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노인
16.08.31
조회 수 365
추천 수 2
댓글 5








대학교육에 대한 논문중 실로 황당한 논문을 보았습니다. 

KDI에서 이주호, 정혁, 홍성창이 "한국은 인적자본 일등 국가인가?라는 논문에서

교육거품의 형성과 노동시장을 분석 했습니다. 

 

 

간단히, 논평을 하면 이렇습니다. 

 

한국에 어용학자 집단이 똘똘 뭉쳐 있는 곳이 2군데가 있는데, 

하나는 국사편찬위원회이고, 

또 다른 한곳은 KDI 입니다. 

연구자 이주호, 정혁, 홍성창은 기억해 둘 가치도 없군요. 

 

논문의 질과 분석 모두 쓰례기 입니다. 

 

논문이란 것이 맞다고 생각하면 기억하면 되고, 

아니다라고 생각하면 그냥 버리면 되는데, 

왜이리, 핏대를 올리냐면, 

어용그룹에서 나오는 보고서의 영향력 때문 이다. 

 

검색해 보니, 이 논문을 보고, 황홀감에 빠진 블로그가 눈에 보인다.

 

 

 

 

이 쓰례기 논문의 요지는 . 

"한국 교육의 양적 팽창과 교육 지출의 지속적인 확대가 인적자본 형성으로 효과적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교육거품’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성별 및 경력별 구성의
변화를 통제하고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4년제 대졸자의 하위 20%, 2년제 대졸자의 하위
50%가 고등학교 졸업자 평균임금에 비하여 임금이 낮았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대학구조조정정책은
교육거품의 근본원인인 부실대학 퇴출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특히 하위권 부실대학의
퇴출이 원활하게 작동되도록 하는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라고 한다. 

 

 

 

좀 과하게 논리를 피면,  

쓸데없는 지잡대 다니지 말고, 일류대 일류학과 나와야 밥 좀 얻어 먹고 산다라는 이야기다. 

지잡대 나오면 취업도 못하고, 취업해도 별 볼일 없다면서, 

하위 20% 정도는 없애 버리자!라는 이야기다. 

 

얼핏 생각하면 합리적인 이야기로 들린다. 

 

혹시, 이 논리를 좀 더 전개하면 이런 이야기도 가능하지 않을까?.

1. 남성 대 여성의 임극격차가 줄어 들지 않으니, 여성을 노동시장에서 퇴출 시키자, 

2. 성인 대 청소년의 임금격차가 줄지 않으니, 청소년을 노동시장에서 퇴출 시키자,라는 논리가

가능해 진다. 그런데 무언가 이상하다. 전혀 동의가 되지 않는다. 

​******

 

 

 

3명의 연구자는 

하위 20%의 대학 졸업생들의 지식을 완전히 무시하고, 학교 교수능력도 무시했다. 

별 볼일 없는 대학도 가르킬 것은 다 가르킨다. 

학습능력이 딸려서, 또는 학습열위가 떨어져서 제대로 못 배웠다고 하더라도, 

배울 것은 다 배우고, 또는 책이라도 한권 더 읽어 보고 나온다.

그렇케 해서 배운 지식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고, 사용할 때 경제학 원론에서는 

지식의 외부효과라고 한다. 그렇케 해서 배운 지식은 사회적 자본이 되는데,

외부효과를 전혀 계산하지 않았다. 

 

 

2, 

낮은 질의 지잡대는 지잡대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 교육계의 문제인데, 

문제의 모든 원인이 지잡대 문제라고 해석한 오류가 있다. 

한국 교육을 떠 받친 것은 사학과 학부모의 교육투자인데, 

이제와서 사학과 학부모의 교육투자를 마치 부실 덩어리로 오도했다. 

후진국 한국교육기관을 떠 받친 것은 사학과 학부모의 잘 못이라고 하니, 

3명의 연구자들은 과연 한국에서 착실하게 공립학교만 다녔나 보다. 

 

 

3, 

대학구조조정 정책은 부실대학 퇴출이라고 했는데, 

부실사학 기관을 공립학교로 전환할 생각은 하지도 않고, 없애는 것만 생각한다. 

 

 

 

4, 

4년제 대졸자의 하위 20%, 2년제 대졸자의 하위 50%가 고등학교 졸업자들에 비하여 

임금이 낮은 것은 교육거품 때문이라기 보다, 

승자독식 사회현상과 자동화, 세게화등 여러 요인이 작용해서 나타난 현상인데, 

세상 단순하게 논리 전개를 한 근본적인 오류다. 

