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이 M2뒤진 꼰대들은 왜 청년들이 너도나도 탈조선 하려고 하는지에 대한 1%의 이해력도 없고 그마저도 이해하려하지도 않습니다


오죽하면 매국ㅂㅅ언론에서도 아메리칸드림이니 개인 노오오력이 부좆해서니 하는 개소리나 씨부리죠

저희집도 예외는 아니라서, 부모님이 저보고 해외이민같은 '허황된' 꿈 꾸지말고 취직이나 빨리해라고 하시더군요.

......일자리가 없는데 어떻게 취직하나요?

그리고 일정 이상 연봉아니면 인간취급도 안해주시던 나으리들께서 그런 말씀 하시면 안되잖아요?

게다가 40대되서 명퇴당하고 대출받아서 치킨집 차릴거면 헬조선에서 취직같은, 1% 귀족들에게 모든 인생을 헌신하면서 살아야하는, 다른나라에서는 안해도되는 '허황된' 짓거리 안하고 탈조선해서 귀천이 없는 안정적인 직장 구해서 여유로운 삶을 사는게 좋잖아요?

여유로운 분위기의 사회에서 귀천없는 직장 구해서 평범하지만 안락하게 사는게 '허황된' 꿈이라 말하는 기성세대들에게 물어보고 싶습니다.

당신들이 말하는, 강박적이고 숨막히는 분위기의 사회에서 직업의 귀천이 있는 직장으로 내 인생에서 없어도 그만인 인간들의 시선에 신경써가면서 노예처럼 일만하다가 전재산을 자식보육과 대출상환에 갖다바치고 말년에 구루마끌고 폐지줍고 다니다가 차에 치여 로드킬당하며 끝나는, 물론 이와중에도 선거철마다 무조건 애애애애애국보수 1번만 찍는 이름없는 애국자로서 살아가는것이 '허황된' 인생이 아닐런지요?

절대로 꼰대들의 훈수질과 위협에 굴복하지 마세요.?그리고 반드시 탈조선해서 인간다운 삶을 회복하세요.

워킹홀리데이로 외국나가서 1년만 살아봐도 내가 지금까지 평생을 헬조선식 파시즘 민족우월주의에 세뇌되어있었구나... 하는것을 절실히 느끼게 됩니다. 저도 그렇게 느꼈기 때문이구요, 외국에 있을때 세월호 사고가 터지면서 한국언론과 외국언론을 비교해봤더니 깊이 생각할 필요없이 바로 답 나오덥니다.?헬반도 밖에서 외국언론이라는 망원경을 통해 헬반도를 바라보면? 말이 경제선진국이지 이렇게 미개한 나라 따로 없어요.

저는 지금도 현지에 완전히 정착할수 있는 기회를 집안문제 때문에 포기하고 지옥으로 다시 제발로 들어온걸 인생 최대의 실수로서 통탄스럽게 생각하고 있고, 지금도 제 자신보고 병신새끼 머저리새끼 라고 말하며 저주하고 있습니다.?다행이도 올해말에 취업비자로 다시 헬반도를 떠날 기회가 와서, 이번에 떠날 때는 한국국적 보유자로서는 두번다시 이 저주받은 나라에 돌아오지 않을겁니다.

제 자식에게는 한국의 그 어떠한 것도 가르치지 않을 것임을 맹세합니다. 한국어 한글은 물론이고 한국의 문화 한국의 역사 한국의 음식 등 모든 한국적인 것을 배제하고 한반도가 지도에 어디에 있는 나라인가에 대한 것조차도 철저하게 배격하며 자신이 한국인이라는것에 대한 것까지 절대 가르켜주지 않고 그저 인간으로서 인간적인 삶을 살수 있도록 어떠한 한국적인 것도 가르치지 않을 것입니다. 한국군대도 절대 못보내게 할것이고 혹여나 가고싶다고 한다면 식칼 꺼집어내서 이 애비를 죽이고 가라고 하고 결사반대할 것입니다.

이 저주받은 나라는 지구가 멸망해도 안됩니다. 여러분들도 탈조선해서 광명찾고 인간다운 삶을 되찾으세요.





