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유통기한
15.09.24
조회 수 678
추천 수 4
댓글 1








초등학생시절 시골에서?살고?영어 읽고 발음이 어떤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보니 아이들이 그냥?

?

술술 읽는게 신기할 따름이었어 특히 따로 학원을 다닐 여력도 없었으니까 근데 더욱 억울한건 난 한번도?

?

접해본적 없는 언어를 몇몇 애들은 술술 읽는거야 선생님도 알파벳이 어떤 발음인지 설명도 없이 그저?

?

apple은 애플이라고 sun, nature,? 기본 단어를 그냥 무조건 읽으시고 애들보고 따라하는 식이었지?

?

정말 영어 시간이 무서웠던게 읽는 법도 아무것도 모르는 나한테 영어를 읽으라고 시킬 때였어?

?

부랴부랴 친구한테 물어봐서 영어 밑에 한글로 적고 따라하는 식으로 버텼지만 어버버거리고?

?

친구들한테 놀림받기 쉽상이었지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영어시간이 무서웠어?

?

그러던 어느날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하는 사건이 벌어져 한 때 좀 친했던 친구였는데 방과후에?

?

나에게 알파벳으로 BABO를 쓰고 읽어 보라는거야 당연히 난 잘모르겠다고 웃으며 얼버무렸지?

?

근데 그 친구가 말한게 아직도 또박 또박 생각나 " 바보야 이 바보야 " ? 그 소리 듣고 정말 바보처럼 웃고는

?

집가는 길에 서러워서 울면서 같어?그저 학원도 다니지 못했고 아무도 읽는 법을 알려주지도 않았는데 대뜸 초등학교 3-4학년 부터?

?

문장을 읽고 소리내어 읽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이야? 그 친구가 낸 상처 때문에?선생님께 용기내서 물어봤지?

?

알파벳 자음, 모음 써달라고 그때가 5학년 쯤이었을꺼야 이거 아직도?모르냐는 식으로 써줬던게 기억나

?

그저 다들 영어 읽는 법 따위는 누구나 알고있겠지 하는 식으로 편성되 있었으니 난 자연스럽게 영어에?

?

공포심을 갖고 영어시간이 무서워질 수 밖에 없었던거야 다른 아이들은 벌써부터 영단어 1000제 부터 시작해서?

?

허세 떤다면서 뭐뭐가 영어로 뭔줄 아냐? ?서로 물어볼 때 난 위축되서 그 대화에서 항상 빠지고 싶었지

?

지금 와서 하는 말이지만 정말 그 호기심 왕성한 나이에 영어를 무섭게 만든 공교육이 원망스러워?

?

?

?

지금 와서 영어를 좀 관심있게 하게된 배경은 학교도 아니고 선생도 아닌?책 덕분이야, 원래?책읽는 것을 좋아하다가 고2시절?

?

영어로 판타지책을 읽고 생각하면 어떤 기분일까 하는 마음에 영어 동화책을 펼쳐봤어 동화책도 너무 어려워서 버벅거렸는데?

?

조금씩 비슷한 어휘를 쓰는?작가의 시리즈로 시작해서 반복해서 읽기 시작했어 동생이랑 같이 시간여행하는 내용이었는데...?

?

한 2-3번씩 반복해서 35권까지 읽기를 반복하고 익숙해질 무렵게 오디오파일을 다운 받아서 다른 시리즈를 읽기 시작했지?

?

Harry?potter ,?percy?jackson?,?hunger game,?game of throne, 등등등등?2번?반복해서 읽었어

?

이런식으로 반복해서 읽고 ?요즘은 한글 번역문으로 죄와벌을 읽고 영문으로 다시한번 읽고 있어?

?

오디오로 파일 다운받아서 듣고 내가 원어민이 된것처럼 따라서 한번 읽는 식으로 하니 재미도있고 특히 알던 내용이니 흐름적인

?

면에서 방해없이 수월하게 읽어져서 더욱 재미있더라고 특히 도예프스키작가를 좋아하니 그 특유의 심리를 영어로 접하니 색다른?

?

맛이있더라고 이런식으로 취미처럼 읽기 시작하니 영어 한다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없이 좀 더 재미있는 내용과 깊은?