"장님 코끼리 다리" 우화는 유치원 때 읽지도 않은 것일까?.

 

 

5, 

지식과 기술에 대한 고등교육을 국가가 전적으로 책임지지 않는 현실을

전혀 무시한채, 자발적으로 사학과 학부모의 교육투자를(일부는 독학으로 학교를 다니는 학생 포함)

깡구리 무시하고, 

하위 20% 대학에 보내는 학부모와 고3 샘들의 열위를 비웃는다. 

 (논문에서는 비웃는 글은 없었지만, 교육거품이라는 이야기가 그 이야기이니,,,,)

 

 

6,

34세 이하 대졸자와 고졸자를 비교 하면서, 

교육거품의 결과로 대졸자가 고졸자 평균임금 보다 낮은 임금을 받는다고,

통계를 왜곡 분석했다. 

90년대 부터 대기업에서 나타난 현상인데 

대졸자 신입사원 연봉이 생산직 연봉보다(34세 이하로 분석할 경우) 낮은데, 

대기업 대졸자중 세칭 말하는 일류대만 분리해서 분석하면, 

이 역시 일류대 대졸자도 생산직 연봉 보다 못하다. 

그러면, 일류대 대졸자도 과잉학력이니 세칭 말하는 일류대도 필요 없는 것 아닌가?.

 

통계란 간단히 SAS, SPSS 간단히 돌려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분석을 잘 해야 되는데, 아주 마구잡이 해석하는 신공을 보인다.

​7째,

학국 교육의 문제라고 지적한 지나친 사교육 확대와 낮은 질의 고등교육기관 팽창은

공교육이 개판으로 흘러 간데에 대한 대응 상황에서 나온 현상인데, 

현상만 보고 원인 치유개선에 대한 방법이 전혀 없다. 

문제가 되니 없애자라는 발상을 하는 

변태적인 창의적 해결방안에 대한 무한한 경외감을 갖는다. 

8째, 

​대학진학의 급격한 증가는 교육의 질이 낮은 하위권 대학이 증가해서 나타난 현상분석은 

맞는 말인데, 

그럼 일류대는 최상위권 대학인가?. 한국에서 세계 10대 대학에 올라 있는 대학이 있기나 한것인가?.

다들 그렇케 처음에는 양적 팽창하고, 그 다음에 질적 팽창 하는 것이지, 

꼴 같지 않은 분석한다. 

9째, 

​"전문대졸자의 경우는 ~~~  교육투자의 확대가 인적자본 형성으로 온전히 이어지지 못함을 의미하고, 더 큰 문제는 이러한 현상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폭된다는 것이다. 즉, 대학 졸업자의 수는 증가하였지만 질 낮은 대학으로의 진학이 크게 늘어나면서 대졸자 간의 인적자본 축적의 격차가 커졌으며, 질 낮은 대학에 진학한 학
생들은 효과적인 인적자본 축적을 하지 못하는 교육거품 현상이 노동시장 데이터를 통하여 확인 되는 것이다.".

전문대 졸업자가 인적자본 축적을 못했고, 노동시장에서 별 대우를 못 받는 다고 하면서

상관관계가 있다는 듯이 설명하는데, 이것은 상관관계도 없고, 있다고 하더라도 무의미하고, 

원인관계도 말해 주지 않는다. 

전문대 졸업자가 노동시장에서 별 대우를 받지 못하는 것은, 

한국 노농시장에서 가치를 인정 받지 못해서 나온 결과 이지, 

질 낮은 대학교육의 문제가 아니다.

 

10째,

개인의 역량은 지식, 기술, 태도라는 3대 영역에서 보통 평가하는데, 

대학에서 배운 기술이 사회에 나온면 별 쓸모 없게 되는 기간이 10년이내인데, 

잘 배웠다고 한들 10년 써 먹을 수 있는 기술 가지고, 

마치 한평생 우려 먹을 수 있는 기술이라는 착각에 사로 잡혔다.

기술이 극히 제한적이라면, 결국 남는 것은 지식과 태도인데, 

그것을 어디서 배워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았다. 

최하위권 대학과 전문대라고 하더라도 지식과 태도를 가르키고 익히는데, 

지식 정보화 사회에서 국가가 과연 무엇을 했는지 자문해 보자, 

왜 논문에서 국가가 할 일은 송두리째 빼 버린채, 

지잡대, 전문대 퇴출만을 언급하냐?.  

