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저번에 제가 쓴 글 죽창 5개 맞고 장미 게시판으로 추락한 일이 있었는데요.

?

저같은 경우에는 저같은 개백수도 잘 챙겨주고?마음의 문을 열어준 일본여인네와

어쩌다 보니까 속도위반을 해서 아기가 생겼는데

최소한 내가 한 짓(?)에 책임을 져야겠다는 마음에

무작정 일본에 눌러앉은 케이스입니다.?

?

작금의 상황이 되어서야 하는 말인데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솔직히 말해서 여러분이 지금 말하는 '탈조선' 방법 중에

가장 빠르고 정확한 건 이거밖에 없어요.?

?

저번 글에서는 일부러 자극 좀 받으시라고

임신, 뭐 이런 단어를 써서 죽창 좀 맞았는데

말이야 바른 말이지..

외국 이성친구 만나서 친해지게 되고

서로의 마음을 알고나서 섹스 안하는 사람?

얼마나 있을 거 같애요... 까놓고 말합니다.

?

물론 외국 이성과 결혼해서 배우자의 나라에 정착하는 거.

거기에도 몇가지 조건과 각오는 하셔야 합니다.

?

초장부터 편하게 정착할려면 그 나라에서?먹힐만한 전문기술/전문지식

(이래서 이공계가 절대 유리)?가지고 있어야 되는 조건

?

만일 이런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스펙이라면 밑바닥부터 박박 기어올라가야겠다는 각오.

밑바닥부터 시작하려면 배우자의 동의는 필수입니다.

적어도 배우자는 당신의 장래성도 보고 있으니깐요.

?

저는 그런 전문지식은 없었던 후자의 경우고

말 그대로 밑바닥에서 박박 기어다녔죠.

?

물류창고에서 노예처럼 야간조 상하차에 상품 패킹하는 노가다 뛰면서 허리 작살났었고

(10시간 근무에 휴게시간은 5분*3회)

노가다(오함마 철거작업)도 해보고

기업에서 쓰는 PC?S/W 인스톨이라던가 설정변경작업 같은 당일치기 파견직도 2년 정도 해보고

조그만 컴퓨터 전문 판매점 점원 노릇도 해보고 (3개월만에 짤림, 전화 응대도 못하는?마네킹은 필요없대나)

한국인이 운영하는 피시방 점장 노릇도 해보고(근데 이 일이 제일 악랄했어요. 드러운 사장 새끼. 퉷!)

?

이런 막장막장 개막장인생을?제 마눌님은 꾹 참고 기다려줬습니다.

부처님이죠.. 요즘에 이런 여자가 어딨어....

(사실 울기는 많이 울었답니다 참아주는 게 힘들어서)

?

지금은 쥐콩알만한 맨션이지만 제 명의로 된 거 장기분할 론으로 갚아나가고?있구요.

핸들 돌리면 팔꿈치가 언제나 문에 걸릴 정도로 작은 경차라도 1대 있구요.

빚은 카드대금 4십만엔 정도 있지만 주택 론 빼고 그렇게 큰 대출받은 것도 없이

그냥 매달 허덕허덕 대면서도 한편으로는 조금씩이나마 여유와 안정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

절반 정도 본의 아니게 탈조선 생활을 하게 되었지만

50을 향해 치닫는 헬조선에 사는 친한?형들이

장가 못가서 마법사가 되어가는?모습을 보면

가끔씩 '내가 그래도 운은 좋네'하는 생각도 들고

그렇습니다.

?

무계획은 필패입니다.

목표와 목적을 세우고 하나씩 쌓아가십시오

탈조선은 꿈 아닙니다.

저도 개백수에 무일푼 상태에서 탈조선했습니다.

?

힘내십시오.?






