만 되는것 같습니다.



내가 뭘 한다고 하루아침에 되는게 없더군요 사기치는거 빼구요 그러니 미친듯이 서로 사기치는 겁니다.

일본살때도 캐나다 살때도 영국살때도 그랬지만 철칙은 단 하나였습니다.

한국사람 믿지마라.



이래저래 과거얘기만 주절 거렸습니다. 아무튼 저는 지금부터는 탈조선에 몰두할생각입니다.

기간은 5년이며?캐나다 기술이민을 고려중입니다. Clb는 8 정도 나오는데 용접이 그나마도 가장 빠른 길일듯 싶습니다.

일단 방통대 졸업 과 기술취업을 병행하려고 하구요 대략적인 스코어는 5 년후 최하 71-72 점 마크할것 같습니다. 캐나다?유학이 크게 적용돼서 그나마도 늦었지만 시도할 가치는 있을것 같습니다.


사실 이모든게 둘째때문입니다. 와이프랑 저랑 둘째만 보면 중학교는 무리다. 중학교 부턴 홈스쿨링밖에 없다.라고 말을 합니다. 하지만 그이후에는 또 어떨까요 그 이후에도 이아이가 혼자힘으로 조선 불반도에서 살아나갈 수 있을까요?


그나마도 둘째때는 제가 학교에 벤츠끌고 찾아가서 대기업 영업 계약직이지만 대기업 명함 내밀고 apl 용 회사 캘린더나 다이어리 내밀면 굽신굽신?그옛날 첫째때는 엑센트에 중소기업 납품 영업직 잠바입고 음료수상자가지고 갔더니 애를 귀싸대기를 쳐 날려 놓고.........


헬조선에서는 보이는게 그냥 답니다. 그사람이 어떤사람인지 그딴건 관심 없지요.

가끔이태원이나 홍대 놀러가서 왜국애들하고 놀고집에 들어가기 싫을때도 많습니다.?

피난처 같았으니까요 근데 그것도 10년전 얘깁니다. 양키새끼들도 커뮤니티보고 한국선 이래저래 하면 되는구나 다 알고 모이는거라 이놈들도 조센징짓 하고 있습니다.


제가 이놈의 조선이란 단어 15년도 넘게 써왔는데 최근에들어 그 공감대가 형성이 되어 너무 기쁘기 그지 없습니다.

그게 현실인거고 현실을 알아야 이 사회도 뭔가 변화가생길테니까요.

그런변화가 오든말든 저는 이놈의 조선반도는 떠날겁니다. 네 반드시 떠날겁니다.

미처 다 쓰지못한 조선반도의 더러운 오물 뒤집어쓴 얘기가 많지만 저도 구리니까요 안했습니다.ㅋㅋㅋ

여튼 여러분 저는 그나마 행운아인것 같습니다 그나마 드디어?지금 저에게 불반도 탈출의 순풍이 불고 있는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제발 사람같이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사는세상 아닙니까. 사람이요. 저도 사람이고 여러분도 사람이고 다 사람인데 왜 노예로 살아야 됩니까.

아휴 너무 말이 많았네요. 답답했다 희망적이었다 조울증걸릴것같아 줄이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참. 용접 이민 가지고 사기치는 조선인들 많으니 조심하세요.







  • 힘내십시오
  • 하이
    16.02.20

    미국 과 캐나다 호주 한인 홈피 몋군데 알려 졸개요
    우선 미국부터 알려드릴개요
    http://www.sfkorean.com/index.php
    http://www.kseattle.com/home3
    http://www.ohmydallas.com/
    캐나다 에요
    http://kcwa.net/pages_kr/employment-job_kr.php
    http://gwork.kr/can_job/
    http://www.happykorea.ca/comm/bbs_list.php?tb=toronto_market_04
    http://www.trcanada.com/index.php?mid=jobfinder&category=75363
    호주 에요
    http://www.jobinhoju.com/
    http://studyinaustralia.tistory.com/235
    http://www.hojunara.com/job.php
    유럽이나외국일자리찾기 에요
    http://www.jobtogetherworld.net/world/cen/cen_lst03v.do?menu=5
    http://www.globaledu.or.kr/index/index.html
    http://www.saramin.co.kr/zf_user/area-recruit/area-foreign-list/area/241700