 

 

 

그외, 

어용학자 집단인 KDI는 언제나 적당한 때에 논리를 만들어 냅니다. 

교육부가 추진하는 취업율로 대학을 판단하고, 구조조정하고 이런때에, 

이런 논문을 만들어 가속하 하자라는 논리를 만들어 냅니다. 

거기에 혹가면 언제나 안 됩니다. 

박정희가 만든 KDI가 언제까지 어용학자 집단 또는

고위 공무원, 대학교수 정거장으로 있을까요?.

왜 안 없애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는 사람은 다 안다. 

KDI는 고위 공무원이 잠시 쉬는 정거장과 

별 볼일 없는 박사가 대학교수로 가는 정거장인데, 

왜 내 세금 축내고 있으면서, 엉터리 논문을 내는지 모르겠다.

 

하위 20% 대학과 전문대라도 나와야 

한국에서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습니다. 

국가가 해 주지 않습니다. 전부 다 사교육의 힘 이었습니다. 

지식자본 축적을 사교육과 사학이 해왔는데, 

취업율과 연봉이 낮다고 없애라는 말은 개소리 입니다.

이 논문은 대학의 질을 어떻케 올려야 될 것인가로 논의를 했어야 합니다. 

결국, 쓰례기 입니다. 

 

 

글쓰고 나서,  

연구자 이주호, 정혁, 홍성창을 검색했더니, 

이주호는 전직 장관, 정혁은 서울대 교수로 이직, 홍성창은 전직 정책 보좌관을 했더군요.

국가에 내고 있는 세금이 아깝다.

 

 

3명의 연구자 쓴 "한국은 인적자본 일등 국가인가"라는 논문을 첨부 했으니,

관심있는 분은 다운로드해서 읽어 보세요

 

 

 

 

 

 

 

 

 

 






  • johnBest
    16.09.01
    인적자본 운지하는거부터 개쓰레기지.

    한국교육은 저 인적자원을 육성한다는 미명하에 기업개새끼들에게 상대적으로 부려먹기 쉽고, 또한 그들의 수요에 맞게 훈련된 인재만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거다.

    그러한 한국교육은 그 무엇보다도 자식의 복지와 후생을 교육과 연관시키려는 부모들의 통수를 치는 것이다.


    이 것은 이런 것이에요.

    먼저 그러한 인지부조화가 가장 크게 일어나는 분야는 공고라던가 2년제학교들이란다. 공고랑 2년제출신들에게 저 개새끼들이 제공하는 일자리라는 것이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전과자도 할 수 있는 전과자나 하는 그런 단순 생산노동직을 제공하는 주제에 뭐를 가르쳐주니 마니 그 지랄하면서 존나게 설레발을 치는 거에요.
    그러면서, 정작 현장에 가보면 고졸이나 초대졸이나 심지어 6개월짜리 직업훈련원출신도 걍 같은 대우받는거지. 왜냐면 애초에 전과자나 하는 자리가지고 설레발 지랄병을 털어놨으니까.

    그리고, 미국에서는 전과자나 하는 공장떼기 단순노동직을 가지고, 교육당국자라는 개새끼들이 좃같은 설레발을 치듯이 그 기만질이 4년제대학에까지 미치는 것이에요. 그래서, 또한 미국에서는 그거야말로 걍 로컬의 기술학교출신들 1+1학교출신인 고등학교때 공부 더럽게 못해도, 난독아니라 문자해독능력있고, 기본수리가 되는 것을 증명할 수만 있으면 들어가지는 1+1대학출신들이나 할만한 태스크가 4년제대졸들에게 배분되며, 그로써 기업새끼들은 상대적으로 싼 비용에 고급인력을 부리는 셈이 된다.

    그러한 격차는 가장 높은 학문을 하는 석사나 박사에 들어가야지 겨우 좁혀지며, 뭐 외국에서는 박사급이 할 일을 박사미만잡에게 시킬 수는 없으니까 그러나 그 과정에서 조교나 부교수로써는 또한 젊은 사람들을 그 사기구조에 집어쳐넣는 그 교육정책에 호응을 해줘야지만 겨우 그 자리를 준다네.
    사립새끼들은 좃같이 썪었고, 그나마 투명하게 유지되는 서울대나 카이스트나 지거국이라면 그나마 또한 진짜 실력이 좋으면 30대에도 교수시켜주니까 그게 진정한 개천에서 용나는 것인데, 사립새끼들은 걍 하는 짓이 거짓이고, 쓰레기같은 기업하수인짓거리다.

