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Delingsvald
15.09.26
조회 수 265
추천 수 3
댓글 16








일단 한국어 중국티베트어족설에 자세히 하기 전에 historical linguistics 기초부터 할 것이다.

?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언어의 계통을 정하는 데에 가장 중요한 것은 기초 어휘의 일치하고,

morphology의 유사성이다. 흔히 생각하는 것하고 달리 syntax는 계통을 정하는 데에 중요하지 않다.[note 1]

아무튼 기초 어휘에 대한 것은 regular sound change를 정할 수 있을 정도로 많아야 하고,

대명사나 숫자 같은 것이 중요하다는 것만 알면 된다.

?

일단 morphology에 대한 것 부터 보자.

?

아무튼 한번 독일어하고 영어를 비교해 보자. to come하고 kommen이 어떻게 변하는지 보도록 하겠다.

?

영어

?

come - came - come

?

독일어

?

kommen - kammen - gekommen

?

보면 알겠지만 영어하고 독일어가 비슷하게 변화한다. 독일어에서 과거분사에 ge-가 붙는 것을 제외하면

전부 simulfix로 나타내고 있다. 이는 아직까지도 영어하고 독일어의 morphology가 비슷하다는 증거다.

또한 아주 기본적인 동사는 상당히 멀은 경우에도 비슷한 경우가 있다. 예를 들면 영어의 be하고 프랑스어의 ?tre를 보자.

삼인칭 단수를 보면 is하고 est로 비슷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여기서는 이야기 하지 않았지만 중세 독일어하고 중세 영어의 강변화 동사를 잘 보면 특징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바로 동사 원형이나 동사의 과거형이 ge-나 a-[note 2]하고 붙어서 과거분사를 만든다는 것이다.

아무튼 저렇기 때문에 영어하고 독일어가 같은 인도유럽어족 게르만어파에 속하는 것이다.

?

아무튼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어떻게 기록도 안 남은 언어의 형태를 알 수 있냐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comparison method를 써야 한다. 일단 저것은 가까워 보이는 언어들하고 비교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공통 조상의 형태를 알아내는 것을 reconstruction이라고 한다.

?

proto-germanic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proto-germanic으로 날은 dagaz이다.

그런데 기록도 안 남았는데, 어째서 dagaz인 것을 알 수 있느냐? 일단 다음과 같은 방법을 통해 알아냈다.

?

날은 영어로 day이고, 독일어로는 tag다. 네덜란드어로는 dag다.

그리고 고대 덴마크어로는 dagr이고, 고트어로는 dags이다. 또한 독일어에서 tag는 남성명사고,

고대 덴마크어에서도 dagr는 남성 명사다. 그리고 원시 덴마크어에서는 직접적인 기록은 안 남았지만

대부분의 남성 명사가 -az로 끝났다. 그리고 고트어에서는 -s로 끝난다. 아무튼 가까운 언어들을 보면

라틴어에서는 대부분의 남성 명사가 -us로 끝나며 그리스어에서는 -ο?로 끝난다.

이는 proto-germanic에서 날이라는 말이 dagaz였다는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렇기 때문에 proto-germanic에서는 날을 dagaz라고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다만 이런 방법에 대해 비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dagaz가 아니라 diugaz였는지 알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방법에 대해 비판을 하는 경우도 많다.[1]

심지어 proto indo-european을 연구하는 kortladt도

이에 대해 학자들이 무엇이 자연스러운 변화인지에 대한 편견이 있다고 했다.[2]

또한 pulgram은 proto indo-european을 가지고 실제로 어땠는지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고까지 했다.

물론 이렇게 비판이 많기는 하나 딱히 다른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니다.

아무튼 이도 틀린 말이 아닌 것이 학자에 따라 어떤 분야에 대해 기본적인 지식이 더 많은지도 다르다.

예를 들면 phonology에 대한 지식이 많을 경우 reconstruct할 때 그것을 반영할 수 있다.

그러니까 vowel에 가까워 질수록 함수의 주기성이 높아지는데, 그것까지 감안을 할 수 있다.

이는 sonority하고도 관계가 있는 것으로 reconstruct를 할 때 이것에 대해 고려하는 경우도 많다.

또한 morphology에 대한 지식이 많을 경우 특정 부분을 affix로 볼 수 있다.

아무튼 이는 reconstruct된 형태가 학자마다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

아무튼 이런 방법으로 상고음이나 중고음이 어땠는지 알아내는 것도 가능하다.