  • 워킹홀리데이 할때 외롭진 않으셧는지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렇게 헬조선을 증오하게 된 계기가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 김치스탄
    15.10.21
    <p>저는 대학교 입학했을때부터 여러 건설회사를 다니면서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제가 직장생활 할때는 정권이 바뀌면서 여러 중소건설회사들이 하나둘씩 무너지기 시작할 때였는데, 공사수주는 한정적이고 회사는 많으니 너도나도 관급공사라도 따려고 시청 토목과(혹은 건설과)에 찾아가서 담당공무원에게 뇌물을 바치는게 관행이었습니다. 저도 심부름받고 ㅇㅇ시 토목과에 찾아갔는데 돈은 돈대로 받아먹고서는 사장 아내가 민주당원이니 그쪽회사는 어렵겠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결국은 해당 관급공사 못땄고 회사는 이후에도 해당지역 공사 하나도 못따고 전문건설협회 회원자격까지 상실되면서 망해버렸습니다. 정정당당한 민주공화정이라고 중고등학교에서 교육받아왔던 저에게 있어서는 상당한 쇼크였습니다.</p>

    <p>?</p>

    <p>이후 대학교를 졸업하고 ㅇㅇ시에 변호사 사무실에 취업을 했습니다. 그러나 법으로 대의를 위해 싸운다는 것과는 달리 변호사들은 오직 의뢰인들이 돈을 얼마나 바치느냐에 따라서 사건의 우선순위를 매겼습니다. 계약금이 적으면 서류도 오탈자 있던말던 대충 만들고 심지어 법정에도 지각해서 가고 계약금이 많으면 사무장이 검찰에 전화해서 담당 검사와 식사자리를 같이하고 공판 시작 15분전에 미리 출석해서 서류를 다시 꼼꼼하게 챙겨보는 성실함을 보이더군요. 일련의 재판과정이 온갖 비리와 부정부패 그 자체이고 공명정대와 정의따위는 없었으며 돈의 많고 적음이 모든 결과를 정합니다. 사건 규모가 좀 큰 경우에는 판사와 검사 변호사가 동석해서 식사하면서 결과를 어떻게할지 미리 정하고 노래방에서 2차로 술판을 벌입니다. 그걸보고 사무장이 저에게 이렇게 이야기해주더군요. 이게 원래 당연한거고 사람사는 정이라고. 제가 너무 지나치게 깐깐하고 인간미가 없고 정이 없다고 그러면 사회생활 힘들다고. 그 장면을 보고 저는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이 나라는 끝났구나... 하구요. 그뒤로 저는 탈조선을 결심하고 공부를 시작했습니다.</p>

    <p>?</p>

    <p>그리고 워킹홀리데이를 떠났고 해외에서 세월호사건을 접했습니다. 현지언론은 사건원인을 일으킨 선박개조 의혹과 세월호라는 이름의 유래, 유가족들 상태와 정신치료 지원 유무, 청해진해운 처벌 수위 등등을 상세하게 보도하기 시작했지만 한국언론은 꼬마아이를 붙잡아다가 부모님이 저 배안에 있냐고 물어보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었지요. 그리고 사고를 기점으로 온갖 악행과 병폐가 퍼져나가고 이를 현지언론들이 기사화하면서 저는 한국이라는 나라 자체를 굉장히 미개하고 한심한 나라라고 여기기 시작했습니다. 이후에 비자만료를 앞두고 회사에서 정규직 취업을 제안했지만 부모님이 많이 아프셔서 어쩔수없이 귀국할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세월호 1주년이 되어도 변한건 아무것도 없었지요. 한반도는 급속하게 헬반도 되어가고 헬조선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는것을 보고 1~2년전의 예상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직감했습니다.</p>
  • 김치스탄
    15.10.21
    워킹 초창기에는 전혀 외롭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일겁니다. 아직 헬노비스러운 생활습관이 몸에 베여있었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현지 직원들과 교류하고 그들의 생활을 따라가려고 노력하다보니 외롭다는 감정보다는 오늘도 참 한가하네.. 하는 생각과 여유롭다는 느낌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렇게 되는데 6~7개월정도 걸렸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국으로 와서는 헬반도식 사회규범에 적응을 못하고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 hellrider
    15.10.21
    부모님이 저보고 해외이민같은 '허황된' 꿈 꾸지말고 취직이나 빨리해라고 하시더군요.