    물론 그 것조차 강남패치년들이랑 한남패치놈들 새끼들같은 거짓말장이 창년, 기둥서방새끼들이 위조로 딴 학위자가 국내에서 박사만 천명이 넘는단다.
    그런 쓰레기들이 그런데 정당최고조직에도 들어가있고, 그런 판이란다.
    그런 사기국가가 조센이라는거다.
  • 노인
    16.08.31
    http://m.blog.naver.com/seonoel/220676048577


    이게 출저다 
    논문 자료 다운로드 가능
  • 地狱
    16.09.01
    한국은 공교육이 쓰레기고 사교육만이 먹여살렸다는말에 공감합니다.

    그런데 하위부실대학의 교육 수준은 공교육 고등학교가 가르친걸 반복해서 가르치는 것도 사실인 것 같네요.
    외국에서도 그런 수준의 교육으로 Univ. College. 타이틀은 달기 민망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하위대학을 폐지하는것보다 공교육을 아주 기본부터 개조하는 작업이 우선돼야겠다는 의견엔 동의합니다.

    공교육을 어떻게 개조할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생각하는게 있는데 언젠가 한번 꼭 글로 써보고 싶네요.
  • john
    16.09.01
    인적자본 운지하는거부터 개쓰레기지.

    한국교육은 저 인적자원을 육성한다는 미명하에 기업개새끼들에게 상대적으로 부려먹기 쉽고, 또한 그들의 수요에 맞게 훈련된 인재만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거다.

    그러한 한국교육은 그 무엇보다도 자식의 복지와 후생을 교육과 연관시키려는 부모들의 통수를 치는 것이다.


    이 것은 이런 것이에요.

    먼저 그러한 인지부조화가 가장 크게 일어나는 분야는 공고라던가 2년제학교들이란다. 공고랑 2년제출신들에게 저 개새끼들이 제공하는 일자리라는 것이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전과자도 할 수 있는 전과자나 하는 그런 단순 생산노동직을 제공하는 주제에 뭐를 가르쳐주니 마니 그 지랄하면서 존나게 설레발을 치는 거에요.
    그러면서, 정작 현장에 가보면 고졸이나 초대졸이나 심지어 6개월짜리 직업훈련원출신도 걍 같은 대우받는거지. 왜냐면 애초에 전과자나 하는 자리가지고 설레발 지랄병을 털어놨으니까.

    그리고, 미국에서는 전과자나 하는 공장떼기 단순노동직을 가지고, 교육당국자라는 개새끼들이 좃같은 설레발을 치듯이 그 기만질이 4년제대학에까지 미치는 것이에요. 그래서, 또한 미국에서는 그거야말로 걍 로컬의 기술학교출신들 1+1학교출신인 고등학교때 공부 더럽게 못해도, 난독아니라 문자해독능력있고, 기본수리가 되는 것을 증명할 수만 있으면 들어가지는 1+1대학출신들이나 할만한 태스크가 4년제대졸들에게 배분되며, 그로써 기업새끼들은 상대적으로 싼 비용에 고급인력을 부리는 셈이 된다.

    그러한 격차는 가장 높은 학문을 하는 석사나 박사에 들어가야지 겨우 좁혀지며, 뭐 외국에서는 박사급이 할 일을 박사미만잡에게 시킬 수는 없으니까 그러나 그 과정에서 조교나 부교수로써는 또한 젊은 사람들을 그 사기구조에 집어쳐넣는 그 교육정책에 호응을 해줘야지만 겨우 그 자리를 준다네.
    사립새끼들은 좃같이 썪었고, 그나마 투명하게 유지되는 서울대나 카이스트나 지거국이라면 그나마 또한 진짜 실력이 좋으면 30대에도 교수시켜주니까 그게 진정한 개천에서 용나는 것인데, 사립새끼들은 걍 하는 짓이 거짓이고, 쓰레기같은 기업하수인짓거리다.

    물론 그 것조차 강남패치년들이랑 한남패치놈들 새끼들같은 거짓말장이 창년, 기둥서방새끼들이 위조로 딴 학위자가 국내에서 박사만 천명이 넘는단다.
    그런 쓰레기들이 그런데 정당최고조직에도 들어가있고, 그런 판이란다.
    그런 사기국가가 조센이라는거다.
  • 대학의 질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헬조선의 교육체계는 상위교육 학벌시스템 - 하위교육 복종심 함양과 강압적인 사고패턴 훈련이라는 이중구조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이를 해소하지 않으면 근본적인 해결은 어렵습니다.