이것에 대해서는 나중에 상고음하고 중고음에 대해 이야기 할 때 할 것이다.

?

이 정도면 reconstruction에 대해 중요한 이야기는 대부분 한 것 같다.

다음에는 한번 기초 어휘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 해 보도록 하겠다.

?

[note 1] 이미 대부분의 학자들이 syntax하고 계통이 상관 있다는 것에 대해 회의적이며

알타이어족설을 지지하던 vovin 역시 지지를 철회하면서 문법하고 계통은 상관이 없다고 했다.

[note 2] 편의상 일반적인 형태인 a-로 쓴 것이지 y-나 e-같이 여러 형태로 나타났다.

?

[1] Schwink, Frederick W.

[2] Kortladt et al

[3] Pulgram, Ernst






  • 독일어에서 kommen의 과거형은 kammen이 아니라 kam 임.

    인도유럽제어의 고대 형태를 재구성하는 것과 상고음 중고음을 재구성하는 것 사이에는,
    가용자원(기록, 소멸되지 않고 살아 남은 언어 등)의 양과 문자 형태의 차이 (글자가 얼마나 소리를 반영하는가) 때문에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음.
    다음 글에서는 그 차이를 좀 더 상세하게 비교·정리를 해 주면 좋겠음.

    그리고 결국에는 한·일 역사 언어의 비교를 피할 수 없을 텐데, 얘네들은 더 상황이 안 좋지 않음? 특히 한국어?
    개념글을 기대하고 있겠음.
  • 일단 기본적으로는 일인칭 단수형을 쓰는 것을 알고 있지만 통일하기 위해 일인칭 복수형을 쓴 것 뿐이다.
  • 그리고 상고음하고 중고음에 대한 글은 나중에 쓸 것이다.
  • Uriginal
    15.09.27

    consonant에서 regular sound change가 발견된다고 하더라도 vowel에서 대응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경우는 처리하기가 어렵지만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는
    어쨌든 다른 글도 기대하는

  • vowel은 잘 변하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아도 되지만 비슷하면 좋고 아니라도 딱히 상관 없다 아무튼 원래 뭐였는지 알기 힘들기 때문에 신경 쓸 필요 없다
  • Uriginal
    15.09.27
    다른 사람의 논문을 읽어 보면 vowel의 일치도 신경을 쓰는 것처럼 보였던
    그런데 83년에 한국어를 한장어족으로 의심하는 논문이 이미 나왔다고 하지만 무엇을 이야기하는지 모르는
    최영애나 김지형은 90년대부터 주장하기 시작한 것 같은
  • 솔직히 vowel도 비슷하면 좋기는 한데 자료가 너무 없어서 힘들다
  • Uriginal
    15.09.27

    티베트어와 비교하고 있지만 한국어가 한장어족에 속하는지 회의가 생기기 시작한
    燔*bar - 불 - ?bar
    ?*bar - 발 - spar

    ? - 삵 - sac<*sik(Bm) - gzig<*zig(Tb) - zwer(Tangut)

    新*sjin>sj?n - 새 - sac<*sik(Bm)

    日*njit - 날 - niy

    年*niiŋ - 나이 - ning(Tb) - hnac(Bm)

    郡*gurs - 고을 - khul

    谷*klok - 골 - grog
    塵*dr?n - 때/티 - rdul
    顫*tjans - 떨다 - ?dar
    ?k?ons - 끓다 - ?khol
    臧*ts?aŋ - 좋다 - bzaŋ
    ?*tanx - 되다 - ldar
    摺*tj?p - 접다 - ltab
    死*sjidx/*sij? - 죽다 - chi<*syi
    일단 이 정도는 찾아 낼 수 있어서 퉁구스어족보다는 유사성이 훨씬 높은 것 같지만 그래도 한계가 있는
    중국어, 티베트어, 미얀마어 사이에서만 비슷한 어휘가 한국어와는 대응하지 않는 경우가 훨씬 많은

  • 일단 독일어하고 프랑스어를 보면 알겠지만 같은 어족에 속한다고 해서 그렇게 비슷한 것은 아니다. 한국어 같은 경우에는 단어만 보면 중국어하고 독일어하고 덴마크어 수준으로 차이나는데, 이것에 대해서는 더 알아봐야 할 것 같다.
  • Uriginal
    15.09.27