    더 많은 일자리 정보싸이트보실려면 핼조선 다른데로 여러 군데 보시면 거기에 여럿 일자리 더 많은곳이 나아있어요

  • 하이
    16.02.23
    어나니머스가 말하는 세상에서 가장 큰 비밀
    https://www.youtube.com/watch?v=NiRncjN9LnQ
    신세계질서를 불러오는 세계 경제 붕괴와 돈의 비밀
    https://www.youtube.com/watch?v=1_0li7LByTM
    네바돈
    http://hospace.tistory.com/notice/13124
    피닉스저널 Phoenix Journals 한글
    게오르고스 세레스 하톤을 비롯한 천상 호스트들과 귀환한 마스터들의 메시지
    http://phoenixjournals.tistory.com/39
    외게에관한 홈피
    http://www.ufosightingsdaily.com/2012/09/alien-saves-mans-life-in-china-car.html
    [공지]마인드 컨트롤 프로그래밍 (Mind Control Programming)
    http://blog.naver.com/ufogroup
    기밀 정보 [퍼온글]외계인과 UFO등에 관한 X-파일 1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charmstar&folder=3&list_id=11196060
    은하연합과영적게층 메세지
    https://translate.google.co.kr/translate?sl=auto&tl=ko&js=y&prev=_t&hl=ko&ie=UTF-8&u=http%3A%2F%2Fgalaktikus-foderacio.blogspot.kr%2F&edit-text=&act=url
    지구와우주에관한 싸이트
    http://www.thinkaboutit-aliens.com/category/alien-articles/aliens-and-the-government/
    인류의 기원에 대한 글 입니다 진짜 외게인 전문인지 진위여부는 알 수 없으나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흥미롭고 좋은 글이라 생각되네요
    http://cokcok.tistory.com/193
    초득급 UFO기지에서 근무한 학자가 발표한 폭탄선언
    http://www.ufom.bple.co.kr/bbs/bbs/board.php?bo_table=alien&wr_id=132&page=9
    UFO 이름 성명 J-Rod AREA-51 델스기지 제로드 외게인 주인시절
    http://beforeitsnews.com/beyond-science/2013/07/j-rod-grey-alien-or-human-from-the-future-two-tales-of-one-strange-being-2442854.html
    더 많은 정보가 많은데 여기 가지 만올릴개요 더 정보을 원하시면 충주에 놀려오세요
  • Toe2head
    16.01.15
    생각하시는 캐나다 기술이민이 구 기술이민에서 Express Entry 도입 이후 대폭 변경되어 아주 고학력에 어리고 언어능력 좋고 경력도 한 3년되어야 가능한 수준으로 바뀌었습니다. Supervisor 이상의 포지션으로 LMIA받아서 그에 근거한 취업비자를 득해야지만 1,200점 만점 중에 600점을 받을수 있습니다. 제가 쓴 글들 참조해 보세요..
  • hellrider
    16.01.15
    솔직히 님 글만 보면

    그냥 자기 하고픈대로 맘대로 사셨구먼 ㅋㅋ 뭘 그리 불만이 많으신지는 모르겠군요 ㅋㅋㅋㅋㅋㅋㅋ
  • Edmund
    16.01.15
    네 저는 제맘대로 산게 맞습니다 그래서 저도 구리다고 글에 명시해두었구요. 둘째때문에 탈조선결정했다고 썼는데 제 다이나믹 넋두리에 빠져드셔서 이부분 놓치신것 같네요 ㅎㅎㅎㅎㅎㄹㅎ
    제필력이 엉망이라 사과드립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 반헬센
    16.02.20
    완전 탈조센 정신무장 새로하셔서 좋은 곳에 가길..
  • 꼰대극혐
    16.02.07
    꼰대는 아웃!
  • 이민
    16.01.17
    마누라한테 잘해주세요. 꼭 이민성공하시길바랍니다
  • 님이생각하기엔 월급쟁이가 연봉이1억이면 동수저인가요?
  • 하이
    16.03.13

    세게인 1년 연봉 흙수져 1000-9999만원 최하충 동수져 1억-9억9천만원 하산충 은수져 10억-99억9천만원 중산충 vip 금수져 100억-999억9천만원 하 상류충
    v vip 금과다이아몬드 수져 1000억-9999억9천만원 중 상류충 v v vip 다이아몬드 수져 1조-9999조억9천만원 이거 정확한 통게는 아녀요 제가 만들어 놓은거에요 한국부터 세게 인 돈버는 통게을 제가 만든거에요 100% 정확하지는 아녀요 그리고 흙수져 부터 다이아몬드 까지 타고 다니는것 까지 글은 안쓸개요 (비밀이고요) 위에 놓은거 더 쓰고 싶지만 기밀 정보라서 여기 까지만 쑬개요 보실려면 제 트위터 오시면 ^^ 더 자세한거 보실려면 충주에 놀려오세요 

  • 빚이든 실패든 뭐든 일단 스케일 크게 놀아본 사람은 그만큼 성공의 스케일도 커지는 것 같습니다. (물론 반대급부로 실패의 스케일도 커지지만..) 저는 그런 게 부럽더라고요. 적당히?무난하게 살 수는 있는데 스케일 크게 뭔가 해볼 배경도 인맥도 경험도 없으니 이민을 가도 그냥 지극히 평범한 소시민식 삶만 살게 되네요.?
    진짜 금수저란 건 당장의 돈보다도 그런 스케일 큰 배경을 물려받는 것에서 나오는 게 아닐까 합니다. 좋은 결과 있길..