    또한 헬의 과도한 학벌주의와 경쟁시스템은 절대다수 학생들의 인성을 근본적으로 파괴할 정도의 악영향을 끼치는 것이 분명하므로, 하위대학을 폐지하기 전에 먼저 학벌의 원천폐지와 근본적인 교육개혁이 먼저 일어나야 한다는사실에는 공감합니다.
     
    그러나 효율적인 사회자원의 배분을 위해 최하위대학의 경우 조금 구조조정을 해야한다거나, 최하위 20%의 경우 고졸자와 큰 수준차이가 없다는 이야기는 그렇게까지 잘못 분석한 것은 아니에요.
    실상 현 수능 등급제하에서 5등급 이하 인원들(상위40%이외)의 경우에는 실질적으로 고급 수업과정을 이해할 수있는 능력.. 즉 대학학업능력을 갖추었다고 보기 어려우며, 시간이 지날수록 대학입학정원에 비해 신입생의 수가 적게되는 지점이 도래하므로 사회전반의 효율적인 자원배분을 위해 대학의 수를 적정 수준으로 줄여야하는 건 맞습니다.
     
    특히 헬조선 교육 시스템의 근본적인 개혁 - 학벌폐지와 복종심 함양이라는 이중구조의 폐지와 시민교육의 도입이 완료되더라도... 지속적인 신입생 감소와 학벌평준화, 전반적인 대학수준의 조정에 들어가는 정부예산과 자원의 한계로 인해 어느정도의 구조조정은 필요할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필요에 의한 일부 대학인원의 조정이라는 변수를 제외하면, 대학교육을 전반적으로 상향평준화시킬 필요가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 임금요인으로만 보면 대졸자 하위 20%의 수입이 낮은 게 그들의 교육 수준이 낮다라고 하는건 지나친 일반화임에는 분명합니다. 둘 간에 상관관계가 명확하지 않기도 하구요. 

     
    원래 어용학자가 다 그렇듯이, 그들은 그들에게 월급을 주는 쥬인님들의 의사에 논리라는 살을 붙일 뿐입니다. 엄밀히 말하자면 그들이 하는 건 학술이라기보다는 어용선전에 더 가까운 그런 것들이지요.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5 역사 일본식 역사관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23 Uriginal 2017.05.30 274
1164 역사 러시아혁명사 4 3 공산주의자 2017.04.26 295
1163 역사 러시아혁명사. 트로츠키주의자. 2017.04.22 55
1162 역사 러시아 혁명사 트로츠키주의자. 2017.04.22 263
1161 정보 사람을 300이상 죽인 식인악어 - 구스타프 일베츙 2017.02.10 1055
1160 역사 정도전 그 더러운 남창새끼 처 옹호하는 씨발년놈들에게 볼온한개인주의자 2016.12.07 392
1159 언어 [문학] 소설에 관하여. 위천하계 2016.11.26 132
1158 IT/컴퓨터 windows 10을 피해야 하는 이유 9 Delingsvald 2016.09.11 493
정보 핼조선의 대학교육 논문 비판 5 file 노인 2016.08.31 365
1156 정보 미국의 인간쓰레기계층 : 화이트트래쉬, 레드넥, 히스패닉, 할렘가 오딘 2016.08.21 1256
1155 정보 서재필, 윤치호의 헬잘알 오딘 2016.09.05 251
1154 역사 임진왜란 당시 조센에서 언플하는 행주대첩 따위는 없었음. 7 aircraftcarrier 2016.06.08 326
1153 언어 알타이어족설에 대한 역사적 고찰 Uriginal 2016.02.07 348
1152 언어 아래글대로 8 살게라스의화신 2016.01.01 233
1151 언어 문법은 계통을 정하는 데에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 14 Delingsvald 2015.12.30 353
1150 언어 한자 '頭' 에 대해서..... 8 Беглец 2015.12.21 331
1149 음악 류이치 사카모토 -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로랜스 1 김무성 2015.11.04 183
1148 언어 기본적인 문법도 모르는 영어장애자 -> 왠만한 상황에서 전부 영어회화 가능한 수준 까지의 과정... 2 blientnever 2015.10.16 677
1147 정보 우리나라 남녀혼탕? 8 세벌 2016.03.03 1296
1146 국뽕 갓한민국 vs 러시아 9 file 허경영 2015.10.12 708
1 6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