  • 백수인데 어떻게 외국인 여자하고 만나게 된 건가요?
    사연이 궁금하네요
    음. 이런거 물어보면 안 되나..
  • 그 당시에 실시간 번역 채팅사이트가 있었죠
    (지금은 아마 없어졌을 겁니다. 수익모델을 창출 못해서)
    거기에서 우연히 만났습니다.
  • 그런 걸로 인연 생기는 경우는 없을 줄 알았는데.. 아주 없는 건 아니군요..
    알려줘서 감사합니다
  • 하이
    16.02.21
    오래요 져도 궁금하내요
    흑씨 딴거 필요없고 용기 있는자만히 여자을(미인을) 얻는다 이글은 옛날에나 가능할련지는몰로지만 요줌에도 가능하나요 ?
  • 헬.노.사
    15.10.03
    탈출하기위한 비행기는 각자의 능력대로 만들어 항공로를 정해야되죠. 유학후 이민이 가장 안전해서 그리 하려고하지만 당장 언어가 안됨. 그리고 최소 수학과학은 고등수준으로 올려야함. 늦게 시작한 공부가 재미있더군요. 그 시절의 저는 학교공부가 싫었는데, 스스로 필요로 하는 공부는 재밌음.
  • 탈조선중
    15.10.04
    비슷하시네요 저도 뒤늦게 수학물리공부하면서 공학쪽진학준비중인데.. 화이팅요
  • 불타올라라
    15.10.03
    탈조센. 영광 있으라!
  • 써오라
    15.10.04
    폴란드 남자들이 미국 이민이나 북구 진입을 위해 스웨덴 여자랑 결혼하려고 혈안이던 시절이 있었습죠. 사랑도 입에 풀칠해야 가능한가 싶고 골드 디거 여성들 욕할 것도 없단 생각도 듭니다. 나름대로 신분상승을 하려는건 모두의 욕망이니까요. 수단이 얼마나 드러내도 무리가 없는 종류인가 하는 것일 뿐...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429 4 2015.05.28
160 탈조선 교양 서양사를 공부하자 24 유통기한 2585 23 2015.09.15
159 절실히 일본으로 가고 싶습니다.. 15 탈탈타르조선 9692 15 2015.09.29
158 탈조선에 성공한 여성 14 file 잭잭 4637 24 2015.09.30
157 헬조선의 센트릭스를 깨기위해... 23 file 허경영 4302 19 2015.10.01
저는 탈조선 생각도 안하고 탈조선을 했지만 여러분은 계획을 잘 세워야 합니다. 8 28살에탈조선-현재13년차 3001 13 2015.10.03
155 예일 대학 코스들을 무료로 수강하는 방법 7 jukchang 3140 18 2015.10.04
154 탈조선에서 한국 사람 조심해라? 8 구원자 2384 19 2015.10.04
153 중소기업 인사담당자의 고백 11 잭잭 4104 11 2015.10.05
152 어떤 언어든 6개월만에 마스터할 수 있다(강연) 13 우리의소원은탈조선 49264 16 2015.10.05
151 헬조선과 캐나다의 다른점은 딱 하나다! 9 rob 3351 21 2015.10.08
150 캐나다 선거 공약 중 하나. 5 rob 2396 19 2015.10.08
149 헬조선에서 부모가 자녀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역할은 무엇일까? 8 l소통l소신l창의l 2043 22 2015.10.10
148 (스압) 헬조선 공대생들에게 이민을 권장한다. 15 존내쉬 14088 30 2015.10.11
147 일본으로 탈조선하려는 분들 봐주세요. 52 l소통l소신l창의l 7010 25 2015.10.12
146 정신부터 탈조선하라. 그 세부항목을 열거합니다. 13 28살에탈조선-현재13년차 2903 20 2015.10.17
145 캐나다 이민 시 배워오면 좋은 생존기술 8 toe2head 9050 16 2015.10.19
144 꼰대들의 훈수질과 위협에 굴복하지 말고 무조건 탈출하세요 10 김치스탄 2783 24 2015.10.21
143 꼰대질량 보존의 법칙 16 조기탈조선 2389 24 2015.10.23
142 탈조선 후유증 그리고 개선방법 1탄 4 구원자 1988 16 2015.10.25
141 나의 탈조선 이야기. 26 랍스터배꼽 3188 18 2015.10.26
1 3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