    중국어의 의문대명사 何*gal은 티베트어의 ga와 일치하고
    삼인칭대명사는 중국어의 夫*bjag/彼*pjal과 티베트어의 pha가 일치하는
    그리고 나무를 뜻하는 티베트어 shing<*sying, 미얀마어의 sac<*sik, 서하어의 *sji와 일치하는 중국어는 薪*sjing>*sjin>sjen이 있는데 이런 단어는 한국어에서 일치하는 것을 찾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는

    중국어와 직접 대응하는 한국어가 비교적 많지만 인접하는 한장어족 언어 중에 비슷한 것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일치한다는 것을 증명하기가 어려운

  • 일단 나무같은 경우에는 sup이 있는 것 같지만 樹djos하고 일치하는지 薪siŋ하고 일치하는지 몰라서 그렇지
  • Uriginal
    15.09.27
    sup은 suh와 p??r의 합성어이므로 p 음가는 빼는 것이 좋을 것 같은
    어느 정도의 유사성을 가져야 같은 어족으로 인정되는 것인지 잘 모르지만 다른 글에서 한 번 이야기 해 보면 좋을 것 같은
  • 일단 한국어는 morphology까지 비슷해서 확실한데 일본어는 morphology가 너무 달라서 애매하다 아무튼 한국어는 거의 확실하다고 봐야 한다
  • 그리고 한국어하고 중국어가 이상할 정도로 비슷한 것이지 다른 중국티베트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이 한국어하고 안 비슷한 것이 아니다 일단 한번 독일어하고 프랑스어를 비교해 보길 바라지만

  • 그리고 조사하다보면 미얀마어 단어 중에서 중국어하고 일치하지 않는데 한국어하고 일치하는 것도 많다 일단 더 알아봐야 할 것 같다 미얀마어에서는 많다라는 말을 mya라고 하는데 manh-ta나 滿mon하고 관계가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중세 한국어에서는 많다라는 말을 ha-ta라고 했는데 이는 중국어 洪gloŋ이나 미얀마어 kya하고 관계있을 수 있다 pul하고 me도 있는 것 같다 아무튼 미얀마어 단어 중에서 중국어하고 일치하지 않는데 한국어하고 일치하는 것은 p?-ta하고 mrang 그리고 pi하고 mo가 있다

  • Uriginal
    15.09.27

    벌레라는 단어는 이것과 관계가 있을 것 같은

댓글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4 언어 한국어 한장어족설에 대해 토론했지만 82 Uriginal 2015.12.27 626
1003 언어 historical linguistics 기초 2 50 Delingsvald 2015.10.30 432
1002 언어 원서를 읽어야 하는 이유 28 박군 2016.01.02 32439
1001 언어 중국어와 한국어의 cognate 25 Uriginal 2015.09.20 390
1000 역사 한국인들이 부끄러워하는 한국의 고대사 24 Uriginal 2016.06.06 928
999 역사 일본식 역사관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23 Uriginal 2017.05.30 248
998 언어 어느 정도 비슷해야 같은 계통인 것인가 21 Delingsvald 2015.09.28 466
997 언어 언어 게시판이 생겼다 20 Delingsvald 2015.09.18 191
996 역사 발해가 퉁구스 여진족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18 Uriginal 2017.05.30 255
995 언어 영작놀이(게시판 생긴거 축하염ㅋㅋ) 18 Healer.lee 2015.09.21 496
994 언어 언어와 어휘의 습득 과정은 패턴속에서 이루어진다 17 박군 2016.12.24 1107
993 역사 한국인은 알타이어족의 순혈 북방 기마민족이다. 17 Uriginal 2016.05.29 439
992 언어 what's hell this bulletin board? 17 장미 2015.09.18 531
991 언어 언어의 이해와 반복의 중요성 (글 또 씀 스크롤 압박주의... -_-) 16 박군 2017.08.30 4329
언어 historical linguistics 기초 1 16 Delingsvald 2015.09.26 265
989 국뽕 드라마 '두 아내'에 나온 국뽕 장면 16 welcometoliberland 2015.09.21 798
988 역사 말이 안 통하는 이유가 대강 짐작은 가지만 15 Uriginal 2017.06.05 178
987 역사 여기 새끼들의 역사관은 이런 것 아닌가 14 Uriginal 2017.08.24 141
986 언어 문법은 계통을 정하는 데에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 14 Delingsvald 2015.12.30 313
985 언어 삼국사기 지리지 백제편 - 일본어로 읽히는 지명들 14 그런것인지 2015.10.14 452
1 - 51