  • 귀하의 글에 공감합니다. 특히, 어렸을 때 이스* 어학원에서 "정보의 90%는 영어로 되어 있다."라는 교재의 문구를 보았는 데 살면서 체감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인터넷 보급된지 얼마 안 되어서 한국어로 된 정보(컨텐츠)가 없어서 블로그 운영을 권장해서 컨텐츠를 만들어가면서 소비하는 형태가 느껴집니다. (개인적 의견이니 헬리시 코리아에서 사는 분은 분노를 제게 쏟지 마시기 바랍니다.)
  • 결혼안하고 자식없으면 훨씬 수월했을탠데 여튼 헬반도안에서 자식키우는건 미친짓인게 교육자체가 노예양성교육에 것도 사학제단이랑 짜고치면서 장사질하는제도라서 솔직히 가족이랑 탈조선하기전에 자식한텐 외국어랑 나중에 써먹을 한가지능력정도 배양하는게 최고일거같음

  • st.george
    16.01.30
    응원합니다
  • 폴리스
    16.02.01
    애낳는게 애한테 죄짖는겁니다...
    태어날때부터 뭔죄로 지옥에 태어나게하는지
    그 죄로 많은 고난이 더생긴듯하네요
  • 헬조센신라면
    16.02.01
    기분나쁘게 듣지 마시고... 왜 아이는 낳으셨는지요?
    앞으로 헬조선에 살아갈 아이의 아픔과 고통이 생생히 뼈저리게 느껴지지 않나요?
    사명감을 다해 키우시길 바랍니다
  • 탈출이답
    16.02.06
    와이프에게 잘해주세요..
  • ㅇㅇ
    16.02.28
    저도 외국생활 조금 해보긴 했는데...주작 냄새가 조금 나는거 같네요. 일단 생활이 쪼달리고 빚까지 있는데 벤츠를 사서 끌고다닌것도 그렇고 게다가 대책없이 둘째까지 덜컥 낳아버리고 헬조선 운운하는건 조금 아닌거 같네요. 만약 사실이라면 이건 스스로 힘들게 만든 본인의 탓도 큰듯-_-;
  • 꼭 탈조선 성공하시길바랍니다.,
  • ㅇㅇ
    16.03.08
    ㅈㄹ
  • 10
    16.03.13
    쉽고빠른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 오빠 카 톡 S E E 3
  • 리셋헬조선
    16.04.09
    탈조선 중이라 외국에 왔더니 더깊고 작은 헬센징 모임들이  더헬을느끼게하네요 왜이런건가요  헬센징들의ㅈ피는 원래그런건가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229 4 2015.05.28
122 일본이던 그 어디던 동양권사회는 서양권사회보다 훨씬 쓰레기인 이유. 29 이성적정신병자 9705 37 2015.11.20
121 천조국에서 노가다 경험기 17 천조국노가다 11104 37 2015.09.14
120 부디.. 탈조선 성공하시게나.. 15 얼치기 3062 31 2015.10.09
119 어쩌다 보니 탈조선한 케이스 17 수군 7626 26 2015.08.10
118 탈조센을 하나의 영화 포스터로 표현해봤습니다. 125 구원자 6716 36 2015.08.24
117 호주로 탈조선할때 주의해야하는것.jpg 30 file 김무성 9153 22 2015.12.24
116 천조국에서의 10년간 경험담 49 천조국에서의10년 11027 32 2016.01.05
115 공무원은 탈조선이 힘들까요 37 ㅋㄴㅁ 8361 24 2015.08.30
114 똥수저가 이민을 가려면 (극혐:꼰대) 13 ㄴㄴ 10404 35 2015.08.18
탈조선 결정하기까지.. 23 file Edmund 7169 27 2016.01.14
112 이런 멋진 탈조선 방법이 있었다니 공유합니다 25 file 싸다코 13149 31 2016.02.02
111 Canada Foundation / Apprentice / Co-op & Express Entry 40 toe2head 3932 19 2015.09.18
110 일본으로 탈조선 가이드라인 예산 500만원 이하 32 유학생 14667 29 2016.03.12
109 홈쇼핑에 나온 이민상품 8 file 잭잭 6358 28 2016.01.29
108 일본에서 살다온 경험에 비춰보면... 14 오타구 7442 23 2015.08.23
107 탈조선에 대한...반응들... 37 헬조선뉴스 6485 38 2015.08.06
106 탈조선하는데 있어서 행복지수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13 우케케케 2528 18 2016.02.23
105 이런 생각이라도 한다면 탈조선 불가 11 KaiKang 4875 22 2016.03.02
104 젊은 날의 한번의 기회 3 구원자 2158 16 2015.12.21
103 억울하게 탈조선 하지말자 12 구원자 3768 23 2016.01.02
1 5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