?

내용을 이해하고 싶다는 욕심도 생기고 자연스럽게 영어에 대한 욕심 아니 언어 자체를 배운 다는 것에 흥미가 생기더라고 ?

?

관심있는 분야라면 어느정도 이해하고 또 표현 할 수 있는 정도야 외국 나가면 내 의사 표현도 못해서 호구취급 당하진 않을정도?

?

결국 언어란 것은 나의 흥미과 관심사가 담겨져있는 재미있는 컨텐츠가 된다면 결코 어려운 공부가 아닌데 어린시절 상처와?

?

무시로 영어를 그저 무서워하고 멀리했던게 후회 돼, 그 시절 좀 더 재미있고 흥미롭게 다가 왔더라면 좀 더 일찍 영어를 접하고?

?

즐겁게 배웠을 텐데... 결국 지금까지 한국에서 배웠던 것 모든 것이 그래, 배움은 고등학교에서 끝이 아닌데?

?

멀리 좀 더 멀리까지 개인의?흥미를 이끌어주고 같이 고민해주는?방식이었다면 지금의 우린 많이 달라져있었을거야?

?

하.... 그냥?주저리 주저리?떠들어봤어?

?

요약?

?

?3-4학년 초딩때 영어 배운적도 없는데 무시당함?

?

친구놈이 Babo?써놓고 바보라고 놀림 못읽어서 울면서 집에 감?

?

지금은 원서 읽으며 흥미롭게 영어?공부함

?

?






  • 헬조선 영어교육이

    탈조선을 가로막는

    큰 장애물이다.

    ?

    ?

    ?

    헬조선 영어교육은

    ?

    영어에 대한 공포심과

    ?

    무력감을 학습시키지

    ?

    결코 영어를 학습하게

    ?

    못 하도록 막는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4 언어 영어 배우는 법 4 거짓된환상의나라 2016.01.01 881
1203 언어 영어 발음에 대해 3 7 Delingsvald 2015.12.20 356
1202 IT/컴퓨터 헬 오브 소프트웨어 7 무호감조선코더 2015.12.05 370
1201 국뽕 삼성의 위엄 1 file 허경영 2015.11.16 529
1200 음악 어버이연합에게 바치는 델리스파이스의 노래 좆같은세상갈아엎어요 2015.10.26 177
언어 초딩 때 영어 때문에 울면서 집간 썰 1 유통기한 2015.09.24 678
1198 언어 굳이 영어를 배우지 않아도 된다. 1 민족주의진짜싫다 2015.09.24 305
1197 언어 영어 발음에 대해 1 7 Delingsvald 2015.09.20 356
1196 정보 결국 결론은 location이더라. 3 베스트프렌드 2017.09.09 250
1195 언어 한국어에 있는 일본어와 비슷한 어휘는 과연 일본어에서 온 외래어인가 10 Delingsvald 2017.07.02 734
1194 역사 john 때문에 제대로 토론 못 해본 한국인의 역사적 정체성 10 Uriginal 2017.06.03 216
1193 정보 (퍼온글) 다시 도래한 자본주의의 전반적 위기 시대 공산주의자 2017.04.28 368
1192 정보 "사회부적응자극혐" 얘 계정영정좀요;;; 1 EscapeHell 2016.06.11 135
1191 IT/컴퓨터 절망적인 컴공과 학생입니다. 13 절망의컴공과 2016.02.12 691
1190 역사 역사를 잊은민족은 미래가없다. (헬조선은 미래가없다.) 1 명성황후 2016.02.03 557
1189 국뽕 삼성전자,사상 최초로 북미 생활가전 점유율 1위 달성 3 file 허경영 2016.01.25 274
1188 언어 알타이어족설 지지자들을 싫어하는 이유 4 Uriginal 2016.01.12 389
1187 IT/컴퓨터 과학에 관련된 얘기를 해보려는데 관련게시판이 없어서 일단 비슷한 여기에 8 살게라스의화신 2015.12.26 275
1186 언어 (극약처방) 슐리만 학습법 12 file 박군 2015.12.10 2085
1185 음악 이연희 닮은 장혜리 -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께요 4 잭잭 2015.12.02 542
1 4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