    해외이민이 부모님 입장에선 허황된 꿈은 맞지요 ㅋㅋ

    해외이민은 최소한 일억정도는 없어져도 먹고 사는데 타격이 없다 라는 사람들만이 시도라도 해보는겁니다

    당장에 비행기값만해도 그렇고
    먹고 자고 하는곳도 전부 돈이거든요
    등록금은?
    더더욱 외국이라면 더 많은 돈이 들지요.
    이 정도만 해도 몇천은 그냥 몇달안에 까먹는거에요.

    솔직히 해외이민은 흙수저 똥수저들에겐 허황된 꿈은 맞습니다
  • 당장 해외 인턴만 해봐도.. 왜 헬조선 헬조선 하는지 알죠?

  • 장미
    15.10.21
    댓글에 죽창못넣나 양반인척 존나 뵈기시른디
  • 저도 == 이민 간다 하니 거기서 어려운 일 할텐데 왜 한국서 쉬운일 안하냐고 하죠.

    해외에서 야근, 당직 투성이라도, 내 자식 미래 봐서 가는거죠 저도..
  • 장미
    15.10.21
    공감 이민도 현실인데 이민간다하면 현실도피라고한다 ㅋㅋㅋ 극혐
  • CH.SD
    15.10.22
    그래도 내가 일안해도 먹고살 자본은 안되도 교육은 시켜줄수 있는 부모님이 계셔서 노력할생각
  • 오딘
    15.12.02
    그 교육을 받고도 취직도 못하고, 알바나 프리터나 전전한다면?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4 updatefile 헬조선 40163 4 2015.05.28
1640 탈조선 교양 서양사를 공부하자 24 유통기한 2624 23 2015.09.15
1639 절실히 일본으로 가고 싶습니다.. 15 탈탈타르조선 9768 15 2015.09.29
1638 탈조선에 성공한 여성 14 file 잭잭 4741 24 2015.09.30
1637 헬조선의 센트릭스를 깨기위해... 23 file 허경영 4381 19 2015.10.01
1636 저는 탈조선 생각도 안하고 탈조선을 했지만 여러분은 계획을 잘 세워야 합니다. 8 28살에탈조선-현재13년차 3042 13 2015.10.03
1635 예일 대학 코스들을 무료로 수강하는 방법 7 jukchang 3173 18 2015.10.04
1634 탈조선에서 한국 사람 조심해라? 8 구원자 2417 19 2015.10.04
1633 중소기업 인사담당자의 고백 11 잭잭 4158 11 2015.10.05
1632 어떤 언어든 6개월만에 마스터할 수 있다(강연) 13 우리의소원은탈조선 49349 16 2015.10.05
1631 헬조선과 캐나다의 다른점은 딱 하나다! 9 rob 3388 21 2015.10.08
1630 캐나다 선거 공약 중 하나. 5 rob 2418 19 2015.10.08
1629 헬조선에서 부모가 자녀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역할은 무엇일까? 8 l소통l소신l창의l 2075 22 2015.10.10
1628 (스압) 헬조선 공대생들에게 이민을 권장한다. 15 존내쉬 14846 30 2015.10.11
1627 일본으로 탈조선하려는 분들 봐주세요. 52 l소통l소신l창의l 7085 25 2015.10.12
1626 정신부터 탈조선하라. 그 세부항목을 열거합니다. 13 28살에탈조선-현재13년차 2966 20 2015.10.17
1625 캐나다 이민 시 배워오면 좋은 생존기술 8 toe2head 9617 16 2015.10.19
꼰대들의 훈수질과 위협에 굴복하지 말고 무조건 탈출하세요 10 김치스탄 2858 24 2015.10.21
1623 꼰대질량 보존의 법칙 16 조기탈조선 2431 24 2015.10.23
1622 탈조선 후유증 그리고 개선방법 1탄 4 구원자 2018 16 2015.10.25
1621 나의 탈조선 이야기. 26 랍스터배꼽 3233 18 2015.10.26
1 3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