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나이 25살


사실 정치가 하고 싶고 부조리를 없애는 공직자가 되고 싶은 마음에 편입을 하여 학벌을 높이려고 편입학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2월에 이명에 걸리게 되어 마음고생도 많이하고 삶에대한 마인드 자체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그리고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인터넷을 하다 보니 회생할 수 있다고 믿었고 바뀔수 있다고 믿었던 한국이라는 나라는


수십년 전 부터 썩어 문들어져 있었습니다.?


각종 뉴스와 신문만으로 세상을 접하게 된다면 아무 문제 없는 나라라고 여길 수 있었겠지만


과거와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각종 부패와 언론탄압, 경제파탄 등은 단순히 우연을 가장한 저들의 끊임없는 탐욕의 결과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자서전을 읽고 노무현 시절의 언론기사들을 보고.....왜 잘한것은 칭찬하고 못한것은 비판하면 되는데 날조와 비판에만 몰두했는지 알게되었습니다.


기득권은 99%의 국민이 한국인일 필요가 없다는 말을 어디서 듣고


아 이 나라는 정말 희망이 없다고 느껴집니다.


세대갈등, 7포세대, 청년실업, 대기업의 갑질, oecd자살자1위, oecd 근로시간1위, oecd 노동환경 최악, 부동산 거품, 세계에서 가장 적은 출산율 가장빠


른 인구고령화, 비교문화, 참견문화, 나이문화,등등 이것 보다 더 많은 것들이 있지만 ?


한국이 망국으로가는 중이라는 가장큰 이유는 앞으로도 정치권과 관료집단 그리고 재벌들은 절대 바뀌지 않을거라는 사실과?


현재도 이루어지고 있는 계층이동의 불가능 입니다.


그리고 저도 몰랐던 25년동안의 세뇌교육과 왜를 묻지 않는 노예화 주입식 교육은?


조금은 깨어있다고 생각했던 저에게도 ?여지없이 영향을 미치고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문과에서 문과로 편입하려 했던 저는 문과에서 이과 컴퓨터공학으로 편입하려 합니다.


지금까지 공부도 별로 못했습니다. 손에 안 잡히더군요... 올 초에 정치인이 되고싶다는 꿈 하나로 버텼던 시간들이 아니 25년의 시간이 허무하게 느껴져?


머릿속이 멍 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다 인정하고 버티려 합니다.


여러분들 중에도 지금까지의 삶이 부정당해 멍하시거나 화가나시는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노력을 해야합니다 저들이 말하는 노예가 되는 노력이 아닌?


자기 자신이 주체적으로 살아가는 노력, 한국을 떠나려는 노력........



저부터 무기력을 떨쳐버리고 노력하겠습니다.?










  • "저들의 탐욕"아 아니구요, 반도인 거의 전부의 탐욕입니다. 헬코리아에 들어오는 사람들 자신들조차 예외가 아니죠. 그러니 저런 것들을 표를 주고 뽑아 주는 겁니다. 국민 대다수를 총칼로 억누르지 않는 이상 혁명도 불가능하지요. 다시 돈 몇푼 더 손에 쥐어줄 놈들에게 표를 바칠테니까요. 그러니 나가야 하는 것.
  • 둠가이
    15.09.07
    미안하다 헬추주려다 손이 미끄러지는 바람에 죽창으로 찔러버렸다
  • 장미
    15.09.07
    잘나가다 마지막에 노력에서 죽창
  • 장미
    15.09.07
    사칭 왜함? 북한가라 이기야
  • 들풀
    15.09.07
    올바른 노력을 해야되지만

    미련한 노오오력은 하면 헬조선스럽지.
  • 컴공 나온 사람으로써 컴공 비추 드립니다...

    SI 검색해보시면 둠조선 노비가 이런거다 감이 오실 겁니다.

    아니면 저처럼 옆길로 새서 전자제어 추천드립니다.

    기계, 전자는 제조업의 핵심이고 둠조선 또한 제조업이 중요하니,

    앞날은 어느정도 보장이 될 겁니다.

    근데 요새 보면 조선 자체가 망하게 생겨서...
  • 아...저는 해외취업 생각해서 컴공선택했어요....조선에 있을 생각이 별로 없어서요ㅋㅋ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3 updatefile 헬조선 39131 4 2015.05.28
118 탈조선 해도 지옥인 경우. 8 rob 3781 16 2015.09.15
117 호주 요양보호사 6 태산 2394 13 2015.09.15
116 흙수저 예체능 어떻게 살아 남을까? 6 유통기한 3450 15 2015.09.14
115 탈조선 실패사례의 예 13 둠가이 6721 12 2015.09.14
114 천조국에서 노가다 경험기 17 천조국노가다 11287 37 2015.09.14
113 중국유학1년했습니다 3 강하게공격하고탈조선하자 914 5 2015.09.14
112 나에게도 꿈이 다시 생겼다... 정말 기쁘다... 13 들풀 2883 16 2015.09.13
111 [펌] 현재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한 글.. 11 toe2head 4723 22 2015.09.12
110 한국에서 학교가지마라 14 구원자 4760 35 2015.09.12
109 미국 vs 호주 vs 캐나다 어디가 좋다고 생각하십니까? 25 들풀 13785 5 2015.09.12
108 탈조선 하는 이유. 2 InfernoJosun 739 6 2015.09.12
107 덴마크에 관한 유튜브 동영상 2 독화살 795 5 2015.09.11
106 헬조선의 저주 10 구원자 2071 14 2015.09.10
105 학생 비자로 천조국와서 잣같은썰 8 천조국노가다 3726 14 2015.09.10
104 헬반도에서 생각 1 헬조센을초딩때부터알다 523 6 2015.09.09
103 후쿠시마 원전 상황.. 8 toe2head 1670 5 2015.09.09
102 탈조선 마음가짐 3 구원자 1722 18 2015.09.08
101 탈조선 생각하는데 제직업이 참 애매합니다 1 쓰나 1272 5 2015.09.07
100 오프라인에서 탈조선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 인종차별 이야기를 꼭 듣는데... 9 들풀 1108 7 2015.09.07
사실 탈조선을 하고자 한 직후부터 무기력합니다.. 7 안광에지배를철하다 2269 16 2015.09.07
1 - 15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